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6-09 03:33
[기타] 삼국유사(현대문)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472  

http://www.jikji.org/삼국유사%28현대문%29

고조선(古朝鮮) 왕검조선(王儉朝鮮)

<위서(魏書)>에 이렇게 말했다. “지금으로부터 2,000년 전에 단군 왕검이 있었다. 그는 아사달(阿斯達; 경經에는 무엽산無葉山이라 하고 또는 백악白岳이라고도 하는데 백주白州에 있었다. 혹은 또 개성開城 동쪽에 있다고도 한다. 이는 바로 지금의 백악궁白岳宮이다)에 도읍을 정하고 새로 나라를 세워 국호(國號)를 조선(朝鮮)이라고 불렀으니 이것은 고(高)와 같은 시기였다.”

또 <고기(古記)>에는 이렇게 말했다. “옛날에 환인(桓因; 제석帝釋을말함)의 서자(庶子) 환웅(桓雄)이란 이가 있었는데 자주 천하를 차지할 뜻을 두어 사람이 사는 세상을 탐내고 있었다. 그 아버지가 아들의 뜻을 알고 삼위태백산(三位太伯山)을 내려다보니 인간들을 널리 이롭게 해 줄 만했다. 이에 환인은 천부인(天符印) 세 개를 환웅(桓雄)에게 주어 인간(人間)의 세계를 다스리게 했다. 환웅(桓雄)은 무리 3,000명을 거느리고 태백산(太伯山) 마루턱(곧 태백산太白山은 지금의 묘향산妙香山)에 있는 신단수(神檀樹) 밑에 내려왔다. 이곳을 신시(神市)라 하고, 이 분을 환웅천왕(桓雄天王)이라고 이른다. 그는 풍백(風伯)·우사(雨師)·운사(雲師)를 거느리고 곡식·수명(壽命)·질병(疾病)·형벌(刑罰)·선악(善惡) 등을 주관하고, 모든 인간의 360여 가지 일을 주관하여 세상을 다스리고 교화(敎化)했다. 이때 범 한 마리와 곰 한 마리가 같은 굴 속에서 살고 있었는데 그들은 항상 신웅(神雄), 즉 환웅에게 빌어 사람이 되어지기를 원했다. 이때 신웅이 신령스러운 쑥 한 줌과 마늘 20개를 주면서 말하기를 ‘너희들이 이것을 먹고 백일동안 햇빛을 보지 않으면 곧 사람이 될 것이다’했다.

이에 곰과 범이 이것을 받아서 먹고 삼칠일(21일) 동안 조심했더니 곰은 여자의 몸으로 변했으나 범은 조심을 잘못해서 사람의 몸으로 변하지 못했다. 웅녀(熊女)는 혼인해서 같이 살 사람이 없으므로 날마다 단수(壇樹) 밑에서 아기 배기를 축원했다. 환웅이 잠시 거짓 변하여 그와 혼인했더니 이내 잉태해서 아들을 낳았다. 그 아기의 이름을 단군 왕검(檀君王儉)이라 한 것이다. 단군 왕검은 당고(唐高)가 즉위한 지 50년인 경인년(庚寅年; 요堯가 즉위한 원년元年은 무진戊辰년이다. 그러니 50년은 정사丁巳요, 경인庚寅은 아니다. 이것이 사실이 아닌지 의심스럽다)에 평양성(平壤城; 지금의 서경西京)에 도읍하여 비로소 조선(朝鮮)이라고 불렀다. 또 도읍을 백악산(白岳山) 아사달(阿斯達)로 옮기더니 궁홀산(弓忽山; 일명 방홀산方忽山)이라고도 하고 금미달(今彌達)이라고도 한다. 그는 1,500년 동안 여기에서 나라를 다스렸다. 주(周)나라 호왕(虎王)이 즉위한 기묘(己卯)년에 기자(箕子)를 조선(朝鮮)에 봉했다. 이에 단군(檀君)은 장당경(藏唐京)으로 옮겼다가 뒤에 돌아와서 아사달(阿斯達)에 숨어서 산신(山神)이 되니, 나이는 1908세였다고 한다.“

당나라 <배구전(裴矩傳)>에는 이렇게 전한다. “고려(高麗)는 원래 고죽국(孤竹國; 지금의 해주海州)이었다. 주(周)나라에서 기자(箕子)를 봉해 줌으로 해서 조선(朝鮮)이라 했다. 한(漢)나라에서는 세 군(郡)으로 나누어 설치하였으니 이것은 곧 현토(玄▩)·낙랑(樂浪)·대방(帶方;북대방北帶方)이다.”

<통전(通典)>에도 역시 이 말과 같다(한서漢書에는 진번眞蕃·임둔臨屯·낙랑樂浪·현토玄菟의 네 군郡으로 되어 있다. 그런데 여기에는 세 군郡으로 되어 있고, 그 이름도 같지 않으니 무슨 까닭일까?).

위만조선(魏(衛)滿朝鮮)

<전한서(前漢書)>의 조선전(朝鮮傳)에는 이렇게 씌어져 있다. “맨 처음 연(燕)나라 때부터 진번(眞蕃)·조선(朝鮮; 안사고顔師古는 말하기를, 전국戰國 시대에 연燕나라가 처음으로 이 땅을 침략해서 차지했다고 한다)을 침략해서 이를 차지하고, 관리들을 두어 변방(邊方)의 요새(要塞)를 쌓았다. 그 뒤에 진(秦)이 연(燕)을 멸망시키자 이 땅을 요동군(遼東郡) 변방에 소속시켰다. 한(漢)나라가 일어나자 이 땅이 너무 멀어 지킬 수 없다 하여 다시 요동의 옛날 요새(要塞)를 수리해서 쌓고 패수(浿水)로 경계를 삼아(안사고顔師古는 말하기를, 패수浿水는 낙랑군樂浪郡에 있다고 했다) 연(燕)나라에 소속시켰다.

연(燕)나라 왕 노관(盧綰)이 한(漢)나라를 배반하고 흉노(匈奴)에게로 들어가니, 연(燕)나라 사람 위만(衛滿)은 망명(亡命)해서 무리 1,000여 명을 모아 요동(遼東)의 요새지를 넘어 도망하여 패수(浿水)를 건넜다. 여기에서 진(秦)나라의 옛 빈 터전인 상하(上下)의 변방에 자리를 잡고 살았다. 차츰 진번(眞蕃)·조선(朝鮮)의 오랑캐들과 또 옛날에 연(燕)과 제(齊)에서 망명(亡命)해 온 자들을 자기에게 소속시켜 왕이 되어 왕검(王儉; 이기李寄는 땅이름이라 했고, 신찬臣瓚은 말하기를 왕검성王儉城은 낙랑군樂浪郡의 패수浿水 동쪽에 있다고 했다)에 도읍했다. 위만(衛滿)은 군사의 위력(威力)으로 그 이웃의 조그만 읍(邑)들을 침략하여 항복시켰다. 이에 진번(眞蕃)과 임둔(臨屯)이 모두 복종해 와서 그에게 예속되니 사방이 수천 리나 되었다. 위만은 아들에게 왕위를 전하고 손자 우거(右渠; 안사고顔師古는 말하기를, 위만의 손자 이름이 우거右渠라고 했다)에게 이르렀다.

진번과 진국(辰國)이 한나라에 글을 올려 천자(天子)를 뵙고자 했으나 우거(右渠)는 길을 가로막고 지나지 못하게 했다(안사고顔師古는 말하기를, 진국辰國은 진한辰韓이라고 했다). 원봉(元封) 2년에 한나라에서는 섭하(涉何)를 보내어 우거를 타일렀지만 우거는 끝내 명령을 듣지 않았다. 섭하(涉何)는 그곳을 떠나 국경에 이르러 패수에 당도하자 말을 모으는 구종(驅從)을 시켜서 자기를 호송(護送)하러 온 조선의 비왕(裨王) 장(長; 안사고顔師古는 말하기를, 장長은 섭하涉何를 호송護送하는 자의 이름이라고 했다)을 찔러 죽였다. 그리고는 곧 패수를 건너 달려서 변경 요새를 넘어 자기 나라에 돌아가 이 사실을 보고했다.

한나라 천자는 섭하를 임명하여 요동의 동부(東部) 도위(都尉)를 삼았다. 조선은 섭하를 원망하여 불의에 그를 쳐 죽였다. 천자는 누선장군(樓船將軍) 양복(楊僕)을 보내서 제(齊)에서 배를 타고 발해(渤海)로 건너가 조선을 치게 하니 병력은 5만이었다. 좌장군(左將軍) 순체(荀彘)는 요동으로 나와서 우거(右渠)를 쳤다. 우거는 지세가 험한 곳에 군사를 내어 그를 막았다. 누선장군(樓船將軍)은 제(齊)의 군사 7,000명을 거느리고 먼저 왕검성(王儉城)에 이르렀다. 이때 우거는 성을 지키고 있었는데 누선(樓船)의 군사가 얼마 되지 않는 것을 정탐해서 알고 곧 나가서 누선을 공격하니 누선을 패해 달아났다. 누선장군(樓船將軍) 양복은 군사들을 잃고 산 속으로 도망해서 죽음을 면했다. 좌장군(左將軍) 순체(荀彘)도 조선의 패수 서쪽을 쳤지만 깨뜨리지 못했다.

천자는 누선장군과 좌장군의 형세가 이롭지 못하다고 생각하고 이에 위산(胃散)을 시켜 군병(軍兵)의 위력을 가지고 가서 우거를 타이르게 했다. 우거는 항복하기를 청하고 태자(太子)를 보내어 말[馬]을 바치겠다고 했다. 그리하여 1만여 명이나 되는 병력을 거느리고 바야흐로 패수를 건너려 하는데 사자(使者)인 위산과 좌장군은 혹시 변을 일으킬까 의심하여 태자에게 일렀다. ‘이미 항복한 터이니 병기(兵器)는 가지고 오지 마시오.’ 태자도 사자인 위산이 혹 자기를 속여 해치지 않을까 의심하여 마침내는 패수를 건너지 않고 군사를 데리고 돌아갔다. 이 사실을 천자에게 보고하자 천자는 위산을 목베었다. 좌장군(左將軍)은 패수 상류에 있는 조선 군사를 깨뜨리고 바로 전진하여 왕검성 밑에까지 이르러 성의 서북쪽을 포위했다. 누선장군도 역시 왕검성 밑으로 와서 군사를 합쳐 성 남쪽에 주둔했다. 우거가 굳게 성을 지켜 몇 달이 지나도 함락시킬 수가 없었다.

천자는 이 싸움이 오래 되어도 끝이 나지 않자 옛날 제남태수(濟南太守) 공손수(公孫遂)를 시켜서 치게 하고, 모든 일을 편의에 의해서 처리하게 했다. 공손수는 우선 누선장군을 묶어 놓고 그 군사를 합쳐서 좌장군과 함께 급히 조선을 공격했다. 이때 조선의 상(相) 노인(路人)과 상(相) 한도(韓陶)와 또 이계(尼谿)의 상(相) 삼(參)과 장군(將軍) 왕겹(王唊; 안사고顔師古는 말하기를, 이계尼谿는 지명地名으로 이들은 모두 네 명名이라고 했다)은 서로 의논하여 항복하려 했으나 왕은 이 말을 좇으려 하지 않았다. 이에 한도(韓陶; 음陰)와 왕겹(王唊)은 모두 도망해서 한나라에 항복했고 노인은 도중에서 죽었다. 원봉(元封) 3년 여름에 이계(尼谿)의 상(相) 삼(參)은 사람들을 시켜서 왕 우거를 죽이고 한나라에 항복했다. 하지만, 왕검성은 아직도 함락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우거의 대신(大臣)인 성기(成己)가 또 자기 나라를 배반했다. 좌장군(左將軍)은 우거의 아들 장(長)과 노인(路人)의 아들 최(最)로 하여금 자기들의 백성을 타이르고 성기를 죽이도록 했다. 이리하여 마침내 조선을 평정하고 진번·임둔·낙랑·현토(玄▩)의 네 군(郡)으로 삼았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8-06-09 03:47
 
천자는 누선장군(樓船將軍) 양복(楊僕)을 보내서 제(齊)에서 배를 타고 발해(渤海)로 건너가 조선을 치게 하니
병력은 5만이었다.
=> 원문
天子募罪人撃朝鮮. 其秋, 遣樓船將軍楊僕従斉浮渤海;兵五萬人
募罪人 훈련된 병사가 아니라 죄수들을 모아서...
遣樓船將軍楊僕 従斉浮渤海  제(齊)를 따라[제의 해변을 따라]  발해에 (배를) 띄웠다.
.
..
세월이 흘러 한무제의 조선정벌은 산동반도 래주에서 묘도열도를 거쳐 공격한것으로 부풀려지는데...
사서는 제의 해변에서 병사5만이 출발했다하고...
     
도배시러 18-06-09 03:53
 
여기서 제(齊)는 제군을 의미하는데... 요동군을 요동 이라고 하듯이...
齊郡,戶十五萬四千八百二十六,口五十五萬四千四百四十四。縣十二:臨淄,昌國,利,西安,鉅定,廣,廣饒,昭南,臨朐,北鄉,平廣,臺鄉。- 한서지리지
제군의 아래쪽에는 北海郡, 東萊郡, 琅邪郡, 東海郡 이 있는데...
후대의 조작된 주장으로 사서를 고친다면 누선장군 양복은 동래東萊에서 출발했다고 해야하는데...
미처 조작을 마무리 못한것이 한일 주류사학자들의 근심이 아닐까 싶네요.
감방친구 18-06-09 03:54
 
한나라 군사작전으로 본 왕검성재평양론의 모순점 8가지

https://youtu.be/KCJAt4s5E_U

제가 수차례 이곳에 소개한 바 있는, 2016상고사토론회 박성용 박사의 발표 영상

한나라 수군은 산동(제)에서 발해(현 진황도와 산동 사이의 바다)로 배를 띄웠습니다
     
도배시러 18-06-09 04:01
 
댓글을 보시면 제-산동은 서로 무관하다는것을 아실겁니다.
(북) -제-북해-동래(산동)- (남) 순서입니다.
          
감방친구 18-06-09 04:04
 
제는 제나라가 있던 곳이 아닙니까?
그러면 제는 어딘가요?
               
도배시러 18-06-09 04:05
 
요동의 함정에 빠지신듯...
요동은 요동군, 제는 제군, 북해는 북해군, 동래는 동래군의 약어이죠.
                    
감방친구 18-06-09 04:19
 
그러니까 제군은 어디로 봐야 하나요?
                    
도배시러 18-06-09 04:35
 
창주, 진저우시 부근...

자주 언급하던 포대현, 이진현은 제군 아래의 북해군 영역...
                         
감방친구 18-06-09 04:40
 
오ㅡ 그거 흥미롭네요
                         
감방친구 18-06-09 04:42
 
진저우시 근방에서 발해를 건넌다는 게 말이 안되잖아요?
                         
도배시러 18-06-09 04:43
 
당시 북경~창주[창저우] 사이는 바다이죠.

얼마전 동아시안컵 축구대회 개최지가 창저우
> 진저우는 오타~
                         
감방친구 18-06-09 04:45
 
에이 그러면 서로 비슷한 데로 보면서 따른 소리했네요

https://m.terms.naver.com/entry.nhn?docId=1288765&cid=40942&categoryId=40017
                         
도배시러 18-06-09 04:46
 
같은 곳을 다르게 표현한듯 ㅋ
 
 
Total 16,2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71076
16261 [한국사] 고수/고당 전쟁 시 고구려와 수/당의 주요 접경지 지… (20) 감방친구 06-24 618
16260 [기타] 흉노, 스키타이 관련/ 잡설 (1) 관심병자 06-24 659
16259 [한국사] 신라 김씨왕조가 진짜 흉노인가요 (14) 햄돌 06-24 1217
16258 [한국사] 과연 단군은 우리의 선조일까. (30) 마구쉬자 06-23 906
16257 [한국사] 현 요하 하류 해안선 변화 관련 정보 (137) 감방친구 06-20 1554
16256 [한국사] 익산 미륵사지석탑, 20년만에 일제 땜질 떼고 본모습… (10) Attender 06-20 1768
16255 [한국사] 현 요동지역의 고대 해안선과 서안평의 위치 (65) 감방친구 06-18 1674
16254 [한국사] 낙랑군 등 전한(BC 1세기) 유주 형국도 시각화 (7) 감방친구 06-17 952
16253 [한국사] 백정이 백인이었다고 선동질하는 위조 족보 노비 출… (11) ep220 06-17 2532
16252 [한국사] 고조선부터 삼국시대(5세기)까지 역사영토 시각화 (15) 감방친구 06-17 1143
16251 [한국사] 요서 백제 추적(bc 3세기~ad 5세기) (23) 감방친구 06-16 1164
16250 [기타] 목참판 묄렌도르프 관심병자 06-15 806
16249 [기타] 신라의 마의태자는 어디로 갔나? (4) 관심병자 06-15 1225
16248 [한국사] 장수왕은 남하한것이 아니라 서진 했다. (24) 도배시러 06-15 1857
16247 [한국사] '낙랑군재평양설 증거No.1' 효문묘동종 분석글 지수신 06-14 797
16246 [한국사] 책소개 -- "세계에 널리 자랑할말한 잃어버린 한국의 … (1) Attender 06-13 1395
16245 [한국사] [단독]“임진왜란때 왜적 혼 빼놓은 ‘원숭이 기병대… (4) 패닉호랭이 06-13 2185
16244 [한국사] 김정민박사 강의 - 고대사_ 고구려,부여는 몽골 부… (8) 조지아나 06-13 1397
16243 [한국사] 선비는 부여와 동본 (3) 감방친구 06-13 880
16242 [기타] 한국 전쟁 - 북한군의 침공과 지연전 관심병자 06-11 1642
16241 [한국사] 일본은 왜 김해김씨 족보 발행을 금지 시켰을까? (10) 피닉 06-11 3469
16240 [기타]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패전사-유재흥 (3) 관심병자 06-10 935
16239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3 (7) 지수신 06-10 746
16238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2 (4) 지수신 06-10 447
16237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1 (4) 지수신 06-10 766
16236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의 저서, <삼한사의 재조명> 지수신 06-10 486
16235 [기타] 고구려와 거란, 선비 잡설 (3) 관심병자 06-10 7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