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6-09 20:00
[기타] 압록강-마자수-염난수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303  

길이 803km이며, 유역면적 6만 3160㎢(그 중 한국에 속하는 면적은 3만 1226㎢). 둥베이 지방[:滿]과의 국경을 이루는 국제하천으로 한국에서 가장 긴 강이다. 압록강이라는 명칭은 《신당서()》〈고구려전()〉에 "물빛이 오리 머리의 색과 같아 압록수라 불린다( )"라고 기록된 데서 비롯되었다. 《한서()》〈지리지()〉와 《통전()》 등의 중국의 옛 문헌에서는 마자수()·염난수()·패수(浿) 등의 이름으로 언급되는데, 중국 문헌을 근거로 고구려가 요동()과 만주를 호령하던 때의 압록강은 지금의 중국 산시성[西] 중부를 흐르는 펀수이강[ 또는 ]이라고 보는 견해 등 다양한 시각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압록강 [鴨綠江] (두산백과)




자강도 강계시 지역에 있던 옛이름. 장자강의 가장 오랜 이름인 동시에 강계시 일대의 옛이름이다. 일부 학자들은 『한서지리지』에 나오는 마자수를 독로강의 옛이름으로 보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자강도 강계시 옛이름 마자수 (조선향토대백과, 2008., (사)평화문제연구소)



길이 약 80km이며 랴오닝성에서 발원하여 남쪽으로 흘러 압록강에 합류한다. 강 유역은 고구려의 발상지로 북부여()에서 남하한 고구려족이 환런 지방을 근거지로 삼아 나라의 기틀을 다졌다고 한다. 강 이름도 시대에 따라 염난수() ·비류수() ·대충강() ·파저강()으로 바뀌어 왔다. 조선시대 세종 때 퉁자강(파저강) 유역에서 출몰하여 조선으로 넘어와 노략질을 일삼던 여진족을 토벌하기도 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퉁자강 [佟佳江(동가강)] (두산백과)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8-06-09 20:41
 
중국문헌이 아무리 반복해서 요수는 고구려 하천이라고 우겨도...
고구려는 요수를 지키려는 행위를 안했다는 해괴한 침묵
.
요수 주변에 고구려의  국경수비대도 없고 그들이 주거할 막사나 성곽도 없었다는 식으로
비아냥거리는게 현대사학의 경향이죠.
도배시러 18-06-09 23:10
 
백두산 북쪽의 송화호에서 남쪽으로 갈라지는 지류를 보면... 현재의 백두산 - 압록강으로 빠지는게 보이고요.

송화호에서 서남으로 빠지는 지류가 혼하와 근접해 있습니다.
과거에 연결이 되었을지도 모를 일이죠.
 
 
Total 16,2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71076
16261 [한국사] 고수/고당 전쟁 시 고구려와 수/당의 주요 접경지 지… (20) 감방친구 06-24 618
16260 [기타] 흉노, 스키타이 관련/ 잡설 (1) 관심병자 06-24 659
16259 [한국사] 신라 김씨왕조가 진짜 흉노인가요 (14) 햄돌 06-24 1217
16258 [한국사] 과연 단군은 우리의 선조일까. (30) 마구쉬자 06-23 906
16257 [한국사] 현 요하 하류 해안선 변화 관련 정보 (137) 감방친구 06-20 1554
16256 [한국사] 익산 미륵사지석탑, 20년만에 일제 땜질 떼고 본모습… (10) Attender 06-20 1768
16255 [한국사] 현 요동지역의 고대 해안선과 서안평의 위치 (65) 감방친구 06-18 1674
16254 [한국사] 낙랑군 등 전한(BC 1세기) 유주 형국도 시각화 (7) 감방친구 06-17 952
16253 [한국사] 백정이 백인이었다고 선동질하는 위조 족보 노비 출… (11) ep220 06-17 2532
16252 [한국사] 고조선부터 삼국시대(5세기)까지 역사영토 시각화 (15) 감방친구 06-17 1143
16251 [한국사] 요서 백제 추적(bc 3세기~ad 5세기) (23) 감방친구 06-16 1164
16250 [기타] 목참판 묄렌도르프 관심병자 06-15 806
16249 [기타] 신라의 마의태자는 어디로 갔나? (4) 관심병자 06-15 1225
16248 [한국사] 장수왕은 남하한것이 아니라 서진 했다. (24) 도배시러 06-15 1857
16247 [한국사] '낙랑군재평양설 증거No.1' 효문묘동종 분석글 지수신 06-14 797
16246 [한국사] 책소개 -- "세계에 널리 자랑할말한 잃어버린 한국의 … (1) Attender 06-13 1395
16245 [한국사] [단독]“임진왜란때 왜적 혼 빼놓은 ‘원숭이 기병대… (4) 패닉호랭이 06-13 2185
16244 [한국사] 김정민박사 강의 - 고대사_ 고구려,부여는 몽골 부… (8) 조지아나 06-13 1397
16243 [한국사] 선비는 부여와 동본 (3) 감방친구 06-13 880
16242 [기타] 한국 전쟁 - 북한군의 침공과 지연전 관심병자 06-11 1642
16241 [한국사] 일본은 왜 김해김씨 족보 발행을 금지 시켰을까? (10) 피닉 06-11 3469
16240 [기타]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패전사-유재흥 (3) 관심병자 06-10 935
16239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3 (7) 지수신 06-10 746
16238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2 (4) 지수신 06-10 447
16237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1 (4) 지수신 06-10 766
16236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의 저서, <삼한사의 재조명> 지수신 06-10 486
16235 [기타] 고구려와 거란, 선비 잡설 (3) 관심병자 06-10 7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