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6-13 14:12
[한국사] 책소개 -- "세계에 널리 자랑할말한 잃어버린 한국의 고유문화"
 글쓴이 : Attender
조회 : 1,375  

D169AFC2-F57A-4C3F-AD6D-18F2AE818BDE.jpeg


안녕하세요, 가생이 동아시아 게시판에 기생하고 있는 조무래기 회원 "Attender" 라고 합니다

다름이 아니고 오늘은 그냥 제가 감명깊게 읽은 책 하나를 소개 하려고 하는데요........

저기 여러분 혹시 "한국학 연구원" 의 "김종석" 이라는 저자분께서 쓰신  "잃어버린 한국의 고유문화" 라는 책을 읽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2007년도에 나온 오래된 책이지만, 저는 이 책을 우연히 도서관에서 발견하고 나서 먼 도서관에 가는 지하철 차비가 아깝지 않을정도로 이 책을 읽기위해 왔다갔다 2000원이나 써가면서 자주 읽게 되었답니다

이 책에는 아주 놀라운 내용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저자는 저도 현재 읽고있는 일연스님의 삼국유사의 건국신화를 현대 사학의 거두인 이병도씨가 한자를 잘못해석했다고 지적하면서 환웅의 신시시대에 있었던 관직편제 제도와 사회환경을 이 책을 통해서 구체적으로 관직에는 3 상 5 부제가 이미 이때 편제 되어있었다고 해석하셨으며,

일연스님께서 쓰신 '환인'이라는 표현 역시 불교식 표현 "석가제환인타라(?)" 를 빌려쓴것이며 본래 순수 우리말 표현으로는 놀랍게도 "하느님" 이였다합니다,


이 저자분께서는 더욱더 놀라운 주장을 하셨는데요.


구한말, 한국에 들어온 여러 선교사들의 증언을 통해서 바로 고구려시대때에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하늘임금"의 준말인, "하느님" 을 조상신이자, 시조신으로 섬기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하였습니다

만약 이분의 말씀이 사실이라면 하늘님의 여러 아들 중 하나인 환웅이라는 분께서 나라를 일구시고 그분의 자손인 단군왕검의 후손인 조상님들이 왜 고구려의 여러 유적들에 "천손" 이라는 표현을 쓰는지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일제침략전에 우리들의 시조신이신 "하느님(환인)" 과 그리고 그 분의 여러 아들 중 하나이자 지상으로 내려와서 신시를 건설했다고 하는 "환웅" 그리고 그분의 자손이자 다들 잘 알고 계신, 고조선을 세우신 고조선의 시조 단군왕검을 "3신 할아버지(?)" 로 받들어 "삼성당" 이라는 곳에서 섬겼다고 합니다

하지만 일제가 침략해서 우리민족이 우리의 근본을 모르게 하기 위해서 3신 할아버지를 "삼신할미" 로 왜곡하였다고 주장하였습니다


이 책에는 역사파트도 있더라구요, 좀 짧긴 하지만요 ㅎㅎㅎㅎㅎ;

이 분께서는 현재 강단사학계와 환단고기 맹신론자들을 비판하면서 환단고기 신봉자들과 다르게 단군조선에 최소 100명 이상의 단군께서 계셨을것으로 추정하며, 단군의 칭호 역시 "박달나무 단(檀)"이 아니라 "제단 단(壇)"이 맞을것이다 라고 하셨습니다.


그 외에도 우리 한국사 교과서에도 있던 조상님들의 문화풍습을 잘 소개시켜 주었구요


여기서 이 책을 안보신 분들께서 계시다면 한번 동네도서관 같은곳에서 이 책을 찾아 읽어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으니 한번 읽어보시라고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다른 분들께 있어서 흥미거리이나, 참고거리로도 쓸 만한 자료라고 판단되어서 입니다

물론 이 책에 동의하지 않으신 분들도 많으시겠지만 우리 고유문화에 관심이 많은 저로써는 여러모로 깊은 감명을 준 소중한 책 입니다


저.....그럼 저는 이만...가볼게요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뚜리뚜바 18-06-16 11:39
 
저런 책이 묻혀있었다니... 참... 안타까운...  항상느끼는 거지만 책표지 디자인이 정말 중요한듯... ㅜ.ㅠ
 
 
Total 16,2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71043
16261 [한국사] 고수/고당 전쟁 시 고구려와 수/당의 주요 접경지 지… (8) 감방친구 15:00 179
16260 [기타] 흉노, 스키타이 관련/ 잡설 (1) 관심병자 04:44 467
16259 [한국사] 신라 김씨왕조가 진짜 흉노인가요 (13) 햄돌 00:15 903
16258 [한국사] 과연 단군은 우리의 선조일까. (29) 마구쉬자 06-23 663
16257 [한국사] 현 요하 하류 해안선 변화 관련 정보 (137) 감방친구 06-20 1501
16256 [한국사] 익산 미륵사지석탑, 20년만에 일제 땜질 떼고 본모습… (10) Attender 06-20 1725
16255 [한국사] 현 요동지역의 고대 해안선과 서안평의 위치 (65) 감방친구 06-18 1643
16254 [한국사] 낙랑군 등 전한(BC 1세기) 유주 형국도 시각화 (7) 감방친구 06-17 934
16253 [한국사] 백정이 백인이었다고 선동질하는 위조 족보 노비 출… (11) ep220 06-17 2487
16252 [한국사] 고조선부터 삼국시대(5세기)까지 역사영토 시각화 (15) 감방친구 06-17 1119
16251 [한국사] 요서 백제 추적(bc 3세기~ad 5세기) (23) 감방친구 06-16 1151
16250 [기타] 목참판 묄렌도르프 관심병자 06-15 798
16249 [기타] 신라의 마의태자는 어디로 갔나? (4) 관심병자 06-15 1210
16248 [한국사] 장수왕은 남하한것이 아니라 서진 했다. (24) 도배시러 06-15 1829
16247 [한국사] '낙랑군재평양설 증거No.1' 효문묘동종 분석글 지수신 06-14 789
16246 [한국사] 책소개 -- "세계에 널리 자랑할말한 잃어버린 한국의 … (1) Attender 06-13 1376
16245 [한국사] [단독]“임진왜란때 왜적 혼 빼놓은 ‘원숭이 기병대… (4) 패닉호랭이 06-13 2164
16244 [한국사] 김정민박사 강의 - 고대사_ 고구려,부여는 몽골 부… (8) 조지아나 06-13 1376
16243 [한국사] 선비는 부여와 동본 (3) 감방친구 06-13 866
16242 [기타] 한국 전쟁 - 북한군의 침공과 지연전 관심병자 06-11 1634
16241 [한국사] 일본은 왜 김해김씨 족보 발행을 금지 시켰을까? (10) 피닉 06-11 3441
16240 [기타]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패전사-유재흥 (3) 관심병자 06-10 929
16239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3 (7) 지수신 06-10 741
16238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2 (4) 지수신 06-10 443
16237 [한국사] 一道安士 복원 열국왕력 1 (4) 지수신 06-10 757
16236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의 저서, <삼한사의 재조명> 지수신 06-10 479
16235 [기타] 고구려와 거란, 선비 잡설 (3) 관심병자 06-10 7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