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7-02 13:03
[세계사] 한국사의 계통과 일본사의 계통, 그리고 국수주의
 글쓴이 : 지수신
조회 : 1,988  


현존하는 자료를 통해 추정복원 가능한 한국 고대사에는

크게 2가지 갈래의 종족/문화/정통성 흐름의 계통이 보입니다.


단군조선->북부여->고구려/백제로 이어지는 계통이 하나이고

은나라->기자조선->마한->삼한->신라로 이어지는 계통이 나머지 하나입니다.


그런데 전자는 금석문과 고고학 자료(에 대한 주관적 해석) 및

자국의 후대 문헌(삼국사기/삼국유사/제왕운기)과 '위서'들(뭔지 아시죠?)을 통해 추정되는 계통인 반면

후자는 타자인 중국 측의, 비교적 당대와의 시간간격이 짧은 문헌에 나타나는 계통입니다.

전자에 비해 후자가 더 '객관적'으로 보일 수 있고

그 존재 논의에 대해 좀 더 폭넓은 '설득력'을 가질 수 있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이 양자가 상호 배격하는 모순관계인가 하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양자는 상호 보완적 역사상 재구성이 가능한 병존 관계입니다.


그렇다면 지금 한국의 강단주류에서는 어떤 역사상을 취하고 있는가 하면

두 계통을 모두 부정하고 있습니다.

'단군조선은 고려시대에 날조된 신화'이고

'기자조선은 중국에서 한대 이후 날조된 허구'라고 보는 것이

한국 사학계 강단 주류의 견해입니다.

그렇게 보면 한국사의 시작은 한나라의 망명자 위만이 세운 찬탈정권과

그 나라의 '전신'인 '준왕이 다스리던 조선'이 됩니다.


주류 한국사에서 말하는 소위 '고조선'이란, 단군조선이나 기자조선을 가리키는 말이 아닙니다.

-위만조선과 그 전신인 준왕조선-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준왕조선은 곧 기자조선이 아니냐?'라고 반문하실 수도 있습니다만, 아닙니다.

물론 준왕이 등장하는 기록엔 '-기자-의 40여세 후손인 -기준-'이라고 되어 있지만

강단 주류는 준왕의 -출자-는 날조이고, 준왕의 -존재-만 사실이라는 '선별적' 사료읽기를 합니다.

참 편리하죠? 내맘에 드는 부분만 사실. 내맘에 안드는 부분은 날조.

요즘 '뷔페'뭐시기가 유행이라던데... 이분들도 뷔페 좋아하시는 모양입니다.


아무튼 최근 중국에서는 기자조선도 중국사에 포함시키려는 견해가 나오는 모양입니다.

소위 동북공정의 배경과 실상에 대해 좀 알아보면,

이것은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 자연스러운 귀결임을 알 수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에 대한 한국사학계 강단 주류의 반응입니다.

선제적 대응을 하는 모양입니다.

중국 학계에 대응해서요? 아니요 한국 비주류에 대응해서요.

'기자조선을 사실로 보는 자들은 중국 동북공정의 앞잡이다'라며

국수주의적 감성을 앞세워 선동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기자조선이 중국사라면 위만조선은 더 명백한 중국사입니다.

그리고 위만조선을 시조격으로 놓는 강단 주류의 한국사 계통을 따른다면,

한국사는 전체가 다 모조리 중국사가 됩니다.

강단 주류 '한국사'의 계통은

위만조선->한군현->삼국->통일신라->고려 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이처럼 국수주의적 감성 선동이 역사관을 지배하는 사정이

일본 또한 마찬가지라는 사실입니다.

일본 문명의 시작이 한반도 계열 '도래인'이라는 것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로 굳어진 지가 오래입니다.

그래서 일본의 우익과 국수주의자들은 아주 오래전부터,

'일본열도의 신성성과 만세일계 천황가의 존엄성'수호를 위해

'도래인의 정체성'을 놓고 정체성 투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 방법은 한국 강단주류의 그것과 유사합니다.

'도래인'의 -존재-만 인정하고 -출자-를 부정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도래인'들이 '한반도'나 '백제'에서 왔다고 하지 않습니다.

'대륙'에서 왔다고 뭉뚱그립니다.

일본 학계 우익들이 한국 학계 강단주류에게 배운 걸까요?

그럴리가요. 당연히 그 반대입니다. 근현대사가 명백히 증언합니다.


그런데 일본 우익 사관이 말하는 그 '대륙'이란 어디일까요?

물론 한반도나 중국대륙은 아닙니다.

시베리아를 가리킵니다.

그것은 어떤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실질적 근거가 있어서가 아닙니다.

그렇게 보고 싶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봐야만 하기 때문입니다.

일본 우익에게 있어 자기들 고대 문명의 출자는 반드시

'시베리아'로 표상되는, '중국도 한국도 아닌 그 어떤 곳'이어야만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야만 일본 문명은 '대륙 지나 문명'과 대등한 '독자적 해양 문명'의 위상을 얻을 수 있고

'시베리아'를 통해 서역과 연결됨으로써 '탈아입구의 역사적 연원'을 획득할 수 있습니다.


일본인들이 신성시하는 오사카의 초대형 전방후원분, '응신릉'과 '인덕릉'을

일본제국 패전 후 미국인들이 발굴(이라 쓰고 도굴이라 읽습니다)한 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거기서 나온 유물들 중 일부가 미국의 보스턴 박물관에 있다고 하는데

일본 정부에서 줄기차게 반환을 요구하지만 미국은 시치미 뚝 뗀다고 합니다.


그런데 당시 '발굴'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왜인지 모르지만 조금 하다가 말고 덮어버렸다고 합니다.

보스턴 박물관이 보유한 일본유물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발굴한 것이 아니라 홍수로 무덤이 붕괴되어 유출된 것을 습득한 것이다'라고 합니다.

즉, 지금이라도 '응신릉'과 '인덕릉'을 발굴한다면

보스턴에 간 것보다 훨씬 많은 유물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일본 정부는

일본 고대사의 핵심적 열쇠가 될 가능성이 매우 큰 두 고분에 대한 조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그들은 진실이 두려운 모양입니다.



두서없이 긴 글을 쓴 이유는

속지주의적 국가관념과 국수주의적 감성 선동이 지배하는

한국사와 일본사 체계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기 위함입니다.


한민족의 근원 중 하나가 기자조선이라면

기자조선은 은나라 유민이 세운 나라이므로 은나라의 후계입니다.

그렇다면 은나라는 '중국사'이므로 한국사 전체가 중국사가 되어야 할까요?

아니면 반대로 은나라 역사가 한국사 계통에 포함되어야 할까요?


일본 문명의 근원은 '백제계 도래인'입니다.

뭉뚱그려 '도래인'이라고 하지만 사실은 백제 그 자체가 열도로 확장되었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백제는 '한국사'이므로 일본사 전체가 한국사가 되어야 할까요?

아니면 반대로 백제사가 일본사 계통에 포함되어야 할까요?


비슷한 사례가 서양에 있습니다.

영국의 문명적 근원은 켈트족 원주민이 아니라, 로마제국의 브리타니아 지배에서 비롯됩니다.

아더왕 전설의 역사적 배경은 로마가 멸망하던 서기5세기 말경으로 추정하는것이 보통입니다.

그렇다면 로마는 '이탈리아사'이므로 영국사 전체가 이탈리아사가 되어야 할까요?

아니면 반대로 로마사가 영국사 계통에 포함되어야 할까요?


답은 명백하다고 생각합니다.

속지주의적인 국가관념 영토관념과

국수주의적인 감성선동을 걷어내고 본다면 말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촉촉한펭귄 18-07-02 15:12
 
도래인은...
기원전~기원 후 극초반 시기의 해양 능력을 고려했을 때, 대륙에서 열도로 대규모 횡단은 현실적으로 말이 안되죠.
도래인은 구석기인마냥 채집생활을 하며 떠돌지 않았고,
도래인이 일본열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져온건, 다름아닌 그들의 '농경기술'입니다.

당시 해양기술을 고려했을 떄, 대륙에서의 횡단보단 가까운 반도 남부에서 접근이 더 용이하고 현실적이며,
농경민족인 도래인들의 삶의 터전은 우리가 어렸을적 사회책에서 배우던, 큰 강을 낀 평야-해얀평야지대입니다.

해안평야를 따라 이동하거나,  외부 집단의 침략에 대비해 연안을 따라 이동하는 식으로 동쪽으로 이동해 가는 것이 현실적입니다.

왜 서쪽으론 안가냐구요? 중국이란 강력한 집단이 있는데 얻어 맞을라고....
     
지수신 18-07-05 14:57
 
동아시아사상 대부분의 인구이동이 서->동으로 이루어진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이른바 시베리아 기원설은 시베리아에서 다이렉트로 바다를 건너서 일본으로 점프뛰었다는 말이 아니라,
시베리아로부터 만주, 한반도를 거쳐서 일본열도로 와서 정착했다는 말입니다.
이 주장이 말이 되려면 한 가지 전제조건이 필요합니다.
도래인이 일본에 대거 정착하던 시기까지, 만주와 한반도에 강력한 정치세력이 없어야 합니다.
그 전제조건을 만족시키기 위해 일본 우익사관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

그런데 듣기로 일본인들의 연구에 의하면 최대 규모의 도래인이 건너온 시기는
기원전후가 아니라 서기 5세기경이라고 합니다.
또 듣기로 일본인들의 연구에 의하면 기원전후~서기7세기경까지 일본열도의 인구증가율은
같은 시기 세계 인구증가율의 수천배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칼리S 18-07-02 15:18
 
가독성 제로에 주장과 논거 모두 두루뭉술하네요.

그냥 짧게 본인이 주장하고 싶은 주장을 하세요.
도배시러 18-07-02 15:43
 
위만의 추결상투는 서융.남이의 특징이고... 특히 남이의 추결상투가 문헌에 자주 나오죠. 마한의 상투는 귀두노개.
즉 위만은 베트남 이나 흉노계열.
Korisent 18-07-02 17:56
 
지금 이집트 역사를 보면 일본역사가 이해가 됩니다. 한국에서온 도래인이 지배했고 그자리를 일본 본토인들이 물려받았죠. 지금 차이나도 만주족청나라에서 부터 해방 해서 차이나 나라를 만들었죠. 그전 역사는 지금있는 일본.차이나인들 의 역사가 아니죠. 말하자면 지금 멕시코 나라는 그옛날 아즈택.마얀 제국이 아니죠. 그냥 전역사 라고 보면 됩니다.
     
꼬마러브 18-07-03 10:18
 
일본 본토인이나 죠몬인이 되면 얼마나 된다고요...

일본 인구의 절대다수가 한반도에서 넘어온 도래인 출신입니다. 그 역사도 철저하게 도래인 중심이고요.
     
지수신 18-07-05 15:02
 
일본 본토인들이 물려받았다기 보다는 도래인이 일본 본토인이 되었다고 하는 편이 적절하지 않을까요?

아메리카 인디언이 잉글랜드 청교도와 아일랜드 난민들의 나라를 물려받은 것이 아니라,
잉글랜드 청교도와 아일랜드 난민들이 미국인이 된 것이지요.

그 과정에서 본토 원주민 인디언들은 대부분 학살당했지요.
일본열도도 마찬가지였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꼬마러브 18-07-03 10:10
 
우리나라 역사는 고구려,백제 / 신라 의 두 계통이 아니라
고조선 한 계통입니다.

고구려, 백제, 신라, 부여, 고려, 조선 모두 단군과 삼한의 후예입니다.
     
지수신 18-07-05 15:11
 
계통이라는건 갖다 붙이기 나름이라 시비를 따지는 건 큰 의미가 없을 것 같습니다.

제가 계통 이야기를 한 이유는 시비를 가리고자 함은 아닙니다.

재야/민족주의 계열에서 말하는
1. 단군조선-북부여-고구려-대진국-고려 의 계통

일본 식민사학과 강단 주류에서 설정한
2. 위만조선-한사군-삼국-통일신라-고려 의 계통

흔히들 말하는 이 두가지 계통 외에도
3. 은나라-기자조선-마한-삼한-신라-고려
로 이어지는 계통도 존재한다는 겁니다.

앞의 1,2번 계통이 틀렸다는 말이 아닙니다.
민족사를 풍성하게 연구하려면
3번 계통에 주목해야한다는 말을 하고 싶었던 겁니다.
 
 
Total 16,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56 [기타] 흥수아이·소로리 볍씨 논쟁 (8) 뉴딩턴 09-20 1379
16455 [세계사] 폴리네시아인이 정말 미스테리네요. (3) 아스카라스 09-19 1912
16454 [기타] 벙거지가아니고 정식명칭은 (3) 사르트카 09-19 598
16453 [한국사] 중국천하대동란때에 고구려가 삼국통일을하면.... (5) 사르트카 09-19 1151
16452 [한국사] 북방 중국어 입성(ㄱ,ㄷ,ㅂ 받침)사라진 역사적 이유 (11) 열공화이팅 09-19 1088
16451 [한국사] 백제의두글자 성씨 (4) 사르트카 09-18 1159
16450 [세계사] 아골타 정확한 여진어와 만주어 발음과여진족과만주… (2) 사르트카 09-18 931
16449 [기타] 신라 가야 백제 고구려 민족정체성 대해서 궁금합니… (1) 뉴딩턴 09-18 622
16448 [한국사] 고조선 천부인 天符印 발견 소식 (12) 도배시러 09-18 1471
16447 [한국사] 옛날kbs광개토대왕조연출이썼던사극갑옷글에대한 반… (2) 사르트카 09-18 682
16446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218
16445 [세계사] 명말청초 중원 한족 인구의 삭감 추정 (5) 위구르 09-17 649
16444 [중국] 뜬금 생각난 한족관련 사실 (7) 위구르 09-17 692
16443 [한국사] 하남 감일동 굴식 돌방무덤 52기 출토품·석실 얼개 … (2) 뉴딩턴 09-17 485
16442 [기타] 新중국(?)국가 2편 (4) 위구르 09-17 648
16441 [기타] 손흥민의 손씨가 중국성 인가요? 일본 연관성 ? (5) 조지아나 09-17 1388
16440 [한국사] 고려시대 가장 쇼킹한 입신을 한 유청신... (25) 슈프림 09-17 1043
16439 [한국사] 고수님들 삼국사기 기록 증명하는듯이 신라 초기 사… (1) 뉴딩턴 09-16 483
16438 [한국사] 논란의 ㅐ발음 최종 정리 해봤습니다 (4) 징기슼 09-16 519
16437 [한국사] 외래 유입론들은 한반도 청동기 시대의 상한이 올라… 뉴딩턴 09-16 524
16436 [한국사] 낙랑군 패수의 위치와 사서조작 도배시러 09-16 335
16435 [한국사] 단모음화된 애와 에를 발음하던 사람들이 사회 전면… (9) 열공화이팅 09-14 779
16434 [한국사] 백제의 군 호칭 키미, 키시 (5) 호랭이해 09-14 1504
16433 [일본] 백제와 일본의 관계는 (4) 아스카라스 09-14 946
16432 [한국사] 한민족은 ㅐ와 ㅔ를 듣지도 말하지도 못했을까? (10) 징기슼 09-14 1451
16431 [한국사] 풍납토성 연대논란 (3) 뉴딩턴 09-13 1267
16430 [한국사] 백제와 일본간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 좀 알려주셨… (10) 뚜리뚜바 09-13 11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