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7-03 03:26
[중국] 대륙의 폭군 클라스.. ㄷㄷㄷㄷ
 글쓴이 : 행인8
조회 : 5,203  

고위(북제의 후주. 556-577 ) 
-------------------------------------------- 
동생 고작과 대화를 하던 고위는 놀이를 할때 무엇이 가장 재미있었느냐고 물었다. 
동생 고작은 전갈을 큰 그릇에 넣고 그 속에 구더기를 넣어서 구더기들이 전갈에 쏘여 버둥대는 것이 가장 재미있었다고 대답하였다. 
이 말을 들은 고위는 전갈을 물을 뺀 욕탕속에 뿌리고 사람을 벌거벗겨 집어넣어버렸다. 사람들이 괴로워 하는것을 보면서 고위는 손뼉을 치며 웃어댔다. 
그리고는 동생에게 이처럼 재미있는 것을 왜 진작 말하지 않았느냐고 나무랐다. 





고양(북제의 황제, 529-559) 
----------------------------- 
술만 취했다 하면 사람죽이는 취미가 있었다. 처음엔 시종을 죽였고 시종이 모자르자, 사형수들을 끌어내어 죽였다. 
너무 많이 죽여 사형수가 없자 이젠 심문중인 죄수들까지 끌어내어 죽였다. 
재상 이섬이 병이 나 죽자 조문을 간 고양은 그의 아내에게 남편생각이 나느냐고 물었다. 부인이 그렇다고 대답하자 고양은 화를 내며 왜 그렇다면 남편을 따라가지 않는가라고 말하며 칼을 빼들어 부인의 목을 치고 그 목을 담밖에 던져 버렸다. 
술에 취하면 고양은 친어머니도 못알아 봤다. 친어머니를 두들겨 패는 것은 예사고 선비족에게 노비로 팔아버리겠다고 폭언하는가 하면 , 장모의 얼굴에 활을 날리고 채찍으로 100대를 넘게 때렸다.
이에 보다 못한 동생들이 말리자 지하 철창에 가두고는 창으로 찌른후 불태워 죽였다. 





석호(295-349) 후조의 황제. 
------------------------- 
후조의 황태자 석선은 총애를 받던 동생이 태자자리를 빼앗을까봐 전전긍긍 하던 차에 동생을 죽이고 내친김에 아버지 석호(295-349)까지 제거해 황제가 될 생각을 하였다. 
그러나 일이 들통나는 바람에 석선은 국문을 받게 되었다. 석호는 인정사정이 없었다. 석선의 머리를 박박 밀어버리고, 혀를 잘랐다. 
그다음엔 손발을 자르고 눈알을 뽑았다. 마지막으로 불에 태워 죽였다. 
석선의 처첩들과 아들딸들도 남김없이 죽였다. 
태자궁의 환관들과 담당관리들은 찢어죽였다. 태자궁을 지키던 위사들은 모두 1200리 밖으로 유배되었다. 
당시 석선의 5살난 아들 즉 석호의 손자는 석호가 무척 귀여워 해서 낮이고 밤이고 안고 살았으나 이 아이도 죽였다. 
사형집행관이 아이를 잡자 아이는 온힘을 다해 할아버지 석호의 옷을 잡고 울었지만 석호는 눈하나 깜짝하지 않고 떼어냈다. 
그바람에 옷이 찢어질 정도였으나 결국 아이도 끌려가서 목이 베였다. 





손호 - 오의 말제 
------------------------------- 
중랑장  진성은 어느날 손호의 애첩이 시장의 물건을 마구 빼앗는다는 고발장을 접했다. 
진성은 손호에게 보고하면서 애첩을 법에 따라 처벌할 것을 진언했다. 
분노한 손호는 진성을 체포하고는 벌겋게 달군 쇠톱으로 진성의 머리를 반토막 내어 죽였다.

————






이게 진짜임?


????



ㄷㄷㄷㄷ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난한서민 18-07-03 12:22
 
폭군 수양제 - 아비를 죽이고 황제에 오른 후 고구려를 공격했으나 모두 실패하고
대운하를 만들다가 국고가 텅 비게 되고 전국에서 반란이 일어나서 자신의 부하에게 죽어버린다.

폭군 유자업 - 남북조시대 송나라의 극악무도한 패륜 황제
작은 할아버지인 강하왕(江夏王) 유의공(劉義恭)의 존재가 두려워 그와 그의 넷 아들을 모두 죽인다.
그의 몸을 여덟 조각으로 자르고 배를 갈라 내장을 파헤쳤다. 또 눈알을 도려내 꿀에 담근 다음 ‘귀목종(鬼目粽, 귀신눈깔떡)’이라 불렀다.
상동왕(湘東王) 유욱, 건안왕(建安王) 유휴인(劉休仁), 산양왕(山陽王) 유휴우(劉休祐) 이 세 명의 숙부는 모두 살이 쪘는데, 유자업은 이들을 몹시 미워하여 특별히 만든 대나무 우리에 넣고는 유욱을 ‘저왕(猪王, 돼지왕)’, 유휴인을 ‘살왕(殺王, 살인마왕)’, 유휴우를 ‘도왕(盜王, 도적왕)’이라 불렀다.

유자업은 요즘 드라마에 나옵니다.  싸이코가 왕이나 황제가 되면 폭군이 되나봅니다. '봉수황' 에 나옴
TimeMaster 18-07-03 13:24
 
위네 나오는 석호가 귀여워하던 손자는 목을 베어서 죽인게 아니라 절구통에 넣어 찧어죽였다고.........-_-
운드르 18-07-05 02:22
 
금나라 해릉왕 얘기도 참 대단하던데...
위구르 18-07-05 17:20
 
이런거 보면 청나라는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긴 기간동안 한족 대학살 말고는 폭정을 편 적도 없으니
사과나무 18-07-10 06:26
 
기록이 모두 사실인진 몰라도 남북조 시절 남조 군주들에 대해서 알아봐 끝내줘.
 
 
Total 16,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56 [기타] 흥수아이·소로리 볍씨 논쟁 (8) 뉴딩턴 09-20 1379
16455 [세계사] 폴리네시아인이 정말 미스테리네요. (3) 아스카라스 09-19 1910
16454 [기타] 벙거지가아니고 정식명칭은 (3) 사르트카 09-19 597
16453 [한국사] 중국천하대동란때에 고구려가 삼국통일을하면.... (5) 사르트카 09-19 1150
16452 [한국사] 북방 중국어 입성(ㄱ,ㄷ,ㅂ 받침)사라진 역사적 이유 (11) 열공화이팅 09-19 1086
16451 [한국사] 백제의두글자 성씨 (4) 사르트카 09-18 1159
16450 [세계사] 아골타 정확한 여진어와 만주어 발음과여진족과만주… (2) 사르트카 09-18 931
16449 [기타] 신라 가야 백제 고구려 민족정체성 대해서 궁금합니… (1) 뉴딩턴 09-18 622
16448 [한국사] 고조선 천부인 天符印 발견 소식 (12) 도배시러 09-18 1470
16447 [한국사] 옛날kbs광개토대왕조연출이썼던사극갑옷글에대한 반… (2) 사르트카 09-18 682
16446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217
16445 [세계사] 명말청초 중원 한족 인구의 삭감 추정 (5) 위구르 09-17 649
16444 [중국] 뜬금 생각난 한족관련 사실 (7) 위구르 09-17 692
16443 [한국사] 하남 감일동 굴식 돌방무덤 52기 출토품·석실 얼개 … (2) 뉴딩턴 09-17 485
16442 [기타] 新중국(?)국가 2편 (4) 위구르 09-17 648
16441 [기타] 손흥민의 손씨가 중국성 인가요? 일본 연관성 ? (5) 조지아나 09-17 1388
16440 [한국사] 고려시대 가장 쇼킹한 입신을 한 유청신... (25) 슈프림 09-17 1043
16439 [한국사] 고수님들 삼국사기 기록 증명하는듯이 신라 초기 사… (1) 뉴딩턴 09-16 483
16438 [한국사] 논란의 ㅐ발음 최종 정리 해봤습니다 (4) 징기슼 09-16 519
16437 [한국사] 외래 유입론들은 한반도 청동기 시대의 상한이 올라… 뉴딩턴 09-16 524
16436 [한국사] 낙랑군 패수의 위치와 사서조작 도배시러 09-16 335
16435 [한국사] 단모음화된 애와 에를 발음하던 사람들이 사회 전면… (9) 열공화이팅 09-14 779
16434 [한국사] 백제의 군 호칭 키미, 키시 (5) 호랭이해 09-14 1504
16433 [일본] 백제와 일본의 관계는 (4) 아스카라스 09-14 946
16432 [한국사] 한민족은 ㅐ와 ㅔ를 듣지도 말하지도 못했을까? (10) 징기슼 09-14 1450
16431 [한국사] 풍납토성 연대논란 (3) 뉴딩턴 09-13 1267
16430 [한국사] 백제와 일본간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 좀 알려주셨… (10) 뚜리뚜바 09-13 11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