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7-04 09:20
[중국] 삼국지연의는 실제 역사속 위촉오 인물과 스케일의 뻥튀기버젼맞죠?
 글쓴이 : 갈께요
조회 : 2,444  

삼국지연의를 바탕으로한 중드 신삼국보면
뭐 툭하면 한나라 각지역 할거하는 군벌들의 군사력 규모가
십만단위더군요 ㅋㅋㅋ

원소 오십만 조조 백만 손권 수십만 
촉나라 유비도 수십만 ㅋㅋㅋ

정말 역사속 실제 위촉오의 군사력이 그정도였을까요?

저정도면 몇세기 이후인 통일왕조 수나라. 그것도 중국역사상 가장 경제 군사적으로 가장 강성했다는
수나라 당나라때보다도 더한 수준.

적벽대전때 조조의 군대가 140만(신삼국속 제갈공명이 손권에게 한 대사)
 그리고 적벽대전에 꾸린 수군의 규모가
40만대군에 8천척ㅋㅋㅋ
이 수십만 대군 말아먹고나서도
끄떡없이 대규모 군대 운용.


정말 판타지는 판타지네요 ㅎ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이1004 18-07-04 09:27
 
통일된 중국이 고구려칠때 병력  보면 답나오지 안을까요?
Alice 18-07-04 10:13
 
적당히 걸러서 들어야 해요~~
당시 황건적의 난과 각 토호들간의 전쟁 그리고 기근등으로 봤을때 저 숫자는 절대 무리.
디드 18-07-04 12:31
 
네. 삼국지를 자꾸만 현실로 착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말 그대로 소설이에요. 장편 소설.
역사적인 몇몇 인물과 사건 빼고 거의 80% 정도가 거짓이라고 보면 됩니다.
80%도 사실 잘 쳐준거고 뻥튀기를 고려하면 99%가 거짓이겠죠.
스파게티 18-07-04 12:49
 
무슨 학자가 분석한  어떤 칼럼을 본적이 있는데    저시대 실제 병력 추측이라는글이였어요


  조조 최전성기 적벽대전  군사  오만  -육만 정도가 실제 병력이였다라고 하더군요 

나머지넘들은  몇천에서- 이만정도


학교 에서 행사를해서  운동장에  전교생 나오면 그것만 봐도  우글우글한데    소설의 영향으로

최소 십만 단위 아니면  작게느끼는거같아요
셀틱 18-07-04 14:38
 
스케일만 뻥튀기한게 아니라, 동시대 인물이 아닌 인물들이 타임슬립하듯 등장합니다.
호갱 18-07-04 15:42
 
제가알기로 제일 병력규모가 컷던 적벽대전이 17만정도로 추정한걸로 알고있습니다.
사실상 만명이면 엄청난 병력이죠.
촐라롱콘 18-07-04 16:50
 
삼국지연의에 나오는 병력수는 뒤의 0을 하나 빼야 그나마 어느정도 사실과 부합할 듯~~~
Banff 18-07-04 16:52
 
병력숫자나 제갈량 마술같은 뻥튀기 빼고.. 그런 팩션뻥튀기, 인물 미화작업은 미드 로마나 마르코폴로같은 최근 드라마서도 많이 보는거라.  삼국지 스토리라인은 어느정도 팩트와 팩션이 들어간건가요?
아마르칸 18-07-04 19:19
 
중국인들 특유에 허풍이 심해서 크게 크게 하는걸 좋아하니깐요.
지수신 18-07-05 16:36
 
나관중 외 수많은 재담꾼들이 쓴
'삼국지연의'는 소설입니다.

역사서는 진수가 쓴 '삼국지'입니다.

삼국지연의를 삼국지라고 줄여 말하는 습관이 만연해있어서
자꾸 역사서 삼국지와 혼동을 일으키는 경향도 있는 것 같습니다.

역사서 삼국지를 보면
수십만대군 운운하는 허황된 이야기는 나오지 않습니다.

그것들은 모두 소설 삼국지연의에 나오는 말들입니다.
곰시기 18-07-05 20:11
 
백만 대군은 고수 대전 당시 수양제가 일으킨 병력 말고는 등장한 적이 없습니다.
 
 
Total 16,6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1 [중국] 삼알못 삼국지 질문이요 (1) 백면서생 11-13 170
16650 [중국] 일본도에 맞서는 중국의 대나무창.JPG (8) 레스토랑스 11-13 1921
16649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0 - 임삭궁과 … 감방친구 11-13 342
16648 [한국사] 전남 대학교 임영진 교수의 분구묘 연구 논리 대해… (1) 뉴딩턴 11-13 634
16647 [한국사] 고구려 요동성사진 (2) 레스토랑스 11-12 1895
16646 [중국] 질문하나 하겠습니다. 심양이 언제부터 제대로된 도… (6) 아비요 11-12 916
16645 [세계사] 유럽 해군 전설의 방탄 벽돌과자.JPG (7) 레스토랑스 11-11 2284
16644 [기타] 적장도 머리 숙인 정묘호란 안주성 전투의 주역 남이… 관심병자 11-11 1210
16643 [한국사] 백제는 강원도 땅을 차치했을까? (3) 뉴딩턴 11-11 1042
16642 [세계사] 고대 유목민들의 납치혼 (12) 레스토랑스 11-11 1473
16641 [한국사] 왜 일제는 대한제국을 조선으로 변경했을까? (6) 히든카드3 11-10 1447
16640 [기타] "한국"이라는 이름값도 못 찾아 먹고 "위기"라고 하는… 도다리 11-10 1107
16639 [한국사] 러시아를 공포에 빠지게 만들었던 머리큰 나라의 군… 레스토랑스 11-10 1673
16638 [한국사] 백제 요서경략설 진실은 무엇인가 (2) znxhtm 11-10 920
16637 [한국사] 식민사관 물들인 오피언스 뉴스 (5) 뉴딩턴 11-10 752
16636 [한국사] 고려말 왜구 침입 규모 (2) 레스토랑스 11-10 1458
16635 [세계사] 중세시대 갑옷 가격 (3) 레스토랑스 11-09 2248
16634 [중국] 중국에서 2000년전 전한시대 술 발굴.jpg (11) 레스토랑스 11-08 2643
16633 [일본] ˝일본 구석기 유적 날조 20곳 이상˝ (6) 햄돌 11-08 2346
16632 [중국] 황실의 한족화 정책에 반대하여 반란까지 일으켰던 … (2) 미먀미며 11-08 1646
16631 [세계사] 프톨레마이오스 세계지도 (5) 레스토랑스 11-08 2062
16630 [한국사] 조선시대 지역별 과거 급제자 수로 알아보는 수도집… (14) 레스토랑스 11-07 2619
16629 [세계사] 고고학자들 거품무는 짤.jpg (16) 레스토랑스 11-06 4465
16628 [기타] 우리나라 무덤 도굴당한 고구려 백제 신라 마한 무덤… (5) 뉴딩턴 11-06 2165
16627 [기타] 백촌강 전투 당시 기록에 대해서 얻을수 없을까요 월하정인 11-06 840
16626 [중국] 현대 북중국인이 유목민족과의 혼혈종족 이라네요 (8) 미먀미며 11-06 1572
16625 [세계사] 대탐험 시대를 열어준 도구 (7) 레스토랑스 11-05 17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