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7-12 11:36
[한국사] 仇台의 정체는 무엇인가? 1
 글쓴이 : 지수신
조회 : 863  

(앞 글에서 이이집니다)

AB 異說간의 비교검토를 통해 갑툭튀한 듣보잡 우태의 정체가 어느 정도 드러났다. 그러고 나면 자연스럽게 뒤에 이어지는, 앞서 전재했던 C의 내용에 다시 눈이 가게 된다. 시각적 편의를 위해 재인용한다.

 

C

북사(北史)수서(隋書)에는 모두 동명의 후손 중에 구태(仇台)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사람이 어질고 신의가 있었다. 그가 처음으로 대방(帶方) 옛 땅에 나라를 세웠는데, ()의 요동태수 공손도(公孫度)가 자기의 딸을 시집보냈고, 그들은 마침내 동이의 강국이 되었다라고 기록되어 있으니, 무엇이 옳은지 알 수 없다.

 

이른바 구태 시조설이다. 갑툭튀 듣보잡 優台를 검토하고 나니 이번엔 仇台인가? ‘우태B에서 건국시조 비류의 아버지라고 기록돼있는데, ‘구태가 등장하는 C에서는 아예 그가 처음으로 대방 옛 땅에 나라를 세웠다고 한다. ‘구태가 백제의 건국시조라는 말로 읽힌다.

대체 이 구태라는 자의 정체는 무엇인가?

그리고 뭔가 롸임이 맞아들어가는 우태구태의 관계는 무엇인가?

 

잘 알려진 기존 견해중에 仇台구태가 아닌 구이로 읽어야 한다면서, ‘구이와 음가가 비슷한 삼국사기 백제본기의 8대 왕 고이왕을 구태의 실체로 보는 관점이 있었다. 물론 고이왕은 삼국사기 백제본기의 계보상에서 상당히 중요한 위치에 있으며, 일종의 중시조적 성격을 갖는다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단지 음가를 가지고 견강부회하여 인위적으로 역사이야기의 구조를 창조해 낼 필요가 있는지는 대단히 의문이다. 비류 온조 이야기를 설화로 취급하고, 삼국사기의 8대 고이왕을 백제의 실제 시조로 보려는 견해의 저변에는, 이른바 삼국사기 초기기록을 허구로 치부해야만 했던 일본제국 시대의 관념이 또아리를 틀고 있음도 물론이다.

 

C를 볼 때에는 두 가지 유념해야 할 사항이 있다. 첫째로 C는 중국의 북조, 즉 선비족 왕조라는 타자의 시선이라는 점이다. 둘째로 C는 긴 시간에 걸친 사건들을 짧은 문장에 함축해 놓은 축약형 기록이라는 점이다. C, 서사시 형태에 가까운 A B와는 성격이 전혀 다른 기록이다.

그런데 국편위 한국사데이터베이스를 인용한 위의 번역문에는 상당히 큰 오해의 소지가 있다. 아니, 사실상 번역 자체가 오역이다. 역자가 임의로 존재하지 않는 주어를 삽입하였고 문장 구획 또한 임의로 설정하였기 때문이다. 이것은 학술적으로든 대중적으로든 바람직한 번역의 태도라고 할 수 없다. 이런 식의 자의적 번역은 독자로 하여금 문장의 의미를 완전히 오독하게 한다.

그렇다면 원문은 어떤 내용인지 살펴보자.

 

C-1

北史及隋書皆云,

<<북사>><<수서>>에 모두 말하였다.

東明之後有仇台, 篤於仁信.

동명의 후예로 구태가 있었다. (그 사람됨이) 도탑고, 어질며 신의가 있었다.

初立國于帶方故地,

처음 대방의 옛 땅에 나라를 세웠다.

漢遼東太守公孫度, 以女妻之,

한나라 요동태수 공손도가 딸을 시집보냈다.

遂爲東夷強國.

동이의 강국이 되기에 이르렀다.

未知孰是.

무엇이 옳은지 알 수 없다.

 

척 보면 바로, 위의 번역문과는 느낌이 많이 다름을 알 수 있다.

C의 번역문을 읽어서는 이것이 백제 역사 개략에 대한 극도로 축약된 표현임을 인지할 수 없다. ‘帶方故地에 나라를 세우고, 공손도의 딸에게 장가들고, 동이의 강국이 된 것이 모두, 마치 구태라는 인물이 혼자서 이룩한 일인 것처럼 읽게 된다.

하지만 C-1처럼 자의적 주어 삽입과 문장 구획을 치우고 단지 직역만을 해 놓고 보면 어떤가? 중국측 사료의 이 내용을 가리켜 구태 시조설이라고들 흔히 말하지만, 사실 여기서 구태를 나라를 세운 주체로 읽는 게 맞는지도 불분명하다. C에서는 자의적으로 구태를 주어로 만들었지만, C-1에는 그 어디에도 帶方故地에 나라를 세운 자가 구태라고 밝힌 문장은 없다. ‘대방의 옛 땅에 나라를 세웠다는 문장에는 주어가 없다. ‘공손도와의 혼인이나 동이의 강국은 더 말할 것도 없다. ‘동명의 후예로 구태가 있었다는 문장은 마치 태초에 XX가 있었다마냥, 단지 맨 앞에서 근원을 밝히는 전치문 같은 느낌마저 준다.

이 기록은 단순 사실의 건조한 나열이다. 게다가 각 사건의 시점은 물론이고 주체도 생략되어 있다. 백제에 대한 기록이므로 생략된 주어는 백제임을 미루어 알 수 있을 뿐이다. 그렇다면 생략된 각 문장의 주어를 백제로 가정하고 기록을 다시 보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6,7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89 [한국사] 백제 가면 쿤신햄돌 02-14 1147
16788 [한국사] 어이진(禦夷鎮)과 곡염수(斛鹽戍) 감방친구 02-14 262
16787 [한국사] [악학궤범]처용무 (1) BTSv 02-13 526
16786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추적 지도 붙임 감방친구 02-12 426
16785 [기타] 사극드라마에서 니온 장면 중에 (5) 뉴딩턴 02-12 819
16784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4부 충성과 반역 BTSv 02-12 445
16783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3부 신을 만든 사람들 BTSv 02-12 191
16782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2부 사쿠라로 지다 BTSv 02-12 156
16781 [일본] 천황의 나라 일본 1부 BTSv 02-12 567
16780 [한국사] 해(奚)의 북산(北山) 위치 감방친구 02-12 197
16779 [한국사] 뮤지컬 '영웅' - 단지동맹, 영웅, 누가 죄인인… BTSv 02-11 120
16778 [한국사] 해(奚)의 서산(西山) 위치 감방친구 02-11 174
16777 [한국사] 527년, 두락주(杜洛周)와 송형(松硎) 감방친구 02-11 278
16776 [한국사] 염산(炭山)과 형두(陘頭), 그리고 난하(灤河) 감방친구 02-11 238
16775 [한국사] 무경총요의 송형령(松陘嶺) 감방친구 02-11 199
16774 [기타] 〈백제의 요서영유(설)〉 (2) 관심병자 02-10 552
16773 [기타] 대방군 관련 관심병자 02-10 277
16772 [한국사] 일제시대 때 쌀밥 먹는 게 금수저였나요? (11) 아스카라스 02-10 1144
16771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2 군사활동과 해(고… (1) 감방친구 02-10 287
16770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235
16769 [한국사] [단독]일본 기쿠치성에서 발견된 백제불상과 백제성… Attender 02-09 1237
16768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1 도입 감방친구 02-09 295
16767 [기타] 안녕하세요? 패수 대수 열수는 어디로 비정되나요? (12) 브로리 02-08 546
16766 [기타] ‘낙랑, 한반도에 있었다’ 쓴 중국 사서 하나도 없… (3) 관심병자 02-08 1262
16765 [기타] 북경에 살던 낙랑사람 조선인 묘 발굴 (1) 관심병자 02-08 979
16764 [한국사] [네이버 뉴스논평에서 펌]고구려의 영역은 어디까지… (3) Attender 02-07 954
16763 [한국사] 조선시대 패션리더의 필수 아이템, 장신구 (1) BTSv 02-06 163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