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8-06 18:40
[한국사] 백제 목간에 일본 7세기 인명 나니와(ナニワ)씨 발견
 글쓴이 : 호랭이해
조회 : 3,382  

출처 : http://yokeru.egloos.com/m/2476720

아사히 신문

 韓国・扶余(プヨ)で発見された木簡に日本人とみられる名前が記されていることが、日韓の専門家の研究で明らかになった。扶余は朝鮮古代の百済の都で、木簡は7世紀のものらしい。「那尓波連公(なにわのむらじきみ)」(ナは那の異体字)と5文字あり、「難波」と記されるようになる大阪湾周辺に住んでいた有力者の可能性が高いとみられる。百済は飛鳥時代に日本と緊密な関係にあったが、日本人の名前が出土史料で確認されるのは初めて。

 韓国国立扶余博物館が昨年、収蔵する木簡を整理。その際、「連」が身分を示す日本古代の姓(かばね)であることに学芸員の李鎔賢(イ・ヨンヒョン)さんが気づき、日韓の専門家が解読した。

 木簡は長さ20.9センチ、幅1.9センチ。10年ほど前の発掘調査で出土した。形から荷物を送る時の荷札と見られる。(渡辺延志)

 鈴木靖民・国学院大教授(古代史)の話 「ナニワ」という日本人の名前とみていいだろう。渡来系の難波氏が外交や交易にかかわった、との記録が日本書紀にある。使節として百済に派遣された時に持参した土産に付けたか、逆に百済から贈られた品に付いていた木簡といった可能性が考えられる。 


양념으로 일본인 2CH 및 블로거 반응

1.

한국·부여(扶余)에서 발견된 목간에 일본인으로 보여지는 이름이 쓰여있는 사실이, 한일 전문가의 연구로 밝혀졌다. 
부여(扶余)는 조선 고대의 백제(百濟)의 서울로, 목간은 7세기의 물건인 듯하다. 
「ナ尓波連公 (나니와 노 무라지 기미)」 (ナ는 那의 이체글자), 
「난바(難波)」라고 적어지게 되는 오사카(大阪)만 주변에 살고 있었던 유력자의 가능성이 높다고 보여진다. 
백제(百濟)는 아스카시대에 일본과 긴밀한 관계에 있었지만, 일본인의 이름이 출토 사료로 확인되는 것은 처음으로

..


-또 오사카인가 


-오사카의 기원은 한국이라고 하는 것이 증명된 형태다


-저쪽에서는 「문화·사회가 나아간 한국에 일본에서 가르침을 청해온 사람」으로  되는 것이군


-이것이 반대로 일본의 출토품에 조선인 이름이 있으면 우수한 한국인이 일본에 가르침에 주러간 증거가 되는 것


-나니와】금융길의 역사말야 대단하잖아


-상인이냐


-7세기의 납치 피해자 


-조선이 오사카민국의 영토라는 증거인가 


-이건 우리 조국의 선조가 유배가 번식해서 한국을 만든것


-우선, 【나니와】의 기원은 우리나라 인것인가 w 


-그것은 참으로 백제(百濟)는 일본의 통치 아래로 있었던 것이기 때문에 정치고문이나 군사고문은 있었던 것이니? w


-이것으로서 조선 남서부가 고대에 있어서도 일본의 식민지이었다라고 확정하구나. 


-사실을 어떻게든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해석하려고 하는 것이구나 


-이러한 경우는 「단순한 교역【니다】」로 끝납니다. 
  반대의 경우는 「우리나라의 영향력이 달한 증거【니다】」가 됩니다만. 


-통치기관인 임나일본부의 반도지배를 보강 증명하는 것이네요. 


-《天武天皇十年(六八一)正月丁丑【七】》◆丁丑。天皇御向小殿而宴之。是日。親王。諸王引入内安殿。諸臣皆侍于外安殿。共置酒以賜楽。則大山上草香部吉士大形授小錦下位。仍賜姓曰難波連。

 

 일본서기의 이 기술에 어떤 사람이구나 (難波連)

[ 정축(7일)에 천황이 향소전에 나가  연회를 베풀었다.  이 날 친왕, 여러 왕을 내안전(內安殿;우치노안도노)에 불러들였다. 제신은 모두 외안전(外安殿;토노안도노)에 있었다. 같이 술을 놓고 가무를 시켰다. 또한 대산상(大山上)  초향부길사대형(草香部吉士大形;쿠사카베노키시오호카타)에게  소금하위를  주었다.  그리고  성을 주어 난파련(難波連;나니하노무라지)이라  하였다. ]

  ㄴ 잘도 그런 기록을 훌쩍 내놓지마라


  ㄴ 왜 그런 것이 간단히 나온다… 한국이면 교수급에서도 내놓을 수 없어 


  ㄴ 비교 대상이 틀리고 있는 w 그놈들은 망상밖에 할 수 없다. 


-이것으로서 조선 남서부가 고대에 있어서도 일본의 식민지이었다라고 확정


-식민지가 아니고 영토의 일부였어요, 장백산을 경계선으로서 반도측은 우리들 야마토(大和) 민족의 선조가 
생활하고 있었던 이유입니다만 후년 대륙측의 만주족에 밀어내져, 현재의 일본 열도만이 오랫동안 우리들 야마토(大和) 민족의 
사수해야 할 토지가 된 이유입니다 


-조선의 역사자료(정사)은 『3국사기』를 제외하면 없다고 말해진다. 일본의 자료 『일본서기』도, 당시의 역사적 승자(위정자)에 의한 손이 더하여지고 있는 면이 있지만, 문헌자료와 출토 자료등의 물리적 자료를 검증하면, 보다 역사적 사실에 육박할 수 있을 것이다. 작금, 백제(百濟) 관계의 뉴스기사가 많은 것은 아사히신문에 백제(百濟) 팬이 있기 때문에인가? (『서동요』의 방영도 BS아사히이고 ···).


-이번의 발견으로 특필해야 하는 것은, 7세기의 백제(百濟) 멸망 앞에는  나니와(難波)씨 (이라고 할 것인가, 나나와키시(難波吉士)氏의 「무라지(連)」성을 얻고 있었던 것으로, 이러한 기술자계의 씨족에 대하여, 해외사절에게 빈번하게 이름을 늘어 놓고 있었던 難波吉士氏의 지위의 향상, 같은 것이 확인되어, 또 서기에 있어서 적어지는 씨족의 「역할」적인 부분에 관한 신뢰성이 확인된 것이라 말할수 있는 것인가?

나나와키시(難波吉士)씨의 「키시(吉士)」는, 신라(新羅)의 관직으로 여겨지고, 일반적으로는 신라(新羅)계의 도래인을 지명한다고 일컬어지는 적이 많지만, 실제로는 유명한 왕인(王仁)박사는 백제(百濟)계 한인을 자칭하지만 고지키(古事記)에 있어서 「길사(吉士)」라고 써져 있거나 하고, 나니와(難波)씨는 헤이안(平安)기의 성씨록에 두어서는 고구려(高句麗)의 광개대왕의 자손으로 여겨지므로, 의외로 반도내에 있어서 융통 장해물이 없음에 사용되고 있었던 가능성도 부정할 수 없고. 「나니와(難波)」라고 굳이 붙는 것은, 이 도래 집단이 비교적 나니와(難波) 부근에 뭉치고 있어, 해운이나 외교에 종사한 것의 나타나일까? 

 에서, 왕인(王仁)의 도래는 응신기(応神期)에 전해질 뿐, 나나와키시(難波吉士) 씨의 첫 출현은, 서기에서는 아마 안강(安康) 원년(454)부근에서, 이 해에 안강(安康)에 살해되는 오호쿠사가(大草香)(인덕천황의 왕자)의 중신으로서 나나와키시 히가가(難波吉士日香蚊)라고 하는 인물이 나타나고, 히가가(日香蚊)는 주군에게 순직해서 자해하고, 그 후 웅략조정에 있어서 자손이 오호쿠사가(大草香)의 무죄가 갠 것으로 명예회복되어 「大草香部吉士」를 덕택성 된,이라고 있다. 실태로서는, 5세기의 씨족에게 「성씨」가  없었을 것인,이라고 하는 추측은 통행으로, 이 후반부의 전승 자체는 어느정도 후세의 에피소드를 앞당길 수 있었던 것이자. 오호쿠사가(大草香)부 출신의 나니와(難波) 무라지(連) 대형은 텐무(天武) 조정에 어울려 「帝紀及上古諸事記定」이라고 하는, 이른바 사료편찬의 스탭에게 이름을 늘어 놓고 있어, 자가의 전승을 사서에서 표창하는데도 유리한 입장에 있었다.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도, 우리나라가 고구려(高句麗)와 험악한 관계에 있었던 웅략기에, 고구려(高句麗)계를 자칭하는 이 씨족이 후대를 받았다고 생각하는 것은 결단코 현실적이지 않다.


그건 그렇고, 그렇게 보았을 경우, 전술한 오호쿠사가(大草香) 주살의 「외교적인」 이유도 떠올라 온다. 
 삼국사기에서는 444년에, 왜(倭)에 의한 신라침공이 기록되고 있어, 문맥적으로 이것은 신라가 「패한 전쟁」으로 보이는 것이다. 이 다음, 신라는 고구려와 적대하고, 백제에 붙는다. 한쪽에서, 중화의 송조는 451년에, 겸하고나서 왜(倭)가 주장하고 있었던, 신라를 포함하는 「육국제군사」의 보장을 공인하고 있어, 아마는 이 부근의 외교적인 변화는, 444년의 왜(倭)의 「전승」이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이 아닐까라고도 추측된다. 그것에 대하고, 454∼455년에 고구려는 잇따라서 신라·백제를 공격하고, 삼국의 전란이 재발했다. 
 오호쿠사가(大草香) 주살은 정말로, 그 454년에 기록되는 사건이다. 
 안강기(安康紀)의 기년(일주년)에 관한 정확성은 논의가 있을 지도 모르지만, 웅략 이후는 거의 신뢰할 수 있는 경향에 있어서, 여기도 빠듯하게 신뢰해야 할까라고 생각된다. 그렇다면,나나와키시(難波吉士)씨를 따르게 하고 있었던 오호쿠사가(大草香)의 입장으로서, 「친고구려」라고 하는 것이 떠오른다. 혹은, 이 왕자 자신이 도래계의 어머니에서 태어난 가능성도 있을까라고는 생각하지만 (사서에 남겨지는 왕자로서는, 어머니의 출신경위가 수상하므로), 그건 그렇고 놔둬. 아무튼, 나나와키시(難波吉士)씨라고 하는 도래 씨족은, 그러한 우리나라와 조선삼국의 4∼5세기에 있어서의 관계사에 있어서도, 표준이 되는 역할을 했다고 생각된다. 
 그러한 문맥이라도, 이번의 발견에 의해 나니와(難波)씨의 실재성이 클로우즈 업(close-up) 된 것은 흥미 깊은 현상, 그러면 있었을까.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호랭이해 18-08-06 18:42
 
일 고대사학계 ‘백제 쇼크’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395289.html

덕래

http://naver.me/xfGUWrws

難波樂師奈良이 藥師의 姓을 連으로 고쳐줄 것을 요청 ( 758년 04월28일(음) )

(天平寶字 2년, 758, 여름 4월) 己巳 內藥司佑 兼 出雲國 員外掾 正6位上 難波藥師奈良 등 11인이 “奈良 등의 먼 조상 德來는 본래 高麗 사람으로서 百濟國에 귀화하였습니다. 지난 泊瀨朝倉朝廷(雄略天皇)에서 백제국에 조를 내려 才人들을 찾았는데 이에 德來를 聖朝에 바쳤습니다. 德來의 5세손 惠日이 小治田朝廷(推古天皇) 때에 大唐에 파견되어 醫術을 배웠기 때문에 藥師라고 불러서 마침내 姓이 되었습니다. 지금 어리석은 우리 자손들은 남녀를 불문하고 모두 藥師의 姓을 가지고 있어서 이름과 실제가 혼돈될까봐 두렵습니다. 엎드려 원컨대 藥師라는 글자를 고쳐서 難波連이라고 하게 해주십시요”라고 말하였으므로 허락했다.



역주 일본서기

難波吉師는  難波吉士라고도  칭하는  이른바  ‘도래계씨족’이다.  관계  씨족으로는  ‘難波吉士,  難波忌寸, 難波, 難波連’을 들 수 있다. 난파는 難波國(현재 大阪府의 일부)의 국명에 기초하며,  ‘길사’는  고대 한반도에서 사용된 수장을 의미하는 말에서 유래한다. 『日本書紀』에 난파길사라 기재된 인물은 14명인데, 대부분이 대외관계 직무를 담당한 존재로 기술되어 있다.
백자 18-08-07 17:24
 
오~

삼국의 목간이 많이 출토됐으면 좋겠네요.
 
 
Total 16,5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12 [한국사] 신라의 삼국통일에 대한 역사적 인물들의 평가 (8) 레스토랑스 10-15 539
16511 [중국] 북중국은 유목민족에게 천년가까이 지배 받았네요 (2) 미먀미며 10-15 459
16510 [한국사] 신돈과 신숙주 누가 더 해악을 끼쳤는가? (4) 이콩이 10-15 449
16509 [한국사] 호흡의 비밀... (7) 히든카드3 10-15 954
16508 [한국사] 역대 조선왕들의 사망원인 레스토랑스 10-15 1036
16507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조선의 흔한 드레스코드 (3) 레스토랑스 10-14 1635
16506 [한국사] 퇴계 이황의 비정한 가족사, 인생 최악의 시련 BTSv 10-13 1441
16505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조선의 흔한 조공외교 (5) 레스토랑스 10-13 1298
16504 [한국사] 고구려 백제 신라 한반도 토척세력인가요? (10) 뉴딩턴 10-13 1578
16503 [한국사] 조선의 흔한 무기.jpg (9) 레스토랑스 10-13 3341
16502 [세계사] 나폴레옹 시대의 프랑스군 리인액트먼트.JPG (2) 레스토랑스 10-11 2171
16501 [한국사] 10월03일자 차이나는 클라스에 신라와 유목민족 내용… (1) 패닉호랭이 10-11 1959
16500 [세계사] 스페인 역사 만화 레스토랑스 10-11 1394
16499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439
16498 [세계사] 동로마 제국의 영토 변화 (7) 레스토랑스 10-10 2032
16497 [세계사] 미국학자/세종 이미 600년전 여성까지 글읽게한 업적 (3) 러키가이 10-10 1992
16496 [세계사] 세종대왕 한글뿐 아니라 포병도 만드셨다고요? (2) 러키가이 10-10 1409
16495 [세계사] 동로마 해군 vs 아랍 해군 (1) 레스토랑스 10-09 1512
16494 [세계사] 몽골에 중국인을 몰살시키고 유목지대로 만들자는 … (5) 미먀미며 10-09 2110
16493 [한국사] 동이와 장옥정 둘 중 뭐가 진실에 가깝죠? (4) BTSv 10-09 921
16492 [세계사] 중세 독일인들의 부부싸움 클라스 (6) 레스토랑스 10-09 3348
16491 [한국사] 양만춘이 여자라는 가설도 있었군요 (17) 꼬꼬동아리 10-08 2483
16490 [세계사] 호수에서 고대의 검을 발견한 스웨덴 소녀 (4) 레스토랑스 10-08 2251
16489 [한국사] 도배시러님께 (34) 감방친구 10-08 614
16488 [기타] 라트비아의 아리랑(독일과 러시아의 침략과 지배) (1) BTSv 10-08 1160
16487 [세계사] 중동지방이 인류 역사에 끼친 영향중 제일 큰거 레스토랑스 10-07 1295
16486 [세계사] 런던 탑의 역사 (5) 레스토랑스 10-06 124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