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06 00:30
[일본] 에도와 조선의 세율과 농민의 곡물소비량이 어떻게되죠?
 글쓴이 : 아스카라스
조회 : 1,954  

제가알기로 에도시대까지도 일본의 평민은 정말 빈곤하게 살았고
조선은 낮은 세율로 평민들이 밥먹고 살기 훨씬 나았다고 아는데요

조선의 조용조나 에도시대 세율이 어떻게 얼마나 높았고 조선은 얼마나 낮았는지 말씀주실 분 계신가요?

그리고 정말 에도시대까지도 일본평민들이 밥을 거의 못먹었나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8-10-06 00:46
 
https://bit.ly/2pDsXFq


-원래는 나라시대를 설명하는 그림이지만, 평민의 삶은 에도시대 때도 이 때와 별 다르지 않았음. (도리어, 에도 시대는 일본의 모든 시대 중에서 가장 신장이 작은 시기 - 야요이 시대보다도 작음)

에도시대 평민들은 이런 집에서 밥그릇(대부분 잡곡) 하나, 국그릇 하나, 야채절임 하나를 방바닥에 놓고 먹으면서 살았습니다.
     
꼬마러브 18-10-06 01:25
 
세율은

에도시대 일본이 약 50% 정도이고
동시대 조선이 20분의 1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세종대왕 시기를 기준으로)
토막 18-10-06 11:01
 
조선 후기는 모르겠는데.
전기엔 거의 세금이 없다고 말할 정도로 적었다더군요.

대신 군역과 부역이 있었죠.
돈을 내는것이 아니라 몸으로 때우는것.

토크멘터리 전쟁사 참고.
진실게임 18-10-06 12:49
 
간단히 비교할 수가 없어요.

근본적으로 일본은 봉건제라 지역마다 각자 세금 걷어서 경쟁하는 체제고...

조선은 돈 안걷고 돈 안쓴다 주의 국가.
길 만들고 성 쌓고 다리 관리하는 것도 지역 백성들이 자기 먹을 거 자기가 챙겨와서 일하고 아무런 급료도 없는 공사를 해야 했죠. 돈을 내는 대신 노동력을 세금으로 바치는 셈.
     
국산아몬드 18-10-06 20:32
 
마치 일본은 세금 많이 거둬서 백성들 복지가 빵빵한 것처럼 주장하네요. 일본 백성들은 세금 50%씩 내고도 길만들고 성 쌓는데 보상없이 부역했어요
투르굿 18-10-07 21:48
 
일본은 헤이안 시대 만들어진 사공육민 원칙. 전국시대를 거치면서 오공, 육공, 심하면 칠공도 생김. 에도시대에는 다이묘 맘이지만 대체로 사공, 오공으로 정해짐.
전국시대에는 군역, 요역이 많았으나 에도 평화시대가 되면서 군역이  사라지고 상업이 발달하면서 임금노동자로 대체.
다만 에도시대 농촌은 촌장 중심의 집단농장 비슷하게 운영되면서 다이묘가 부과하는 요역이 사라지는 대신 마을 단위의 요역이 부과됨.
에도시대 도시와 상업이 발달하면서 상인 부르조아지를 위한 상업, 환금작물이 발달.

조선은 과전제상 1/10 원칙. 거기에 더하여 군역/요역, 방납이 존재.
후기들어 영정법, 군포제, 대동법모두 전세에 귀속시키는데 그양이 1할을 못넘김.(1결당 30두 정도) 법제상으로보면 훨씬 잘살아야 하는데 운영상 안됨.
세금 납부상 각종 소모비를 받는데 세금액의 몇배를 받음.
백성 구제를 위한 환곡제도를 운영하는데 환곡수입이 정부재정수입의 4할이 넘어감.
화폐경제없이 쌀로만 납세하다보니 풍년, 흉년 편차가 심해져서 흉년중심으로 재정계획이 짜여짐.
요역부담이 상당하여 민란의 주요원인이 됨.

대충 비교해 봤는데 조선 전기, 중기는 일본농민보다 훨씬 잘 산게 맞습니다. 하지만 18세기 되면 상황은 180도 바뀌게 되죠.
주요한 원인을 따지면 조선은 일란 이후에도 양반 중심의 사회가 유지되지만 일본은 18세기가 되면 사무라이가 몰락하고 상인중심의 사회가 됩니다. (메이지 유신때 보면은 다이묘급 사무라이들은 아무런 역할을 못합니다. 이미 계층변화가 이루어진거죠)
     
굿잡스 18-10-08 10:03
 
대충 비교해 봤는데 조선 전기, 중기는 일본농민보다 훨씬 잘 산게 맞습니다. 하지만 18세기 되면 상황은 180도 바뀌게 되죠. >??

'出羽奥州와 奥州(현재의 동북지방)에서 
매년 1만 6, 7천명, 上総(현재의 지바현)에서는 
3~4만명의 갓난아기가 솎아냄(마비키) 되고 있다' 
ㅡ에도시대 농학자 사토 노부히로

"일본의 여성은 기를 여유가 없다고 생각하면 모두 아기 목을 다리로 눌러 죽여버린다" 
ㅡ메이지시기 일본을 방문한 선교사 루이스 프로이스

코오로시ㅡ낙태전문 독약 제조 판매업체

캘리포니아 대학 파비앙 교수 역시 마비키가 왜국에서 성행함을 연구발표.
          
촐라롱콘 18-10-08 22:50
 
[[메이지시기 일본을 방문한 선교사 루이스 프로이스]].......???
.
.
루이스 프로이스가 일본을 방문한 시기는 16세기 후반 오다 노부나가-도요토미 히데요시가

활약했던 아즈치모모야마 시기인데요...???
     
굿잡스 18-10-08 10:04
 
도고(都庫)라고도 하는데, 그것은 본래 공인(貢人)들이 공납품을 미리 사서 쌓아두던 창고로 뒤에는 위와 같은 뜻의 도고(都賈)와 혼동되어 사용되었다. 이 밖에도 도고 상인을 도아(都兒)·외목(外目)장수라고 불렀다.

도고는 18세기 이전부터 나타난 대외 무역의 증대, 금속 화폐의 유통, 상품 경제의 발달 등을 배경으로 발생하였다. 특히, 그 중에서도 서울과 지방의 농·수공업 생산력 증가와 그에 상응하는 활발한 상품 생산은 상업에 새로운 전기를 가져왔고, 도고도 그와 함께 등장했던 것이다.

그러나 이와 같이 상품화폐경제가 발전하기 시작했더라도, 아직 생산력 수준이 본격적인 상품 생산단계에 이르지 못하였다. 또 상품 수송이 매우 불편했으므로 상품 유통과정에서 매점성과 독점성을 본질로 하는 도고는 필연적으로 등장할 수밖에 없었다.

시전(市廛) 상인·공인들은 국역을 부담하는 대가로 조정으로부터 상업상의 특권, 즉 특정물품의 독점권을 부여받은 상인으로서 상업을 지배하고 있었다. 그들의 독점권도 일종의 합법적인 도고라고 할 수 있었다.

그런데 18세기 이후 상품화폐경제가 더욱 발전하면서 비특권 상인인 사상(私商)들이 자본력과 상술을 밑천으로 도고를 하였다. 도고를 하던 사상에는 부상(富商)이 많았고, 계(契)를 조직한 상인들도 있었다.

https://m.terms.naver.com/entry.nhn?docId=543447&cid=46622&categoryId=46622
     
굿잡스 18-10-08 10:10
 
왜국은 에도시대 점진적 중앙집권화를 통해 사농공상의 신분질서가 도리어 확립 강화.

조선은 임진왜란과 대동법 시행등으로 경제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일반인이나 노비도 부를 쌓는 이들이 증가 양반을 사고 파는 단계가 되었고  공노비해방으로 이어지는등 신분제의 질서가 파괴되는 흐름으로

조선 후기는 사회 전반에 상공인과 중인들의 활약상이 두드러지던 시대상으로 봐야하겠군요.
     
구름위하늘 18-10-08 10:59
 
메이지 유신때 보면은 다이묘급 사무라이들은 아무런 역할을 못합니다???
==> 메이지유신 자체가 막부 대신에 다이묘급 사무라이 중에서 조슈번과 사쓰마번이 주도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촐라롱콘 18-10-08 22:47
 
메이지유신을 주도한 건 조슈번-사쓰마번의 다이묘급 사무라이가 아니라

다이묘의 가신급에 해당하는 중하급 사무라이층에서 주도했습니다.
굿잡스 18-10-08 10:34
 
고려 '사개송도치부법' 서양보다 무려 2세기 앞선 근현대적 회계 복식부기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94185&sca=&sfl=wr_subject%7C%7Cwr_content&stx=%EC%A1%B0%EC%84%A0+%EB%B3%B5%EC%8B%9D%EB%B6%80%EA%B8%B0&sop=and
  

조선시대 회계문화.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lord2345&logNo=220490650000


조선 도시의 포스와 에도시대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36980

조선 후기 상업의 발달과 성시(城市)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37001

18세기 평양 모습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94356&sca=&sfl=wr_subject%7C%7Cwr_content&stx=%EC%97%90%EB%8F%84%EC%8B%9C%EB%8C%80+%EB%8B%AD%EC%9E%A5&sop=and
  


황태연 교수 
동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 

1800년까지 중국 또는 동아시아의 1인당 국민 소득은 영국과 유럽을 앞질렀다. 그렇다면 조선은? 

◇ 숙련노동자의 실질임금 비교 


- 조선(1780~1809): 쌀 8.2kg 
- 밀라노(1750~1759): 빵 6.3kg 
- 런던(1750~1959): 빵 8.13kg 

◇ 경작면적기준 총요소생산성 비교(1800년) 


잉글랜드 100, 조선 134, 중국(강소성, 절강성) 191. 
중국전체의 평균 총요소생산성은 191 이하일 것이나 이 역시 잉글랜드보다 高. 

◇ 1인당 GDP 비교(조선 vs. 중국) 


1820년 1인당 GDP - 중국: 600달러, 조선: 600달러 
┃중국의 1인당 GDP 추이 
- 인구의 비약적 증가로 인해 1500년부터 320년간 600달러 수준. 
- 1870년 530달러로 추락. 
- 1920~30년대 550달러대에서 등락을 반복. 
┃조선의 1인당 GDP 추이 
- 1870년 604달러로 반등 
- 1911년 777달러(아시아 2위) 
- 1917년 1,021달러 
- 1939년 1,459달러 
조선의 생활수준은 16세기말부터 상승하여 18세기 영·정조시대(1724~1800)에 정점을 기록한 후 하락. 
- 16~17세기에는 중국보다 낮을 수 있으나 18세기 중국을 추월. 
- 19세기(1820년)에는 다시 중국과 비슷한 수준. 

◇ 조선의 교육복지 


┃세종치세(재위 1418~50) 이후 18세기까지 지방향교, 사학(四學), 성균관 등 모든 유생들에게 무상교육, 무상숙식, 학비지급, 학전(學田)지급, 면세 및 요역면제. 
 - "가르침에는 차별이 없다"는 「논어」의 유교무류(有敎無類)의 원칙에 따른 것.


[실제로 가면 기대한 것만큼 실망하게 된다  도쿄는 큰마을 정도의 느낌이다 그리고 도시에 널려있는 빈약한 목조주택  가운데 우뚝 솟아있는 왕의 거처도 궁전이라기 보다는 단순한 성벽같은 모습에 매우 초라했다.   
    
그리고 이보다 더 심각한 모습은 바로 통치자의 행태이다 바로 민족의 낮은 수준을 그대로 방치하고 근절하는데 전혀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문화의 발전은 가장 핵심 공중도덕에 있다 하지만 일본인에게   
    
공중도적은 조금도 존재하지 않는다 길거리에서 옷을 벗고 다니고 아무데서나 소변과 대변행위를 한다 한 마디로 공중도덕 완벽히 결여되어 있는것이다.   
    
이런 점에서 일본인의 사고방식은 유럽인과 너무 차이가 난다 일본은 방문하는 사람들은 유럽과는 일거수 일투족이 전혀 다른 모습들을 늘상 목격하게 될것이다 어떤 도시든   
    
마을이든 목욕탕이 있고 그곳에서는 어김없이 남녀가 한곳에서 목욕을 하는 모습을 발견할수 있다 그리고 특히 일본의 시골은 모두가 전혀 문명의 혜택을 받지 못한다 그래서 너무나 비참한 모습들이다]   

ㅡ1878년 일본을 여행한  gustafv kry torner가 남긴 동양기행기 중.
굿잡스 18-10-08 10:51
 
우리가 세계 활자종주국답게 특히나 조선의 기록문화는 세계적으로도 혀를 내두를 정도에다 수많은 드라마나 혹은 식사관으로 조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나  부정적 혹은 유교적 면만을 봐서 그렇지 이미 서구보다 앞선 근현대적 조선의 복식부기와 관련 분개장을 보면 이미 현대의 거의 모든 요소를 망라 근대적 선진 자본주의 방식이 운용되고 있었던 점을 우리 스스로 간과하는 경향이 많은 듯 하군요.

그리고 에도시대 도시상이나 외국인들의 기록에서 왜국은 특히나 시골로 갈수록 비참하다는 기록들은 우리는 이미 1600여년 전부터 고등교육기관인 태학부터 문무겸비의 세계 최초의 서민교육기관인 경당에 발달한 활자문화가 보태어지면서 이런 전통을 계승

더구나 조선시대로 가면 향촌 자치형태로 시골에도 향교나 풍속을 교화하고 배울 수 있는 터전들이 마련된 인프라 사회였지만

왜국에서 그나마 안정적 내치의 에도시대상을 봐도 조선을 통해 막 관료체재가 뿌리내리는 시기다 보니 정말 잘봐줘도 우리 중세 고려 귀족시대정도의 시대상이지 고려는 이후 중기에 가면 전국적 신분해방 운동을 거쳐 근세조선은 후기로 갈수록 더욱 서민 문학이나 대중화 어쩌고 이야기를 하지만 왜국은 극상류층  중심으로 돌아가는 후진적 정치 사회상으로 인해 도시고 시골로 갈수록 서민들의 의식 문화 교육 수준은 비참함을 넘어 미개 수준을 여전히 못벗어난 시대상이 여전했군요.
     
촐라롱콘 18-10-08 23:08
 
[[시골로 갈수록 서민들의 의식 문화 교육 수준은 비참함을 넘어
미개 수준을 여전히 못벗어난 시대상이 여전했군요.]].......???
.
.
조선후기에 서민문화가 초중기에 비하여 다방면에 걸쳐 폭넓게 확산된 것처럼

일본 또한 에도시기에는... 먼저 서민교육적인 측면에서도 평민들을 대상으로

일본식 서당이랄 수 있는 테라코야가 전국 곳곳에 세워졌습니다만....???

더구나 당시 조선의 서당은 거의 천편일률적으로 초보적인 유학지식 위주의 교육이 이루어진데 반해서

테라코야에서는 지역적 특성에 따라, 도시와 농어촌의 차이에 따라 초보적인 한학은 물론이고

산술, 부기, 주판, 역사, 지리...그리고 도시지역에서는 교양과목으로 회화, 다도 등이 추가되기도 하는 등

교육과목에 있어서의 전국적인 통일성이 없고, 일관성이 결여되기는 했지만....

그래도 실생활에 필요한 실용적인 교육 위주로 이루어졌습니다. 

예를 들어 문자해독에 있어서도 차용증, 소송에서 소장 작성하기 등의 실용성 위주였습니다.
          
감방친구 18-10-09 03:20
 
이 양반 ~습니다만 증세 또 나오네
          
서발한 18-10-14 23:54
 
서당에서 실용교육이 없었다는 것은 오류로, 고소장 등 실용문서를 쓰는 방법을 가르치는 서당들도 많았습니다.
 
 
Total 16,6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0 [한국사] 중국 상고음 사이트 재밌네요 (3) 호랭이해 02:24 300
16649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1) 감방친구 12-10 278
16648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5) 토막 12-10 506
16647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358
16646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427
16645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459
16644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377
16643 [한국사] 작년에 갔던 연개소문이 돌아왔구먼 (2) 감방친구 12-09 406
16642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230
16641 [한국사] 중세한국 역사지도 (17) 도수류 12-09 599
16640 [한국사] 한민족은 동이족이므로 동이족의 역사는 모두 한국… (4) 남북통일 12-09 272
16639 [기타] 나는 환빠가 아니며 나에게 시비거는 애들은 봐라 (23) 도수류 12-09 195
16638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374
16637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19) 도수류 12-09 299
16636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241
16635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367
16634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194
16633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6) 도수류 12-09 399
16632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477
16631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878
16630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1816
16629 [한국사] 토탈워 삼국지에서 요동 지역 (20) 북창 12-05 2039
16628 [한국사] 달항아리 청자(청자반양각연당초문) (6) rainfallen 12-03 1251
16627 [한국사] 다큐 답답해서;;청자백자 제 생각. (19) rainfallen 12-03 946
16626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4) 감방친구 12-03 438
16625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4) 감방친구 12-03 262
16624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3) 감방친구 12-03 32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