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06 13:50
[세계사] 런던 탑의 역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437  

16444f2af724addf8[1].jpg

AD 40년대

 

아직까지는 깡촌이다



16444f2b1904addf8[1].jpg

400년대

 

로마가 들어오고선 이전과 비교도 안될정도로 웅장해졌다




16444f2b3464addf8[1].jpg

886년대

 

로마멸망후 게르만이 눌러 정착했다.

무너진 성벽에서 아련함이 느껴진다




16444f2b4f34addf8[1].jpg

1070년대

 

윌리엄1세가 잉글랜드 정복에 성공한 직후.

사진 가운데윗 부분에서 성이 건축되기 시작한다




16444f2b6b84addf8[1].jpg

1100년대

 

성이 완성되었고 목조방책을 두르고 있다.

한쪽면을 로마의 성벽을 그대로 이용하여 방어력을 높였다




16444f2b8204addf8[1].jpg

1240년대

 

가운데 내성을 보면 알 수 있듯이, 1100년대의 성을 하얗게 칠했고

 

문루가 강화되고 석재로 성을 건축하는등 성 건축 기술이 상당히 발전 했다



16444f901a24addf8[1].jpg

1240년대 다른각도



16444fa33d04addf8[1].jpg

16444fa5fdf4addf8[1].jpg

16444fa8f6a4addf8[1].jpg

16444fb2af54addf8[1].jpg

1300년대

 

성벽이2겹이 되었다.

좀 그럴듯 해져서 판타지소설에 나올법한 모습이 되었다




16444fc776e4addf8[1].jpg

1547년대

 

성안이 꽉꽉 들어찼다.

이 당시 런던 인구가 5~20만 사이라고 한다




16444fc799f4addf8[1].jpg

1700년대




16444fe489a4addf8[1].jpg

1841년대

 

불이 났다.




16444fe4b664addf8[1].jpg

1940년대

 

독일이 폭격을 가했다




16444fe4d894addf8[1].jpg

16444fe4fa84addf8[1].jpg

그리고 현재의 런던 타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떡국 18-10-06 19:13
 
와우 멋지네요~
런던타워가 그럼 거의 1000년된 건축물이라는 이야기가 되는군요.
거대한 외부 세력의 침략을 별로 받아본 적이 없는 변방(?)이라서 가능한 것 같기도 합니다.
(여기서 거대한 외부 세력이라는건 수나라, 당나라, 거란족 이런 애들 정도 수준으로 수십만명 이상이 쳐들어와서 초토화시키고 약탈하는 레벨)
사랑투 18-10-06 23:40
 
멋진 건축양식을 보며 감탄하다가도 저 건물들이 왕이나 귀족들만의 방어시설이라고 생각하니 미묘하게 씁쓸하기도 하고....

서양은 전쟁 나면 일반 백성들은 어찌 보호를 받았을까요?
산속으로 숨었으려나?
아니면 산성 같은게 따로 있어서 방어선이 있었을까요?
     
레스토랑스 18-10-06 23:50
 
서양도 전쟁나면 성으로 피신합니다
군주 18-10-07 00:17
 
잘 봤습니다.
Banff 18-10-07 01:22
 
런던타워는 런던 중심가 트라팔가광장이나 빅벤서 4~5km정도 거리밖에 안되고 런던다리 Tower Bridge 옆이라 런던 관광가면 꼭 가게되는 곳인데..

방어시설이라기 보다는 증축 후엔 주로 정치범 감옥으로 쓰인 곳. 왕의 거처로 증축했다고는 하는데, 탈옥불가 교도소로 좋은 곳이 되어버려서. 미드 튜더스 (The Tudors)에 보면 헨리 8세가 맘에 안드는 사람들 반역죄로 감옥보내고 참수시키는 곳이 주로 여기. 그래서 성 내엔 감옥과 고문시설도 전시 되어있고, 화이트타워 옆 잔디뜰에는 천일의 앤 앤볼린등 수많은 사람들이 참수당한 곳이 기념되어 있긴 합니다.
 
 
Total 16,6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0 [한국사] 중국 상고음 사이트 재밌네요 (3) 호랭이해 02:24 304
16649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1) 감방친구 12-10 281
16648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5) 토막 12-10 509
16647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358
16646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427
16645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459
16644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378
16643 [한국사] 작년에 갔던 연개소문이 돌아왔구먼 (2) 감방친구 12-09 406
16642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230
16641 [한국사] 중세한국 역사지도 (17) 도수류 12-09 599
16640 [한국사] 한민족은 동이족이므로 동이족의 역사는 모두 한국… (4) 남북통일 12-09 272
16639 [기타] 나는 환빠가 아니며 나에게 시비거는 애들은 봐라 (23) 도수류 12-09 195
16638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374
16637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19) 도수류 12-09 300
16636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242
16635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367
16634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194
16633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6) 도수류 12-09 399
16632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477
16631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878
16630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1817
16629 [한국사] 토탈워 삼국지에서 요동 지역 (20) 북창 12-05 2040
16628 [한국사] 달항아리 청자(청자반양각연당초문) (6) rainfallen 12-03 1252
16627 [한국사] 다큐 답답해서;;청자백자 제 생각. (19) rainfallen 12-03 947
16626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4) 감방친구 12-03 439
16625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4) 감방친구 12-03 263
16624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3) 감방친구 12-03 3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