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08 01:31
[기타] 라트비아의 아리랑(독일과 러시아의 침략과 지배)
 글쓴이 : BTSv
조회 : 1,177  

소련 치하에 있던 라트비아의 역사적 아픔과 설움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곡으로서, 지모신이자 운명의 여신 마라가 라트비아라는 딸을 낳고 정성껏 보살폈지만 가장 중요한 행복을 가르쳐주지 못하고 그냥 떠나버렸기 때문에 성장한 딸에게 기다리고 있는 것은 끔찍한 운명(독일과 러시아의 침략과 지배)이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본래 라트비아 곡이지만 러시아에서 사랑 노래로 바꿔 불러 더 유명해졌고 심수봉씨가 그걸 한국어로 번안하여 불렀죠.

러시아 버전에서는 어느 가난한 화가가 자신의 전재산과 그림을 모두 팔아 장미 백만송이를 사서 짝사랑하는 여인의 집 앞에 두었다는 내용입니다.


라트비아 원곡의 제목은 '마라가 준 삶'입니다.


가사는 직접 의역했습니다.
틀린 부분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Kad bērnībā, bērnībā
내가 어렸을 적
Man tika pāri nodarīts,
슬픈 일이 있을 때면
Es pasteidzos, pasteidzos
항상 애타게
Tad māti uzmeklēt tūlīt,
엄마를 찾곤 했지
Lai ieķertos, ieķertos,
서둘러 엄마에게 가
Ar rokām viņas priekšautā.
손으로 앞치마를 붙잡았어
Un māte man, māte man
그럴 때면
Tad pasmējusies teica tā:
엄마는 웃으며 나에게 말했지

Dāvāja, dāvāja, dāvāja Māriņa
주었네, 주었네, 주었네 마라는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mūžiņu,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삶을
Aizmirsa, aizmirsa, aizmirsa iedot vien
잊었네, 잊었네, 잊었네 주는 것을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laimīti.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행복을

Tā gāja laiks, gāja laiks,
세월은 흐르고 흘러
Un nu jau mātes līdzās nav.
엄마는 이제 없어
Vien pašai man, pašai man
이제부터는 나 혼자서
Ar visu jātiek galā jau.
무슨 일이든 알아서 해야 해
Bet brīžos tais, brīžos tais,
가금씩 때때로
Kad sirds smeldz sāpju rūgtumā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파올 때면
Es pati sev, pati sev
나는 내 자신에게
Tad pasmējusies saku tā:
웃으며 말을 하지

Dāvāja, dāvāja, dāvāja Māriņa
주었네, 주었네, 주었네 마라는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mūžiņu,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삶을
Aizmirsa, aizmirsa, aizmirsa iedot vien
잊었네, 잊었네, 잊었네 주는 것을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laimīti.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행복을

Kā aizmirsies, aizmirsies
잊어버리고 말았네
Man viss jau dienu rūpestos,
날마다 일에 파묻혀
Līdz piepeši, piepeši
어느날 갑자기
Nopārsteiguma satrūkstos,
깜짝 놀라 벌떡 일어났지
Jo dzirdu es,dzirdu es,
갑자기 들리는 소리가
Kā pati savā nodabā
머릿속을 맴도네
Čukstklusiņām, klusiņām
조용히 속삭이듯이
Jau mana meita smaidot tā:
내 딸이 웃으며 말을 하지

Dāvāja, dāvāja, dāvāja Māriņa
주었네, 주었네, 주었네 마라는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mūžiņu,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삶을
Aizmirsa, aizmirsa, aizmirsa iedot vien
잊었네, 잊었네, 잊었네 주는 것을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laimīti.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행복을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레스토랑스 18-10-08 01:46
 


2차세계대전떄 라트비아가 독일군을 환영했다는데

그래서 아직도 무장친위대를 추모하고 있음
 
 
Total 16,5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16 [한국사] 조선의 방탄도령단 (4) 레스토랑스 10-16 528
16515 [한국사] [펌] 세습 노비가 조선에만 있었다는 말의 출처는? (5) 송구리 10-16 715
16514 [세계사] 중세 유럽 각국의 군대들 (1) 레스토랑스 10-16 683
16513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01 (2) 감방친구 10-16 432
16512 [한국사] 신라의 삼국통일에 대한 역사적 인물들의 평가 (13) 레스토랑스 10-15 976
16511 [중국] 북중국은 유목민족에게 천년가까이 지배 받았네요 (3) 미먀미며 10-15 700
16510 [한국사] 신돈과 신숙주 누가 더 해악을 끼쳤는가? (4) 이콩이 10-15 639
16509 [한국사] 호흡의 비밀... (8) 히든카드3 10-15 1132
16508 [한국사] 역대 조선왕들의 사망원인 레스토랑스 10-15 1181
16507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조선의 흔한 드레스코드 (3) 레스토랑스 10-14 1794
16506 [한국사] 퇴계 이황의 비정한 가족사, 인생 최악의 시련 BTSv 10-13 1522
16505 [한국사] [흔한 역사만화] 조선의 흔한 조공외교 (5) 레스토랑스 10-13 1395
16504 [한국사] 고구려 백제 신라 한반도 토척세력인가요? (10) 뉴딩턴 10-13 1703
16503 [한국사] 조선의 흔한 무기.jpg (9) 레스토랑스 10-13 3545
16502 [세계사] 나폴레옹 시대의 프랑스군 리인액트먼트.JPG (2) 레스토랑스 10-11 2246
16501 [한국사] 10월03일자 차이나는 클라스에 신라와 유목민족 내용… (1) 패닉호랭이 10-11 2017
16500 [세계사] 스페인 역사 만화 레스토랑스 10-11 1451
16499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460
16498 [세계사] 동로마 제국의 영토 변화 (7) 레스토랑스 10-10 2093
16497 [세계사] 미국학자/세종 이미 600년전 여성까지 글읽게한 업적 (3) 러키가이 10-10 2044
16496 [세계사] 세종대왕 한글뿐 아니라 포병도 만드셨다고요? (2) 러키가이 10-10 1454
16495 [세계사] 동로마 해군 vs 아랍 해군 (1) 레스토랑스 10-09 1567
16494 [세계사] 몽골에 중국인을 몰살시키고 유목지대로 만들자는 … (5) 미먀미며 10-09 2184
16493 [한국사] 동이와 장옥정 둘 중 뭐가 진실에 가깝죠? (4) BTSv 10-09 961
16492 [세계사] 중세 독일인들의 부부싸움 클라스 (6) 레스토랑스 10-09 3426
16491 [한국사] 양만춘이 여자라는 가설도 있었군요 (17) 꼬꼬동아리 10-08 2550
16490 [세계사] 호수에서 고대의 검을 발견한 스웨덴 소녀 (4) 레스토랑스 10-08 23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