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08 01:31
[기타] 라트비아의 아리랑(독일과 러시아의 침략과 지배)
 글쓴이 : BTSv
조회 : 1,359  

소련 치하에 있던 라트비아의 역사적 아픔과 설움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곡으로서, 지모신이자 운명의 여신 마라가 라트비아라는 딸을 낳고 정성껏 보살폈지만 가장 중요한 행복을 가르쳐주지 못하고 그냥 떠나버렸기 때문에 성장한 딸에게 기다리고 있는 것은 끔찍한 운명(독일과 러시아의 침략과 지배)이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본래 라트비아 곡이지만 러시아에서 사랑 노래로 바꿔 불러 더 유명해졌고 심수봉씨가 그걸 한국어로 번안하여 불렀죠.

러시아 버전에서는 어느 가난한 화가가 자신의 전재산과 그림을 모두 팔아 장미 백만송이를 사서 짝사랑하는 여인의 집 앞에 두었다는 내용입니다.


라트비아 원곡의 제목은 '마라가 준 삶'입니다.


가사는 직접 의역했습니다.
틀린 부분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Kad bērnībā, bērnībā
내가 어렸을 적
Man tika pāri nodarīts,
슬픈 일이 있을 때면
Es pasteidzos, pasteidzos
항상 애타게
Tad māti uzmeklēt tūlīt,
엄마를 찾곤 했지
Lai ieķertos, ieķertos,
서둘러 엄마에게 가
Ar rokām viņas priekšautā.
손으로 앞치마를 붙잡았어
Un māte man, māte man
그럴 때면
Tad pasmējusies teica tā:
엄마는 웃으며 나에게 말했지

Dāvāja, dāvāja, dāvāja Māriņa
주었네, 주었네, 주었네 마라는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mūžiņu,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삶을
Aizmirsa, aizmirsa, aizmirsa iedot vien
잊었네, 잊었네, 잊었네 주는 것을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laimīti.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행복을

Tā gāja laiks, gāja laiks,
세월은 흐르고 흘러
Un nu jau mātes līdzās nav.
엄마는 이제 없어
Vien pašai man, pašai man
이제부터는 나 혼자서
Ar visu jātiek galā jau.
무슨 일이든 알아서 해야 해
Bet brīžos tais, brīžos tais,
가금씩 때때로
Kad sirds smeldz sāpju rūgtumā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파올 때면
Es pati sev, pati sev
나는 내 자신에게
Tad pasmējusies saku tā:
웃으며 말을 하지

Dāvāja, dāvāja, dāvāja Māriņa
주었네, 주었네, 주었네 마라는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mūžiņu,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삶을
Aizmirsa, aizmirsa, aizmirsa iedot vien
잊었네, 잊었네, 잊었네 주는 것을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laimīti.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행복을

Kā aizmirsies, aizmirsies
잊어버리고 말았네
Man viss jau dienu rūpestos,
날마다 일에 파묻혀
Līdz piepeši, piepeši
어느날 갑자기
Nopārsteiguma satrūkstos,
깜짝 놀라 벌떡 일어났지
Jo dzirdu es,dzirdu es,
갑자기 들리는 소리가
Kā pati savā nodabā
머릿속을 맴도네
Čukstklusiņām, klusiņām
조용히 속삭이듯이
Jau mana meita smaidot tā:
내 딸이 웃으며 말을 하지

Dāvāja, dāvāja, dāvāja Māriņa
주었네, 주었네, 주었네 마라는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mūžiņu,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삶을
Aizmirsa, aizmirsa, aizmirsa iedot vien
잊었네, 잊었네, 잊었네 주는 것을
Meitiņai, meitiņai, meitiņai laimīti.
내 딸에게, 내 딸에게, 내 딸에게 행복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레스토랑스 18-10-08 01:46
 


2차세계대전떄 라트비아가 독일군을 환영했다는데

그래서 아직도 무장친위대를 추모하고 있음
 
 
Total 16,6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0 [한국사] 중국 상고음 사이트 재밌네요 (3) 호랭이해 02:24 324
16649 [한국사] 夷(이)의 어원에 대해서 (1) 감방친구 12-10 291
16648 [기타] 동이족이란 말이 뭐 좋은 뜻인줄 아는 사람이 꽤 있… (15) 토막 12-10 519
16647 [기타] 내가 어떻게 한국사를 사랑하게 되었는가 (11) 도수류 12-10 370
16646 [한국사] 풍납토성와 해남 옥녀봉 토성 과연 마한의 토성들인… 뉴딩턴 12-10 427
16645 [한국사] 일제강점기 관련 일본 다큐멘터리 BTSv 12-10 461
16644 [기타] 자신의 의견을 반박하면 무조건 식뽕, 일베로 몰아가… (6) 남북통일 12-09 379
16643 [한국사] 작년에 갔던 연개소문이 돌아왔구먼 (2) 감방친구 12-09 410
16642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230
16641 [한국사] 중세한국 역사지도 (17) 도수류 12-09 602
16640 [한국사] 한민족은 동이족이므로 동이족의 역사는 모두 한국… (4) 남북통일 12-09 273
16639 [기타] 나는 환빠가 아니며 나에게 시비거는 애들은 봐라 (23) 도수류 12-09 196
16638 [한국사] 고구려의 비늘갑옷은 혹시 (54) 도수류 12-09 376
16637 [한국사] 공자는 은나라 후손입니다. (19) 도수류 12-09 301
16636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15) 도수류 12-09 244
16635 [한국사] 공자는 한국인이라고 들었는데요 (11) 도수류 12-09 368
16634 [한국사] 제가 생각하는 낙랑, 요동군의 위치 (7) 도수류 12-09 194
16633 [한국사] 지도로 그려본 고대한국의 영토 (16) 도수류 12-09 400
16632 [한국사] 마한 세력 힘이 얼마나 지배했나요? (1) 뉴딩턴 12-09 477
16631 [한국사] 고령군 미오사마 액유각인 이야기 (2) 호랭이해 12-07 879
16630 [기타] 식민사학의 억지주장에 대해 (33) 관심병자 12-05 1817
16629 [한국사] 토탈워 삼국지에서 요동 지역 (20) 북창 12-05 2040
16628 [한국사] 달항아리 청자(청자반양각연당초문) (6) rainfallen 12-03 1252
16627 [한국사] 다큐 답답해서;;청자백자 제 생각. (19) rainfallen 12-03 947
16626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4) 감방친구 12-03 439
16625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4) 감방친구 12-03 263
16624 [한국사] 영주(營州)와 고구려 서계(西界) 추적 15 - 거란(契丹) … (3) 감방친구 12-03 3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