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0-09 18:35
[한국사] 동이와 장옥정 둘 중 뭐가 진실에 가깝죠?
 글쓴이 : BTSv
조회 : 1,329  



희빈 장씨가 악녀다 vs 숙빈 최씨&인현왕후 민씨가 악녀다

진실은 알 수 없는 건가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레스토랑스 18-10-09 18:43
   
내 생각은 둘다 나쁜년인데 희빈 장씨가 정치 싸움에서 패배해 악녀 취급 받는것 같음
칼리S 18-10-09 19:38
   
그냥 숙종의 왕권강화 희생량이라고 봅니다.

실제로는 숙종의 마음에 따라서 좌지우지되었는데, 장희빈, 숙빈최씨가 무슨 힘이 있었겠습니까?
비좀와라 18-10-09 20:45
   
근세조선 역사 에서 가장 왕권이 강했던 왕이 숙종입니다.

숙종은 공자 맹자 주자와 더불어 송자라 불리웠던 송시열도 죽일 정도로 막강한 왕권을 휘둘렀던 왕으로 인현왕후나 장희빈은 정치에 관여하고자 해서 제제를 가한 것 이고요.

근세조선의 왕들은 특이하게도 정통성 시비에서 자유로운 왕이 없었다는 것인데 그 중 숙종은 궁전의 소생에 장남이고 왕의 아들이라는 가장 정통성을 지닌 근세조선의 유일무일한 왕이라는 것이죠.

어느 누구도 숙종의 권위에 도전 할 수도 없었고 숙종의 성격도 그리 착한 성격이 아닌지라 신하들이 숙종에게 벌벌 떨었고 이후 사도세자나 그 후의 근세조선의 왕들의 거취에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한 마디로 숙종과 같은 정통성을 가진 절대자의 출현을 너무나도 두려워한 신하들이 엄격하게 견제를 한단 말이죠.

대신 숙종 시기에는 일반 서민들은 살기 좋았죠.
빨간펜 18-10-11 12:02
   
뭐, 두  여인 모두  숙종대 조선의 권력 투쟁이 빚은 피해자이자 가해자겠죠.

인현왕후는 집권 서인 노론 가문의 딸로 노론 세력을 견제하기 위한 숙종의 정치적인 이유로 폐서인되었고, 장옥정 역시 남인 출신의 한미한 집안의 딸로 태어나 위와 같은 이유로 중전의 자리에까지 올랐다가 다시 정권이 뒤집어지면서 사약까지 먹게 되었고. 그러고 인현왕후는 다시 복귀하게 되고.

서로 한번씩 주고 받은 것 같지만, 세력이 더 강했던 노론 출신의 인현 왕후는 폐서인되었다 다시 복귀할 수 있었던 반면, 세력이 약했던 남인 출신의 장옥정은 살아남지 못했죠.

숙종이 선조 대부터 이어져온 서출, 차자, 예송 논쟁의 굴레에서 완전히 벗어나 몇 대만에 "완벽한" 정통성을 가지고 전대 왕에 비해 강한 왕권을 보인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누대에 걸쳐 조선을 지배해온 노론 세력을 송두리째 뿌리 뽑는 것은 가능하지 않았고, - 물론, 숙종이 그런 의도가 있었는지는 확인할 수는 없습니다. 추측컨/대 의도는 있었고, 다만 현실적으로 노론을 대체할 소론과 남인 세력이 허약해서 정권이 안정적이지 못했던 거겠죠. - 다만 몇번의 환국으로 견제하는 정도로 같이 공생할 수 밖에 없었죠.

노론은 몇번의 환국에도 견뎌냈지만, 소론과 남인은 그러지 못했고 다시는 정권의 잡지 못했으니.
 
 
Total 17,1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17 [일본] 오랫동안 이어져온 일본의 주작들.jpg (2) Attender 06-23 1539
17116 [한국사] 조선시대 실학자가 단것때문에 친구에게 징징댔던 … (2) Attender 06-23 639
17115 [기타] 국문학사의 대발견을 전공자에게 드립니다. 열공화이팅 06-22 802
17114 [한국사] 조선시대에도 음식 배달이 있었다!!?? (2) Attender 06-22 815
17113 [한국사] 펌)조선시대 은 추출법과 일본 이야기.jpg (18) Attender 06-22 1178
17112 [한국사] 가야의 어원에 대한 단상 (9) 백운 06-21 1211
17111 [한국사] 샹그릴라는 아스달(阿斯達)이다. (2) 백운 06-21 747
17110 [북한] 한 어린 탈북자의 솔직한 이야기, 질문'답 (1) 뻥독이 06-21 1425
17109 [중국] 중국 공산당 한족창녀 위구르남자들에게 수출해 성… (13) 창공 06-20 4265
17108 [기타] IMF 이전의 한국 / IMF음모론 (17) 관심병자 06-19 2473
17107 [한국사] 한국 독립의 힘 (1) 피닉 06-19 1458
17106 [한국사] [분노주의!!!!!!] 왜구들의 한국 역사인식의 현실......j (9) Attender 06-18 2537
17105 [기타] 목숨을 바쳐 왕자를 구한 신라의 충신 박제상 관심병자 06-18 936
17104 [한국사] 1700년대 중국의 가오리빵즈 기록 (18) Irene 06-18 2981
17103 [한국사] "가오리빵즈"의 의미 - 유물, 기록과 추정 (7) 북문 06-17 2161
17102 [한국사] 1961년 북한 환빠 리지린과 중국 고사변학파 고힐강의… (11) 풍림화산투 06-17 1305
17101 [한국사] 살수대첩에 관해서 질문을 드릴까 합니다 (7) Attender 06-17 799
17100 [일본] 펌)한국보다 한국 복식을 고증 잘한 일본 사극.....JPG (3) 패닉호랭이 06-17 2281
17099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921
17098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1364
17097 [한국사] 한국 - 중국 - 일본 한자음 [ 사 ] 를 비교해보았습니… (7) 열공화이팅 06-14 1977
17096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835
17095 [한국사] 자격미달 수원화성이 예외적으로 세계유산이 된 이… (1) 칼스가 06-14 1659
17094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1983
17093 [한국사] 세종이후 조선 농업생산력 (4) 파이브텐 06-14 1223
17092 [한국사] 영어 위키피디아에서 우리나라 곡옥이 일본 마가타… (3) aosldkr 06-13 1077
17091 [한국사] 동아게에서 영화 예고편을 말하게 될줄이야 (1) 뚜리뚜바 06-13 5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