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04 21:39
[한국사] 안악3호분 주인공
 글쓴이 : 떡국
조회 : 1,620  

안악3호분 주인공에 대한 학설은 크게 2가지죠.

* 북한학계 : 고구려왕이다.  (정확히 어느 왕인지는 또 따져봐야 함)
* 중국,일본,한국학계 : 전연에서 망명한 '동수'라는 사람이다.

보통 북한학계가 원체 국뽕이라고 개무시당하다 보니, 한국학계는 북한학계의 주장은 일단 불신하고 들어가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느낍니다.


아무튼 안악3호분 주인공 모습을 보면...

--
안악01.jpg




그림 오른편에 3단으로 털뭉치(?) 같은 것을 꼬치처럼 꿰어놓은 막대기가 보입니다.
딱 봐도 주인공의 신분을 나타내는 상징물인데요.

그런데 다른 벽에 있는 행렬도를 보면...

--
안악02.jpg



검은색 깃발에 붉은 글씨로 '성상번'이라고 써놓고 있죠.
성상번이라는 글자 때문에, 이 행렬도의 주인공은 바로 고구려왕임은 이론의 여지가 없습니다.

역시 같은 행렬도에 다른 수행원이 들고 있는 상징물로는...

--
안악03.jpg



앞서 무덤 주인공 옆에 세워뒀던 바로 그 물건, 즉 3단 꼬치구이 모양 막대기를 들고 갑니다.


이 꼬치구이 모양 막대기(?)를 '절(節)'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벽화 행렬도에 나타난 국왕의 의장행사를 '노부(鹵簿)'라고 하며, 여기에 사용되는 각종 의장 기물들이 동북아의 오랜 역사적 전통에 따라 정해져 있죠.
시대가 흘러가면서 법식이 변화가 일어나기도 하고 그러지만, 조선시대까지도 대체로 그대로 유지됩니다.

'절(節)'은 시대가 흘러가면서 단수가 점점 늘어나서, 청나라 황제는 9단 짜리를 쓰고 조선국왕은 제후국이다 보니깐 7단짜리를 씁니다.  디자인도 약간 달라져서 막대기에 꿰는게 아니고 끈으로 늘어뜨리는 식으로 변했죠.  각 뭉치들의 재질은 소의 꼬리털 또는 새의 깃털을 사용했다고 하네요.  뭔가 의미가 있겠죠.

조선왕조실록 삽화
안악04.jpg



안악3호분 주인이 동수라고 주장하는 논문 어디서도 이 절(節)에 대해서 언급한 것이 하나도 없더군요.  논문 쓴 사학자들이 의례에 관해서 거의 주목을 안해서 그런거 같아요.

아무튼 이런 점을 종합해 볼 때, 안악3호분 주인공은 '왕'이 맞는 것 같아요.
'동수'는 글자 써진 장소에 있는 그냥 그 문지기 맞고요.

만일 동수라면, 무덤 주인공 옆에다가 떠억하니 왕의 상징인 절(節)을 갖다놨을리는 절대 없습니다.  그건 왕의 목을 베고 반역하겠다는 소리니까요.

결론은...

제가 보기엔 안악3호분은 왕릉 맞는 것 같아요.
정확히 어느 왕인가 그 문제 가지고 토론을 해야 할 것 같고요.
묵서명이 어쩌구 저쩌구 다 집어치우고 그냥 계급장(절)이 떠억하니 있는데 뭐라 반박해도 다 소용없다고 생각이 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칼리S 18-11-04 22:08
 
북한학계는 고국원왕으로 주장하고 있지만, 이건 말이 안되죠.

일단 무덤 자체가 그 후대 고구려왕들 무덤과 다르게 중국식 묘에 가깝습니다. 장군총 보시면 쉽게 이해가 가실겁니다. 그리고 백제와의 전쟁에서 죽은 왕을 백제세력이 가까운 곳에 묻을 이유도 없죠.

이런 단순한 사실만 가지고도 고국원왕의 묘라는 건 말이 안되죠. 애당초 고국원왕과 관련된 건 무덤에서 하나도 없으니깐요.
     
떡국 18-11-04 22:17
 
'중국식'이라는 말이 참 미묘하죠.  (중국의 범위 설정에 따라 들쭉날쭉하니까요)
일단 모용선비 무덤이랑 비슷한 것은 맞다고 봅니다.
벽화 그림 화풍이나 의복 같은게 고구려랑 모용선비 연나라랑 비슷하니까요.
그런데 모용선비의 연나라(삼연) 무덤들 보면, 고구려에 비해서는 굉장히 소략합니다.
(사이즈도 작고 내부 구조도 단순하고 등등.  안악3호분이 동수 무덤이라면 모용선비 연나라 무덤과 비슷해야 이야기가 될 텐데 사이즈부터 굉장히 오버가 됩니다.  기껏해야 태수 정도 관직을 역임한 동수의 무덤으로 생각하기에는 너무 과분하다는거죠.  선비족 무덤으로 사이즈가 거대화하는 것은 북중국을 통일한 이후의 전성기 탁발부 북위 시대로 가야 됩니다.  그런데 전성기 탁발 북위의 황제 무덤은 효문제의 한화정책 때문인지 몰라도 한족식 벽돌 무덤이라구요.)

광개토대왕릉,장군총과 다르다고 하시는데... 
현재 고구려 왕릉으로 확실하게 인정되는건 그 2개 밖에 없기 때문에 모든 고구려 왕릉 전체가 다 그렇다라고 쉽게 이야기할 수 없다는 점도 고려해야 합니다.

제가 보기엔 광개토대왕릉(길이 66m급), 장군총(길이 33m급) 규모를 넘어선 다른 왕릉이 또 발견될 가능성이 일단 굉장히 낮아 보이고요. (안악3호분은 길이 33m급)
안악3호분의 경우, 고국원왕설도 있고 미천왕설도 있고 또 다른 왕일수도 있다 이런 설들이 몇가지 있는 걸로 압니다.  어느 왕인지는 직접 써져 있지 않고, 부장품들도 싹 다 도굴되어 찾을 수 없기 때문에 힘든 문제긴 하죠.

본문에서 '절'만 언급했는데, 머리에 쓰고 있는 '백라관'도 고려해야 할 것 같고요.
(저게 백라관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분도 봤는데, 대안으로 다른 백라관이 있다라고 제시하지는 못하더군요.)

아무튼 왕이 아니라고 주장하시려면 왕권의 상징인 '절'이 왜 저기에 그려져 있는지 설명을 해 주셔야 합니다.
          
칼리S 18-11-04 22:36
 
오히려 왕이라면 왕과 관련된 묵서명이 있어야 정상이죠.

그게 아예 없고, 위치나 무덤의 형태 이 모두가 고구려 왕릉으로 보기에 어떤 근거도 없다는 겁니다.

동수묘라는게 그나마 가장 근접한 것이니깐 그러는 거죠.

일단 동수랑 연관지을수 있는 왕은 미천왕이나 고국원왕인데 이 두 왕의 무덤이라고 보기엔 위치나 무덤양식 모두 말이 안된다는 겁니다.

그렇다고 두 왕에 대한 어떠한 글이나 유물도 없는데 말입니다.

동수묘라는 근거가 아무리 못해도 미천왕이나 고국원왕릉이라는 것보다는 더 팩트에 가깝다는 겁니다. 이런게 역사지 그냥 우기는 건 소설이죠.
               
떡국 18-11-04 22:40
 
말씀하신대로 "이 무덤은 미천왕 무덤입니다"라고 친절하게 써 놨으면 참 좋았겠지요.
그런데 그런 글자가 없다고 '왕릉이 아니다'라고 하시는 건 억지를 좀 쓰시는 것 같고요.
무덤의 위치에 대해서는 동수든 왕이든 간에 둘 다 충분한 설명을 할 수 없는 상태이고요.
무덤의 형태가 왕릉의 형태가 아니라는 것에 대해서는 위에 의견을 써 놓았습니다.
(고구려왕릉은 무조건 장군총처럼 생겨야만 인정할 수 있다라는 식은 아닌 것 같음)
무덤양식이 말이 안된다라고 하신 부분도 나름 의견 설명을 해 두었습니다.
저것이 왕릉의 무덤양식이 아니다라고 주장하시는 근거가 오히려 없어 보입니다.
일단 사이즈 자체는 왕릉급은 맞아요.
                    
햄돌 18-11-05 01:09
 
* 비밀글 입니다.
막걸리한잔 18-11-05 01:16
 
왕이 맞습니다.
무덤의 규모와 행렬도 규모를 봐도 그렇고요..
김유신이 죽었을때 행렬의 두배입니다.
무덤의 주인공은 분명 백라관을 썼습니다.

수서 고구려전을 보면 오직 왕만 백라관을 썼다고 기록되어있습니다.

왕만 썼던 백라관을 도망쳐온 모용선비족이 썼다??? 이것처럼 말이 안되는게 없죠..
     
막걸리한잔 18-11-05 01:35
 

 
 
Total 16,8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87 [한국사] 칼리S님, 빨리 비사성 사료 근거 주세요 (19) 감방친구 03-22 363
16886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관련 사서 원문과 해석 (2) 감방친구 03-22 193
16885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고찰 (4) 감방친구 03-22 171
16884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4) (1) 백운 03-22 197
16883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3) 백운 03-22 91
16882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2) 백운 03-22 101
16881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1) 백운 03-22 187
16880 [한국사] 고조선어 부여어는 별개다? (7) 강원도인 03-22 343
16879 [한국사] 요택과 거란 동경 (3) 감방친구 03-21 485
16878 [한국사] "가야 건국설화" 그림 새긴 대가야 토제방울 발견"....… (4) Attender 03-20 1366
16877 [한국사] 한영우교수의 51쇄 간행된 <다시찾는 우리역사> … 스리랑 03-20 445
16876 [한국사] 불고기 원조=고구려 맥적? 역사로 둔갑한 낭설 (7) 뉴딩턴 03-20 1011
16875 [한국사] 고대에 최고지도자는 한알(天)이었다. (4) 백운 03-20 745
16874 [한국사] 사극에는 단 한번도 등장하지 않았던 실존했던 관모. (15) 막걸리한잔 03-18 1762
16873 [한국사] 가탐도리기 영주입안동도(營州入安東道) 분해와 분… (22) 감방친구 03-18 681
16872 [세계사] [혐댓글]잠금니다. (8) 탄돌이2 03-16 234
16871 [한국사] 여진족에게 이용만 당하고 종족이 없어진 발해인 (11) 강원도인 03-15 2617
16870 [한국사] 말갈이 아니라 흑수말갈입니다 (21) 감방친구 03-15 1180
16869 [일본] MBC설탕의 제국. (1) 쉿뜨 03-15 1328
16868 [기타] 무기력과 의욕상실, 집중력 저하 (8) 감방친구 03-15 688
16867 [한국사] 동이족(동북) 중에 말갈만이 말이 통하지 않았다. (7) 강원도인 03-15 1385
16866 [세계사] 한글을 훔치고 싶은 놈들 (5) 탄돌이2 03-14 2793
16865 [한국사] 우리나라 사라진 거대 문화재들의 복원 모음 영상 (1) 칼스가 03-14 1336
16864 [한국사] 삼한인들은 말을 탈수가 없었다? (9) 강원도인 03-14 1238
16863 [한국사] 한글에 대해서 문의 드립니다 (28) 이든윤 03-14 919
16862 [한국사] 압록강의 어원에 대한 단상 (7) 백운 03-14 793
16861 [기타] Rice Terrace 이름도 멋지네 (9) 탄돌이2 03-14 45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