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05 17:34
[한국사] 시카고 만국박람회의 두 영상...
 글쓴이 : 히든카드3
조회 : 1,473  




대조선 삼한학회의 오류도 있고 미국의 설명에도 오류가 있고... 댓글 중 주의할 점을 몇가지 적어 보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히든카드3 18-11-05 17:34
 
1882년 9월 4일 오후 3시, 뉴욕 맨해튼 월스트리트 모건 하우스. 투자자 대표인 J.P.모건 사무실에 모인 사람들의 긴장 어린 정적을 누군가 깼다. ‘일이 안되면 벌금 100달러 내는 겁니다.’ 토머스 에디슨은 ‘좋소’라고 받아넘기며 스위치를 올렸다. 순간 불이 들어왔다.

경복궁은 1887년인데 왜 이런 말을 하는지 이해가 안됨...
아님 공식적으로 전등점화식이 시작된게 시카고 박람회에서였나...
히든카드3 18-11-05 17:34
 
한번 읽어주세요

Corea fabre 찾아서 Congressional Edition 보세요

지역명이 Corea Fabre (fabre = farm =농장) 이고 주기적으로 왕래가 있었읍니다

Corea, ME 찾아보세요.  어디가 나오나
원래 Indian Harbor라고 했는데, 우체국이 1896녀에 들어오면서 Corea로 바꿨다는 설명이 나옵니다

Northern pacific 는 1864년에 시작했는데, 1893년에 박람회보고 태극으로 결정?  그럼 19년동안은?  로고 없이?  말이 되나요?

현한반도에 Corea가 있었고 (타타르계열 = 내 이거 증명할수있음*), 현북아메리카에 대조선 ( China=중국)이 있어고, 역사 왜곡하며 섞어찌개가 됐다?

역사 왜곡 쉽습니다.  내가 지금 만난 사람한테, 내가 30년전에 이러이러했다.  증명을 하려면 30년전 지인들, 친구들, 기타등등 발품 팔아서 사실확인해야 하는데?  아이들한테, 아빠가 3~4학년일때 (78-79년도), 화장실이 푸세식이였고 겨울에는 뾰족한 똥산이 생겼다고 하면 표정이,


요건 좀 이상하네요...미국측의 설명이 잘못되었음...

흥미로운 점은 미국 철도회사인 ‘노던 퍼시픽’의 로고가 태극기의 태극문양이다. 박람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조선 전시관의 태극기에 영감을 얻어 회사 로고 안에 태극 문양을 넣은 것이다. 이 내용은 워싱턴 타코마 시립도서관에 고스란히 보관돼 있다.

이런 해명이 있네요...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
     
바람아 18-11-05 21:30
 
정신 좀 차리세요.
막걸리한잔 18-11-05 23:37
 
저 사람 진짜 정체가 뭔지 의문스럽네...
영상까지 찍으면서 환타지 소설 읇어대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일본에서 자기가 전생에 한글을 만들어서 조선에 전해줬다고 말하는 일본여자랑 동급수준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셀틱 18-11-13 23:46
 
가짜뉴스의 장르 다변화
 
 
Total 16,8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87 [한국사] 칼리S님, 빨리 비사성 사료 근거 주세요 (19) 감방친구 03-22 363
16886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관련 사서 원문과 해석 (2) 감방친구 03-22 193
16885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고찰 (4) 감방친구 03-22 171
16884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4) (1) 백운 03-22 197
16883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3) 백운 03-22 90
16882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2) 백운 03-22 101
16881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1) 백운 03-22 187
16880 [한국사] 고조선어 부여어는 별개다? (7) 강원도인 03-22 343
16879 [한국사] 요택과 거란 동경 (3) 감방친구 03-21 485
16878 [한국사] "가야 건국설화" 그림 새긴 대가야 토제방울 발견"....… (4) Attender 03-20 1366
16877 [한국사] 한영우교수의 51쇄 간행된 <다시찾는 우리역사> … 스리랑 03-20 445
16876 [한국사] 불고기 원조=고구려 맥적? 역사로 둔갑한 낭설 (7) 뉴딩턴 03-20 1011
16875 [한국사] 고대에 최고지도자는 한알(天)이었다. (4) 백운 03-20 745
16874 [한국사] 사극에는 단 한번도 등장하지 않았던 실존했던 관모. (15) 막걸리한잔 03-18 1762
16873 [한국사] 가탐도리기 영주입안동도(營州入安東道) 분해와 분… (22) 감방친구 03-18 681
16872 [세계사] [혐댓글]잠금니다. (8) 탄돌이2 03-16 234
16871 [한국사] 여진족에게 이용만 당하고 종족이 없어진 발해인 (11) 강원도인 03-15 2617
16870 [한국사] 말갈이 아니라 흑수말갈입니다 (21) 감방친구 03-15 1180
16869 [일본] MBC설탕의 제국. (1) 쉿뜨 03-15 1328
16868 [기타] 무기력과 의욕상실, 집중력 저하 (8) 감방친구 03-15 688
16867 [한국사] 동이족(동북) 중에 말갈만이 말이 통하지 않았다. (7) 강원도인 03-15 1385
16866 [세계사] 한글을 훔치고 싶은 놈들 (5) 탄돌이2 03-14 2793
16865 [한국사] 우리나라 사라진 거대 문화재들의 복원 모음 영상 (1) 칼스가 03-14 1336
16864 [한국사] 삼한인들은 말을 탈수가 없었다? (9) 강원도인 03-14 1237
16863 [한국사] 한글에 대해서 문의 드립니다 (28) 이든윤 03-14 919
16862 [한국사] 압록강의 어원에 대한 단상 (7) 백운 03-14 793
16861 [기타] Rice Terrace 이름도 멋지네 (9) 탄돌이2 03-14 45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