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05 19:56
[세계사] 대탐험 시대를 열어준 도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919  

1.jpg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8-11-05 20:23
 
좋은 얘기네요.
다잇글힘 18-11-06 00:21
 
이건 서양의 관점이죠. 나침반이 대항해시대를 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건 분명하지만 원거리 항해를 위해선 나침반만 필요한건 아니라는 사실.

중국의 항해술은 주로 연안항해 초점이 맞춰져 있었고 새로운 항로를 개척한것도 아니였습니다. 예를들어 정화가 거쳐간 지역은 사실 이슬람 상인들이 이미 개척한 항로들이었습니다. 나침반 수준과 지도 그리고 항로지식 거기에 이를 뒷받침할만한 경제력과 선박제작능력이 있어서 갈 의지가 있으면 충분히 가는데 문제가 없었습니다.

사실 중국이든 이슬람이든 굳이 인도양까지만 제외하고 아프리카를 돌아 유럽으로 갈 필요가 없었죠. 이미 세계 경제의 중심은 당시 중국이나 인도 그리고 중동의 몇몇 강대국들이었으니까요. 아시아는 이미 근거리 연안항해들을 통해 오래전부터 연결이 되었던터라 항해술 발전이 그렇게 중요한 과제가 아니였습니다. 근거리 항해는 풍향과 같은 경험적인 부분만으로도 충분히 가능하니까요.

그에 반해 유럽은 오스만 투르크가 가로막고 있던 지역을 우회해서 인도와 중국과 교역을 하려면 문명권에서 멀어져 있던 아프리카를 빙 돌거나 콜럼부스처럼 아예 대서양이라는 개척된바 없고 거리도 먼 거대한 해양을 건너가야 했습니다. 그럴려면 먼 바다에서도 동서남북이 어디인지 확인을 할 필요도 있지만 현재 위치가 지도상에 어느 위치인지도 정확히 알 필요가 있었습니다. 아스트롤라베나 사분의,육분의 같은 기구들이 그래서 필요한거죠.

사실 다항해시대를 열어주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건 아시아쪽에서는 항해술보다는 오히려 선박제작술과 총포술이었습니다. 아프리카를 넘어서 인도양에서 이슬람 상인의 견제를 뚫을수 있었던건 튼튼하고 무장능력이 우수한 선박과 대포와 같은 원거리 공격에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는 무기들 덕분이었습니다. 이에 반해 아메리카쪽은 문명이 거의 석기시대 수준이라 무기보단 건너가는 것이 더 중요한 문제였죠.
     
감방친구 18-11-06 04:55
 
맞는 말씀입니다

고대에 동아시아 원양항해를 주도하여 해상권을 장악하고
일본에서는 신라명신이라 하여 해신으로 숭배되기까지 한 장보고의 예에서 보듯 고대 한국인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송나라 때 원양항해, 대양항해 운운하나
여몽 연합군의 일본 원정 때 태풍을 만나 고려배를 제외하고  중국배는 다 가라앉았죠

임진왜란 때 명나라 수군이 끌고 온 배들도 연안항해의 고깃배 수준이었죠
뭐꼬이떡밥 18-11-06 01:38
 
6분의라고 알고 있는데...
떡국 18-11-06 10:34
 
육분의 + 크로노미터(시계) 조합이 있어야 위치(위도/경도)를 알 수 있죠.
나침반은 방향을 알 수 있고요.
     
다잇글힘 18-11-06 11:33
 
크로노미터를 언급을 안한것은 18세기 중엽이후가 되서야 보편적으로 쓰이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대항해시대를 역사적으로는 15세기에서 18세기라고 하지만 문명의 판세를 바꾼 유럽의 지리상의 발견 및 항로의 발견은 대략 16세기까지 봐야죠. 17세기 이후부터는 주로 뉴질랜드나 태평양 섬 지역들 정도라서.

크로노미터가 쓰일때쯤되면 거의 왠만한 곳은 발견이 끝난 시점이라 단지 경도정보를 활용해서 항해의 정확도를 높인 측면에서 의의가 있는거죠.
     
떡국 18-11-06 15:24
 
아 그렇겠군요.
크로노미터가 나온 의미는 '정확한 지도 제작'이 가능하게 되었다는 것으로 이해하는게 좋겠군요.
 
 
Total 16,7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479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265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218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149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121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134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965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6) 우당탕뻥 01-14 1713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536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1914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2814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620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20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837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1747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457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139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663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159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517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566
16717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13) 감방친구 01-08 506
16716 [한국사] 중국 서안에 존재하는 피라미드의 실체 (4) 아비바스 01-07 1900
16715 [한국사] 카자흐스탄은 정말 단군의 나라일까? (2) 아비바스 01-07 1349
16714 [한국사] 이 영상 고고학적으로 확실한 거 맞음? (14) 아비바스 01-07 869
16713 [한국사] 건길지 코니키시의 시 음 (6) 호랭이해 01-07 703
16712 [한국사] 5세기 이후 고구려 서쪽 강역을 추적하며 감방친구 01-07 8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