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08 00:44
[세계사] 프톨레마이오스 세계지도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2,704  

142D373B4F535B7F24[1].jpg

기원전 2세기경에 만든 지도라 완벽하지는 않지만


당시 알려지지 않는 영국이나 북유럽이 자세히 표현된걸 보면 나름 잘만든 지도인듯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무영각 18-11-08 09:36
 
(기원후) 2세기인것 같네요.
프톨레마이오스는 2세기 그리스인인것 같지만 그의책 "지리학"이
원본으로 전해진건가요?    위 지도는 중세제작 판본인거 같은데요

통칭 "프톨레마오스 세계지도"는 그가 만든 지도가 아니라
그가 저술한 지리학 정보, 지도제작법(위도,경도 활용/천문학적 좌표 활용 등)으로 제작 출판된 중세기의 세계지도 명칭인거같네요.
위 지도는 1482년 제작된 지도
다잇글힘 18-11-08 09:50
 
위 지도는 2세기경에 만들어진 지도의 원본이 아닌 15세기에 만들어진 사본입니다. 저 지도도 천년넘게 여러 개정판들이 나오면서 새로 추가된 부분들이 많습니다. 스칸디나비아 지역은 후세에 추가된거고

2세기경은 이미 로마의 오현제시기기 때문에 브리튼섬의 남부지역을 로마의 영토로 만들고 난뒤 거의 1세기가 지난시점입니다. 오늘날의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를 가르는 원인이 되었던 하드리아누스 방벽이 이미 그 시기 만들어졌을정도니까요.

참고로 고대 그리스의 식민도시중 지금의 마르세유 지역 출신의 피테아스 경우 기원전 4세기경 이미 브리튼 섬을 주변을 항해를 통해 탐험을 했습니다. 심지어 현재 어느지점인지는 불분명한 툴레라는 지역까지 도달했다는 기록을 남겼는데 그곳이 페로제도인지 노르웨이인지 아이슬란드인지 여러설이 있다고 합니다. 사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미케네 문명시절부터 고대 그리스인들이 스칸디나비아 지역과 무역관계를 가졌다고 합니다.

아프리카의 경우는 위 지도에서 대부분 적도이북 지역만 그려져 있는데 고대 해양민족인 페니키아 인들의 경우 아프리카 전체를 한바퀴 일주했다는것이 헤로도토스가 남긴 글에 남아있습니다. 그 기록이 신빙성이 있는 것이 페니키아의 배들이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정오에 해가 남쪽이 아닌 북쪽에 위치하고 있다는 언급이 나옵니다. 남반구에서는 해가 남쪽이 아닌 북쪽을 지나갑니다.

아시아 지역에 대한 정보는 마케도니아의 알렉산드로스3세가 기원전 4세기의 페르시아와 인도정벌을 하고나서 서양세계에 자세히 알려졌을 것입니다. 동남아에 대한 지리적 정보는 인도양을 주무대로 활동하던 상인들을 통해 알렸을 것이고. 이미 그 지역에서 로마시대 장신구들이나 동전들이 발견된다고 합니다.중국의 경우는 이미 실크로드 무역을 통해 대강의 지리상의 위치는 알고 있었겠죠.

===

저 지도에서 바다를 표현한 파란색 염료가 울트라마린 즉 라피스라즐리로 만든 염료인지 아니면 smalt(화감청,코발트 유리)로 만든건지 궁금하네요. 당시로서는 파란색은 매우 구하기 힘들고 비싼 염료인지라 저리 사용될정도면 엄청 고가였을텐데. 몇백년이 지나서도 저리 짙은 푸른색을 유지한걸 봐선 울트라마린 같기도 하지만 밀폐된 공간에 주로 보관되었다면 혹 smalt염료일지도 모르겠고 시기적으로 봐선 이집션블루는 아닐테고..... 찾아보니 smalt는 아니고 울트라마린이겠네요. smalt는 그림보다는 자기나 유리에 쓰였네요.
Korisent 18-11-08 09:52
 
지도에서 Sinea 라고 중국을 가르켜 놓은 이름이지만 혹시 신라가 아닌가요?
     
ional 18-11-08 10:57
 
중국이 "시나"잖아요...
     
mymiky 18-11-08 11:25
 
중국 진나라를 말함.. 지나. 시나. 차이나의 어원.
 
 
Total 16,9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45 [한국사] 발해 멸망과 동단국 사민의 전말(顚末) (7) 감방친구 04-18 1192
16944 [세계사] 터키 중부의 선사시대 거주지인 '아쉬클리 회위… Attender 04-18 1236
16943 [한국사] 그래서 요양(遼陽)은 어디인가 (1) 감방친구 04-17 710
16942 [세계사] 이스라엘 저만 나빠보이나요? (74) someak 04-15 3092
16941 [한국사] '구지가' 사실이었나…1,500년 전 '타임캡… (2) BTSv 04-14 2518
16940 [한국사] 고구려 복식 재현 (1) BTSv 04-14 2393
16939 [중국] 중국 옛날 복식 재현 BTSv 04-14 1351
16938 [한국사] 김용운 선생의 채널을 소개합니다 (1) 감방친구 04-13 633
16937 [한국사] 행주산성 모인 어민, 日 추격에 배 몰고 나가 ‘선상 … (1) 스쿨즈건0 04-13 2257
16936 [한국사] 고종에게 "대체 무슨 생각으로 백성을 이 지경에…" … (6) 초록바다 04-12 2263
16935 [한국사] 천연기념물인 울진 성류굴에 낙서한 이들의 정체...12… (1) 초록바다 04-11 1573
16934 [한국사] 요양과 건주, 그리고 패주 (2) 감방친구 04-09 1013
16933 [기타] 밀고 당긴 간도분쟁 300년 관심병자 04-09 1535
16932 [기타]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그 뜻과 진실 관심병자 04-08 1192
16931 [한국사] 진정한 환빠, 천하의 명문 환단고기속의 단군세기 (6) 스리랑 04-08 1942
16930 [한국사] 일제 경찰서장 끌고 나와 “3000명 독립시위, 증명… (1) 스쿨즈건0 04-07 2196
16929 [기타] 백두산정계비와 ‘잃어버린 땅’ 간도 (2) 관심병자 04-06 1599
16928 [한국사] 베트남 정부로부터 환대받은 화산 이씨 (6) 강원도인 04-06 3300
16927 [기타] 한국에도 고양이 섬 생긴다. (4) 스쿨즈건0 04-06 1593
16926 [기타] 백제와 신라에 대해 글을 쓸 때 (7) 벚꽃 04-05 1393
16925 [한국사] 역사적으로 한국은 중국의 일부 (6) wstch 04-05 2686
16924 [일본] 이순신을 신(神)으로 받든 메이지 일본인들 (1) 스쿨즈건0 04-05 1475
16923 [한국사] “중국 요동(遼東)의 인구 30%가 조선인이었다” (9) 막걸리한잔 04-05 2085
16922 [기타] 평양 관련 기록 모음 (12) 관심병자 04-04 999
16921 [다문화] 동남아시아에 발견되는 O2b 유전자들 (25) 강원도인 04-04 1613
16920 [한국사] 조선시대 정치판에 도입한 유죄추정탄핵제도, "풍문… (3) Attender 04-04 553
16919 [한국사] 유전자를 근거로 우리가 일본의 조상이라는 주장 위스퍼 04-03 12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