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08 14:52
[중국] 황실의 한족화 정책에 반대하여 반란까지 일으켰던 선비족
 글쓴이 : 미먀미며
조회 : 2,070  

5호16국 시대에 여러 유목민들이 중국을 침략하고 북중국에 많은 나라들을 세우죠


이시절 선비족이 몇백년에 걸쳐 중국을 통일하고 수나라를 세우게 되는데 이과정에서 한화정책을 세워 사실상 수나라 시대가면 완전히 한족 나라 처럼 되버리는데 그 과정에서 선비족의 불만도 만만치 않았나 보군요 


하지만 북위 내부에서는 선비족의 풍습을 지키려는 세력과 선비족의 풍습을 버리고 한족화를 진행하려는 세력과의 다툼이 일어났다. 한족화를 진행시키려는 세력의 중심은 주로 한족 출신의 사람들이었다. 그들에게 한족화가 진행되면 자신들의 입장이 유리해지는 동시에 문화로 이민족을 이기는 결과를 가져와 이민족의 지배를 받는 굴욕을 씻을 수 있는 일이기도 했다. 


이 한족파의 대표는 한인인 최호였다. 최호는 외래 종교였던 불교를 배척하기 위해 도교 교단의 교조 구겸지와 손을 잡고 태무제에게 폐불(불교 탄압, 삼무일종의 폐불의 제일 첫 번째)을 주장하고 그 일을 실행시켰다. 또한 최호는 한인 관료를 다수 등용하여 한족화를 추진하였으나, 강제적인 한족화는 선비족의 반감을 사서 450년에 주살되었다. 그 후 북위에서 태무제가 암살당해 한동안 혼란이 계속되었다.



이 혼란을 수습한 것이 문명황후였다. 문명황후는 4대 문성제의 황후이자 5대 헌문제의 적모로 466년 헌문제를 옹립해 수렴청정을 시작했다. 후에 헌문제에게 장남 굉(宏; 후에 효문제)이 태어나자 잠시 물러났으나 효문제의 생모를 죽인 일로 헌문제와 대립해 헌문제를 폐립하고 효문제를 옹립했다. 북위에서는 외척의 횡포를 배제하기 위해 태자가 황위에 오르면 그 생모를 죽이는 것이 통례였다. 문명태황태후는 계속 수렴청정을 하면서 봉록제삼장제균전제 등의 제도를 실시하여 중앙집권화와 한족화를 추진했다.



490년 문명태황태후가 죽자 효문제의 친정이 시작되었지만 정책은 그대로 유지 계승되었다. 493년 효문제는 수도를 평성(平城; 지금의 산서성 대동)에서 낙양으로 천도 후 대대적인 한족화 정책을 추진했다. 황실의 성씨을 원씨로 고치고, 구품관인법을 부분 채용하여 남조를 모방한 북조 귀족제도를 만들었다. 이에 반발한 일부 세력이 반란을 일으켰지만 효문제의 시기에 모두 진압되었다. 하지만 효문제의 사후 반발이 더 거세져 523년 육진의 난이 일어나 전국적인 규모로 확대되어 북위 멸망의 원인 중 하나가 되었다. 6진은 예전 수도 평성 주변을 방위하던 6곳의 군사주둔지였는데, 이곳은 예로부터 선비족의 유력자가 배치되어 있었다. 그 때문에 매우 중요시되어 좋은 대우를 받았지만, 수도를 천도한 뒤 대우가 나빠지면서 주둔 군인의 불만이 쌓인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떡국 18-11-08 16:37
 
탁발부 북위왕조가 한화정책을 빡시게 했던 건 잘 알려져 있는데
사실 한화정책의 효시는 최초의 선비족 왕조였던 모용부 삼연(전연/후연/북연) 때에 처음 시도되었다고 하더군요.
다만 고고학적으로는, 삼연 시기에는 선비족 부장품과 한족식 부장품이 함께 나오기는 하는데 아직 서로 융합이 제대로 시작된 단계는 아니었다고...
대표적으로 북연의 재상을 지냈던 풍소불 무덤 보면,
풍소불 자체는 선비화된 한족 계열 인물이라 그런지, 무덤은 벽돌식으로 지어졌고(한족식), 부장품은 금제장식된 북방계 관모, 각종 마구류(고구려와 관련 깊은 선비족식), 황금 관인 도장(한족식) 등등해서 막 섞여 있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이후에 등장한 탁발 북위에 오면 무덤이 그냥 한족 무덤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니까요... 
선비족의 요소들이 거의 탈색되어서..  북위의 한화정책을 시작으로 이후 수당시대 거치면서 선비족은 한족에 융합되어 점차 사라지는데 이들 선비족의 '선택'이 어떤 시사점을 주는지 참 묘한 문제 같아요.
민족 정체성을 잃어버리는 대신 한족으로 융합되어 사라진다는 선택.  아마 나름 평화를 위한 선택이었겠죠.
아니면 민족 정체성을 지키면서 한족과는 분명한 선을 그어놓고 유지하는 것이 좋았을까.
촐라롱콘 18-11-08 20:05
 
반대로 북위가 동위, 서위로 분열되고... 다시 동위가 북제로 서위가 북주로 계승되는 시기에

특히 서위-북주 왕조에서는 우문태를 중심으로 한화정책의 반대개념이라 할 호화정책이 시행되기도 했습니다.

우문태를 비롯하여 서위-북주의 실권을 장악한 이들은 예전 북위시기 낙양으로의 천도에 응하지 않고

선비족들이 북방에서 중원에 진입한 이후의 첫 본거지라 할 수 있는 산서성 일대에 그대로 잔류했던

무진천 군벌들이라 할 수 있는데...(수 -당의 건국자들인 양견, 이연 등도 무진천 군벌 출신들입니다.)

한화정책이 선비족 등의 북방민족들의 중국화를 가속시킨 경우라면

서위-북주의 호화정책은 반면에 한족들의 선비족화를 가속화시키기도 했습니다.

따라서 특히 귀족계층을 중심으로 선비족과 한족의 통혼도 광범위하게 진행되었고

이후 적어도 수-당 시기에 이르면 한족과 중원에서 대를 이어 터전을 잡은 북방민족출신에 한정해서는

혈통적인 측면에서의 구분은 별 의미가 없게 되었습니다.
 
 
Total 16,7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44 [한국사] 이 인구 통계좀 봐주세요. (4) 북창 01-22 435
16743 [기타] 왜 아시아는 서로 싸우는가? (10) 아롱홀로 01-21 2042
16742 [한국사] 유주는 고구려의 영토인가?? (6) 남북통일 01-20 1147
16741 [한국사] 물길 을력지 이동경로로 본 고구려의 서쪽 영역# (2) 감방친구 01-20 496
16740 [기타] 구당서 지리지 하북도-유주대도독부 남북통일 01-20 307
16739 [한국사] 475년 경, 물길의 사신 을력지의 방문 경로 (8) 감방친구 01-19 868
16738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980
16737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466
16736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419
16735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237
16734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1316
16733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272
16732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1122
16731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8) 우당탕뻥 01-14 1965
16730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657
16729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2132
16728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3022
16727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3831
16726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197
16725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914
16724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1867
16723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516
16722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260
16721 [기타] 춘추필법이란? (3) 관심병자 01-08 760
16720 [한국사] 유튜브에 발해는 한국사가 아니라는 사람 있던데 (9) 아비바스 01-08 1293
16719 [한국사] 잘먹고 잘살다 죽으려면 민족반역자가 되더라도 후… 스리랑 01-08 603
16718 [한국사] 식민사학의 결과 - 중국의 동북공정을 받아들이는 젊… 얌얌트리 01-08 6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