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1-08 16:38
[일본] ˝일본 구석기 유적 날조 20곳 이상˝
 글쓴이 : 햄돌
조회 : 2,918  

일본 구석기 유물 날조 사건의 장본인인 후지무라 신이치(藤村新一.50) 도호쿠 구석기 문화 연구소 전 부이사장이 자신이 그동안 발굴에 관여한 유적 가운데 20곳 이상에 대한 날조를 시인했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신문은 후지무라 씨가 구석기 유적 날조 사건을 전면 조사해온 일본 고고학 협회 특별 조사 위원회에 이같이 고백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특별위는 진상 규명을위해 조사 작업에 더욱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특별위 등에 따르면 후지무라 씨가 날조를 시인한 유적은 사이타마현 지치부시의 오가사카 유적 등 1999년과 2000년에 발굴이 이루어진 유적에 집중돼 있다. 특히 지난 97년 12월 후지무라 씨가 "세계 최고의 접합석기"가 발굴됐다고 발표했던 미야기현의 유적에 대해서도 날조를 시인했다고 마이니치는 덧붙였다. 

후지무라 씨가 유적 날조 사실을 추가로 시인함에 따라 일본의 구석기 유적 날조 파문은 다시 확대될 전망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이와 관련, 후지무라 씨의 유적 날조가 30곳 이상에 달한다면서 그동안 20년 동안 쌓아 왔던 일본의 전기. 중기 구석기 연구가 그의 유물 날조 시인으로 궁지에 몰리게 됐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특히 내년 5월 발표될 특별위의 견해 여하에 따라서는 일본 교과서의 전기 구석기 시대 기술 전체가 수정돼야 하는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고고학 협회는 지난 해 11월 후지무라 씨의 구석기 유적 날조 사실이 마이니치 신문의 특종으로 보도돼 파문이 일자 전.중기 구석기 유적에 대한 특별 조사 연구위를 구성, 후지무라 씨가 관여한 유적에 대한 검증 작업을 벌여 왔다. 고고학 협회는 1948년 결성된 고고학분야의 일본내 최대 학회로, 회원은 3천600명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난한서민 18-11-08 18:18
 
여기 고고학은 학자가 주류로 날조를 하니 더 이상 역사가 있는 나라로 봐선 안됩니다. 그렇지만 일본은 좋은 나라입니다. 사학계가 썩었지
인왕산 18-11-08 18:38
 
왜구 고고학 인정을 못받는다고 들었는데요.
죄다 거의 날조라고.
아마르칸 18-11-08 19:33
 
일본 고고학애들은 문제가 아주 많네요.
Korisent 18-11-09 07:35
 
날조천국 ㅋㅋㅋ
청천 18-11-09 11:29
 
원숭방사능날조쪽국
설설설설설 18-11-09 12:46
 
진짜 날조국 답다 정말
 
 
Total 16,9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45 [한국사] 발해 멸망과 동단국 사민의 전말(顚末) (7) 감방친구 04-18 1189
16944 [세계사] 터키 중부의 선사시대 거주지인 '아쉬클리 회위… Attender 04-18 1235
16943 [한국사] 그래서 요양(遼陽)은 어디인가 (1) 감방친구 04-17 709
16942 [세계사] 이스라엘 저만 나빠보이나요? (74) someak 04-15 3090
16941 [한국사] '구지가' 사실이었나…1,500년 전 '타임캡… (2) BTSv 04-14 2517
16940 [한국사] 고구려 복식 재현 (1) BTSv 04-14 2392
16939 [중국] 중국 옛날 복식 재현 BTSv 04-14 1350
16938 [한국사] 김용운 선생의 채널을 소개합니다 (1) 감방친구 04-13 633
16937 [한국사] 행주산성 모인 어민, 日 추격에 배 몰고 나가 ‘선상 … (1) 스쿨즈건0 04-13 2257
16936 [한국사] 고종에게 "대체 무슨 생각으로 백성을 이 지경에…" … (6) 초록바다 04-12 2262
16935 [한국사] 천연기념물인 울진 성류굴에 낙서한 이들의 정체...12… (1) 초록바다 04-11 1573
16934 [한국사] 요양과 건주, 그리고 패주 (2) 감방친구 04-09 1013
16933 [기타] 밀고 당긴 간도분쟁 300년 관심병자 04-09 1535
16932 [기타]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그 뜻과 진실 관심병자 04-08 1192
16931 [한국사] 진정한 환빠, 천하의 명문 환단고기속의 단군세기 (6) 스리랑 04-08 1942
16930 [한국사] 일제 경찰서장 끌고 나와 “3000명 독립시위, 증명… (1) 스쿨즈건0 04-07 2193
16929 [기타] 백두산정계비와 ‘잃어버린 땅’ 간도 (2) 관심병자 04-06 1599
16928 [한국사] 베트남 정부로부터 환대받은 화산 이씨 (6) 강원도인 04-06 3300
16927 [기타] 한국에도 고양이 섬 생긴다. (4) 스쿨즈건0 04-06 1593
16926 [기타] 백제와 신라에 대해 글을 쓸 때 (7) 벚꽃 04-05 1393
16925 [한국사] 역사적으로 한국은 중국의 일부 (6) wstch 04-05 2683
16924 [일본] 이순신을 신(神)으로 받든 메이지 일본인들 (1) 스쿨즈건0 04-05 1475
16923 [한국사] “중국 요동(遼東)의 인구 30%가 조선인이었다” (9) 막걸리한잔 04-05 2085
16922 [기타] 평양 관련 기록 모음 (12) 관심병자 04-04 999
16921 [다문화] 동남아시아에 발견되는 O2b 유전자들 (25) 강원도인 04-04 1613
16920 [한국사] 조선시대 정치판에 도입한 유죄추정탄핵제도, "풍문… (3) Attender 04-04 553
16919 [한국사] 유전자를 근거로 우리가 일본의 조상이라는 주장 위스퍼 04-03 124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