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1-01 09:20
[한국사] 요사지리지 동경도와 발해
 글쓴이 : 칼리S
조회 : 1,566  

어차피 요나라 역사에 관심이 있는건 아니고, 결국 우리역사인 발해가 핵심이겠죠?


요사지리지 동경도 부분이 발해와 연관이 많은데, 이건 대충 봐도 어이가 없을정도로 엉터리다. 이는 이미 오래전 조선후기 실학자들도 요사지리지를 고찰해보고 인정한 것이다. 당장 발해고의 유득공이나, 아방강역고의 정약용 역시 요사지리지의 문제점을 깨닫고 발해관련해서 그냥 무시한다. 그리고 유사사학자들이 친일식민사학이라고 매도하는 한사군 논란에 정약용 선생도 들어갑니다.


자 요사지리지로 돌아와서 왜 요사지리지가 쓰레기인지 말하겠습니다.


요사지리지 동경요양부 부분을 읽어보면 요나라가 고구려 발해 요로 이어지는 정통성을 강조하기 위해 억지로 그냥 다 끌어다 잡탕을 만들어버렸다. 이러다보니 요사지리지 동경도의 내용대로 발해의 5경을 찍다보면 발해가 요동반도에 중심을 둔 국가로 바뀌게 된다.


거란의 동경요양부 연혁을 보자면, 한의 양평을 말하다가, 고구려의 평양성, 발해의 중경현덕부를 거론한다.


아마 거란은 자신들이 고구려, 발해로 이어지는 만주지역의 정통성을 자신들이 취한것으로 할려고 고구려와 발해의 수도들을 자신들의 영역안으로 끌어들여, 고구려의 후예를 자청하는 고려와의 정통성 경쟁을 한 것으로 보는게 타당하다.


당연히 고고학적으로 요사지리지에서 언급한 지역에서는 발해왕경급 유적은 없다. 애당초 발해무덤군이나 왕성유적지들은 동경요양부와 연관이 전혀 없는 곳들에 산적해 있다.


요사지리지를 보자면 요양지역은 역대급 지역으로 고구려 발해의 왕경급 유적이 나와야 정상인데, 그렇지 않다.


그리고 발해 중경이 요양이라면, 서경압록부의 위치는 더 코메디가 되 버린다.


요사가 최근에 각광을 받았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조선 후기 실학자들도 이를 가지고, 발해역사를 관심있게 고찰했지만, 그 위치비정이 너무 황당해서, 거의 인정하지 않게 된 것이다. 특히나 문헌만이 아닌 실제 고고학적 발굴성과를 결합해보면, 그냥 쓰레기라고 불러도 무방하다.


발해고를 지은 유득공이 언급했듯이 고려가 발해의 역사를 기록하지 않은게 참 안타까운 일이다. 발해는 해동성국이라 불렸을만큼 대단한 나라였고, 고구려의 유산과 당의 문물을 잘 받아들여 문화적으로도 상당한 국가였기 때문이다. 발해의 고위직들이 고려로 많이 넘어왔고, 그들과 함께 중요발해의 역사서들도 들어왔을텐데, 고려는 발해의 역사를 무시했다.


이는 발해와 동시대에 있던 고려 입장에서, 고구려의 후예를 놓고, 정통성 문제도 있었기에, 발해의 역사를 무시했을 거라고 본다. 이후 요와 고려는 서희의 담판에서도 보듯이 고구려의 정통성 문제를 거론한다.


아무튼 요사지리지가 왜 엉터리이고, 그 위치비정에 절대적으로 목을 맬 필요가 전혀 없다는 걸 알려드립니다. 그냥 요사지리지 동경도 부분만 제대로 읽어보시면, 그 난잡함에 혀를 내두를 것입니다. 발해고를 지은 유득공 선생도, 처음에 요사지리지 동경도 부분을 인용해서 발해 5경을 위치비정해보려 하셨지만, 후에 이를 대폭 수정해서(요사지리지의 위치비정이 워낙에 개판이라), 현 학설에 비슷한 쪽으로 위치를 이동시킵니다. 당연히 정약용 선생도 요사지리지를 그렇게 신뢰하지 않았고요. 이 분들이 무슨 친일식민사학자들이 아니겠죠?


새해 2019년이 밝았습니다. 동아게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1-01 09:25
 
2019년 새해에는 공부 좀 하시고, 정신 차리세요.
개나발 불며 무식한 티 철철 흘리며 나대지 말고
제발 공부 하면서 조신하게 지내세요.
     
칼리S 19-01-01 09:28
 
네 님도 정신차리고, 시간 낭비 덜 하시길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1-01 09:30
 
앞으로 동아게에 얼씬 거리지 말고 떡국이나 많이 드셔.
          
감방친구 19-01-01 09:31
 
사람이 염치가 없어도 정도가 있지
          
위구르 19-01-01 12:42
 
새해에는 이 쓰레기가 치워지기를. 고구려의 연개소문: 감방친구, 고구려의 후레자식 연남생: 칼리스
     
위구르 19-01-01 13:05
 
조언 드리자면, 저런 쓰레기랑 논쟁을 벌이는 것은 길가다 짖는 짐승한테 말로 욕을 하다가 결국에는 똑같이 짖게 되면서 다를 바가 없어지는 것과도 같습니다. 아무리 논리적으로 설명해줘도 저쪽에서 사람말을 하는 대신 자신 편한대로 짖기만 하니 무엇을 기대하겠습니까. 박사님의 집중력과 안목에 흠집을 낼 뿐입니다. 물론 박사님같은 기둥을 뽑아내고 이 게시판을 식민사학의 온상으로 만들려는, 마치 고려에서 독처럼 퍼진 사대주의 사상의 교묘한 벌레들과 같은 간첩무리가 끊임없이 덤비고들 있어서 결코 포기하셔서는 안되겠지만 저들의 짧은 헛소리에 길게 논리적으로 반박하여 힘쓰는 고행은 하실 필요가 없을줄로 압니다. 저 간첩이 원하는것이  그런 식으로 박사님의 힘을 빼는 것이라는 점을 아실 것입니다. 결국은 연구결과를 책으로 엮어 내셔서 널리 알리시는게 좋겠습니다. 또한 저 비열한 쓰레기 시체더미의 무리에게 이 게시판을 넘기지 않기 위해서라도 계속 고목처럼 서 계셔야 합니다. 옳은 사람을 몰아낸 소인배들이 단물을 빨아 병들어 썩은 오장육부를 채우는것이 우리나라 민족의 오랜 관행 아닙니까. 알면 그리 하십시오.

다 큰 어른도 거침없이 비웃는 것은 작은 꼬마 아이들이고 거대한 공룡을 가렵게 하는건 작은 기생충들일 따름입니다. 잡으려면 약을 쳐야지 직접 쳐없애려 하여야 겠습니까? 박사님이 약을 치든가 제가 약이 되든가 하여야 겠습니다
신수무량 19-01-01 11:03
 
앞글에 발끈하셌어요? 그리고 실학자랍시고 유득공 정약용 끌어들이셌어요? 그들이 역사학자랍디까? 물귀신 작전이여..뭐만나어면 조선시대 사람 끌어들여요..
우리나라사람아니면 댁 나라역사 공부나 하시고.
우리나라사람이면 역사 공부보다 도덕윤리공부 좀 하고 사람이 됬다 싶을 때 오세요...
보리스진 19-01-01 11:21
 
님 논리대로라면 우리나라 국사학계에서 말하는 그대로 거의 그대로 말하시는데요.
우리나라 사학계가 국사학계만 있는 것도 아니고, 일본사, 중국사도 있잖아요.
중국사하고 만주사 전공하는 국내 학자들하고는 전혀 다르게 얘기하시네요.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으니, 동북공정 대응할 때, 우리나라에서 중국사, 만주사 전공하는 사람들이 개입을 하지요.

앞으로 동북공정이나, 만주사, 연구할 때, 국사학 전공자들이 만주 쪽 중국 역사서를 공부안하니, 중국사하고 만주사 전공하는 국내학자들이 나서야합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조선시대 실학자들이 정약용만 있는 것도 아니고 왜 정약용만 얘기한답니까?
다른 실학자들은 주장이 다르잖아요. 왜 주장이 다르다는 얘기를 쏙 빼고 마치 조선시대 실학자들은 전부 다 정약용처럼 생각한 듯이 얘기합니까,
 
 
Total 17,0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99 [기타] 중국 / 선비족 대략 관심병자 06-16 259
17098 [기타] 현 중국의 조상은 동이(東夷) 구족(九族) 중 사이 (四… (3) 관심병자 06-16 738
17097 [한국사] 한국 - 중국 - 일본 한자음 [ 사 ] 를 비교해보았습니… (7) 열공화이팅 06-14 1630
17096 [기타] 혜초 왕오천축국전 관심병자 06-14 621
17095 [한국사] 자격미달 수원화성이 예외적으로 세계유산이 된 이… (1) 칼스가 06-14 1235
17094 [기타] 석가모니는 단군조선 사람이었다? (13) 관심병자 06-14 1450
17093 [한국사] 세종이후 조선 농업생산력 (4) 파이브텐 06-14 905
17092 [한국사] 영어 위키피디아에서 우리나라 곡옥이 일본 마가타… (3) aosldkr 06-13 773
17091 [한국사] 동아게에서 영화 예고편을 말하게 될줄이야 (1) 뚜리뚜바 06-13 397
17090 [기타] 세종이후 한반도 경지 면적과 강단사학의 무능함. (51) 바람따라0 06-13 824
17089 [기타] 일본 경지면적과 농업 생산량의 실체. (23) 바람따라0 06-13 634
17088 [세계사] 역사상 가장 아이러니한 비석.jpg (14) Attender 06-13 1637
17087 [한국사] 근세사 에도와 조선의 쌀생산량 말입니다. (32) 아스카라스 06-12 1164
17086 [기타] 일제시대 아지노모토 광고 (7) 관심병자 06-12 1038
17085 [한국사] 우리 강역사 왜곡의 뿌리 (4) 감방친구 06-12 860
17084 [기타] 한국 라면이 예전보다 맛없어진 이유 (8) 관심병자 06-11 3475
17083 [기타] 프랑스인 쟝 밥티스트 레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6) 관심병자 06-11 2102
17082 [기타] 대동민족론과 만한일국론으로 외연한 박은식 관심병자 06-10 620
17081 [기타] 조선사 편찬위원회 관심병자 06-10 331
17080 [한국사] 흠정만주원류고의 신라 문제 (4) 감방친구 06-09 1107
17079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1841
17078 [한국사] 식민사학(매국노사학)을 끝장내는 지름길 (14) 감방친구 06-08 1402
17077 [중국] 신장, 서장, 동북3성과 같은 용어를 쓰지 맙시다. (6) 윈도우폰 06-07 1232
17076 [한국사] 유물과 상징 그리고 신화 그 두번째 ( 천부경의 고고… (4) 풍림화산투 06-07 622
17075 [한국사] 충격, 고려장의 기원 알고보니 일본.jpg (7) Attender 06-07 1472
17074 [한국사] "동아시아 침술, 한반도 북부 두만강 유역서 시작됐… (10) Attender 06-07 1419
17073 [한국사] 광개토대왕비문 신묘년조 (2) 파이브텐 06-06 10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