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1-08 03:00
[한국사] 자치통감주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771  

호삼성의 자치통감주(資治通鑑注)에서의 형북(陘北) 관련 기록 집성(괄호 안이 호삼성의 주석이다)

※ '수당 영주와 고구려 서계 추적 : 406년, 모용희와 형북'에 붙임

모바일 사용자 링크
http://www.gasengi.com/m/bbs/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77914&sca=&sfl=mb_id%2C1&stx=cellmate

PC 사용자 링크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77914&sca=&sfl=mb_id%2C1&stx=cellmate

1.
《資治通鑒卷第七十二》

鮮卑軻比能誘保塞鮮卑步度根與深結和親,〔步度根保塞,見七十卷文帝黃初五年。誘,音酉。〕自勒萬騎迎其累重於陘北。〔累,力瑞翻。重,直用翻。陘,音刑。陘北,陘嶺之北也,唐代州雁門縣有東陘關、西陘州。〕荊〔章:甲穴行本「荊」作「並」;乙士行本同;孔本同。〕州刺史畢軌表輒出軍,以外威比能,內鎮步度根。帝省表曰:〔省,悉景翻。〕「步度根已為比能所誘,有自疑心。今軌出軍,慎勿越塞過句注也。」〔漢靈帝末,羌胡大擾定襄、雲中、五原、朔方、上郡,並流徙分散。建安二十年,集塞下荒地,置新興郡,自陘嶺以北並棄之,故以句注為塞。〕比詔書到,〔比,必寐翻。〕軌已進軍屯陰館,〔應劭曰:句注,出名,在雁門陰館縣。杜佑曰:句注山,即雁門縣西陘嶺。句,伏儼音俱,包愷音鉤。〕遣將軍蘇尚、董弼追鮮卑。軻比能遣子將千餘騎迎步度根部落,與尚、弼相遇,戰於樓煩,〔陰館、樓煩二縣,漢皆屬雁門郡,而晉志無之,蓋棄之荒外矣。〕二將沒,步度根與洩歸泥部落皆叛出塞,〔洩歸泥,扶羅韓之子。〕與軻比能合寇邊。帝遣驍騎將軍奏朗將中軍討之,〔晉職官志:驍騎將軍、游擊將軍,並漢雜號將軍也,魏置為中軍。〕軻比能乃走幕北,洩歸將其部眾來降。步度根尋為軻比能所殺。

2.
《資治通鑒卷第八十七》

猗盧以封邑去國懸遠,民不相接,乃帥部落萬餘家自雲中入雁門,從琨求陘北之地。〔陘北,石陘關之北也。陘,音刑。〕琨不能制,且欲倚之為援,乃徙樓煩、馬邑、陰館、繁畤、崞五縣民於陘南,〔樓煩,匈奴之所居,其地在北河之南;今嵐州樓煩郡,非古樓煩也。漢馬邑縣,唐之大同軍是其地。漢陰館縣在句泣西北。繁畤縣,在武州川。崞縣,為北齊北顯州平寇縣。今五縣雖存,皆非古縣地矣。陘,謂陘嶺。陘,音刑。〕以其地與猗盧;〔考異曰:懷帝紀:「永嘉五年,十一月,猗盧寇太原,劉琨徙五縣居之。六年,八月,辛亥,劉琨乞師於猗盧,表盧為代公。」宋書索虜傳在永嘉三年。晉春秋在永嘉四年,且云:「猗盧率萬餘家避難,自雲中入雁門。」後魏序紀在穆帝三年,即永嘉四年也。琨集,永嘉四年,六月,癸巳,上太傅府箋,云「盧感封代之恩」,故知在四年六月之前。又琨與丞相箋曰:「昔車騎感猗戰救州之勛,表以代郡封為代公,見聽。時大駕在長安,會值戎事,道路不通,竟未施行。盧以封事見托,琨實為表上,追術車騎前意,即蒙聽許,遣兼謁者僕射拜盧,賜印及符冊,浚以此見責。戎狄封華郡,誠為失禮;然蓋以救弊耳,亦猶浚先以遼西封務勿塵。此禮之失,浚實啟之。浚遂與盧爭代郡,舉兵擊盧,為所破,紛錯之由,始結於此。雁門郡有五縣在陘北,盧新並塵官,即徙陘北五縣著陘南。盧因移,頗侵逼浚西陲圍塞諸軍營,浚不複見恕危弱而見罪責。」以此觀之,盧非避難而來也。〕由是猗盧益盛。

3.
《資治通鑒卷第八十八》

六月,劉琨與代公猗盧會於陘北,謀擊漢。〔陘,音刑。〕秋,七月,琨進據藍谷,猗盧遣拓跋普根屯於北屈。〔北屈縣,漢屬河東郡,晉屬平陽郡,春秋晉公子夷吾所居邑也。宋白曰:慈州夾城縣,本漢北屈縣地。師古曰:屈居勿翻。〕琨遣監軍韓據自西,河而南,將攻西平。〔西平城,在平陽西,漢主聰築以居其子濟南王驥。〕漢主聰遣大將軍粲等拒琨,驃騎將軍易等拒普根,蕩晉將軍蘭陽寺助守西平。琨等聞之,引兵還。〔還,從宣翻,又如字。〕聰使諸軍仍屯所在,為進取之計。

4.
《資治通鑒卷第九十三》

是歲,後趙中山公虎擊代王紇那,戰於句注陘北;〔張守節曰:句注山在代州雁門縣西北三十里。據唐志,雁門縣有東陘關、西陘關,即其地也。句,音鉤。〕紇那兵敗,徙都大寧以避之。〔據水經注,大寧即廣寧也。廣寧,前漢曰廣寧,屬上谷郡;後漢曰廣寧;晉武帝太康中分置廣寧郡。〕

5.
《資治通鑒卷第一百一十》

丁亥,寶至索莫汗陘,〔索,昔各翻。汗,音寒。陘,音刑。〕去龍城四十里,城中皆喜。汗惶布,欲自出請罪,〔怖,普布翻。〕兄弟共諫止之。。汗乃遣弟加難帥五百騎出迎;又遣兄堤閉門止仗,禁人出入。城中皆知其將為變,而無如之何。加難見寶於陘北,拜謁已,〔已者,拜謁之禮畢。〕從寶俱進。潁陰烈公餘崇密言於寶曰:「觀加難形色,禍變甚逼,宜留三思,柰何徑前!」寶不從。行數里,加難先執崇,崇大呼罵曰:「汝家幸緣肺附,〔呼,火故翻。師古曰:肺附,謂親威也。舊解云。肺附,如肺腑之相附著。一說;肺,斫木札也。喻其輕薄附著大材也。〕蒙國寵榮,覆宗不足以報。今乃敢謀篡逆,此天地所不容,計旦暮即屠滅,但恨我不得手膾汝曹耳!」〔膾,細切肉也。〕加難殺之。引寶入龍城外邸,弒之。〔年四十四。〕汗謚寶曰靈帝;殺獻哀太子策及王公卿士百餘人;自稱大都督、大將軍、大單于、昌黎王,〔單,音蟬。〕改元青龍;以堤為太尉,加難為車騎將軍,封河間王熙為遼東公,如杞、宋故事。〔周武王封夏之後於杞,殷之後於宋。〕

6.
《資治通鑒卷第一百一十四》

燕王熙至陘北,〔陘北,冷陘山之北也。陘,音刑。〕畏契丹之眾,欲還,苻後不聽;戊申,遂棄輜重,〔重,直用翻。〕輕兵襲高句麗。

7.
《資治通鑒卷第一百四十一》

太子恂自平城將遷洛陽,元隆與穆泰等密謀留恂,因舉兵斷關,規據陘北。〔陘北,即恆、朔二州之地。關,即雁門之東陘、西陘二關也。斷,丁管翻。陘,音刑。〕丕在並州,隆等以其謀告之。丕外慮不成,口雖折難,〔折,之列翻。難,乃旦翻。〕心頗然之。及事覺,丕從帝至平城,帝每推問泰等,常令丕坐觀。有司奏元業、元隆、元超罪當族,丕應從坐。帝以丕嘗受詔許以不死,聽免死為民,留其後妻、二子,與居於太原,殺隆、超、同產乙升,〔同產,同母兄弟。〕餘子徙敦煌。〔敦,徒門翻。〕

8.
《資治通鑒卷第一百八十八》

春,正月,癸酉,以大恩為代州總管,〔代州,隋之雁門郡。〕封定襄郡王,賜姓李氏。代州石嶺之北,自劉武周之亂,寇盜充斥,大恩徙鎮雁門,〔雁門,漢廣武縣,隋更名。隋、唐代州皆治雁門,漢雁門郡治陰館。李大恩豈徙鎮漢雁門邪﹖宋白曰:句注在代州西北三十五里,雁門界西陘山也。始皇十三年移樓煩於善無縣,今句注山北下館城是也,故續漢書云:雁門郡理陰館。建安立新興郡,陘北悉棄之,其地荒廢。魏文帝移雁門郡,南渡句注,置廣武城,即今州西廣武故城是也。後魏明帝又移置廣武東占上館城內,即今州城是也。或曰李大恩自恆山請降,授代州總管,故自恆山徙鎮雁門。〕討擊,悉平之。

9.
《190-資治通鑒卷第二百四》

陘北沙陀素驍勇,〔沙陀保神武川,在陘嶺之北。陘,音刑。〕為九姓、六州胡所畏伏。公綽奏以其酋長朱邪執宜為陰山都督、代北行營招撫使,使居雲、朔塞下,捍禦北邊。執宜與諸酋長入謁,公綽與之宴。執宜神彩嚴整,進退有禮,公綽謂僚佐曰:「執宜外嚴而內寬,言徐而理當,〔酋,慈由翻。長,知兩翻。邪,讀曰耶。當,耶浪翻。〕福祿人也。」執宜毌妻入見,公綽使夫人與之飲酒,饋遺之。〔見,賢遍翻。遺,唯季翻。〕執宜感恩,為之盡力。〔為,於偽翻。〕塞下舊有廢府十一,〔舊書作「廢柵」,當從之,蓋考之唐志,雲、朔塞下無十一府也。〕執宜修之,使其部落三千人分守之,自是雜虜不敢犯塞。〔雜虜,謂退渾、回鶻、韃靼、奚、室韋之屬。〕

10.
《190-資治通鑒卷第二百四》

初,契丹有八部,〔歐陽修曰:契丹君長曰大賀氏,後分為八部:一曰但利皆部,二曰乙室活部,三曰實活部,四日納尾部,五曰頻沒部,六曰內會雞部,七曰集解部,八曰奚嗢部。部之長號大人。路振九國志:契丹,古匈奴之種也。代居遼澤之中,潢水南岸,南距愉關一千一百里,榆關南距幽州七百里。考異曰:蘇逢吉漢高祖實錄曰:「契丹本姓大賀氏,後分八族:一曰利皆邸,二曰乙失活邸,三曰實活邸,四曰納尾邸,五曰頻沒邸,六曰內會雞邸,七曰集解邸,八曰奚嗢邸。管縣四十一,縣有令。八族之長,皆號大人,稱刺史,常推一人為王,建旗鼓以尊之。每三年,第其名以相代。」莊宗列傳曰:「咸通末,其王曰習爾,疆士稍大,累來朝貢,光啟中,其王曰欽德,乘中原多故,北邊無備,遂蠶食諸部,達靼、奚、室韋之屬,咸被驅役。」漢高祖實錄、唐餘錄皆曰:「僖、昭之際,其王邪律阿保機怙強恃勇,距諸族不受代,自號天皇王。後諸族邀之,請用舊制。保機不得已,傳旗鼓,且曰:『我為長九年,所得漢人頗眾,欲以古漢城領本族,率漢人守之,自為一部。』諸族諾之。俄設策複並諸族,僭稱皇帝,土地日廣。大順中,後唐武皇遣使與之連和,大會於雲州東城,延之帳中,約為昆弟。」莊宗列傳又曰:「及欽德政衰,阿保機族盛,自稱國王。天佑二年,大寇我雲中。太祖遣使連和,因與之面會於雲州東城,延入帳中,約為兄弟,謂曰:『唐室為賊臣所篡,吾以今冬大舉,弟助我精騎二萬,同收汴、洛。』保機許諾。保機既還,欽德以國事傳之。」賈緯備史云:「武皇會保機故雲州城,結以兄弟之好。時列兵相去五里,使人馬上持杯往來,以展酬酢之禮。保機喜,謂武皇曰:『我蕃中酋長,舊法三年則罷,若他日見公,複相禮否﹖』武皇曰:『我受朝命鎮太原,亦有遷移之制,但不受代則可,何憂罷乎!』保機由此用其教,不受諸族之代。」趙志忠虜庭雜紀云:「太祖諱億,番名阿保謹,又諱斡里。太祖生而智,八部落主愛其雄勇,遂退其舊主阿輦氏歸本部,立太祖為王。」又云:「凡立王,則眾部酋長皆集會議,其有德行功業者立之。或災害不生,群牧孳盛,人民安堵,則王更不替代;苟不然,其諸酋會眾部別選一名為王;故王以番法,亦甘心退焉,不為眾所害。」又曰:「有韓知古、韓穎、康枚、王奏事、王鬱,皆中國人,井勸太祖不受代。」新唐書載契丹八部名與漢高祖實錄所載八部名多不同,蓋年祀相遠,虜語不常耳,其實一也。阿保機云「我為長九年」,則其在國不受代久矣,非因武皇之教也。今從漢高祖實錄。又唐餘錄前云「乾寧中,劉仁恭鎮幽州,保機入寇,仁恭擒其妻兄述律阿揼,由此十餘年不能犯塞」,下乃云「大順中與武皇會於雲中」,按大順在乾寧前,乾寧二年仁恭方為幽州節度,天順中未也。又武皇謂曰:「唐室為賊臣所篡,吾以今冬大舉。」此非大順中事,唐餘錄誤也。又編遺錄:「開平二年五月,契目王阿保機及前國王欽德貢方物。」然則於時七部猶在也。〕部各有大人,相與約,推一人為,建旗鼓以號令諸部,每三年則以次相代。咸通末,有習爾者為王,土宇始大。其後欽德為王,乘中原多故,時入盜邊。及阿保機為王,尤雄勇,五姓奚〔五姓奚,一阿會部,二處和部,三奧失部,四度稽部,五元俟折部,各有辱紇主為之酋領。歐陽修曰:奚當唐末居陰涼川,在營府之西,幽州之西北,皆數百里,分居陰涼川,東去營府五百里,西南去幽州九百里,東南接海,山川三千里。後徙居琵琶川。〕及七姓室韋、〔室韋本有二十餘部,其近契丹者七姓。〕達靼咸役屬之。阿保機姓邪律氏,〔歐史四夷附錄曰:阿保機以其所居棋帳地名為姓,曰世里。世里,譯者謂之邪律。〕恃其強,不肯受代。久之,阿保機擊黃頭室韋還,七部劫之於境上,求如約。〔如三年一代之約。〕阿保機不得已,傳旗鼓,且曰:「我為王九年,得漢人多,請帥種落〔帥,讀曰率。種,章勇翻。〕居古漢城,與漢人守之,別自為一部。」七部許之。漢城,故後魏滑鹽縣也。〔漢志,滑鹽縣屬漁陽郡。後漢明帝改曰鹽田。水經注:大榆河自密雲城南東南流,徑後魏安州舊漁陽邵之滑鹽縣南。滑鹽,世謂之斛鹽城,西北去禦夷鎮二百里。歐陽修曰:漢城城在炭山東南欒河上。宋白曰:契丹居遼澤之中,潢水南岸。遼澤去汽關一千一百三十里,汽關去幽州一百七十四里。其地東南接海,東際遼河,西包冷陘,北界松陘山。東西三千里,地多松柳,澤多蒲葦。阿保機居漢城,在檀州西北五百五十里。城北有龍門山,山北有炭山,炭山西是契丹、室韋二界相連之地。其地濼河上源,西有鹽泊之利,則後魏滑鹽縣也。〕地宜五縠,有鹽池之利。其後阿保機稍以兵擊滅七部,複並為一國。又北侵室韋、女真,〔女真,肅慎氏之遺種,黑水靺鞨即其地也。入遼東著籍者號熟女真,界外野處者號生女真,極邊遠者號黃頭女真。〕西取突厥故地,擊奚,滅之,複立奚王而使契丹監其兵。〔監,古銜翻。〕東北諸夷皆畏服之。

8.
《190-資治通鑒卷第二百四》

契丹主謂石敬瑭曰:「吾三千里赴難,〔難,乃旦翻。〕必有成功。觀汝器貌識量,真中原之主也。〔契丹主初來赴難,石敬瑭出見之於晉陽北門,此時固得之眉睫間矣。及圍晉安,軍中旦暮見,審之既熟,然後發此言。然味其言,不徒取其氣貌,又取其識量,則其所謂觀者必有異乎常人之觀矣。〕吾欲立汝為天子。」敬瑭亂讓者數四,將吏複勸進,乃許之。〔複,扶又翻。〕契丹主作冊書,命敬瑭為大晉皇帝,自解衣冠授之,〔石敬瑭蓋以北服即位。〕築壇於柳林,是日,即皇帝位。〔考異曰:廢帝實錄:「閏月丁卯,胡立石諱為天子於柳林,」誤也,今從晉高祖實錄、薛史契丹冊文。〕割幽、薊、瀛、莫、涿、檀、順、新、媯、儒、武、雲、應、寰、朔、蔚十六州以與契丹,〔儒州領晉山一縣,武州領文德一縣。武州,唐志有之。儒州,蓋晉王鎮河東所表置。後唐明宗天成元年,以興唐軍置寰州,領寰清一縣,隸應州彰國節度。人皆以石晉割十六州為北方自撤藩籬之始,餘謂雁門以北諸州,棄之猶有關隘可守。漢建安喪亂,棄陘北之地,不害為魏、晉之強是也。若割燕、薊、順等州,則為失地險。然盧龍之險在營、平二州界,自劉守光僭竊,周德威攻取,契丹乘間遂據營、平。自同光以來,契丹南牧直抵涿、易,其失險也久矣。薊,音計。媯,居為翻。蔚,糽勿翻。〕仍許歲輸帛三十萬匹。己亥,制改長興七年為天福元年,〔此清泰元年也,而以為唐明宗長興七年,以潞王為篡也。〕大赦;敕命法制,皆遵明宗之舊。以節度判官趙瑩為翰林學士承旨、戶部侍郎、知河東軍府事,掌書記桑維翰為翰林學士、禮部侍郎、權知樞密使事,觀察判官薛融為侍御史知雜事,節度推官白水竇貞固為翰林學士,〔白水縣屬同州。未白曰:白水縣,漢慄邑,又為漢衙縣,春秋彭衙地。後魏和平三年分澄城置白水縣,南臨白水,因名。九域志:在州西北一百二七里。〕軍城都巡檢使劉知遠為侍衛馬軍都指揮使,〔軍城,謂河東軍城。晉陽受圍之時,劉知遠為都巡檢使。〕客將景延廣為步軍都指揮使。延廣,陝州人也。〔陝,失冉翻。〕立晉國長公主為皇后。

契丹攻雲州,半歲不能下。吳巒遣使間道奉表求救,帝為之致書契丹主請之,〔間,胡莧翻。陘北諸州皆歸契丹,故間道南來。為,於偽翻。〕契丹主乃命翟璋解圍去。帝召巒歸,以為武寧節度副使。

9.
《資治通鑒卷第一百五十五》

壬寅,魏丞相歡引兵入滏口,大都督庫狄幹入井陘,擊爾朱兆。〔滏,音父。陘,音刑。〕庚戌,魏主使驃騎大將軍、儀同三司高隆之帥步騎十萬會丞相歡於太原,因以隆之為丞相軍司。歡軍於武鄉,〔晉置武鄉縣,屬上黨郡,石勒分置武鄉郡,唐為武鄉縣,屬潞州,我朝屬威勝軍。〕爾朱兆大掠晉陽,北走秀容。並州平。〔走,音奏。〕歡以晉陽四塞,〔太原郡之地,東阻太行、常山,西有蒙山,南有霍太山、高壁嶺,北厄東陘、西陘關,故亦以為四塞之地。〕乃建大丞相府而居之。〔自此至於高齊建國,遂以晉陽為陪都。〕

10.
《資治通鑒卷第一百八十》

子雄遂發幽州兵布騎三萬,自井陘西擊諒。時劉建圍戍將兆張祥於井陘,子雄破建於抱犢山下,〔隋志:恆州石邑縣有抱犢山。〕建遁去。李景被圍月餘,〔被,皮義翻。〕詔朔州刺史代人楊義臣救之。〔馬邑郡,朔州,與代州接境。楊義臣,本姓尉遲。尉遲迥之亂,義臣父崇,以宗族之故自囚於獄,高祖慰釋之。後崇與突厥戰死,義臣尚幼,養於宮中,以其父誠節,賜姓楊氏。〕義臣帥馬步二萬,夜出西陘,〔新唐志:代州雁門縣有東陘關、西陘關。帥,讀曰率。〕喬鍾葵悉眾拒之。義臣自以兵少,〔少,詩沼翻。〕悉取軍中牛驢,得數千頭,複令兵數百人持一鼓,潛驅之,匿於澗谷間。晡後,義臣複與鍾葵戰,〔複,扶又翻。〕兵初合,命驅牛驢者疾進,一時鳴鼓,塵埃漲天,鍾葵軍不知,以為伏兵發,因而奔潰;義臣縱擊,大破之。晉、絳、呂三州皆為諒城守,〔隋志:臨汾郡霍邑縣,後魏置永安郡,開皇十六年置汾州,十八年改呂州。為,於偽翻。〕′楊素各以二千人麋之而去。諒遣其將趙子開擁眾十餘萬,柵絕徑路,屯據高壁,〔高壁,嶺名。將,即亮翻;下同。〕布陳五十里。〔陳,讀曰陣。〕素令諸將以兵臨之,自引奇兵潛入霍山,〔霍山在霍邑東北,亦曰太白山,禹貢所謂岳陽,指是山之陽也。史記謂之霍太山。〕緣崖谷而進。素營於谷口,自坐營外,使軍司入營簡留三百人守營,〔漢、晉謂軍司馬為軍司;今軍吏亦謂之軍司。〕軍士憚北兵之強,不欲出戰,多願守營,因爾致遲。素責所由,軍司具對,素即召所留三百人出營,悉斬之;更令簡留,人皆無願留者。素乃引軍馳進,出北軍之北,直指其營,,鳴鼓縱火;北軍不知所為,自相蹂踐,殺傷數萬。〔蹂,人九翻。〕諒所著介州刺史梁修羅屯介休,〔隋介州治隰城縣,而介休縣屬焉。〕聞素至,棄城走。

11.
《190-資治通鑒卷第二百四》

安祿山大同軍使高秀岩寇振武軍,〔杜佑曰:振武軍,在單于都護府城內,西去朔方千七百餘里〕。朔方節度使郭子儀擊敗之,〔敗,補邁翻〕。子儀乘勝拔靜邊軍。〔據舊史,靜邊軍當在單于府東北,王忠嗣鎮河東所築也。宋白曰:雲中郡,西至靜邊軍一百八十里〕。大同兵馬使薛忠義寇靜邊軍,子儀使左兵馬使李弼、右兵馬使高浚、左武鋒使僕固懷恩、右武鋒使渾釋之逆靜軍,大破之,坑其騎七千。〔騎,奇寄翻;下同。考異曰:陳翃汾陽王家傳,此戰在十二月十二。嫌其與祿山陷東都相亂,故並置此〕。進圍雲中,使別將公孫瓊岩將二千騎擊馬邑,拔之,開東陘關。〔馬邑郡,朔州。雁門縣有東陘關、西陘關。時河東、太原閉關以拒秀岩,子儀既破秀岩,始開關。杜佑曰:代州,雁門郡;郡南三十里有東陘關,甚險固。西陘山,即句注山。陘,音刑;下同〕。甲辰,加子儀御史大夫。懷恩,哥濫拔延之曾孫衪,世為金都督。〔哥濫拔延見一百九十八卷太宗貞觀二十年。金都督府亦置於是年。舊史曰僕固,即鐵勒僕骨部,語訛為僕固〕。釋之,渾部,酋長,世為蘭都督。〔酋,慈由翻。長,知兩翻〕。

12.
《190-資治通鑒卷第二百四》

是夕,敬瑭出北門,〔出晉陽城北門也。〕見契丹主。契丹主執敬瑭手,恨相見之晚。〔以前此未識面,故然,亦必石敬瑭之氣貌有以聳其瞻視也。〕敬瑭問曰:「皇帝遠來,士馬疲倦,遽與唐戰而大勝,何也﹖」契丹主曰:「始吾自北來,謂唐必斷雁門諸路,〔斷,音短。雁門有東陘、西陘之險,崞縣有陽武、石門之隘。〕伏兵險要,則吾不可得進矣。〔使張敬達等果知出此,豈有晉安之困哉。〕使人偵視,皆無之,〔偵,丑鄭翻。〕吾是以長驅深入,知大事必濟也。兵既相接,我氣方銳,彼氣方沮,若不乘此急擊之,〔言當乘初至之銳而用其鋒也。〕曠日持久,則勝負未可知矣。此吾所以亟戰而勝,不可以勞逸常理論也。」敬瑭甚嘆伏。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1-08 03:08
 
형북

ㅡ 형령의 북쪽을 가리킴
ㅡ 형령의 남쪽은 형남이라 함
ㅡ 형령의 동쪽에 동형관과 서형관이 있었음

형령
ㅡ 일반적으로 대현의 북쪽에 있는 산줄기를 가리키나
ㅡ 위현 근처의 산줄기까지 그 개념이 확대

위 현
중국 허베이 성 장자커우 시
https://goo.gl/maps/z2sCdAzWsyM2

다이 현
중국 산시 신저우 시
https://goo.gl/maps/tYsDFG8GTMT2
감방친구 19-01-08 03:33
 
현 하북성 장가구시 독석구(独石口) 북서쪽, 난하 상류에 야율아보기의 한성(漢城)이 있었다.

Dushikouzhen
중국 허베이 성 장자커우 시 츠청 현
https://goo.gl/maps/DtFXWEdimqM2

이 지역을 경계로 9세기 해와 거란의 경계가 나뉘는데 거란은 이 해의 영역을 잠식한다.

송형령에 대한 역대 사서의 기술은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1) 현 조양시 서북쪽의 동북에서 남서방향으로 걸쳐 있는 산줄기, 또는 녕성현과 건평현 사이의 산줄기
ㅡ 이는 현 한중학계 통설이다

2) 장가구시 위현 서쪽 산줄기

3) 대현 북쪽의 산줄기

4) 난하 상류와 독석구 염산 일대의 산림지대
감방친구 19-01-08 03:35
 
炭山鎮西百二十里,灤水源於此。《遼史》:歸化州有炭山,謂之陘頭,契丹嘗游獵於此,有涼殿,承天皇后納涼所也。山東北三十里,有新涼殿,為景宗納涼處。惟松棚數陘而已。山有斷雲嶺,極高峻。宋咸平六年,高陽關將王繼忠為契丹所獲,見契丹主隆緒於炭山。即此。《五代史》:契丹阿保機告其部落,請帥漢人居古漢城,別為一部。歐陽修曰:漢城在炭山東南,灤河上有鹽鐵之利,乃後魏滑鹽縣,其地可植五穀。阿保機率漢人耕種,為治城郭邑屋廛市,如幽州制度,漢人安之。宋白曰:漢城在檀州西北五百五十里,城北有龍門山,山北有炭山,炭山西即是契丹、室韋二界相連之地,其地在灤河上源,西有鹽泊之利,即後魏滑鹽縣也。按:滑鹽本漢縣,屬漁陽郡,其界不能至此。今大寧以東,皆漢北平、遼西二郡地,地肥饒,宜五穀,有鹽濼鹽場,所謂漢城,亦概言之耳。

ㅡ 독사방여기요 북직 9

滑鹽廢縣在縣西北。漢縣,屬漁陽郡。後漢縣廢。明帝時,謂之鹽田。世謂之斛鹽城。北魏時,有斛鹽戍。《水經注》:大榆河自密雲東南流經斛鹽城,西北去禦夷鎮三百里。孝昌三年,安州石離、穴城、斛鹽三戍兵反,應上谷賊杜洛周。洛周自松硎赴之。石離、穴城二戍,蓋在斛鹽戍西。松硎,《唐志》營州西北百里有松陘嶺。或曰在今延慶州界,其地多長松,即今松林地也。《括地志》:滑鹽地宜五穀,有鹽池之利。

ㅡ 독사방여기요 북직 2
     
감방친구 19-01-08 07:42
 
대유하는 백하를 가리킨다.

白河在(밀운)縣城西。亦曰鮑立水,亦曰大榆河。自縣北石塘嶺流經縣界,又南經懷柔、順義縣流入通州境。萬歷中,議者謂順義縣牛欄山而下,白河、潮河二水交會,水勢深廣,漕舟易達。牛欄山而上,水源既分,支流自弱。密雲城西有白河故道,宜於楊家莊地方築塞新口,疏通舊道,使白河自城西經流,直至潮河交會,則水勢至大,牛欄山至密雲亦可以舟運矣。

ㅡ 독사방여기요 북직 2
          
감방친구 19-01-08 07:45
 
북위 시대 거란이 와서 머문 백랑수(백비하, 비파천) 동쪽의 그 백랑수를 이 대유하, 즉 백하(현 조백하)로 보는 가설을, 백랑수 비정의 하나로서 보유하고자 한다

曰鮑立水,亦曰大榆河

백하의 다른 이름을 포립수,포구수(구는 립의 오기로 보인다)라 한 데에서 가망성이 엿보인다

유성현에서 흘러내려 난하에 합수하는 로수와 현수가 두 개의 강임에도 하나의 강처럼 수리정보가 뒤섞인 것과 같이 조하와 백하도 비슷한 양상이다
감방친구 19-01-08 03:42
 
해와 거란의 활동 영역의 변화, 그리고 중원왕조의 영토의 들고 남, 교치, 왕조교체 등의 여러 이유로

지명이 이리저리 움직였는데

송형령도 마찬가지인 것이다.

또한 역대 왕조의 영주의 위치는 여러차례 교치됐는데(심지어 그 옮겨간 곳의 지명도 다른 곳으로 교치되는 식)
이를 엄밀히 구분하여 기술하지 않고 전대 사서의 기술을 후대 사서가 그대로 받아적음으로써 문제가 심각해진 것이다
감방친구 19-01-08 04:09
 
거란 8부족 연맹 대수장의 변천은 다음과 같다

대하씨(大賀氏)
ㅡ 7세기
ㅡ 대하굴가가 고구려를 배신하고 당 태종에 귀부하여 송막도독이 됨
ㅡ 고구려가 이 사실을 알고 굴가를 공격했으나 패배
ㅡ 당 태종은 영주 근처를 지나다가 굴가를 부르는데 그 굴가가 송막도독으로 임명된 송막도독부는 요락도독부의 동북쪽
ㅡ 요악도독부는 본인이 이미 지난 해 여름에 고찰해 보인 바대로 파림우기 동남쪽, 시라무렌강 북쪽으로 신당서에는 영주 동북쪽이라 기술돼 있음

요련씨(遙輦氏)
ㅡ 8세기(~906년)

야율씨(耶律氏)
ㅡ (906~)10세기
ㅡ 연맹 통합하여 요나라 건국
감방친구 19-01-08 04:17
 
거듭 지적하지만
한 나라, 특히 중원 정권의 북방 영토는 들고 남이 심하므로 지리지의 정보를 전체 시기에 적용하는 우를 범하면 안 된다

동북방에 대하여 당나라를 예로 들면
당나라가 고구려를 멸망시킨 후 산해관 동쪽을 실효지배한 역사는 그리 길지 않아서 수십 년 안팎이다

그런데도 자꾸 고구려를 멸망시킨 7세기 말만 머릿속에 깔아놓고서 사정을 논하려 한다

이런 사람을 얼간이라고 한다.
감방친구 19-01-08 04:24
 
거란은 이미 고구려 멸망 후 장가구 일대까지 분포해 설쳤으므로

또한
가탐도리기는 실제 가서 본 것을 기록한 것이 아니라 상인들, 당나라를 방문한 외국인들의 말을 취합하여 정리한 것이므로

영주 서북쪽 1백 리에 송형령이 있느니 하는 것은
ㅡ 가탐 당시인 8세기의 영주의 여러 위치
ㅡ 영주가 이리저리 교치됐으므로 여러 지역의 영주 위치에서 본 지리정보가 혼합됐을 가능성

등을 염두하고 분석, 적용해야 한다
감방친구 19-01-08 04:31
 
이전 고찰에서도 거론했듯이 수나라가 돌궐의 침략과 고보녕의 반란을 제합하고 수와 진을 많이 설치하는데 그 설치된 지역이 모두 북경 서쪽, 서북쪽이다.

그런데 영주를 저 멀리 훅 북경에서 동쪽으로 1000리 이상 떨어진, 당시 고구려 땅이었던 현 조양시에 설치했다고?

이런 걸 두고 '헤드빙빙'이라고 하는데
우리 학계와 그 미주가리닦개 노릇하는 것들이 딱 '헤드빙빙'이다

다른 말로 '븅신'이라고도 한다
감방친구 19-01-08 04:48
 
뒤에 집중 고찰하려고 말을 아꼈는데
현 조양시가 영주가 된 데에는 다음의 이유가 단초요 핵심이다

조조의 오환답돈 기사의
노룡ㅡ유성 700 리를

당나라 당시의 노룡현에 끼워 맞추고
노룡ㅡ유관 200리/210리
유관ㅡ영주 500리

라 비정한 것이다

조조의 오환 정벌 경로

노룡 ㅡ 서무산 ㅡ 백단 ㅡ 평강 ㅡ 백랑산 ㅡ 갈석산 ㅡ 역현

서무산을 기어올라서 산에다가 길을 내며 500여 리를 가서 선비족 거주지역을 지나서 오환 답돈을 격파

여기에서 200여 리 떨어진 곳이 유성

중국 역사지도집을 보면 엉망진창

그냥 평지길을 500리 간 게 아니라 산줄기를 깎아 길을 내면서 간 게 500리
감방친구 19-01-08 09:47
 
     
감방친구 19-01-08 10:46
 
이 지도의 문제점은 사서 기록과 무관하게 안주의 속군과 속현의 위치를 비정하여 지나치게 넓게 그 영역을 잡고 있는 것이다

밀운현은 현 밀운현이며 밀운수와 밀운현은 당연히 다르며
토은현, 안시현, 방성현, 요양현, 백단현, 연락현 등 모두 현 밀운현 100 리 내외로 위치했다

한편 요서군과 북평군은 위아래 거꾸로 배치를 하질 않나, 신창현과 조선현은 옛 비여현 위치에서 나뉘어야 하는데 현 노룡현에 신창현을 두질 않나

한마디로 개판이다

왜 이 지랄 똥을 싸고 자빠졌느냐 하면
모두 다 영주를 현 조양시에 고정시켜 놓기 위함이다

한중 사학계의 통설을 조성하는 사학자들은 학자라기보다는 미친년놈들이다

정신병자들이다

제정신이 아니라는 말이다
 
 
Total 16,8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88 [한국사] 강원도인님 궁금한거 있는데요.. (8) 막걸리한잔 03-24 169
16887 [한국사] 칼리S님, 빨리 비사성 사료 근거 주세요 (20) 감방친구 03-22 632
16886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관련 사서 원문과 해석 (2) 감방친구 03-22 295
16885 [한국사] 거란 동경의 이치(移置) 고찰 (4) 감방친구 03-22 266
16884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4) (1) 백운 03-22 337
16883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3) 백운 03-22 150
16882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2) 백운 03-22 157
16881 [한국사] 삼한(三韓)의 탄생 배경 (1) 백운 03-22 286
16880 [한국사] 고조선어 부여어는 별개다? (8) 강원도인 03-22 454
16879 [한국사] 요택과 거란 동경 (3) 감방친구 03-21 534
16878 [한국사] "가야 건국설화" 그림 새긴 대가야 토제방울 발견"....… (4) Attender 03-20 1438
16877 [한국사] 한영우교수의 51쇄 간행된 <다시찾는 우리역사> … 스리랑 03-20 473
16876 [한국사] 불고기 원조=고구려 맥적? 역사로 둔갑한 낭설 (7) 뉴딩턴 03-20 1080
16875 [한국사] 고대에 최고지도자는 한알(天)이었다. (4) 백운 03-20 792
16874 [한국사] 사극에는 단 한번도 등장하지 않았던 실존했던 관모. (15) 막걸리한잔 03-18 1822
16873 [한국사] 가탐도리기 영주입안동도(營州入安東道) 분해와 분… (22) 감방친구 03-18 715
16872 [세계사] [혐댓글]잠금니다. (8) 탄돌이2 03-16 234
16871 [한국사] 여진족에게 이용만 당하고 종족이 없어진 발해인 (11) 강원도인 03-15 2691
16870 [한국사] 말갈이 아니라 흑수말갈입니다 (21) 감방친구 03-15 1224
16869 [일본] MBC설탕의 제국. (1) 쉿뜨 03-15 1360
16868 [기타] 무기력과 의욕상실, 집중력 저하 (8) 감방친구 03-15 722
16867 [한국사] 동이족(동북) 중에 말갈만이 말이 통하지 않았다. (7) 강원도인 03-15 1439
16866 [세계사] 한글을 훔치고 싶은 놈들 (5) 탄돌이2 03-14 2846
16865 [한국사] 우리나라 사라진 거대 문화재들의 복원 모음 영상 (1) 칼스가 03-14 1358
16864 [한국사] 삼한인들은 말을 탈수가 없었다? (9) 강원도인 03-14 1257
16863 [한국사] 한글에 대해서 문의 드립니다 (28) 이든윤 03-14 947
16862 [한국사] 압록강의 어원에 대한 단상 (7) 백운 03-14 8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