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2-07 17:26
[한국사] [네이버 뉴스논평에서 펌]고구려의 영역은 어디까지일까?
 글쓴이 : Attender
조회 : 1,255  

1.png


2.png


3.png


4.png


5.png


6.png


7.png


8.png


출처 :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09&aid=0004300468&sid1=103&backUrl=%2Fhome.nhn&light=off


위의 링크에서 풀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가 역사에 대해서 아는것이 별로 없고 삼국유사와, 삼국사기도 완전히 정독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저런글을 보니 굉장히 식견이 많은 기자 분 같았습니다.

여기 가생이에서 우리나라 역사를 공부하시는 동아게 역사학자 분들도 부디 저 자료가 고구려를 공부하는데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이런 자료를 올려봅니다....

다들 홧팅!!!!!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포테이토칩 19-02-07 20:48
 
수나라가 무려라를 빼앗아봤자 전쟁에서 여러번 연패함으로서 수나라의 무려라 점거는 일시적이였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관심병자 19-02-08 13:24
 
윗글에서 알수있는 재밌는점은 요동, 요서에 대한 고구려와 당의 개념차이 입니다.
일반적으로 요동은 요수의 동쪽, 요서는 요수의 서쪽을 지칭합니다.
하지만 위 내용에서 고구려 입장에서는 요서 지역을 수, 당에서는 요동이라 부른것을 알수있습니다.
요수라 불린 강이 여러개가 존재했기때문 이겠죠.
어쨌건 저 당시의 요동, 요서는,
수당의 요서 / 수당의 요동 = 고구려의 요서 / 고구려의 요동
동시대에도 이런식으로 존재했다고 생각해 볼수도 있는것이죠.
     
포테이토칩 19-02-08 16:40
 
일반적으로 고대 중원은 난하 동쪽을 좀 넓은 범위로서 요동이라고 불렀어요.
다만 고구려 입장에서의 요동/요서는 대릉하 동쪽/대릉하 서쪽
아마 태조대왕의 요서 10성 기록도 이런 식으로 접근하면 쉬울 듯 합니다
 
 
Total 16,9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45 [한국사] 발해 멸망과 동단국 사민의 전말(顚末) (7) 감방친구 04-18 1670
16944 [세계사] 터키 중부의 선사시대 거주지인 '아쉬클리 회위… Attender 04-18 1579
16943 [한국사] 그래서 요양(遼陽)은 어디인가 (1) 감방친구 04-17 850
16942 [세계사] 이스라엘 저만 나빠보이나요? (74) someak 04-15 3352
16941 [한국사] '구지가' 사실이었나…1,500년 전 '타임캡… (2) BTSv 04-14 2676
16940 [한국사] 고구려 복식 재현 (1) BTSv 04-14 2538
16939 [중국] 중국 옛날 복식 재현 BTSv 04-14 1441
16938 [한국사] 김용운 선생의 채널을 소개합니다 (1) 감방친구 04-13 694
16937 [한국사] 행주산성 모인 어민, 日 추격에 배 몰고 나가 ‘선상 … (1) 스쿨즈건0 04-13 2368
16936 [한국사] 고종에게 "대체 무슨 생각으로 백성을 이 지경에…" … (6) 초록바다 04-12 2368
16935 [한국사] 천연기념물인 울진 성류굴에 낙서한 이들의 정체...12… (1) 초록바다 04-11 1639
16934 [한국사] 요양과 건주, 그리고 패주 (2) 감방친구 04-09 1051
16933 [기타] 밀고 당긴 간도분쟁 300년 관심병자 04-09 1587
16932 [기타]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그 뜻과 진실 관심병자 04-08 1233
16931 [한국사] 진정한 환빠, 천하의 명문 환단고기속의 단군세기 (6) 스리랑 04-08 2005
16930 [한국사] 일제 경찰서장 끌고 나와 “3000명 독립시위, 증명… (1) 스쿨즈건0 04-07 2244
16929 [기타] 백두산정계비와 ‘잃어버린 땅’ 간도 (2) 관심병자 04-06 1657
16928 [한국사] 베트남 정부로부터 환대받은 화산 이씨 (6) 강원도인 04-06 3390
16927 [기타] 한국에도 고양이 섬 생긴다. (4) 스쿨즈건0 04-06 1653
16926 [기타] 백제와 신라에 대해 글을 쓸 때 (7) 벚꽃 04-05 1443
16925 [한국사] 역사적으로 한국은 중국의 일부 (6) wstch 04-05 2753
16924 [일본] 이순신을 신(神)으로 받든 메이지 일본인들 (1) 스쿨즈건0 04-05 1530
16923 [한국사] “중국 요동(遼東)의 인구 30%가 조선인이었다” (9) 막걸리한잔 04-05 2166
16922 [기타] 평양 관련 기록 모음 (12) 관심병자 04-04 1038
16921 [다문화] 동남아시아에 발견되는 O2b 유전자들 (25) 강원도인 04-04 1680
16920 [한국사] 조선시대 정치판에 도입한 유죄추정탄핵제도, "풍문… (3) Attender 04-04 579
16919 [한국사] 유전자를 근거로 우리가 일본의 조상이라는 주장 위스퍼 04-03 128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