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28 15:13
[일본] 일본 고위층이 쓰던 모자가 버선에서 유래된 역사적 사례담
 글쓴이 : 쿤신햄돌
조회 : 2,770  

버선모양의 일본 전통모자

조선통신사를 따라가던 사무라이가 모자를 달라고 졸라
선비가 모자를 벗을 수는 없고 하여 
신고있던 버선을 벗어 주니 이를 모자로 알고 썼다는데
그 모습이 마치 까마귀에 버선모자를 쓴 모습과 같았다고 한다.

그래서 에보시다께(烏帽子岳)는 까마귀가 모자를 쓴 모양이라고 하여 명명된 것.

 

얼마전 충북 제천의 신륵사 극락전에서 
사명대사행일본지도(泗冥大師行日本之圖)가 발견되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이는 1604년 사명대사가 강화대사로 일본에 갔을때 
일본인들이 수행하는 모습을 그린 그림이라는데 
이때 사명대사는 도쿠가와이에야스(德川家康)와 담판을 벌여 임진왜란때 잡혀간 
조선인 포로 3,500명을 데리고 귀국하게 되었습니다.

김천 직지사에서 진묵스님의 가르침을 받던 사명대사는 
(일락처(日落處)로 가거라)는 진묵스님의 한마디에 그곳이 어딘지도 모른채 
금강산등지를 떠돌던 그는 일락처란 해가지는 서산이란 화두를 간파하고 
그것이 바로 서산대사의 법호임을 깨달아 운명적 만남을 갖게 됩니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서산과 사명 두 대사는 전국각지에서 
승병을 이끌어 연전연승을 하게 되는데 사명은 병법과 축지법에 능해 왜군들이 
두려워 했다는 이야기가 전설처럼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렇듯 사명대사에 얽힌 이야기는 비교적 잘 알려져 있으나 
오늘은 사명대사의 행적 가운데 잘 알려지지 않은 일화 한토막을 소개할까 합니다.


임진년 전쟁을 승리로 이끈 사명대사는 
일본 승려에게 자신의 버선을 벗어 머리에 씌워 주는데 이는 조선의 발 아래 존재란 뜻에서다.


오늘날 일본 승려들의 모자가 
우리의 버선모양을 하고 있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랍니다.


사명대사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일본 정부에 남정네들을 거세해 
말린 불알 몇 서말을 바칠 것을 요구 했는데 남자의 씨 가 부족해진 일본 여성들은 
허리에 담요를 차고 씨받기에 매진하지 않을수 없었는데 
이것이 오늘날 기모노의 기원이라는 것입니다.



일본신사 제사장이 쓰는 모자는 백제 왕의 버선에서 유래가 되었다.

 

문자를 알려준 백제에 "스승님의 물건 하나만이라도 주십시오" 애걸하자

 "앳따, 너희들은 아직 바닥이다"하며 신고있던 버선을 던져주니,

그걸 애지중지 머리에 모신거라는 것이다^^

 

요강단지를 구입하는 일본인 관광객들이 구입하는 목적은 좀 이외의 용도 때문이다.

생김새만으로 보면 둥그런 모양이 잡동사니를 넣으면 좋을 것도 같다.

그런  용도로 사간다면 그런가 하고 지나갈 일이지만, 그게 아닌 모양이다.

 

김치 보관용이라나. 일본에서도 우리의 김치가 인기 있다는 말은 들었다.

한국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김치를 구입하고

이를 담을 그릇으로 선택한 것이 「요강단지」다.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인들에게 입소문이 퍼져서인지 꽤 많이 팔린다는 것이다.

듣고 보니 김치그릇으로 쓰기에  딱 맞을 것 같기도 하다.

 

우리에게는 그 용도가 연상되어 입맛이 싹 가실 일이지만,

처음부터 용도를 모르는 그들에게는 상관없는 일이다.

본래 용도와는 달리, 보다 좋은 곳에 맞추어 사용하면 그만이지 싶다. ^^

 

용도와는 사뭇 다른 데에 쓰여 새로운 상품으로 거듭난 것이 한 둘은 아닐 것이다.

임진왜란 때에 있었던 일이었다고 한다.

 

일본 병사들이 이 땅에서 많은 물품을 노략질해갔다.

그 중에는 여성의 버선도 끼어있었다.

 

귀국하여 보따리를 풀고 전리품들을 이웃에 나누어 줬다.

선물로 버선을 받아 든 사람이 처음 보는 물건이라 용도를 몰랐다.

아무리 보아도 알 수가 없었다.


주둥이가 넓은 모양이 머리에 쓰면 맞을 것 같아 써 보았다.

아니나 다를까 머리에 딱 맞는 게 아닌가.

 

버선발이 앞으로 축 쳐지며, 겨울철에 추위도 이길 수 있고

참 좋은 물건이라고 생각되어 그 후 만들어 쓰기 시작한 것이

요즈음 “도리우찌”란 모자가 되었다는 일화를 들었던 적이 있다.

 


버선이 일본으로 건너가 모자로 발전하였고,

앞으로 한류 붐을 타고 「요강단지」가 김치그릇으로 거듭 날지는 지켜볼 일이다.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As18&articleno=18287561&categoryId=0&regdt=20140224145445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5-28 15:48
   
야담이 역사적 사실이 될 수 없습니다
사실이 주가 아니라 재미가 주가 될 때에 문제가 됩니다
본인은 10대 시절부터 역사뿐만 아니라 문화, 민속, 복식사 등에 관심이 깊었습니다
하여 본문의 야담 역시 어릴 적에 들은 바가 있습니다
허나 이를 사실이라 할 수 없습니다

본인이 보기에는
ㅡ 막고굴의 고대 한국인이 쓴 모자 가운데에 무후책(일종의 두건, 고구려 고분벽화에도 비슷한 게 있는데 차이점은 막고굴 두건은 위를 길게 하여 앞으로 늘어지게 쓴다는 점)
ㅡ 이차돈 순교비 부조에 나타난 이차돈이 쓴 모자
ㅡ 신라 토용 가운데에 고깔 형태를 띠면서 그 위가 앞으로 숙인 형태(특히 서역인 어쩌구 썰을 풀 때 종종 거론되는 황성동 출토 토용)

이런 것들에서 그 일본 모자의 유래, 또는 유사점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일본 지배층들도 기본적으로 고대 한국인이었던 만큼 고깔 모자를 썼습니다

그 다양한 모습은 일본 전근대 회화, 또는 1960년대 일본 영화인 '괴담'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호랭이해 19-05-28 16:30
   

이차돈 순교비
[]
번객입조도 백제사신
[]
백제금동대향로
[]
기마인물상

재매정 신라 인물상

단석산 신라인
     
감방친구 19-05-28 17:48
   
역시 저처럼 막연히 떠드는 것보다는 이렇게 물증이 최고입니다
미월령 19-05-28 16:52
   
예전에 음양사라는 일본영화 보면서 저넘들은 왜 버선을 뒤집어 쓰고 있어? 라고 생각했었는데, 그 말이 맞았던거? ㅋㅋ
     
감방친구 19-05-28 17:49
   
그 말이 그르다는 이야깁니다
     
스스슥 19-05-30 09:25
   
아베노 세이메이.. 그 음양사는 10세기 사람입니다. 임진왜란 600여년 전이죠...
무영각 19-05-28 19:09
   
스머프 모자...
 
 
Total 7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2 [일본] 일본 북방계 남방계 유전자비율 (6) 블루클레스 06-29 664
781 [일본] 일본 두조상 유전자 (13) 블루클레스 06-23 1067
780 [일본] 청구권 유효하다ㅡ 징용판결 비난에 맞선 일본의 팩… (1) mymiky 06-18 573
779 [일본] 일본은 자민당 경선에서 승리하는 사람이 총리가 되… 플러그 06-07 419
778 [일본] 황현필 강사...이 분.... (3) 북창 04-25 785
777 [일본] 청와대 “일본에 마스크? 검토한 적도 없다” MESSI 04-22 1079
776 [일본] 독소조약 2028년에 종료되면 7광구는 어찌될까요 천년의시 03-29 1174
775 [일본] 『존재하지 않아야 하는』 세균생산을 명확히 기록… 독산 02-07 834
774 [일본] 영속패전론ㅡ패전을 부인하는 일본의 반문명적 언동 (1) mymiky 02-07 814
773 [일본] 일본 역사학자ㅡ 모든 자료를 한국에 기증 예정 (5) mymiky 02-02 1834
772 [일본] 일본어 단어 2000개 날로 먹는 방법 풍림화산투 01-25 1898
771 [일본] 속국 일본을 사랑했던 신라인들 (6) 풍림화산투 01-04 3161
770 [일본] 일본에게 한국인은 독일에서의 유태인? (16) 국산아몬드 01-04 1862
769 [일본] 이제부터 시작된다. 곤의 복수! 독산 01-01 1311
768 [일본] [펌] 일본 황실의 끔찍한 시집살이.jpg (4) 소유자™ 12-30 2030
767 [일본] 왜국, 서서히 난쟁이족으로서의 본래 모습을 되찾기 … (9) 독산 12-22 2948
766 [일본] 일본이 두려워했던 한국의 폭발적인 경제성장이 시… (26) 하루두루 12-18 5388
765 [일본] 일본이 러시아에게 핵펀치를 맞아 망연자실한 현상… (7) 하루두루 12-14 3605
764 [일본] 일본이 올림픽 휴전결의를 추진하였고 예상밖의 일… (2) 하루두루 12-11 2934
763 [일본] 과거사 극복을 위해선 피해자 인권을 최우선으로 생… mymiky 12-10 1049
762 [일본] 일본 스마트폰 시장까지 접수하는 한국에 절망하는 … (1) 하루두루 12-07 2020
761 [일본] 【동경 올림픽 똥물문제】오다이바 해변공원의 수질… (3) 독산 12-06 1669
760 [일본] 일본 국회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자 (1) mymiky 12-05 1071
759 [일본] 수요집회 옆 매국단체 "소녀상은 우상숭배" (4) mymiky 12-05 1452
758 [일본] 일제패망후 일본으로 귀환한 일본인들의 삶.jpg (4) 소유자™ 11-27 2844
757 [일본] 일본인들은 자신들이 백인종에 가깝다고 여깁니다 (9) Korisent 11-12 1696
756 [일본] 호사카 유지 ㅡ 신친일파의 한국 침식이 심각하다 (2) mymiky 11-09 9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