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02 20:06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글쓴이 : balloon
조회 : 2,998  

https://youtu.be/DPh8OxN-GbM

효기심이라는 유튜버의 영상인데 아무래도 저는 유튜버 주장은 그닥 와닿지 않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6-02 20:48
   
저 사람은 제 추천 영상에도 자주 떠서 몇 편을 봤는데요
구독자수가 상당히 많은 사람입니다
저 사람 채널 인정할 것은
ㅡ 목소리, 발음 좋은 거
ㅡ 편집 잘 하는 거
ㅡ 재미있게 잘 버무리는 거

이게 다입니다

사실 유튜브에서 인기 많은 채널이 대부분 이게 다죠
그 말은 유튜브에서 교양 콘텐츠로 승부 보려면 여기에 역점을 둬야 한다는 말입니다

그밖에 저 채널 자체는 내실은 없습니다
닳고 닳은 재료를 가지고 닳고 닳은 시각으로 버무린다는 거
이러함에도 저 채널 구독자들 충성도가 상당히 높습니다

유튜브 역사 콘텐츠 인기 채널이 다 저런 식이고
심지어 국까, 일뽕 정서를 스리슬쩍 섞는 채널도 여럿
있습니다

볼거리, 흥미, 재미 ㅡ 이게 유튜브에서 흥행요소
진정성, 내실 ㅡ 이건 마이너스 요소

우리 가생이 동아게 회원 가운데에 최근에 유튜브 채널 개설하신 풍림화산투님 채널도
ㅡ 편집
ㅡ 목소리, 발음

상당히 수준급인데요

제 개인적인 바람은
겉멋만 든 채널이 아니라
양심, 지성, 진정성 ㅡ 이런 게 알찬 채널이 인기를 끌었으면

허나 여기 동아게만 봐도 그런 건 인기가 없죠
     
balloon 19-06-02 20:58
   
네 다만 저런 영상이 한두번이 아니라 여러번 퍼지다보면 그게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다수가 미디어의 영향을 많이 접하다 보면 유튜버의 영향은 결코 무시할 수 없다고 봅니다.
          
감방친구 19-06-02 21:17
   
맞습니다 그게 큰 문제입니다
     
달렷 19-06-02 21:23
   
가끔보는 체널인데, 과거에 자신은 얕고 넓은 지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언급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아는데, 아무래도 깊이의 한계는 있겠지만,  핵심은 비교적 잘 다뤄 주는 것 같습니다.

좌우에 솔리지 않는 중도적 입장에서 내용을 다루려는 시도를 주로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냥 또다른 시각이라 생각하고 넘어갑니다.

호불호를 명확하게 해달라는 효기심 마지막 멘트가 좋더군요. 평가를 통한 피드벡도 그럭저럭 하는것 같고.......
          
balloon 19-06-02 21:25
   
네 ㅋ 그래서 결국 저는 불호로 선택했습니다 ㅎㅎㅎ
     
북문 19-06-02 23:14
   
얇고 넓다고 이 유투버는 자신을 평가하는 것 같은데 이해력이 충분하지는 안아보입니다

1. 고의든 아니던 낚시성 제목이란 것입니다
2. 중국 일본의 허구 주장 프레임안에서 이미 출발하는 바보같은 짓입니다
3. 세째로, 이런 얼토당토 않은 것을 이슈로 만드는 것 자체가 짱깨 & 쪽바리의 희망사항으입니다.

전쟁이 아니고 교류를 할땐 경제 규모가 큰 쪽 또는 발달한 쪽의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습니다

청나라 원나라를 중국으로 생각하는 것도 잘못되었죠. 그럼 징키스칸은 중국인이가요? 요즘 짱깨들이 영화만들고 징기스칸이 중국어하는 꼬락서니가 사실인가요?

일본이야말로 사실상 우리나라의 속국이었죠, 백제가 군대를 내라하면 그리 했구요 패망 후에도 넘어가는 사람들이 상류층을 바로 차지했죠

거의 항상 미국을 따르는 영국과 유럽은 미국의 속국이라는 논리가 되지 않을까요? 이익이 더 크명 그쪽을 따르는 것입니다.
야요이 19-06-02 21:01
   
속국은 맞습니다. 노예는 아니더라도
     
balloon 19-06-02 21:03
   
사실 저도 속국이라는 점에 대해 일부는 인정하는 바입니다만...  인기 댓글 중 하나의 글이 제 마음에 와닿더군요.
↓↓↓↓↓
Skku Muaythai 2일 전(수정됨)
평소 구독해서 영상 즐겨보고 있습니다.
무슨 의도로 영상을 만드셨는지는 충분히 공감을 합니다만, 역사전공자의 입장에서 조금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조선이 최고다" "조선 욕하면 식민사학이다" 따위의 말을 하고싶은게 아니고요.
우리 학계는 그 정도의 논의에서 벗어난지 이미 오래입니다. 물론 교과서는 국민 교육이라는 특성상 민족주의적인 요소가 때론 지나칠때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아마 효기심님도 거기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고싶으셨던 것 같습니다. 그건 동의해요

시각에 따라서 조선을 속국으로도 독립된 국가로도 파악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역사학의 기본은 당대의 맥락을 파악해야한다는 것이에요. 조선이 왜 이러한 외교방식을 취했는지 그 맥락을 고려해야지. 오늘날의 국제정치학의 논지에서 조선을 보면 당연히 모순이 생길 수 밖에 없겠죠.

현재적 관점에서만 역사를 보면 그 시대를 제대로 이해할 수가 없게 되고 잘못된 결론을 추출할 수 있게됩니다. 이게 제 글의 문제의식이에요.

조공책봉체제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중국송대부터 청대까지의 맥락도 살펴보아야할 것이고요. 조선 내부의 사정. 그리고 그 시대의
중심 가치는 무엇이었는지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보아야합니다.

물론 제 기준이겠지만 효기심님이 이러한 당대 동아시아 역사적 맥락에서 조공책봉체제를 본다는 생각은 들지않았습니다.

조공외교가 자주적이었다고 하는 것도 현재적인 입장이지만 실리고 뭐고 꿇은게 자존심이 상하니까 기분이 나쁘다고 하시는 효기심님의 의견도 마찬가지로 철저히 현재적인 입장입니다.

당대의 맥락에서 그 현상 그대로를 모두 살펴보고 평가를 해야지. "아 너무 비굴해 짜증나 이건 속국이니까 반성해야해" 는 역사학이라는 학문을 접근하는 올바른 태도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재적 요구에 의해 조선은 정말 자주적인 국가였어! 라고 강조하는 것도 비판받아야하지만, 마찬가지로 현재의 기준에서 조선은 답답해 라고 강조하는 것도 비판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은겁니다.

성리학때문에 망했다는 것도 그렇습니다.
성리학이 문제가 없다는게 아닙니다.
분명 문제가 많았죠. 반성할 부분들은 반성해야합니다. 동의해요.
그런데 "조선은 단언컨대 성리학때문에 망했다." 고 하시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성리학 = 전근대적인 것으로 규정해버리는 순간, 성리학이 그 시대에서 가지고 있던 수많은 합리적 요소들을 보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시각은  역사를 전근대와 근대라는 이분법적 구도로만 구분하게 되고, 그 과정에서 서구 중심주의로 빠질 수 있다는 문제점을 가집니다. 그러한 경향에 대한 반성으로 최근에는 세계적으로 포스트모더니즘 역사학이 점점 대두되고 있는 것이고요.

실증적인 부분도 문제를 제기하고싶은게요.
송대 성리학이 단순히 인도 불교를 몰아내기 위해 만들어졌다는건 너무 비약입니다. 그런 요소가 있는 것일뿐이죠..
실제로 성리학이 경세학으로서 송대부터 명대에 했던 역할들을 본다면 그렇게 말씀하실 수 없습니다.

혹시 글을 끝까지 읽어주시는 분중에
제 요지가 그래도 이해가 안가시는 분이 있다면 하나의 유명한 사례를 들어볼게요.

한 원주민 집단이 있습니다. 이들은 석기를 쓰다가 상처가 나면 상처를 치료하지않고 돌을 깨끗히 소독합니다.

지금 우리 입장에서 본다면 진짜 어리석은 행동이죠. 그런데 그 맥락을 살펴보면

이들은 아직 상처를 치료할 기술을 찾지 못했기에, 그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은 추가적인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석기를 소독하는 것이었던 것입니다.
당시의 맥락에선 석기라도 소독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선택이었던 것이죠.

이러한 부분을 말씀드리고 싶어서
댓글을 적게 되었습니다
     
감방친구 19-06-02 21:15
   
이 사람은 일본 사람이니까 상대하지 마세요
일본은 우리가 고려시대에 떵떵거리며 살 때에 귀족들도 거적대기 옷 꿰매입으며 산 나라입니다

일본은 패전 이후에나 인민들이 사람대접 받으며 살았지
얘네 역사를 보면 상거지도 이런 상거지가 없는 나라입니다

세상 어느 천지의 나라가 자국민을 노예로 팔아서 돈벌이를 합니까?

세상 어느 천지의 나라가 자기 나라 여성들을 창녀로 팔아서 돈벌이를 해요?
          
balloon 19-06-02 21:21
   
간혹 권문세족이 득세했던 시기나 구한말 시기에는 일부에선 속국의 모습이 있어서 일부 인정하기는 했는데 사실 저도 우리나라가 속국이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ㅎㅎ
               
감방친구 19-06-02 21:25
   
이거랑 비슷할 수 있습니다

우리 대한민국이 미국의 속국인가?

물론 골수일뽕 똥찌꺼기는 "어, 속국이지"라고 할 겁니다

대가리가 뽕에 쩐 짐승들이죠
     
북문 19-06-02 23:21
   
죠몽 쪽바리 원숭이 새끼에겐 야요이가 그리 선망의 대상인가보네 아이디도 그리한 것보니
     
북문 19-06-02 23:33
   
응 쪽국이 원래 우리나라 속국이었지 뭘 하사하면 맨발로 나와 받았지
쪽국에서도 상놈이라 모르겠지만 니네 천황은 그리했어
젤 시들시들하던 조선때마저도 조선사신 몇명가는 날이 니네 가장 큰 행사이자 축제였지
          
mymiky 19-06-03 00:24
   
일왕은 실권이 없어서.. 인지도가 없었구요..
애초에.. 조선 사신들이 일왕을 만날 일이 없었습니다. 

조선 사신들이 만난건
교토의 허울뿐인 일왕이 아니라
도쿄(에도)의 막부의 쇼군.
               
북문 19-06-03 01:25
   
아 그래요? 그럼 쇼군
제가 UFC 쇼군은 아는데 쪽바리 쇼군은 몰랐네요 아무튼 왜구 두목
쪽발이 천황이나 쇼군이나 닌자나 나중에 덧칠한 그나물에 그밥
역사 문외한 이지만 그 역사가 너무 보잘것없어 30분 흝어봐도 허세더군요 "닌자" ㅋ 난자 아님? 조선인 애를 낳으면 왜국 정부에서 상을 내렸었는데
감방친구 19-06-02 21:11
   
속국이냐 어쩌냐 하는 것은 여기 동아게, 잡게에서도 지겹게 따졌던 주제입니다

일단 해외 역사대중은 이미 100년 이상 중뽕, 일뽕 먹은 애들이고
국내에도 이 중뽕, 일뽕으로 골수까지 적신 잡것들이 심심할 때마다 꺼내는 메뉴입니다

전세계 역사를 봤을 때에 한국이 중국의 속국이었다ㅡ하는 논리를 적용하면 이 세상에 속국 아니었던 나라가 몇이나 될까요?

중국이요?

한나라는 흉노한테 속국이었죠
당나라는 티벳한테 속국 신세된 적이 있었죠
송나라는 금니라 속국이었죠

삼국사기 본기 대부분이
중국사서를 교차편집해 집어넣은 것이여서
중국계 나라를 아주 상국으로 떠받들며
말끝마다 조공을 바쳤다 어쨌다 그러죠

북위ㅡ고구려 관계를 보면
고구려가 역사상 제일 많이 조공 보낸 나라가 북위인데요
위서를 보면 두 달이 멀다하고 북위를 드나들며 조공을 바쳐요
영락 없는 속국신세인데 실상은 어떨까요?
ㅡ 대체 어느 속국이 상국의 사신단이 가는 길을 막고 통과를 안 시킵니까?
ㅡ 속국이 이러는데 북위는 아무런 힘도 못 써요
ㅡ 애초부터 북위는 북연 털러갈 때 고구려한테 미리 보고 하고 갔고요 고구려가 먼저 가서 북연 화룡성에서 주민들, 온갖재화 고구려로 빼오는데 손끝 하나 못 댔어요

수나라가 고구려한테 깝치다가 나라 말아먹은 거 아시죠?
수양제 조서에 보면 고구려가 매번
ㅡ 다른 나라가 수나라로 보내는 사신을 막았고
ㅡ 재화를 중간에 가로챘고
ㅡ 황제가 보낸 사신이 고구려를 방문했을 때에도 고구려왕이 직접 맞은 적이 없다고
수양제 입으로 말하고 있어요

이게 속국인가요?

발해가 지방정권 어쩌고 그러는데
발해는 천문령 전투에서 당나라군 개박살 내면서 건국했고요
당나라가 자꾸 깝치니까 산동반도로 해군 보대서 등주를 점령해버렸고 현 진황도시 북쪽 인근의 도산에서는 당나라군을 아주 몰살시킬 정도로 곤죽을 만들어 놨습니다

이게 지방정권이고 속국인가요?

명나라와 조선?
명나라와 조선 가운데에 누가 이득이었을까요?
비록 조선이 개국하며
요동을 포기하고 물러나기는 했으나
조선은 남만주 지역에 대한 연고권을 공인 받았고
여진족과 명나라 사이에서 중개무역하면서 이득을 취했고
공무역, 사무역 하면서 이득을 취했습니다

청나라와 조선이요?
세상 어느 속국이 종주국과 영토분쟁을 하고 근 150년 가량 시비를 다툽니까?
어느 속국이 종주국을 두고 미국 등과 단독외교라인을 개설합니까?
     
balloon 19-06-02 21:18
   
공감합니다. 사실 속국이었다면 이렇게 한글도 쓰지 못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발해나 고려도 연호를 쓰지도 못했겠죠. 그래서 저 영상에 대해 그닥 와닿지 않았던 것이었고요.
          
감방친구 19-06-02 21:20
   
정말 속국이라는 거는
1905년 을사늑약 이후의 대한제국을 두고 일본의 속국, 또는 보호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북문 19-06-02 23:31
   
그것도 그렇게 생각할 필요가 있을까요? 독일에 점령당했던 전체 유럽이 그때 독일 속국이었다고 말하는 것 같지는 않던데요
     
북문 19-06-02 23:56
   
ㅇㅇ
몽고에 졌으나 우리나라는 그때도 독립국이었죠 다른 곳에서는 없던 사례입니다

원래 원이나 금, 청은 짱깨들 보다 교류가 많고 터전이 비슷해서 전투 전략 등 우리를 훤히 알아서 국력이 약할 땐 막기 어려웠습니다. 청나라가 급속 진군 가능했던 것도 우회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혈연 지연으로 따지면 금청이 가까웠는데 왜그랬는지 중기로 접어들면서 머저리 짓을 하도 많이 해서. 같이 쳐들어가서 나눠먹었으면  될일을 "나 뒤에서 공격하지마" 하는데 "노" 나라도 열받을 것
          
mymiky 19-06-03 00:41
   
1. 원 간섭기 고려가 국체와 왕실의 종묘사직은 지켰으나..

속국이란게.. 내정간섭을 받는 나라를 의미한다면..
고려말기에 한정해서 그렇게 보일순 있다 생각합니다.

명청과 의례적 관례였던 조선과 달리..
고려는  원의 부마국으로써.. 원의 직접 영향을 받는 부분이 있는건 사실입니다.

2. 혈연 지연으로 따지면 여진족들이 한족들보다 조선과 가까운건 맞으나..

님이 까먹은게 있는데..
그리 따지면 한민족인 북한과 싸우는 현재  한국 상황을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ㅡ.ㅡ
같은 친형제끼리도 사이가 안좋은데..  혈연과 지연이 뭔 소용입니까?

또한.. 왜 일본과 한국은 친연성이 높으나.. 맨날 다툴까요?

혈연이고 나발이고.. 당시 조선은 맨날 국경지대에서  다투고
조선인들을 약탈해가는 여진족들보다

차라리.. 문명국이고. 우리보다 더 잘 살고
왜란때 대규모로 파병 해주고. 쌀과 구호물자를 보내준... 명나라가 더 가까웠음이 명백합니다.

중장년층이 태극기 집회에서.. 미국에게 하는 행동보세요.. 그럼..이해가 될겁니다.

3. 만약..청과 함께 조선이 중원을 나눠먹었다면?

현실적으로.. 지금쯤 우리나라는 조선성으로 중국땅이 되었을 확률이 높습니다.
조선족 자치구가 되었겠죠.. 내몽골. 티벳처럼요..

만주족들과 연합해 파트너가 된 몽골족들도.. 청이 망하는 순간
청나라는 곧 중국땅이라는 우기는 한족들에게 쏠랑 넘어갔음을 잊지마세요..

적당히.. 외국으로써 자기 본진을 지킨 조선은
지금도( 분단은 되었으나 )... 중국과는 다른 독립국가로 남았습니다.
               
북문 19-06-03 01:33
   
일리는 있으나 역사에 가정을 둘 필요없다고들하죠?
수천년동안 안된것을 가정하시는 것보니 학자는 아니시네요.

형제가 사이가 않좋다고 형제가 아닌 건 아니기 때문에 쟤가 니 형제가 아니라 사실 내 형제야 란 말이 동북공정인데 힘을 저한테 쓰지 마시고 중국/쪽국 그나풀들에게 쓰시면 도움이 될 것 같네요

그 형제와의 관계가 중요하단 것이 아니라 치부를 숨기려는 왜곡자체가 졸렬하며 왜곡하려면 역사라고 말할 수조차 없죠.

책으로 연구..존중합니다. 정서를 다아는 것처럼 상상.. 그건 함정입니다. 조선시대를 빼고 언제 그리 중국을 인정해줬나요? 가오리 빵즈는 원래 중국인의 공포에서 나왔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유래도 짱개들은 조작하려하죠 근대 연대가 안맞아요.


미안하지만 원래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짱개를 우습게 봅니다. 그리고 짱개는 1/20도 안되는 우리를 무서워하고 시기합니다. 지금도 그렇죠 주둥이로는 큰 소리 치고 있지만~  만리장성도 쌓고,위에 우리가 다니는 북쪽 초원길 못쓰고 그 밑 사막지대로 더 먼거리를 비단길도 개척하고~ 지구가 둥글기 때문에 북반구에서 밑부분은 훨씬 먼거 아시겠요? 모르시면 지구본으로 줄그어 보세요.  짱개들이 나름 열심히 살았죠 

짱개는 수십분의 일의 우리계통 민족에게 분열된 때 아니곤 힘으로는 못이겨 왔죠(물론 우리가 크게 3갈래가 섞인것 압니다. 다 호전적인 것이 아니고 21-25%만 전쟁을 주도한 주 계열이죠 그런데 전쟁이 나면 이사람들이 본능적으로 뛰쳐 나오죠). 그걸 본인들이 인정하면 짱개의 현명함을 인정할 수도 있었습니다. "다산즉승" 바퀴벌레 처럼요. 바퀴벌레~ 지구 최강 종족이죠 중국인은 그 다음

그리고 한국이 특수한 경우란 것은 못보시나본데 지금 지도로 봐도 한국이 별도로 남아 있는게 신기하지 않습니까? 생각해보셨나요? 제자리 지키던 딴나라들은 거기 다 있다구요? 아무리 잘 지내도 한국인은 중국인과 합쳐지길 절대 원하지 않아요. DNA에 새겨져 있죠.


원래 남중국에 있던 짱개와 쪽바리 국토는 Old world monkey 서식지와 일치합니다. 우리나라가 기반으로 한 만주-반도엔 원숭이가 전혀 없죠. 동물이 서식지가 차이나는 것은 여건이 달랐으며 따라서 사람의 유래도 전혀 틀린 것입니다. 언어체계도 전혀 틀리죠. 안섞이는 것이 아니라 못섞이는 겁니다.


우리 역사는 자체 연구와 중국 주변국과 해야지 변조를 하고 있는 당사자 짱깨나 쪽발이와 논할 것이 못됩니다. 그 둘은 자국내 학자들의 인정된 오랜 연구도 고치고 있죠. 

짱깨가 이익 때문에 역사마저 왜곡하고 있으니 우리도 이익때문에 수단 방법안가리고 공격할 명분이 생겼습니다. 짱깨의 왜곡으로 소수민족이 망각할 수 있으나 아닌 민족도 많습니다.

지리멸렬된 만주는 몰라도 터키와 몽골 역사학자들이 우리나라 자칭 역사 학자보다 우리의 옛모습을 더 잘알 수도 있습니다. 프랑스에서 첨보는 젊은 터키인에게서 재밌는 얘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가장 중요한 건 겉으로라도 "대의 명분"을 중시하던 짱개가 아니고 출신모를 독재 양아치짱개에게 느낄 유대는 애초에 없습니다.


역사는 되풀이된다는데 동북공정이나 북한 분할점령을 계획하는 것보니 우리를 쳐먹으려 할 때마다 수당시대에 뙤놈들 망했던게 겹쳐 지나가네요. 결국 뙤놈은 뙤놈, 이래서 우리 민족이 교류는 어쩔 수 없이 해도 섞이고 싶지는 않았구나 싶네요. 설치는 뙤놈에겐 몽둥이가 약이죠
뭘꼬나봐 19-06-02 21:25
   
중국엔 속국,,일본엔 식민지,,  그랬던가요????
     
감방친구 19-06-02 21:25
   
ㅎㅎㅎ???
     
감방친구 19-06-02 21:27
   
우리는 엄연히 독립국이었습니다
우리 역사에서 독립국이 아니었던 때가 언제인지 1905~1945년 빼고 한번 말씀해 보세요
     
북문 19-06-02 23:59
   
일본이 한국계 식민지 벗어나고 말해라 븅신 지금도 위는 다 한국계 ㅋ
몰라서 그러냐 모르는척 하는거냐

10% 재일 빼면 니네 천황, 스포츠, 정치, 학계, 연예인 심지어 야쿠자까지 남는거 껍데기만 남아 빙신아
90% 쪽본인이 10% 재일을 못당하는 게 현실.  아 1%인가 ㅋ
포테이토칩 19-06-02 21:50
   
속국
법적으로는 독립국이지만, 실제로는 정치나 경제ㆍ군사 면에서 다른 나라에 지배되고 있는 나라.

이걸 토대로 하였을시, 우리나라는 청일전쟁 이전까지 한번도 속국인적이 없지요.
조선의 경우를 들자면,

명나라-조선이 명나라를 상대로 요동정벌을 실행하려 했음. 명/조선 모두 여진을 공략해 영토를 확장함.

청나라-효종의 북벌론과 숙종 당시의 군사적 움직임.
     
mymiky 19-06-02 23:06
   
애초에.. 현대 사회에서 뜻하는 속국과
전근대 동아시아 세계관에서 속국의 의미는 많이 다릅니다.

현대의 법률은..

19c말~20c 초기에  서양에서 들어온 것들이고..
국제법 개념도 이때쯤.. 조선에 처음 소개 되었습니다.
mymiky 19-06-02 22:51
   
청나라의 경우, 약 30개에 달하는 조공국들을 가지고 있었는데..

기본적으로.. 중국은, 세상의 중심은 자기들이고..

자기들 이외에
자신들과 교역하는 다른 나라들를 통틀어 다 속국이라 생각했기에..

실제로는..  그냥 /외국 :외국 / 입니다.
hell로 19-06-03 00:01
   
시간내서 단재의 조선상고사 한번씩 읽어 보시기를 권합니다.
북문 19-06-03 00:05
   
멍청한 주제로 시작이 되었으나 오히려 결과적으로 서로 정보를 공유해서 자연스럽게 생각이 정리가 되었네요

알바도 모자라는 놈이 하면 역효과
비좀와라 19-06-03 00:37
   
영국 특히 대영제국 시절 청나라에 조공 하였는데 저 유트버의 논리라면 영국(대영제국)은 청나라의 속국?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정조시절에 영국(역시 대영제국)이 조선에 조공을 하였는데 그럼 영국도 근세조선의 속국?

지금 날고 긴다는 학자들도 종주국이거나 속국 그리고 조공무역에 관해서 이견이 많은데 윙미?

그나마 종주국과 속국에 관한 규정에 대해서 가장 밀접하게 접근 한 것이 정수일이 번역한 아랍과 신라와의 대화내용 입니다.

그 내용은 아랍상인이 신라에게 왜 너희들은 당나라에 조공을 받치냐 하니 신라왈 우리도 왜 조공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안 보낸다고 하니 자신들의 신(당나라의 신으로 한밭신으로 가물치신)에게 말해서 우리나라에 재앙을 (여기선 가뭄을 말함(한발신이 당나라의 주신이라 그럼)) 보내겠다고 하니 귀찮아서 보낸다고 말함.

이 대목에서 종주국이란 종가와 같은 개념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조공무역은 주로 제사에 사용되는 물품을 대상으로 거래 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죠. 그리고 신라와 당나라는 다른 조상(보통 종교는 조상신을 믿음)을 믿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것 이고요. 신라는 불교이고 당나라는 도교임. 그리고 이건 서양도 같음. 그럼 왜 현재 헷갈리냐고요? 좌파의 탄생으로 종교를 무시하기 때문 임. 과거에 종교는 개인의 생사 뿐만 아니라 국가의 생사도 결정 짓는 아주 중요한 것인데 이걸 무시하고 개인의 뇌피셜로 주장해서 생기는 쇼임.

그럼 근세조선은 공자의 제사를 계속해서 지냈는데 유교를 국교로 하는 집단이나 국가는 근세조선에게 조공을 받쳐야 한다는 개념을 이해 할 수 있는 것임.

영국 특히 지금의 영국 이거나 대영제국은 유교의 가치를 아직도 보존하는 국가임. 당연히 근세조선에게 조공을 받쳤던 것이고...
Korisent 19-06-03 08:28
   
속국이 아니라 약소국.
에롱이 19-06-03 12:18
   
저도 평소에 해당 유튜브의 영상을 즐겨보다가 저 영상보고 댓글을 달아서 지적해주었습니다만, 오히려 용감하다 욕먹을거 각오하고 영상을 올리니 대단하다 뭐 이런 류의 말도안되는 댓글들이 많더군여...

좀 유명세를 타면 그 사람이 잘못을 하건 안하건 무조건 빨아제끼는 무지한 사람들이 참 많은 것 같네요
브로리 19-06-03 21:08
   
제목부터 제대로 쓰시는것이 순서인것같습니다.
대륙이라는것은 무엇입니까?스스로 반도에 만족하고 인정하는 식민노예사관입니다.
차라리 반도는 대륙의 속국이였다?라고 해야 말이 통하는 법이지~
조선이라고 할려면 명의 속국이였다?청의 속국이였다?라는 식으로 제목을 달아놓아야 합니다.
그리고 조선은 명과 청의 속국이 맞습니다.
물론 조선이 명이나 청에게 완전히 속해있는것은 아니기때문에 그냥 반속국반독립이라고 합시다 ~
진짜인간 19-06-03 23:22
   
저 논리면 현시대 전세계는 미국의 속국이겠군요
미니사랑 19-06-05 16:42
   
아 네  속국이어서 12번인가 13반 싸워서 9번 발리셨나요. 물론 조선만 보면 다른 이야기겠지만  명나라와 청나라는 같은 존재인가요?  원나라는 요?징기스칸은 어느나라 사람?
 
 
Total 17,3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06 [북한] 허형식과 박정희,극단으로 갈린 둘의 선택.. 돌통 04:12 142
17305 [북한] 놀라운 역사 돌통 03:24 171
17304 [한국사] 한국의 전략 리뷰 (4) 떡국 08-24 669
17303 [한국사] 병인양요, 조선에 대한 프랑스인의 기록 (1) 솔루나 08-22 2374
17302 [북한] 학문적으로, "남북한 특수관계론" 이라는 학술적 이… 돌통 08-22 867
17301 [일본] 일본 경제상황 알기쉽게. 월수입 100만원인데 (5) 반스업 08-21 3324
17300 [베트남] 베트남 전통의상 변천사.JPG (7) 소유자™ 08-21 2693
17299 [일본] 일본을 추종하는 교수들 면상 ( 마지막에 도망가는 … (5) mymiky 08-21 1910
17298 [북한] 2010년 이후부터, 현재 2019년까지 러시아인들의 스탈… 돌통 08-21 961
17297 [기타] 다음 중 사후세계를 다스리는 시왕이 아닌 것은? (5점 밤부 08-20 797
17296 [북한] 김원봉과 백선엽의 두인물의 평가.. 가지각색이겠지 (4) 돌통 08-20 1324
17295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 진화 (9) 솔루나 08-19 1141
17294 [한국사] 이 주장의 출처를 알수 있을까여?? 을사늑약 (8) 솔루나 08-19 943
17293 [일본] 히로히토 일왕 ㅡ 패전 7년뒤, 재군비와 개헌 필요성… mymiky 08-19 858
17292 [한국사] 낙성대연구소 이우연의 사기행각 (3) 떡국 08-19 1302
17291 [한국사] 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 (1) 행복찾기 08-19 775
17290 [한국사] 고구려는 왜 화북지역까지 진출하지 않았을까요? (4) 엄청난녀석 08-19 1280
17289 [북한] 따뜻한 마음을 품고 사세요. 돌통 08-19 636
17288 [기타] 과학적 방법론 떡국 08-18 577
17287 [한국사] 조선 노예제 사회론 (7) 떡국 08-18 1053
17286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과 식민지 수혜론은 근본적으로 다… (5) 멸망의징조 08-18 878
17285 [기타] 한국 민족주의에 대해 (2) 관심병자 08-18 911
17284 [기타] 국민학교 어원 (5) 관심병자 08-17 1082
17283 [한국사] 경제사학이 가야 할 길은? 떡국 08-17 673
17282 [북한] 태영호 전 공사가 탈북민 모자 아사 사건은 북한의 … (1) 돌통 08-17 1947
17281 [일본] 박정희 군대 동원해 시민들 짓밟고 엉터리 한일협정… (2) mymiky 08-17 1263
17280 [일본] 아베는 협정 위반 운운하기 전에 식민지 불법부터 고… mymiky 08-17 81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