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05 20:54
[한국사] 한문 문법도 모르는 정인보 선생의 호태왕 비문 해석
 글쓴이 : 풍림화산투
조회 : 1,774  

최근 여러 언론 매체들을 통해서 광개토대왕 비문에 대한 해석들이 나오고 있는데

 이상하게도 위당 정인보 선생의 비문 해석을 부정하면서 시작합니다

  지금도 일본인들은 비문의 신묘년 기록을 왜가 바다를 건너와 백제와 신라를 격파하고 신민으로 삼았다고 알고 있고 또 그렇게 가르치는데요.

  정인보 선생님은 문장에서 주어가 생략되었고 실제 파괴되어지기 전의 문장은 광개토대왕이 바다 건너 왜를 격파한것이다. 라고 해석하셨죠

  정인보 선생님의 학설을 폐기하기 전에 한번 검토해볼 필요성은 있지 않은가 해서 올려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VUGzwKANhZs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Player 19-06-07 16:02
   
한국 고대시대 한자사용은 중국과 같지 않습니다.
참고로 고대로 거슬러 올라갈 수록 어순등의 규칙성은 옅어집니다.
중국안에서도 지역별로 사용하는 한자 사용이 다르고,
이건 동아시아뿐만 아니라 유럽어족에서도 나타나는
범유라시아적인 언어적 변천에서도 유사합니다.
즉 어순보다 뜻이 취지에 맞고 자연스럽고 상식적으로 통하는 것으로 해석하는게 바른것이지,
억지로 문법에 짜 맞추는 것에서 찾은 뜻을 바르게 보는 것이 오히려 곡해의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리고 주어는 고구려가 아니라 영락태왕이고
태왕을 제외한 변방 오랑캐의 업을 세우는 글이 아닙니다.
즉 왜구가 무엇을 격파한다는 내용 부터 취지에 어긋남이 발생 합니다.

즉 영락태왕이 배를 타고 이동하여 어디에선가 왜구를 격파한 것이
가장 자연스럽고 비문의 취지에 가장 맞는 해석입니다.

당시 고구려의 백제에 대한 전쟁에 배를 이용한 빠른 전개의 기록이 남아 있기 때문에
정황과도 가장 어울리는 해석입니다.

그리고 신묘년은 끊어 읽는 지점마다 새로운 해석이 가능해서 그냥 가장 자연스러운 해석을 하는게 바른게 아닌가 합니다.
     
풍림화산투 19-06-07 23:18
   
네 그렇습니다. 비문은 깨어져서 결문에 대해서 어차피 추정이 들어가야하고 .. 그 추정을 하기 위한 주요 자료들이 의도적으로 폐기된다거나, 무리하게 정인보 선생을 한문 문법을 모르는 무지랭이로 몰고간다거나..그런 것에서 오히려 정인보의 해석이 사실에 가깝지 않을까 추론할 수 있는 것 아닌가 합니다
     
풍림화산투 19-06-07 23:21
   
영상에 넣은대로 파백잔 왜 구 신라 이위신민..이게 맞지 않을까 합니다. 태왕께서 백잔과 왜를 격파하고 신라를 구원하여 신민으로 삼았다. 그래야 비문이 세겨진 해와 거의 같은 해에 있었던 413년에 고구려와 왜가 공동으로 남조에 방문한 사건이 이해가 됩니다
 
 
Total 17,3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06 [북한] 허형식과 박정희,극단으로 갈린 둘의 선택.. (3) 돌통 08-25 598
17305 [북한] 놀라운 역사 (1) 돌통 08-25 631
17304 [한국사] 한국의 전략 리뷰 (17) 떡국 08-24 1494
17303 [한국사] 병인양요, 조선에 대한 프랑스인의 기록 (3) 솔루나 08-22 2710
17302 [북한] 학문적으로, "남북한 특수관계론" 이라는 학술적 이… 돌통 08-22 971
17301 [일본] 일본 경제상황 알기쉽게. 월수입 100만원인데 (6) 반스업 08-21 3590
17300 [베트남] 베트남 전통의상 변천사.JPG (7) 소유자™ 08-21 2923
17299 [일본] 일본을 추종하는 교수들 면상 ( 마지막에 도망가는 … (6) mymiky 08-21 2087
17298 [북한] 2010년 이후부터, 현재 2019년까지 러시아인들의 스탈… 돌통 08-21 1080
17297 [기타] 다음 중 사후세계를 다스리는 시왕이 아닌 것은? (5점 밤부 08-20 895
17296 [북한] 김원봉과 백선엽의 두인물의 평가.. 가지각색이겠지 (6) 돌통 08-20 1461
17295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 진화 (9) 솔루나 08-19 1243
17294 [한국사] 이 주장의 출처를 알수 있을까여?? 을사늑약 (8) 솔루나 08-19 1030
17293 [일본] 히로히토 일왕 ㅡ 패전 7년뒤, 재군비와 개헌 필요성… mymiky 08-19 946
17292 [한국사] 낙성대연구소 이우연의 사기행각 (3) 떡국 08-19 1447
17291 [한국사] 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 (1) 행복찾기 08-19 871
17290 [한국사] 고구려는 왜 화북지역까지 진출하지 않았을까요? (4) 엄청난녀석 08-19 1421
17289 [북한] 따뜻한 마음을 품고 사세요. 돌통 08-19 722
17288 [기타] 과학적 방법론 떡국 08-18 658
17287 [한국사] 조선 노예제 사회론 (7) 떡국 08-18 1157
17286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과 식민지 수혜론은 근본적으로 다… (5) 멸망의징조 08-18 965
17285 [기타] 한국 민족주의에 대해 (2) 관심병자 08-18 998
17284 [기타] 국민학교 어원 (6) 관심병자 08-17 1183
17283 [한국사] 경제사학이 가야 할 길은? 떡국 08-17 747
17282 [북한] 태영호 전 공사가 탈북민 모자 아사 사건은 북한의 … (1) 돌통 08-17 2077
17281 [일본] 박정희 군대 동원해 시민들 짓밟고 엉터리 한일협정… (2) mymiky 08-17 1356
17280 [일본] 아베는 협정 위반 운운하기 전에 식민지 불법부터 고… mymiky 08-17 8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