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13 12:25
[세계사] 역사상 가장 아이러니한 비석.jpg
 글쓴이 : Attender
조회 : 2,281  

a_7848141612_0bf7fb2b726d2c7551acd51a918c06905cc58484.jpg


참으로...기구한 운명을 지닌 비석같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3 12:37
   
음 예나 지금이나 -_-;;;
패닉호랭이 19-06-13 12:55
   
착짱죽짱,
소심한불혹 19-06-13 14:09
   
역시 어느 정도 정상적인 판단력이 바로 서야 하는 시점에, 짱깨들 하는 짓거리 보면, 옛날이나 지금이나 다를게 없군요.
북문 19-06-13 14:48
   
돌궐과 고구려는 싸우기도 했지만 파트너 관계였고 주변국 모두 짱게는 정복 대상이었지 자기들이 말하는 것처럼 중심은 아니었습니다. 경제의 중심이었다면 맞겠지만
감방친구 19-06-13 15:06
   
지도 미쳤네
지도 진짜 미쳤다
감방친구 19-06-13 15:10
   
하늘나비야 19-06-13 15:13
   
헐 진짜 지도가 왜 저모양이죠?
감방친구 19-06-13 15:25
   
퀼테긴((闕特勤, 궐특근)은 8세기 초에 죽은 사람으로
이 비문에 등장하는 무쿠리(뵈클리, 밝=맑, 중성은 불확정적)는 고구려가 아니라 발해로 봐야 합니다

말갈=마한=맥=고구려

고구려=고+(말=막=밝, 막리지의 막)+갈=고마

고마=고+마(=말=맑=밝)
감방친구 19-06-13 15:31
   
돌궐은 발해와 협력 관계로 당나라를 압박하고 있었습니다
거란은 돌궐과 발해 양쪽에 신속돼 있었습니다
당나라는 발해에게 돌궐을 견제해달라고 회유했으나 발해가 미동도 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733(732)년의 도산전투는 발해가 거란을 시켜 당나라군대를 궤멸시킨 전투였으며 발해의 등주공격과 연결된 사건입니다
감방친구 19-06-13 15:37
   
강단주류사학계에서 계속 퀼테킨 비석을 말하며 발해를 거론하지 않는데 이는 이자들의 골수까지 간악한 속임수짓으로

발해를 요동반도도 차지하지 못하고 남만주와 남연해주에 찌그러져 있던 나라로 계속 취급해야

압록강이 현 압록강이 되고 낙랑군이 현 서북한이 되는 까닭입니다
     
Attender 19-06-14 11:33
   
확실히 지도가 문제가 많네요,그리고 수정되어야 할 이론을 그대로 놔두다니....정말로 가슴아픈 일입니다 ㅠㅠ;
포테이토칩 19-06-13 16:16
   
고구려 땅이 왜 전부 돌궐의 영토가 되었을까??
뚜리뚜바 19-06-13 21:46
   
영상 뒷 내용보니까 가관이네;; 지들 조상 얘기하는데 구려라는 단어로 구리다는 소릴하지 않나... 설현 지민만 욕할게 아니구만 ㅡㅅㅡ
     
Attender 19-06-14 11:34
   
문제가 많은 영상이 맞는듯 싶습니다........
트렌드 19-06-19 18:40
   
굿
 
 
Total 17,1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28 [한국사] 수로왕의 부인 허황옥이 인도에서 왔다는 이야기는 … (5) 풍림화산투 06-26 647
17127 [세계사] 대동강유역 ~ 세밀 청동공예품 中문명보다 1000년앞서 (4) 러키가이 06-26 598
17126 [한국사] 구국(舊國)과 고향(故鄉), 계루(桂婁)의 교차로 본 발… (5) 감방친구 06-26 296
17125 [기타]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6.25 한국전쟁 사진 관심병자 06-25 596
17124 [한국사] 펌)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2) Attender 06-25 461
17123 [한국사] 펌)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1) (1) Attender 06-25 396
17122 [한국사] 구국(舊國)과 현주(顯州)를 중심하여 본 발해 홀한성… (2) 감방친구 06-25 213
17121 [세계사] 100년전 사람들의 생활지혜 18가지 방법....jpg Attender 06-25 643
17120 [한국사] 조선이 무슨뜻인가요? (59) 이든윤 06-25 1205
17119 [한국사] 서기 926년, 함락 전황(戰況)을 중심으로 본 발해 홀한… (3) 감방친구 06-25 661
17118 [북한] 김종대 "김정은, 하노이 노딜 후 눈물까지 흘렸다더… (2) 뻥독이 06-24 736
17117 [일본] 오랫동안 이어져온 일본의 주작들.jpg (2) Attender 06-23 2207
17116 [한국사] 조선시대 실학자가 단것때문에 친구에게 징징댔던 … (3) Attender 06-23 873
17115 [기타] 국문학사의 대발견을 전공자에게 드립니다. 열공화이팅 06-22 908
17114 [한국사] 조선시대에도 음식 배달이 있었다!!?? (2) Attender 06-22 941
17113 [한국사] 펌)조선시대 은 추출법과 일본 이야기.jpg (18) Attender 06-22 1414
17112 [한국사] 가야의 어원에 대한 단상 (9) 백운 06-21 1373
17111 [한국사] 샹그릴라는 아스달(阿斯達)이다. (2) 백운 06-21 902
17110 [북한] 한 어린 탈북자의 솔직한 이야기, 질문'답 (1) 뻥독이 06-21 1547
17109 [중국] 중국 공산당 한족창녀 위구르남자들에게 수출해 성… (13) 창공 06-20 4489
17108 [기타] IMF 이전의 한국 / IMF음모론 (18) 관심병자 06-19 2615
17107 [한국사] 한국 독립의 힘 (1) 피닉 06-19 1551
17106 [한국사] [분노주의!!!!!!] 왜구들의 한국 역사인식의 현실......j (9) Attender 06-18 2635
17105 [기타] 목숨을 바쳐 왕자를 구한 신라의 충신 박제상 관심병자 06-18 981
17104 [한국사] 1700년대 중국의 가오리빵즈 기록 (18) Irene 06-18 3140
17103 [한국사] "가오리빵즈"의 의미 - 유물, 기록과 추정 (8) 북문 06-17 2275
17102 [한국사] 1961년 북한 환빠 리지린과 중국 고사변학파 고힐강의… (11) 풍림화산투 06-17 13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