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9-09 22:17
[한국사] 부여 화지산 유적서 목탄으로 보강한 구조물이 확인됨...jpg
 글쓴이 : 소유자™
조회 : 2,806  

1.png

'백십팔'(百十八) 명문 기와·각종 토기 출토

2.png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백제 사비도읍기(538∼660) 이궁(離宮) 터로 거론되는 화지산 유적(사적 제425호)에서 목탄으로 보강한 백제시대 구조물이 발견됐다.

부여군과 백제고도문화재단(원장 박종배)은 부여 궁남지 동쪽에 있는 화지산 유적을 발굴조사한 결과, 기와가 무너져 내린 백제시대 건물터 외곽 배수구에서 건물 내부 시설과 기단, 적심(積心·주춧돌 위에 쌓는 돌무더기), 각종 토기를 찾아냈다고 9일 밝혔다.

벽체 혹은 지붕 아래에 설치한 구조물의 심벽(心壁·골조를 도드라지게 만든 벽)으로 추정되는 목탄은 비교적 굵은 목재를 다듬어 가로 72㎝·세로 36㎝ 사각 틀을 만들고, 안쪽에 싸리나무 종류의 얇은 나무로 세로 13줄, 가로 1줄을 엮었다.

심상육 백제고도문화재단 책임연구원은 "콘크리트에 철근을 쓰는 것처럼 심벽으로 건물을 튼튼히 했을 것"이라며 "구조물이 지붕에서 떨어졌는지, 벽에서 무너졌는지 아직 알 수 없고, 추후 연구를 통해 수종과 백제 건축기법을 분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배수구에서는 물을 이용한 의례 시설로 짐작되는 유구(遺構·건물의 자취)가 드러났다.

3.png

출토 유물은 기와류가 많았다. 그중에는 '백십팔'(百十八)이라는 글자를 새긴 암키와도 있었다.

심 연구원은 "기와가마에서 물건을 납품할 때 수량을 세기 위해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며 "기와에 수량을 쓴 문자 자료가 많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연화문 수막새, 소형 사발인 완(碗), 물건을 저장하는 질그릇인 대부완, 뚜껑, 기대(器臺·그릇받침) 조각, 등잔, 연가(煙家·연통에 비나 눈이 들어오지 않도록 막는 도구) 조각, 중국제 녹유자기 등이 나왔다.

연가 조각은 화지산 유적에서 확인되지 않은 온돌이나 아궁이가 존재했을 가능성을 알려주는 유물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앞서 재단은 지난 7월 길이가 대략 가로 8m, 세로 5.3m인 건물터를 포함해 백제 초석 건물터 3동을 새롭게 찾았다고 발표했다. 화지산 유적 발굴은 내년에도 진행된다.

4.png


-----------------------------------------------------------------------------------------------


오오 이것또한 좋은 발견이로군요....!!!!


백제기와가 어떻게 생겼는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중요한 단서가 될지도 모르니까요..!!!!


여태까지 우리 한국사람들이 자신들의 조상인 백제역사와 유물에대해서 자료가 없어서 잘 모르는게 많았는데, 이걸로 백제의 모습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단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1071604?lfrom=blo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89 [한국사] 대마도 정벌은 결국 실패한건가요? (6) 획드 02-23 1173
17688 [한국사] 우리 민족의 형성 기반에 대한 이해 (6) 감방친구 02-22 482
17687 [한국사] 역사추적 삼별초와 오키나와의 관계 백투산 02-22 568
17686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284
17685 [세계사] 펌)왜 17, 18세기에 인쇄된 문서들은 s가 들어갈 자리… (1) 소유자™ 02-22 505
17684 [한국사] 5세기 남북조 시대 고구려, 백제, 왜 무장 책봉 작위 (1) Irene 02-22 474
17683 [한국사] 사서를 근거한 요택(遼澤)의 위치 감방친구 02-22 222
17682 [한국사] 고구려의 서쪽 강역이 어디까지인가에 대해 의논.. (1) 고구려거련 02-21 345
17681 [기타] 중국에선 검색해도 안나오는 공산당 파벌이야기 관심병자 02-21 373
17680 [한국사] 김재규가 이야기 한 2,26 사건 풍림화산투 02-21 254
17679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7편.. 돌통 02-21 164
17678 [북한] 모택동은 어떻게 1인자로 발돋움할 수 있었을까? 돌통 02-21 170
17677 [북한] 평양에 원상 복귀한 장성택 집안 돌통 02-21 347
17676 [북한] 北정책 문헌 AI로 분석한 한은… "김정은 시기, 내부 돌통 02-21 150
17675 [북한] 김정은의 ‘웅대한 작전’ 시나리오 돌통 02-21 168
17674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138
17673 [북한] "AI로 北문헌 분석해보니…김정은 체제들어 개방 대… 돌통 02-21 117
17672 [북한] 이승만과 이기붕,과욕이 부른 비극적 결말.. 돌통 02-21 96
17671 [북한] 친일파와 빨갱이.. 돌통 02-21 97
17670 [북한] 대한민국 근현대사 만악의 원흉. 초대 통. 늙은이.. 돌통 02-21 110
17669 [북한] 내가 이토를 죽인 이유는 이러하다. (사진과 글씨들). 돌통 02-21 127
17668 [북한] 사진 한장으로 계기가 된 4.19혁명.이승만의 몰락.. 돌통 02-21 126
17667 [북한] 2월10일,백범은 눈물로 고했다. 돌통 02-21 111
17666 [북한] 아버지 잃은 아들의 증언"이승만,대통령으로 인정못… 돌통 02-21 116
17665 [한국사] 삼국지의 저자 진수가 바라본 동쪽의 여러나라 (오환… (6) 소유자™ 02-18 1860
17664 [기타] 중공이 조용히 세계 지도를 바꾸는 법 (1) 관심병자 02-17 2230
17663 [기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 (5) 관심병자 02-16 7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