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2-01 14:23
[중국] 중국역사는 중국의 역사가 아니지 않나요??
 글쓴이 : someak
조회 : 1,282  

지금 현대의 중국어의 기원은 화북지역의 왕조 출현과 민족출현 동시에 그 지역간의 단절로인해
양쯔강 일대의 독자적인 언어의 탄생 즉 이게 중국어의 기원인데...

요서지방.요동지방.만죽지방 쪽 멸망한 민족의 역사을 중국역사로 취급하는게 좀 아니지 않나요?
예을 들어서 요나라.금나라.서한등과 같은 요동.요서.만주 일대의 왕국들 말이에요..
그 나라는 언어와 문화도 현대의 중국과도 달랐고 오히려 한국.몽골과 같은 알타이어계이고 문화도
비슷했는데 말이죠 ... 오죽하면 그 일대에서 나오는 유물들을 한국역사 유물이라고 중국이 쉬쉬 하겠어요.

또 거란족.여진족.선비족.말갈족 우리가 흔히 북방계 중국 오랑캐라고 생각하는데
그 사람들도 중국과 언어체계가 다른 알타이어계 민족이잔아요..
오랑케란 뜻이 한족이 세계의 중심이라 자칭하면서 타민족을 낮게 비하하는 뜻이 오랑케이고
그들한테선 우리나라도 동이오랑케였는데.. 왜 오랑케하면 중국인을 떠올리는지 너무 잘못됬다고 생각됩니다. 

또한 티벤트.토번.스칸국들이 자기들이 중국이라고 인정하지도 않는데
수세기에 걸쳐 얼마나 많은 민족말살.문화말살이 됬을지가 궁금하네요.
중국의 문화대혁명 때는 상상조차 할수없을거같고.

심지어 청나라 초기때 공용어가 만주어였는데.. 
중국의 역사는 이렇게 정체성 뿌리도 없는 개판이 아닐수 있는지..참 어이가 없습니다.
이걸 중국의 역사라고 우리도 인정하면 동북공정을 인정하는 꼴이 아니지 않을까요??

예을들어서 우리나라와 몽골이 멸망하고 민족문화말살에 의해서
언어와 문화을 잃어버리고 현지화되서 현대에 중국언어을 쓴다고 치면
몽골 한국의 역사가 그 민족의 역사가 아니고 중국의 역사라 할수있는지..... 
.
우리나라에 교양.교육 자료도 모든걸 중국 안에서 일어난 역사을 중국의 역사로 취급하고있고
있는데.. 중국역사가 아니라 멸망해버리 왕국과 민족으로 기억해야될께 아닌지
역잘알이신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지 궁금하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국산아몬드 19-12-01 15:22
   
그러네요. 중국 25사란 용어자체가 잘못된 건지도
역사란 하나의 정체성 집단이 겪어온 과거와 현재를 말하는 거죠
한민족처럼 민족이 정체성일 수도 있고 미국처럼 국가가 정체성인 경우도 있죠
그런데 중국 역사에서는 정체성 집단이 자꾸 바뀜니다
한족과 요나라의 거란, 원나라의 몽골족, 청나라의 여진족이 무슨 정체성을 공유할까요?
그런 정치집단을 같은 정체성으로 취급한다는 것 자체가 오류인거죠
포테이토칩 19-12-01 15:24
   
다른건 어찌어찌 그렇다 쳐도 대체 원나라는 왜 중국역사가 되어버린건지 의문.....
     
someak 19-12-01 15:53
   
그니깐요. 역사로 치자면 몽골 역사인데 그리고 지금 중국이 그 넓은 영토을 차지한것도 중국이 대단한것도 아니고 원나라가 대륙 강제 통일시킨걸 바통터치한 셈이죠 그시기에 양쯔강 일대을 제외하곤 다 타민족이였을텐데 역사로도 알지못할 유혈사태가 얼마나 있었는지 상상도 못할꺼라 생각되네요 .청나라만봐도 초기에 공용어가 만주였는데 현대에는 만주어가 소멸됬잔아요? 그 의미는 반대세력 민족이 정권 잡으면서 어느 시국에 민족 대숙청이 이뤄진게 아닐까하는 생각까지 드네요.소멸된 원인을 몰르니깐요.. 문화대형명때도 수많은 민족이 학살당했다고하죠 조선족도 2000명가까이 학살되고.. 지금 중국에 살아있는 소수민족만 대략 1억 2천만가까이 된다고하고 언어도 80종이라는데 그게 중국자료 인용된거라 확실하진 않으나 중국이 티벳트인에게 하는걸봐선 수세기걸쳐 얼마나 많은 민족이 학살과 탄압 됬는지 상상만해도 끔찍
아마르칸 19-12-15 00:28
   
중국의 모든 역사가 중국의 역사는 아니긴 하죠.
 
 
Total 5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67 [중국]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만리장성 고발합니다 (3) Korisent 09-14 606
566 [중국] 중국 해안 모양의 변천 지도 (1) 꼬마러브 09-12 461
565 [중국] 중국인 : 고구려 부여 백제는 중국역사다 (5) 예왕지인 09-05 544
564 [중국] 중국 한푸 프로젝트 예왕지인 08-23 844
563 [중국] 중국 역사채널인데.. 한국역사 다뤘는데 뭐라고 하는… (2) 예왕지인 08-21 1052
562 [중국] 중국넘들 한복에 대한 열등감이 대단하네 (2) 예왕지인 08-20 1414
561 [중국] 중국 정부에 대해 돌직구 날리는 중국인들 (1) 예왕지인 08-17 1026
560 [중국] 중국 한푸 프로젝트 현실화 된듯 . (4) 예왕지인 08-04 1048
559 [중국] 영화 (남한산성)을 보고 머리회로에 혼란이 온 중국… (4) mymiky 07-18 1185
558 [중국] 중국 송나라 시기 여성 복장 입는 법 (1) mymiky 07-04 1043
557 [중국] 인간을 복종하는 개로 만드는 사상? 유교. (60) ItZiMoTal 06-25 922
556 [중국] 중국 역사 정리, 중국 지도 아는척하기 (1) ssak 06-20 1036
555 [중국]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황제는 누구일까요? (5) 고구려거련 06-12 1247
554 [중국] 중공은 경제적으로 반카르텔, 반독점, 반덤핑, 공정… (4) 윈도우폰 06-01 395
553 [중국] 중국에 가장 오래 유지됬던 나라가 주나라인가요? (1) 고구려거련 05-01 681
552 [중국] 옛날 중국 춘추전국시대 합종군책 (진나라를 다굴) 고구려거련 04-29 690
551 [중국] 우한청년, 한국 구독자들한테 보내는 편지 파리여행자 03-25 1670
550 [중국] 한 중국인이 생각하는 중국의 "대국굴기" 파리여행자 03-25 1497
549 [중국] [6.25전쟁] 전지적 "중국인"시점의 한국전쟁 (2) 파리여행자 03-24 1185
548 [중국] 서울에 온 청나라 황실 유물들...코로나19로 발묶여 … (4) mymiky 02-25 2203
547 [중국] 중국이 은폐 시도한 '이것' 때문에 난리난 세… (3) 경상도마미 02-02 3043
546 [중국] 우한 현지 백인이 촬영한 우한 시내와 도로, 마트 경상도마미 01-28 2362
545 [중국] 우한 현지 대학생의 목숨을 건 폭로 (2) 경상도마미 01-27 2605
544 [중국] 진시황릉 병마용갱 또 무더기 발굴ㅡ금제 낙타도 출… mymiky 12-31 1571
543 [중국] [숨막힘&답답함 주의...!!!!]궁궐 빰치는 중국의 전통 … (6) 소유자™ 12-26 2087
542 [중국] 중국역사는 중국의 역사가 아니지 않나요?? (4) someak 12-01 1283
541 [중국] 중국인들이 인육을 즐겨했던 역사적 기록들 (4) 발해국 10-29 21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