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12-16 20:00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에 반대하면 전직 장관의 연구도 아작내는 뉴라이트의 위험
 글쓴이 : 풍림화산투
조회 : 1,086  

이번에는 노무현 대통령 당시 행자부 장관을 역임하시고 현재 롯데 장학재단 이사장으로 계시는  허성관 이사장님의 회계 연구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오늘 올린 1부는 허 이사장님 연구 관련한 이슈에 대해서 간략하게 소개하는 내용입니다.
세계 최초로 복식 부기를 사용한 사람들이 우리 조상인 고려인이라고 하는 사실을 실증적으로 입증했다는 것은 연구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주목하고 있는 부분은 이러한 중요한 연구에 대해서 F 판정 ( 연구비 회수 ) 그리고 출판 불가 판정과 같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역사 관련 국책 기관인 한국학 중앙 연구원이 했다고 하는 점입니다.

 

그리고 이와 비슷한 시기 문재인 정권이 새로 임명한 한국학 중앙 연구원의 수장 안병욱 교수는
과거 한국학 중앙 연구원의 일부 학자들이 박근혜 정권 당시 교과서 국정화에 참여한 것은 개인적인 차원의 일이라고 이야기 하고 책임을 묻지 않는다고 선언합니다.

 

여러분은 권희영을 기억하십니까?  대표적인 뉴라이트 학자로서 교과서 국정화를 주도하던 이 사람은
한국학 중앙 연구원에서 대학원장 한국학 사업단장등 많은 예산을 다루는 위치에 있었습니다.

뉴라이트의 식민지 근대화론에 반대하는 연구에 대해서는 국가 원로의 연구라고 하더라도 연구비 500만원을  도로 토해내고 책 출판 금지? 와 같은 모욕을 하는 한중연

 

그리고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도하면서 수천억의 예산을 집행한 사람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지 않는다고 하는 매우 형평성에 어긋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동안 상고사에 대한 이야기만 다루어 왔는데 이번 한번은 현 시대의 문제점에 대해서 한번 이야기 해보았습니다

구독과 좋아요를 부탁한다는 상투적인 이야기를 다시 드립니다. 사실 너무 민감한 내용이라 반대도 많을 것 같네요

오늘 올린 것은 1부이고 2부와 3부는 허 이사장님 연구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 이야기 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hG-5TncZ_K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19-12-18 21:59
   
좌파는 나라를 중국에 팔아먹고 우파는 나라를 일본에 팔아먹으니 참으로 한심한 것들
 
 
Total 4,1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72 [한국사] 고구려 지도 (6) 도수류 02-28 344
4171 [한국사] 식빠, 토왜들이 주장하는 낙랑군은 거짓 도수류 02-28 95
4170 [한국사] 벌레비하의 기원. (8) 하시바 02-27 476
4169 [한국사] 대마도 정벌은 결국 실패한건가요? (17) 획드 02-23 2630
4168 [한국사] 우리 민족의 형성 기반에 대한 이해 (7) 감방친구 02-22 1107
4167 [한국사] 역사추적 삼별초와 오키나와의 관계 백투산 02-22 955
4166 [한국사] 5세기 남북조 시대 고구려, 백제, 왜 무장 책봉 작위 (1) Irene 02-22 744
4165 [한국사] 사서를 근거한 요택(遼澤)의 위치 감방친구 02-22 347
4164 [한국사] 고구려의 서쪽 강역이 어디까지인가에 대해 의논.. (1) 고구려거련 02-21 570
4163 [한국사] 김재규가 이야기 한 2,26 사건 풍림화산투 02-21 389
4162 [한국사] 삼국지의 저자 진수가 바라본 동쪽의 여러나라 (오환… (6) 소유자™ 02-18 2043
4161 [한국사] 러시아 항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의 손자 최 발레… (1) mymiky 02-16 733
4160 [한국사] 당 태종은 영주(유성)를 거치지 않고 고구려를 침공… 감방친구 02-15 684
4159 [한국사] 당 태종 일정에서 기준값(거리&속도)을 산출하여 비… (1) 감방친구 02-14 634
4158 [한국사] [펌] 개인적으로 고구려 전쟁사에서 안타까운 전투 (14) 고구려거련 02-14 1390
4157 [한국사] 당 태종은 해안 경로를 따라 고구려를 침공했는가 (5) 감방친구 02-12 903
4156 [한국사] 미국인 한국학 박사들의 신라시대와 한국역사에 대… (1) 소유자™ 02-11 1589
4155 [한국사] 당 태종의 일정 기록만으로 요택의 위치를 특정한 방… (11) 감방친구 02-08 1569
4154 [한국사] 645년, 당 태종의 이동경로와 일정을 토대한 요택의 … (4) 감방친구 02-06 949
4153 [한국사] 아버지는 어디 계세요? 묻자 어머니는 눈물만ㅡ (3) mymiky 02-05 970
4152 [한국사] 발해황후의 묘는 왜 공개되지 못했나.........?.jpg (6) 소유자™ 02-04 1876
4151 [한국사] 여진 정벌의 진실(철저한 사료, 논문 분석에 기초) - … (2) 무한성장맨 02-03 1539
4150 [한국사] 임진왜란은 조선이 왜에게 승리한 전쟁 (27) 행복찾기 01-30 2505
4149 [한국사] 낙랑국과 낙랑군, 그리고 한사군의 실제 위치 (16) 고구려거련 01-29 1397
4148 [한국사] 가타카나 신라 유래설' 제기한 일본 학자 (1) 스파게티 01-29 1201
4147 [한국사] 거란(遼)과 고려의 접경지 고찰 (3) 감방친구 01-28 1411
4146 [한국사] 장영실 관련 역사연구에서 우려스러운 점. 하린 01-23 6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