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1-11 14:36
[북한] 황장엽선생이 김정일과김대중에게비판.김일성에 대한.04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259  

03편에 이어서~~ 

 

 

 

그는(김정일)이 커가면서 자기 밸대로만 행동하는 품성이 더욱 자라나게 되었으며 이것이 아버지의 권력을 자기의 것으로 만들려는 욕망으로 굳어지게 된 것 같다.


 

1959년에 내가 김일성을 따라 모스크바에 갔을 때 김정일도 같이 갔었다.  그는 나에 대하여 특별히 관심을 가지고 이것저것 많은 것을 물어보았다.


 

그와 같이 생활하는 과정에서 나는 그가 17세의 소년답지 않게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민감하다는 것을 느꼈다.

  

 

그는 아침에 김일성이 공식행사를 위하여 숙소를 떠날 때 자기가 직접 아버지의 몸을 부축하여 현관까지 모시고 나와 구두장에서 신발을 꺼내 신겨주었다. 아니 그 전에 구두를 자기가 직접 닦기도 했다.

 

 

그때 김일성은 47세였는데 청년들도 따를 수 없을 정도로 원기왕성하였으나 김정일이 몸을 부축해 주고 신발을 신겨주는데 대해 매우 만족하고 흐뭇해 하였다.

  

 

그리고 김정일은 저녁에 아버지가 숙소로 돌아올 때 반갑게 마중하는 것은 더 말할 것도 없고 김일성을 따라다니며 가까이에서 모시는 주치의사와 간호원, 부관들을 자기 방으로 불러 그들이 김일성을 어떻게 모셨는가를 물어보고

 

다음날 계획과 주의사항을 직접 긴 시간동안 이야기하여 주었다. 이야기를 하는데 어느것 하나 논리적이지 않고 합리적이지 못한것이 없을 만큼 그의 언변에 처음엔 나도 매우 놀랐다.


 

김일성을 수행한 고위급 간부들이 많았으나 김정일은 아버지의 활동에 대하여 자기가 책임지는 입장에서 하나하나 간섭하는 것이었다. 

  

 

여기서 나는 김정일이 앞으로 반드시 자기 삼촌을 내쫓고 자리에 앉게 될 것이며 혹 <그 이상의 것>도 할 수 있지 않겠는가 하는 예감을 가졌다.

  

 

<그 이상의 것>이란 권력의 세습을 의미하는 것이지만 그때는 설마 그렇게 까지야 되지 않겠지 하고 생각하였다.

 

 

내가 문득 왜 그런 생각이 든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직감이라고 할까..


 

그때는 세습이라는 개념도 없었으니깐.. 나는 김정일에게 모스크바 종합대학에 유학할 것을 권고하였으나 그는 정치는 아버지에게서 배워야 하며 아버지의 일을 돕기 위해서는 유학하여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었다.


 

당시 김정일의 모든 언행으로 보아 권력을 세습적으로 승계 하는데 있어서는 김일성보다 김정일이 더 주동적 역할을 하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업적의 면에서 김일성과 김정일을 비교해보면 김일성의 경우에는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을 지적할 수 있지만, 김정일의 경우에는 긍정적인 면을 찾기 어렵다.

 

 

김일성의 혁명활동 즉, 일제때 항일무장투쟁을 한건 사실이지만, 역사의 곳곳,  왜곡 날조하고 김일성에 대한 우상화를 터무니없이 강화하여 정권을 김일성 일가의 세습정권으로 만든 주되는 책임도 확실히 김정일에게 있다. 

  

 

또 김일성의 영도 밑에 축성해 놓았던 자립적인 민족경제를 다 망쳐먹고 북한을 기아와 빈궁의 땅으로 전변시킨 주되는 책임도 김정일에게 있다.


 

그리고 북한의 문화를 수령절대주의 문화로 전환시킨 것도 김정일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다.

  

 

한마디로 말하여 북한 사회에 변형된 형태로나마 남아 있던 사회주의적 요소를 일소하고 북한 사회를 전체주의와 봉건주의를 결합시킨 전대미문의 개인독재체제로 전변시킨 책임이 바로 김정일에게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업적의 면에서 평가한다면: 김정일은 <제로>(0)도 못되고 <마이너스>()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그러면 사업방법과 작풍의 면에서 김정일을 어떻게 평가할 수 있겠는가.

 

독재자로서의 성격 면에서 김일성과 김정일을 비교해 보면, 김일성은 너그럽고 포용력이 있는 독재자라는 인상을 주지만, 김정일은 성격상 타고난 독재자 같이 보인다. 

 

김일성이 자기의 정치적 이익을 위하여 불가피하게 독재를 한다는 인상을 준다면, 김정일은 독재자체에서 기쁨을 느끼는 것 같은 인상을 준다.


 

                       05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93 [중국] 자삭 (4) 내셔널헬쓰 05-08 89
17692 [기타] . (3) 국본 03-22 121
17691 [세계사] 저격글 잠금 경고 (24) 연개소문킹 02-19 121
17690 [중국] 극혐오 링크 자료로 잠금 (4) 일엽지추 09-11 130
17689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9편. 돌통 02-10 147
17688 [북한] 이승만과 이기붕,과욕이 부른 비극적 결말.. 돌통 02-21 148
17687 [북한] 친일파와 빨갱이.. 돌통 02-21 155
17686 [북한] 황장엽의 김정일에 대한 비판.김일성에 대해.08편. 돌통 01-13 171
17685 [북한] 김봉규의 유튜브에서 김부자, 담당통역을 한 고영환… 돌통 02-10 173
17684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8편.. 돌통 02-10 174
17683 [북한] "AI로 北문헌 분석해보니…김정은 체제들어 개방 대… 돌통 02-21 174
17682 [북한] 2월10일,백범은 눈물로 고했다. 돌통 02-21 176
17681 [다문화] 아무리 그래도 조선족도 동포야 (16) 덩달이 06-27 177
17680 [북한] 미국은 이승만을,소련은 김일성을 택하다. 돌통 02-10 178
17679 [북한] 대한민국 근현대사 만악의 원흉. 초대 통. 늙은이.. 돌통 02-21 178
17678 [북한] 황장엽 선생이 김정일과 김대중에게 비판.김일성에 … 돌통 01-11 182
17677 [북한] 아버지 잃은 아들의 증언"이승만,대통령으로 인정못… 돌통 02-21 185
17676 [북한] 초등학생들이 구미역을 간 이유가 이승만 때문.. 돌통 02-10 186
17675 [북한] 내가 이토를 죽인 이유는 이러하다. (사진과 글씨들). 돌통 02-21 196
17674 [북한] 北정책 문헌 AI로 분석한 한은… "김정은 시기, 내부 돌통 02-21 201
17673 [세계사] 안녕하세요 동아게 회원님들 질문이 있습니다 (8) 6시내고환 02-27 203
17672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205
17671 [북한] 황장엽 선생이 김정일과김대중에게 비판.김일성에..0… 돌통 01-11 207
17670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7편.. 돌통 02-21 209
17669 [북한] 황장엽이 김정일에대한 비판.김일성에 대해.09편 돌통 01-13 211
17668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0편.. 돌통 02-10 217
17667 [북한] 사진 한장으로 계기가 된 4.19혁명.이승만의 몰락.. 돌통 02-21 22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