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1-15 17:45
[북한] (기밀)비밀문서들의 공개로 이젠 드러나는 6.25비극 01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638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백년조류`는 ˝6.25전쟁은 스탈린이 주도하였고 김일성은 2주안에 남한을 점령할 수 있다고 믿은 과격주의자였으며 모택동은 여기에 동조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이제 여러나라들의 특히 러시아,중국들의 기밀문서들을 공개함으로써 서서히,가 아니라 급진적으로 밝혀지는 한국역사의 중요점. 6.25 동족상잔의 비극.이 확실시 되고 학술적으로도 확실화 되고 있다.

 

구태여 우리가 알고 있는 6.25를 왜? 들춰내냐 할수도 있겠지만 현재 쯤 한번쯤은 정리하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올린다.  또, 좀더 구체적으로 다가가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됐다.

 

대한민국의 문대통령이 지난 6월 14일 6. 25 전쟁 참전국인 스웨덴 의회에서 6. 25 전쟁을 쌍방과실이라고 주장하였다.

 

김정은도 중국의 시지핑이 6월 20~21일 평양을 방문했을때 시진핑과 21일 '조. 중 우의탑'을 함께 참배한 후 남한의 북침론을 폈다.

 

북한군의 기습남침 전쟁 69주년을 앞두고 역사적으로 밝혀진 사실을 부정하는 주장들을 계기로 그동안의 연구들을 조명해 본다.

 

송. 경남대 석좌교수는 1991년 냉전종식 후 1992년부터 러시아측에 의하여 공개된 세 가지 종류의 6.25 전쟁 관련 비밀문서들을 분석하였다.

 

On the Korean War, 195053, and the Armistice Negotiations題下

                      (195053 년 한국 전쟁과 정전 협정)

 

첫번째 자료는 미국과 전쟁 중인 베트콩에 대한 소련의 지원문제를 중국, 월맹측 관계관들과 협의하려는 소련관계관들에게 배경정보로 제공할 목적으로 소련 외무성이 6. 25 전쟁에의 소련과 중국의 개입관련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두번째 자료는 옐친(Boris Yeltsin)대통렁이 1994년 6월 모스크바를 방문한 김영삼대통령에게 제공키 위하여 정리한 것으로서194953년 기간 중 6.25 전쟁에 관한 216건, 총548쪽에 이른다.

 

세번째 자료의 정식명칭은 The Archive of the President, Russian Federation

                                                ( 러시아 대통령의 기록 보관소 )

이며 稱은 APRF로서 1950.2 1953.7 기간중의 총 1,200쪽에 이르는 러시아대통령실 문서고 소장 문서들이다.

 

상기 문서들은 1993년 가을부터 Washington,(워싱턴 주)  D.C.소재 Woodrow Wilson International Center for Scholars(우드 로우 윌슨 국제 학자 센터)

가 발간하는 Cold War International History Project(냉전 국제 사 프로젝트)  (이하 CWIHP로 稱)Bulletin(회보)에 시리즈로 게재되었다.

 

이 방대한 자료들의 분석을 통한 두 가지 결론은 다음과 같다.


o 6. 25 전쟁이 남한의 북침에 대한 북한의 반격이라고 되풀이해 온 구소련과 북한측의 주장이 거짓 선전에 불과하며, 스탈린(Joseph Vissariovich talin)에 의하여 계획되고 소련 군사고문관들이 작성한 군사작전계획에 따라 북한군이 남침한 전쟁임이 밝혀졌다.

 

o 국내외 일부 학자들이 주장해왔던 것과는 달리 6.25 전쟁이 김일성의 역사적 결단에 의한 전쟁이 아니라 스탈린의 결단에 의한 전쟁임이 밝혀졌다.

 

 

연구결과는 20년 전 국제정치논총 제39집 2호(1999), pp. 183208에 '6. 25 전쟁(한국전쟁)에 대한 소련의 전략적 의도 분석'이라는 제목으로와 월간조선 1999년 11월 호 '舊소련 비밀문서에 나타난 전쟁의 起源:스탈린은 6·25 전쟁을 기획하고 연출한 총감독이었다' 제목으로 게재되었다.

 

공개된 방대한 소련 비밀문서들을 분석한 송교수의 연구 보고와 후에 중국사료를 연구한 천지안(Chen Jian), 선즈화(Shen Zhihua), 김동길의 연구로 북한군의 남침 전쟁은 도전을 할 수 없는 사실로 밝혀졌고 국제사회에서 정설로 확립되어 있다. 

  

 

         이상..   이어서 제 02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92 [한국사] 벌레비하의 기원. 하시바 00:22 123
17691 [세계사] 일본 정부가 아이누족을 일본의 원주민으로 인정한 … (2) 소유자™ 02-25 1139
17690 [중국] 서울에 온 청나라 황실 유물들...코로나19로 발묶여 … (4) mymiky 02-25 1215
17689 [한국사] 대마도 정벌은 결국 실패한건가요? (17) 획드 02-23 2450
17688 [한국사] 우리 민족의 형성 기반에 대한 이해 (7) 감방친구 02-22 982
17687 [한국사] 역사추적 삼별초와 오키나와의 관계 백투산 02-22 898
17686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428
17685 [세계사] 펌)왜 17, 18세기에 인쇄된 문서들은 s가 들어갈 자리… (1) 소유자™ 02-22 688
17684 [한국사] 5세기 남북조 시대 고구려, 백제, 왜 무장 책봉 작위 (1) Irene 02-22 666
17683 [한국사] 사서를 근거한 요택(遼澤)의 위치 감방친구 02-22 322
17682 [한국사] 고구려의 서쪽 강역이 어디까지인가에 대해 의논.. (1) 고구려거련 02-21 489
17681 [기타] 중국에선 검색해도 안나오는 공산당 파벌이야기 관심병자 02-21 475
17680 [한국사] 김재규가 이야기 한 2,26 사건 풍림화산투 02-21 351
17679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7편.. 돌통 02-21 203
17678 [북한] 모택동은 어떻게 1인자로 발돋움할 수 있었을까? 돌통 02-21 224
17677 [북한] 평양에 원상 복귀한 장성택 집안 돌통 02-21 455
17676 [북한] 北정책 문헌 AI로 분석한 한은… "김정은 시기, 내부 돌통 02-21 193
17675 [북한] 김정은의 ‘웅대한 작전’ 시나리오 돌통 02-21 244
17674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196
17673 [북한] "AI로 北문헌 분석해보니…김정은 체제들어 개방 대… 돌통 02-21 164
17672 [북한] 이승만과 이기붕,과욕이 부른 비극적 결말.. 돌통 02-21 144
17671 [북한] 친일파와 빨갱이.. 돌통 02-21 146
17670 [북한] 대한민국 근현대사 만악의 원흉. 초대 통. 늙은이.. 돌통 02-21 169
17669 [북한] 내가 이토를 죽인 이유는 이러하다. (사진과 글씨들). 돌통 02-21 184
17668 [북한] 사진 한장으로 계기가 된 4.19혁명.이승만의 몰락.. 돌통 02-21 205
17667 [북한] 2월10일,백범은 눈물로 고했다. 돌통 02-21 157
17666 [북한] 아버지 잃은 아들의 증언"이승만,대통령으로 인정못… 돌통 02-21 1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