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2-14 00:57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거
 글쓴이 : 돌통
조회 : 467  

이명박근혜 정권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이라는 쾌거를 이뤄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자, 자유한국당이 총선용 ‘봉준호 공약’을 들고 나와 빈축을 사고 있다.

대구 달서구병이 지역구인 강효상 의원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구신청사 옆 두류공원에 ‘봉준호 영화박물관’을 건립해 대구신청사와 함께 세계적인 영화테마 관광메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대구 남구의 도건우 예비후보는 ‘봉준호 명예의 전당’, ‘봉준호 거리’를 만들겠다고 했고, 더 나아가 한국판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유치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런가하면 같은 지역구에 나온 배영식 예비후보는 영화‧카페거리를 조성하고 봉준호 동상, 영화 기생충 조형물설치, 봉준호 생가터 복원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까지 했다.

여기에 장원용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는 “봉 감독 업적을 기리는 기념관을 그가 태어난 남구 대명동에 건립하고, 봉 감독이 3학년까지 다닌 대명 5동 남도초등학교 인근 대명 2공원을 ‘봉준호 공원’으로 개명해 제2, 제3의 봉 감독을 배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받은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자한당의 선 넘은 ‘숟가락 얹기’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자기들 정권이 봉준호를 포함한 문화예술인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괴롭힌 일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하는 게 먼저”라며 “아베가 김구 동상 세우겠다는 것과 다른 점이 뭔지(모르겠다)”고 꼬집었다.

< 뉴스민>에 따르면, 대구민예총 한상훈 사무처장은 “정치인들이 기생충스럽게 반응하고 있다”며 “봉준호에 기생할 생각은 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가능성을 발전시킬 심미안을 가지는 게 정치인의 소명”이라고 강조하며 “대구에서 비수도권 영화제에 나가서 상을 탄 분들이 많았지만, 조명하지 않았다. 그분들이 빛을 낼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게 정치인의 소명”이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의 쓴 소리도 이어졌다. 자한당의 ‘봉준호 공약’에 대해 트위터 이용자 ‘kim*****’는 “봉준호 감독의 업적을 칭송하는 게 아니라 웃음거리로 만드는 괴랄한(‘괴이하고 악랄하다’는 의미의 인터넷 신조어)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이용자 ‘@ek*****’는 “자유한국당은 기생충 메시지에 동의는 할까? 다 떠나 블랙리스트 사죄가 먼저”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WP)는 <기생충>의 아카데미 석권을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10일(현지시간) 오피니언 면에 게재한 네이선 박의 칼럼을 통해 WP는 ‘블랙리스트가 계속됐더라면 <기생충>은 오늘날 빛을 보지 못했을 수도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WP는 특히 “자본주의의 모순을 그린 영화 ‘기생충’은 자유로운 사회가 예술에 얼마나 필수적인가 하는 중요한 교훈을 말해주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출처: 고발뉴스닷컴]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9535

 

블랙리스트 자유당 봉준호 이미지 검색결과블랙리스트 자유당 봉준호 이미지 검색결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수염차 20-02-15 18:39
   
인간같지 않은 토왜들......지긋지긋
 
 
Total 17,6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64 [기타] 중공이 조용히 세계 지도를 바꾸는 법 관심병자 02-17 678
17663 [기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 (3) 관심병자 02-16 404
17662 [한국사] 러시아 항일 독립운동의 대부 최재형의 손자 최 발레… (1) mymiky 02-16 390
17661 [한국사] 당 태종은 영주(유성)를 거치지 않고 고구려를 침공… 감방친구 02-15 449
17660 [한국사] 당 태종 일정에서 기준값(거리&속도)을 산출하여 비… (1) 감방친구 02-14 488
17659 [한국사] [펌] 개인적으로 고구려 전쟁사에서 안타까운 전투 (14) 고구려거련 02-14 1069
17658 [북한] 기생충 이 되살려낸 블랙리스트 의 추억 돌통 02-14 895
17657 [북한] "좌파약점 잡겠다며 쓰레기통 기저귀까지 뒤져" 한심… (1) 돌통 02-14 575
17656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 (1) 돌통 02-14 468
17655 [세계사] 저 교화해주실 분 구합니다. (3) 소유자™ 02-13 320
17654 [세계사] 대조선제국을멸망시킨백인은 역사가 짦은인종입니… (1) 한민족만세 02-13 405
17653 [세계사] 우리가 배웟던모든세계사는 모두조작입니다 (4) 한민족만세 02-13 997
17652 [기타] 게임 지도로 보는 매국사학의 심각성 (15) 관심병자 02-12 1095
17651 [한국사] 당 태종은 해안 경로를 따라 고구려를 침공했는가 (5) 감방친구 02-12 770
17650 [세계사] 고대 이집트 '죽음의 보드게임' 초기 버전 발… (3) 소유자™ 02-11 1174
17649 [한국사] 미국인 한국학 박사들의 신라시대와 한국역사에 대… (1) 소유자™ 02-11 1346
17648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6.25의 진정한진실08편 돌통 02-10 461
17647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 6.25의 진정한 진실.07… 돌통 02-10 246
17646 [북한] **중요,중요기밀(비밀)문서등.공개로인해새롭게6.25의… 돌통 02-10 216
17645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0편.. 돌통 02-10 175
17644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9편. 돌통 02-10 108
17643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8편.. 돌통 02-10 126
17642 [북한] 김정은의 인사스타일은 숙청보단 한번더 기회를 줌.. 돌통 02-10 195
17641 [북한] 김봉규의 유튜브에서 김부자, 담당통역을 한 고영환… 돌통 02-10 130
17640 [북한] 미국은 이승만을,소련은 김일성을 택하다. 돌통 02-10 136
17639 [북한] 신채호의 어록."이승만은 이완용보다 더큰 역적이다. 돌통 02-10 284
17638 [북한] 초등학생들이 구미역을 간 이유가 이승만 때문.. 돌통 02-10 1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