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2-14 00:57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거
 글쓴이 : 돌통
조회 : 842  

이명박근혜 정권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이라는 쾌거를 이뤄내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자, 자유한국당이 총선용 ‘봉준호 공약’을 들고 나와 빈축을 사고 있다.

대구 달서구병이 지역구인 강효상 의원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구신청사 옆 두류공원에 ‘봉준호 영화박물관’을 건립해 대구신청사와 함께 세계적인 영화테마 관광메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대구 남구의 도건우 예비후보는 ‘봉준호 명예의 전당’, ‘봉준호 거리’를 만들겠다고 했고, 더 나아가 한국판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유치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런가하면 같은 지역구에 나온 배영식 예비후보는 영화‧카페거리를 조성하고 봉준호 동상, 영화 기생충 조형물설치, 봉준호 생가터 복원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까지 했다.

여기에 장원용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는 “봉 감독 업적을 기리는 기념관을 그가 태어난 남구 대명동에 건립하고, 봉 감독이 3학년까지 다닌 대명 5동 남도초등학교 인근 대명 2공원을 ‘봉준호 공원’으로 개명해 제2, 제3의 봉 감독을 배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받은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자한당의 선 넘은 ‘숟가락 얹기’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자기들 정권이 봉준호를 포함한 문화예술인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괴롭힌 일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하는 게 먼저”라며 “아베가 김구 동상 세우겠다는 것과 다른 점이 뭔지(모르겠다)”고 꼬집었다.

< 뉴스민>에 따르면, 대구민예총 한상훈 사무처장은 “정치인들이 기생충스럽게 반응하고 있다”며 “봉준호에 기생할 생각은 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가능성을 발전시킬 심미안을 가지는 게 정치인의 소명”이라고 강조하며 “대구에서 비수도권 영화제에 나가서 상을 탄 분들이 많았지만, 조명하지 않았다. 그분들이 빛을 낼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게 정치인의 소명”이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의 쓴 소리도 이어졌다. 자한당의 ‘봉준호 공약’에 대해 트위터 이용자 ‘kim*****’는 “봉준호 감독의 업적을 칭송하는 게 아니라 웃음거리로 만드는 괴랄한(‘괴이하고 악랄하다’는 의미의 인터넷 신조어)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이용자 ‘@ek*****’는 “자유한국당은 기생충 메시지에 동의는 할까? 다 떠나 블랙리스트 사죄가 먼저”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WP)는 <기생충>의 아카데미 석권을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10일(현지시간) 오피니언 면에 게재한 네이선 박의 칼럼을 통해 WP는 ‘블랙리스트가 계속됐더라면 <기생충>은 오늘날 빛을 보지 못했을 수도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WP는 특히 “자본주의의 모순을 그린 영화 ‘기생충’은 자유로운 사회가 예술에 얼마나 필수적인가 하는 중요한 교훈을 말해주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출처: 고발뉴스닷컴]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9535

 

블랙리스트 자유당 봉준호 이미지 검색결과블랙리스트 자유당 봉준호 이미지 검색결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수염차 20-02-15 18:39
   
인간같지 않은 토왜들......지긋지긋
 
 
Total 18,5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318
18590 [한국사] 추적!! KBS 역사스페셜 환단고기 (8) 스리랑 11-26 1275
18589 [기타] 거북선 앞 무인…이순신 초상 복원 실마리? (3) 관심병자 11-24 1887
18588 [일본] 조선 통신사들은 일본에서 어떤 요리를 먹었을까? (1) mymiky 11-24 1236
18587 [기타] 미국인들이 만든 한국 드라마에 관한 미드 관심병자 11-23 1236
18586 [기타] 마오쩌둥의 망고.... 망고하나로 전 중국이 발칵 뒤집… 관심병자 11-23 852
18585 [기타] 로또님께 문의드립니다 (4) 감방친구 11-22 340
18584 [한국사] 기후 변화와 고려말 조선초 영토 변화 보리스진 11-22 687
18583 [한국사] 압록(鴨渌)과 압록(鴨綠)의 차이점 (짧은 한자 풀이 … (10) 보리스진 11-22 450
18582 [한국사] 광개토대왕의 고구려, 근초고왕 근구수왕의 백제 전… (22) 고구려거련 11-22 996
18581 [기타] KBS 역사스페셜–무사시노의 개척자, 약광과 1799인의 … (1) 관심병자 11-21 633
18580 [세계사] 아시아 각국의 갑옷 그림 mymiky 11-21 1115
18579 [기타] 남한산성은 함락되지 않았다 (9) 관심병자 11-21 797
18578 [한국사] 궁금한거 있습니다 (3) 지누짱 11-21 219
18577 [한국사] 미국에서 찾은 최초의 태극기 도안 mymiky 11-21 729
18576 [세계사] 태극기는 중국인이 디자인했다?(중국의 세뇌방식) (18) 섬나라호빗 11-20 1106
18575 [기타]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 중국이 16억에 사려했다" (2) 스쿨즈건0 11-20 890
18574 [중국] 시진핑의 어설픈 중화사상과 동북공정의 부메랑 역… (1) artn 11-20 624
18573 [다문화] 고려인들이 만든 극동 러시아 요리들 mymiky 11-19 1169
18572 [중국] 중국산 벡신 안전하니 안심하고 맞으라고 ? 너나 맞… artn 11-19 615
18571 [중국] 중국은 왜 걸신들린 문화 불모국이 되었나 ? (1) artn 11-19 681
18570 [기타] KBS HD역사스페셜 – 고려 충선왕, 티베트로 유배된 까… (1) 관심병자 11-18 787
18569 [중국] 삼겹살은 중국 고유의 전통음식 (8) 즈비즈다 11-17 2585
18568 [한국사] 환단고기 게시글들에 대해서 (16) 감방친구 11-17 949
18567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542
18566 [기타] 현대 만리장성 변천사 (4) 관심병자 11-16 1055
18565 [한국사] [펌글] 한국어는 인도-아리안어에 가깝다 (2017년 게시… (1) 조지아나 11-16 848
18564 [한국사] 조선조에도 자주사관과 사대사관의 대립이 있었다 (1) 케이비 11-16 5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