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2-14 00:58
[북한] "좌파약점 잡겠다며 쓰레기통 기저귀까지 뒤져" 한심한.
 글쓴이 : 돌통
조회 : 1,036  

MBC


?"좌파 약점 잡겠다"며..쓰레기통 기저귀까지 뒤져


by. 나세웅입력 2020.02.12. 19:49수정 2020.02.12. 21:00

 

[뉴스데스크] ◀ 앵커 ▶

사찰 문건 입수하고 직접 확인 취재한 나세웅 기자에게 몇 가지 질문 더 해보겠습니다.

국정원이 서버에 봉인하고 공개를 거부한 문서들인데, 결국 소송까지 가서 이긴 거군요?


◀ 기자 ▶

맞습니다.

사실상 소송에 가야했고 2년 넘게 걸렸습니다.

사실 국정원이 광범위하게 민간인들을 사찰했다는 건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이죠.

문제는 이 불법 사찰을 계획하고 실행하고 사후보고하는 과정에서 생산된 불법 사찰 문건들을 국정원에 꽁꽁 감춰져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당사자에게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심지어 어떤 문서가 있다 없다조차 기밀이라며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MBC는 그동안 취재하면서 알게 된 국정원 문건의 제목들을 명진 스님 측에 제공했고, 승소 판결을 받아낼 수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서른 개의 문건 제목을 확인했는데, 공개된 건 13개 정도, 그것도 군데군데 삭제된 상태로 받았습니다.

저희가 알지 못하는 사찰과 공작 문서가 훨씬 더 많을 가능성이 높다는 뜻입니다.


◀ 앵커 ▶

명진 스님 문건은 빙산의 일각일 테고, 국정원이 봉인해 갖고 있는 불법 사찰 문서는 훨씬 방대하다고 봐야겠군요?


◀ 기자 ▶

사실 이 사찰의 전체 규모나 문건이 얼마나 더 있는지는 예단하기 어렵습니다.

수사와 재판을 통해 이미 알려진 사찰 대상자만 해도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고 노무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씨 등 아주 많습니다.

그런데 문건 내용이 악의적이고 근거가 없다는 점이 더 문제입니다.

앞서 리포트에서 보신 <좌파인물들의 이중 행태>라는 문건을 보면, 국정원은 증거 제시가 어려운 이른바 '설'은 인터넷으로 의혹을 적극 유포하겠다고 했습니다.


국정원이 나서서 사실상 가짜 뉴스를 퍼뜨렸다는 얘기입니다.


[명진] "황당한 거죠 난 전혀 몰랐어요. 여러 소문이 많았어. 식당에 있는 여자하고 뭘 해가지고 애가 둘이고. 망신을 주겠다는 거죠."

제가 취재했던 사건들 중에는 웃을 수 없는 황당한 사례들도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처음 밝히는 건데요.

국정원 방첩국 그러니까 간첩을 잡는 곳이거든요.

이곳 소속 최정예 요원들이 쓰레기통을 뒤져 갓난아기 기저귀까지 가져갔습니다.

야권 인사의 혼외자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선데, 그래서 갓난아기 대소변으로 DNA 검사를 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결과는 실패였습니다.

잘못된 첩보였던 것이죠.

국정원은 이런 황당하고 악의적인 불법 문서들을 피해 당사자에게 공개도 하지 안고, 봉인해서 계속 보관하고 있는 겁니다.


◀ 앵커 ▶

현 정부 들어 국정원이 국내 파트를 없애고 개혁을 약속했잖아요.

개혁이 충분하지 않은 건가요?


◀ 기자 ▶

국내 정보 파트는 없어졌습니다만 앞으로 사찰이 발생하지 않는다, 이렇게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왜냐하면요.

우선 국내 파트가 아니라 간첩 잡는 방첩국도 이런 불법 사찰을 광범위하게 했습니다.

국내 파트 없앤다고 해결되는 게 아니라는 겁니다.

국정원은 사찰 문건들을 모두 봉인했으니 앞으로 악용되지 않을 거라고 주장하지만, 이게 계속 존재한다는 것만으로도 당사자들에게는 굉장히 큰 심리적 고문입니다.

기밀로 봉인할 게 아니라, 피해자들에게 공개하고 심사해서 폐기하는, 과감하고 당연한 조치가 필요해 보입니다.

무엇보다 국정원 개혁을 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20대 국회에서 사실상 물 건너간 국정원법 개정이 다음 국회에서는 꼭 이뤄져야, 이런 비극을 막을 수 있을 겁니다.

[연관기사]

나세웅 기자 (salto@mbc.co.kr)

 

 

저놈의 좌파가 어쩌고 하며

짓거리하는게 어느나라 보수랍니까




이상..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수염차 20-02-15 18:38
   
요즘 우리나라 최대 권력기관하면 꼽는건 검찰이지만...
실상 우리나라 3대 권력기관은..청와대/국방부/국정원  이3곳
위3 조직은  어마어마한 조직을 운용중임......검찰???  디진다 디져.....ㅉㅉ
 
 
Total 18,5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322
18590 [한국사] 추적!! KBS 역사스페셜 환단고기 (8) 스리랑 11-26 1318
18589 [기타] 거북선 앞 무인…이순신 초상 복원 실마리? (3) 관심병자 11-24 1923
18588 [일본] 조선 통신사들은 일본에서 어떤 요리를 먹었을까? (1) mymiky 11-24 1246
18587 [기타] 미국인들이 만든 한국 드라마에 관한 미드 관심병자 11-23 1252
18586 [기타] 마오쩌둥의 망고.... 망고하나로 전 중국이 발칵 뒤집… 관심병자 11-23 856
18585 [기타] 로또님께 문의드립니다 (4) 감방친구 11-22 343
18584 [한국사] 기후 변화와 고려말 조선초 영토 변화 보리스진 11-22 693
18583 [한국사] 압록(鴨渌)과 압록(鴨綠)의 차이점 (짧은 한자 풀이 … (10) 보리스진 11-22 452
18582 [한국사] 광개토대왕의 고구려, 근초고왕 근구수왕의 백제 전… (22) 고구려거련 11-22 1001
18581 [기타] KBS 역사스페셜–무사시노의 개척자, 약광과 1799인의 … (1) 관심병자 11-21 633
18580 [세계사] 아시아 각국의 갑옷 그림 mymiky 11-21 1120
18579 [기타] 남한산성은 함락되지 않았다 (9) 관심병자 11-21 800
18578 [한국사] 궁금한거 있습니다 (3) 지누짱 11-21 219
18577 [한국사] 미국에서 찾은 최초의 태극기 도안 mymiky 11-21 734
18576 [세계사] 태극기는 중국인이 디자인했다?(중국의 세뇌방식) (18) 섬나라호빗 11-20 1114
18575 [기타]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 중국이 16억에 사려했다" (2) 스쿨즈건0 11-20 891
18574 [중국] 시진핑의 어설픈 중화사상과 동북공정의 부메랑 역… (1) artn 11-20 625
18573 [다문화] 고려인들이 만든 극동 러시아 요리들 mymiky 11-19 1170
18572 [중국] 중국산 벡신 안전하니 안심하고 맞으라고 ? 너나 맞… artn 11-19 615
18571 [중국] 중국은 왜 걸신들린 문화 불모국이 되었나 ? (1) artn 11-19 686
18570 [기타] KBS HD역사스페셜 – 고려 충선왕, 티베트로 유배된 까… (1) 관심병자 11-18 787
18569 [중국] 삼겹살은 중국 고유의 전통음식 (8) 즈비즈다 11-17 2589
18568 [한국사] 환단고기 게시글들에 대해서 (16) 감방친구 11-17 950
18567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545
18566 [기타] 현대 만리장성 변천사 (4) 관심병자 11-16 1058
18565 [한국사] [펌글] 한국어는 인도-아리안어에 가깝다 (2017년 게시… (1) 조지아나 11-16 848
18564 [한국사] 조선조에도 자주사관과 사대사관의 대립이 있었다 (1) 케이비 11-16 5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