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3-13 14:46
[북한] 김학규 1900.11.24~1967.09.20 "백파"
 글쓴이 : 돌통
조회 : 235  

김학규 1900.11.24~1967.9.20 의 자서전 백파. 자서전


 


 


백파  자서전


 


백파 김학규 자서전 내용..


 


 


 


내가(김학규)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의 중앙간부(中央幹部)가 되고 조혁군(朝革軍)의 참모장(參謀長)이 됨에 이르러서는 나는 그들 공산주의자(共産主義者)들과 격렬(激)한 정면(正面) 충돌(衝突)을 불면(免)케 되었다.


 


 


그리하여 그들은 나의 동지(同志)들을 많이 죽이고 또 나를 죽이려고 많이 힘썼다. 또 나도 나의 직권(職權)이 있는 한도내(限度內)에서 그들과 여하(如何)한 투쟁(鬪爭)도 불사(辭)하여 처음에 이론(理)으로부터 나중에는 실제행동(實際行動)에 이르기까지 치열(熾)한 투쟁(鬪爭)을 하게 된 것이다.


 


 


여기서 실제행동(實際行動)이라 함은 물론(勿) 서로 총칼을 가지고 상쟁(相爭)하였음을 맡함이며, 그때 그들은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 책임자(責任者) 현익철(玄益哲), 조혁군(朝革軍) 총사령(總司) 양세봉(世奉), 동참모장(同參謀長) 나를 가리켜 「삼대살인반동영수(三大殺人反動袖)」라고 불렀던 것이다.




지금 북한(北韓)의 괴수(魁首) 김일성(日成)은 그의 원명(原名)이 김성주(聖柱)인 바, 그가 어렸을 때에 그의 집은 장백(長白)에 있었고 그의 부친(父親)은 우리 민족진영(民族陣營)의 일원(一員)이었다.


 


 


우리 정의부(正義府)에서 학비(學費)를 공금(公)으로 주어 길림(吉林) 육문중학(毓文中學) 2학년(學年)까지 공부를 시켰는데, 그 후 그는 조혁군(朝革軍) 제(第)1중대(中隊) 이종락(李鍾) 대장(隊長) 아래 있다가 공산주의(共産主義)로 사상(思想)을 전환(轉換)한 것이다.


 


 


1929년(年) 내가 길림(吉林)에 어떤 대표(代表)로 가서 있을 때에 그는 상기(上記) 육문중학(毓文中學)에서 공부하면서 길림(吉林)에 있는 소년(少年)들을 몰아가지고 소년대(小年隊)를 조직(組織)하고 그가 대장(隊長)으로 있으면서 나를 찾아 다니던 것이 기억(記憶)되며,


 


 


내가 참모장(參謀長)으로 1932년(年) 하(夏) 당취오군(唐聚五軍)과 같이 통화(通化)에 사령부(司部)를 설치(設置)하고 있을 때 그는(김일성) 무송(撫松)으로부터 한국공산청년(韓國共産靑年) 수십명(數十名)을 데리고 중국인(中國人) 유본초(劉本初)라는 사람과 동행(同行)하여 통화성(通化城)에 있는 양() 사령(司)[양세봉을뜻함]과


 


 


나를 찾아와, 자기(自己)네도 항일(抗日)할 터이니 무기(武器)를 달라고 요구(要求)하던 생각이 난다. 그러나 나는 그가 이미 사상적(思想的)으로 우리와는 적대진영(敵對陣營)에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치지불리(置之理)해 보냈던 것도 생각난다.


 


 


공산주의(共産主義)는 그의 기도(企圖)가 세계(世界)를 정복(征服)하는데 있기 때문에 그들과 우리와는 언제든지 양립(立)할 수가 없는 것이다.


 


 


그들과 타협(妥協)이니 하는 것은 호상(互相) 자기(自己)네의 정략전략(政戰)에 의한 일종(一種) 시간(時間)을 쟁취(爭取)하는 수단(手段)에 불과(過)하다고 나는 생각한다. 


 


 


 이상..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74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46 [세계사] 궁수들은 화살통을 어디에 매고 다녔을까? (1) 러키가이 04-01 326
17745 [북한] 만주 항일 무장 역사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며.최근 … (2) 돌통 03-30 555
17744 [북한] 북한의 역사와 우상화,각종 자랑등.. 돌통 03-30 112
17743 [북한] <다시쓰는한국현대사> (동북)東北항일(연)聯군활… 돌통 03-30 102
17742 [북한] (중국자료) 위증민(魏拯民, 1909~1941) 보고서 돌통 03-30 118
17741 [일본] 독소조약 2028년에 종료되면 7광구는 어찌될까요 천년의시 03-29 912
17740 [북한] 천재 화가 피카소가 공산주의자라고.?? 돌통 03-28 454
17739 [한국사] [역사+유머]동양의 전통음악 구분하는 법?????jpg (3) 소유자™ 03-27 746
17738 [기타] 베트남과 중.일 (3) 도다리 03-26 1724
17737 [한국사] 한국(韓國)과 한강(漢江)으로 본 우리말의 역사적 이… (1) 감방친구 03-26 1205
17736 [한국사] 2020년의 연구 계획과 과제 (4) 감방친구 03-26 354
17735 [중국] 우한청년, 한국 구독자들한테 보내는 편지 파리여행자 03-25 1370
17734 [중국] 한 중국인이 생각하는 중국의 "대국굴기" 파리여행자 03-25 1182
17733 [한국사] 모나리자처럼 우리도 죽어도 빌려줄수없는 국보 보… (2) 러키가이 03-24 1237
17732 [중국] [6.25전쟁] 전지적 "중국인"시점의 한국전쟁 (1) 파리여행자 03-24 757
17731 [한국사] 실제 한석봉 글씨.jpg (13) 소유자™ 03-20 6070
17730 [기타] 한국에는 늑대만이 아닌 조선 승냥이가 있었습니다 (2) 관심병자 03-20 2793
17729 [한국사] 한국의 민족주의는 식민사관과 좌파진보의 리버럴리… (6) 상식4 03-18 1435
17728 [기타] 한국은 동아시아 국가들로부터 왜 미움(시기, 질투)… (3) 상식4 03-18 2118
17727 [한국사] 외국사람들이 기록한 조선인 만화....jpg (3) 소유자™ 03-17 2753
17726 [북한] [이재*의 법정증언] 김일성의 실체, 역사적 사실로 바… (1) 돌통 03-13 770
17725 [북한] 국회프락치사건 관련자들의 말로(末路) 돌통 03-13 493
17724 [북한] 박*순 "이승만이 조작"..북한 "아니다,우리가" 돌통 03-13 828
17723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3편. 마지막편 (1) 돌통 03-13 497
17722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2편 돌통 03-13 258
17721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1편 돌통 03-13 316
17720 [북한] 김학규 1900.11.24~1967.09.20 "백파" 돌통 03-13 23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