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4-04 18:28
[북한] (하얼빈 특종) 조선족 이민 여사의 증언. 04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212  

(하얼빈 특종) 조선족 이민 여사의 증언. 04편..


빨치산 출신 老(노)신사의 풍모


 
 
  敏(이민) 부인과 그 남편인 前(전) 흑룡강성 성장 陳雷(진뢰)가 나를 위해 베풀어준 화려한 저녁 모임은 하얼빈에서 유명한 식도락 궁전 雪酒家(설룡주가)에서 열렸다.


 
  모두들 내가 동북지방에 온 것을 환영해주었다. 지금은 은퇴하여 중국공산당 中央顧問委員會(중앙고문위원회) 위원으로 있는 省長(성장)과는 처음 만나는 자리였다. 몸이 장대하고 친절하기 그지없는 83세의 중국인 紳士(노신사)는 뿔테 안경 너머로 사물을 꿰뚫어보고 있었다.

 

어떻게 이런 분이 젊었을 때 용감한 항일 빨치산이요, 문화혁명 때 홍위병들에게 당한 비극의 주인공이요, 또 흑룡강성에서 가장 인기 있는 省長(성장)이었을까.

도저히 믿기지 않는 風貌(풍모)였다. 비록 연로했지만 분명하고 카랑카랑한 목소리로 조리 있게 환영사를 해주었다.


 
  중국 동북지방 최고의 요리사가 특별히 마련한 산해진미가 끊임없이 서브되는 동안 새 접시가 나올 때마다 乾杯(건배)(간빠이)를 계속했다. 우리들은 알코올 도수 38도짜리 白酒(백주)를 마셨지만 敏(이민) 여사는 중국산 붉은 포도주를 마셨다. 그러나 다른 젊은 손님들에게 지지 않는 省長(성장)의 酒量(주량)에 놀랐다.


 
  省長(성장)과 다른 손님들이 간빠이를 제의할 때마다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재빨리 잔을 비우고 진짜 友情(우정)을 나누는 분위기에 동참하였다. 나로서는 省長(성장)과 (이)여사의 나에 대한 신뢰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 그분들이 나를 믿으면 믿는 그 만큼 앞으로 사흘간 가질 인터뷰에서 솔직한 얘기를 끌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人民日報(인민일보)와 영자신문 차이나 데일리에 난 내 기사와 중국 에드거 스노 연구회 명예이사 임명장 카피까지 그분들에게 보여주었다. 省長(성장)이 나를 좋아하는 빛을 보고 나도 그가 좋아졌다. 따뜻한 우정은 서로 오고가게 마련이다. 이번 취재 여행은 십중팔구 성공할 것 같은 육감이 느껴졌다. 못해도 50%는 성공한다는 자신이 들었다.


 
  다음날 아침 하얼빈 도심 省(성) 정부 청사에서 가까운 鞍山路(안산로)에 있는 省長(성장)의 저택을 찾아갔다. 거대한 저택의 정원 담은 漢詩(한시) 구절을 새긴 석판으로 장식되어 주인의 詩(시)와 서예에 대한 조예를 짐작하게 한다. 널찍하게 잘 가꾸어진 정원에는 한가운데 작은 亭子(정자)가 있어서 흡사 天(노천) 미술관 같은 분위기다. 도심 한복판에서 느끼는 자연과 예술의 완벽한 調和(조화)여!


 
  敏(이민) 여사의 한국어가 서툴고, 그 남편은 한국어를 한마디도 모르기 때문에 黨史(당사)연구소 소장 金宇鍾(김우종) 교수와 흑룡강신문사 太福(이태복) 부주임 두 분이 번갈아 가면서 나를 위해 통역을 해주었다.

 

사실 陳(진)성장이야 말로 만주 시베리아 항일 투쟁 운동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경력자이면서, 한국인 항일 빨치산들과 공동 작전도 펴왔고, 그러다가 (이)여사를 만나 사랑에 빠지기도 했으며, 무엇보다도 金日成(김일성) 부자와 각별히 친한 사이인 만큼, 나는 그와 먼저 인터뷰할 필요를 느꼈다. 아니, 내가 첫 질문을 떼기도 전에 陳(진)성장은 자신의 獨白(독백)을 읊어나갔다.
 
 
  조선족 反日(항일)투쟁 보고 中2(중2) 때 혁명 가담
 
 
  『나는 1917년 흑룡강성 佳木斯(가목사)시 서쪽 교외 火龍溝(화룡구)라는 고장에서 태어났습니다. 淸朝(청조) 말엽, 원래 산동성에 살던 증조부는 이 고장에 와서 말을 달려 금을 그어 백ha에 달하는 땅을 차지하여 제법 큰 地主(지주)가 되었지요.

 

말을 달려 땅을 차지하게 한 것은 그 당시 淸朝(청조)의 변방 개발 장려 정책의 하나였습니다. 우리 家門(가문)이 기울어진 것은 가족간의 訟事(송사) 때문이었어요. 종부 한 분이 증조부의 재산분배가 불공정하다고 관청에 고발하자 증조부도 맞고소하여, 아무튼 이 송사가 베이징의 大理院(대리원)까지 올라가면서 몇 년이 걸리는 동안 家産(가산)을 탕진하다시피 했지요.

 

결국 증조부는 땅을 열 몫으로 나누어 나의 조부에게만 부모를 모신다고 하여 20ha를 물려주고 나머지 일곱 아들에게는 11ha 남짓 되는 땅들을 쪼개어 주었답니다. 그때부터 우리 집은 가난해졌지요.


 
  1929년 열두 살 나던 해에 樺川縣(화천현) 중학교에 입학했습니다. 할아버지는 나를 무척 귀여워하셨고 내 장래에 큰 희망을 걸었던 모양입니다. 심지어 점쟁이까지 불러서 내 운명을 점쳤으니까요. 그 점쟁이는 기껏 좋은 소리 한다는 것이 내가 크면 管帶(관대) 벼슬에 오르겠다고 했다나요.

 

지금 대대장 급에 해당하는 당시 군대 계급이지요. 할아버지께서 그 말을 듣고도 몹시 기뻐했다는군요. 지금 생각하면 그 점쟁이 담이 작았던 모양이지요. 흑룡강성 省長(성장)까지 된 사람을 겨우 관대 벼슬이라니. 하하하』


 
 
이제부터 나는 질문을 시작했다.    (답변은 붉은색으로)


 
  ─당신이 아주 어려서부터 항일 투쟁을 시작했다고 들었습니다. 투쟁에 가담하게 된 動機(동기)는 무엇입니까?


 
  『내가 혁명운동에 참가하기 시작한 것은 일본제국주의자들이 이른바 滿洲事變(만주사변)을 일으킨 1931년 9월18일 이후였다고 기억합니다. 중학교 2학년 때였지요. 당시 동북지방에서 제일 먼저 反日(반일)의 기치를 높이 든 것은 조선족들이었습니다. 중국 사람들에게는 큰 충격이었지요. 조선족들은 나라를 잃고 이국 땅에 와서도 국권을 회복하고 나라를 되찾기 위해 저렇게 희생적으로 反日 투쟁을 벌이고 있는데 우리 중국 사람들이 어떻게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 있느냐. 우리도 일어나 日帝(일제)에 반대하여 싸워야 한다. 이런 생각에 나도 反日(항일) 활동에 참가한 것입니다. 거리로 나가 사람들에게 反日(항일) 사상을 선전했습니다.


 
  일본군이 가목사를 점령한 것은 1932년, 그 바람에 우리 학교도 문을 닫았습니다. 그 바람에 집으로 돌아가 1년 넘게 농사를 지었지요. 짧은 경험이었지만 농민들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일을 하는가, 농촌의 깊숙한 面(이면)을 좀 깨닫게 되었지요. 이 귀중한 체험은 나의 진로 선택과 인생관에 상당한 영향을 주었습니다.
 
  만주사변 후 동북지방의 애국 將領(장령) 馬占山(마점산)이 嫩江(눈강) 다리에서 일본군과 전투를 벌여 크게 이겼습니다. 이 소식은 우리들의 항일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지요. 우리는 그때 선생님의 지도를 받아서 항일 운동을 선전하는 연극을 만들어 거리에 나가 공연하고 또 義捐(의연금)을 모아 항일 전선의 장병들을 도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시골 농촌까지 내려가서 농민들에게 反日(항일) 애국 사상을 선전했습니다.


 
  1933년 화천중학교 사범반에 들어갔습니다. 학비가 면제되는 사범반을 지원한 것은 가정 형편이 어려웠기 때문이었지요. 1936년 졸업하자마자 나는 가목사 동문소학교 교원으로 취직했습니다』 
 

 

   이상..      05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9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939 [한국사] 히데요시가 쓰던, 곤룡포?????????? (5) 소유자™ 06-05 1175
17938 [한국사] 구한말 식사량 (5) 고구려거련 06-05 996
17937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고 하는 이유가.? 03… 돌통 06-04 243
17936 [한국사] 한반도의 역사를 외국어로 소개한 짧은 영상입니다 (3) 뮤젤 06-04 541
17935 [한국사] 중국의 통일 3개국의 침입을 막아 방파제 역활 확실… (4) 고구려거련 06-03 737
17934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고 하는걸까.? 02편. 돌통 06-03 107
17933 [베트남] 베트남판 동북공정 ㅡ 옥에오 문화 특별전과 고대국… (1) mymiky 06-03 827
17932 [한국사] 1853년, 조선에 처음 온 미국인 (조지 클레이턴 포크) … mymiky 06-03 399
17931 [세계사] 역사왜곡 처벌법의 룰모델이 되는 외국의 여러 법안… mymiky 06-03 212
17930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 했다고 여김..01편. 돌통 06-02 186
17929 [북한] 루이제 린저의 평가 02편 돌통 06-02 153
17928 [한국사] 본인이 바라는, 바람직한, 중공의 옳은 자리 (5) 감방친구 06-01 558
17927 [한국사] 역대 폭정이나 학정을 일삼던 왕(폭군), 그리고 임진… (2) 고구려거련 06-01 272
17926 [북한] 북한과 러시아(구소련)와의 역사적 관계... 돌통 06-01 197
17925 [한국사] 부여에서 쓰던 식기,그릇에 관한 질문을 좀 드리려고… (1) 소유자™ 06-01 368
17924 [중국] 중공은 경제적으로 반카르텔, 반독점, 반덤핑, 공정… 윈도우폰 06-01 183
17923 [북한] 루이제 린저의 평가..01편.. 돌통 05-31 367
17922 [북한] 전두환이 김일성한테 비굴하게 보낸 친서. (1) 돌통 05-31 525
17921 [북한] 탈북민 비영리민간단체등에서 북한 거짓정보로 보조… 돌통 05-31 168
17920 [한국사] 우리나라가 아직도 인정하지않는 잃어버린 또 다른 … (3) someak 05-31 633
17919 [세계사] 선덕여왕, 측천무후, 히미코 여왕, 옛날 한중일 최고… (15) 고구려거련 05-30 768
17918 [북한] 김일성과호네커의 정상회담.김일성의 본심을알수있… 돌통 05-30 246
17917 [북한] 북한의김일성과동독의호네커정상과의회담기록.김일… 돌통 05-30 135
17916 [북한] 소련 스탈린과 중국의 모택동의 학살 규모.. 돌통 05-30 209
17915 [한국사] 신라인은 왜 스스로를 ‘흉노의 후예’라 불렀을까 (1) gasII 05-30 955
17914 [북한] 일제때 오중흡은 누구인가 ? 돌통 05-29 230
17913 [북한] 의심스러운 김 주석의 죽음.02편.. 돌통 05-29 1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