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5-11 20:07
[한국사] 연개소문이 지혜'와 덕'을 갖췄더라면?
 글쓴이 : 냉각수
조회 : 548  

역사란 만약이 없지만 역사를 사유하고 반추하는 사람이라면 만약~~~?이란 이야기도

능히 할수있다고 본다.

그 자세로부터 역사를 고찰하고 역사의 흐름을 이해하고 현제와 미래를 조망해 볼수있다고 본다

만약 ? '연개소문'이 '강경책' 보다 '대당유화' 정책을 펼치고

'무인기질' 보다 '문인기질'이 강하고 힘'보다는 '지혜'로 펼첬다면 고구려는 달라젔을것이다

모든것에서 강' 대 강'으로 치닫게 되면 어느 한쪽은 소멸해야 한다.

그러나 강'대 강'아닌 강' 대'유 로 상대했더라면...어땠을까?

당나라가 시대적 풍운과 운명의 행운에서 고구려보다 앞섰다면 운명의 저항하기보다

운명이란 거대한 바람을 맞으며 그 방향대로 가면서 자주적인 내적힘을 길렀으면 어땠을까...

역사이래로 많은 군사강국들이 흥했고 멸망했다...당나라도...

그러나 덩달아 고구려도 없어젔다...


세월이 지나.기세등등한 군대가 갔던 길, 또랑에 뼈다귀가 그길을 매웠다

사람의 운도...다하면'운명'에 순응하면서 다시 바람이 불기 기대하며 준비하며

기다려야 한다...

신'은 모두 똑같이 비'를 내려준다고 한다....

편협한 폭군도 운'으로 통해 다소 막강한 권력을 향유한다 문제는 오래 안가서지만...

이렇듯

강력한 고구려도 많은 전쟁으로 자원이 황폐화되고 인구로 당나라를 막을수 없었으면

당나라의 세력재편에 순응하면서 동시에 고구려의 자주적인 입장을 견지해가는

호랑의 힘'이 아닌, 뱀 같은 지혜로 때로는 여우같이 행동했다면 어땠을까....

강력한 국가로 올라서기는 힘들지만, 또 강력한 국가로 오래 존속 하기란 힘들다고 본다

국가의 힘을 오래 유지한다는 것 자체가 선조들의 피'와 용기' 땀'의 기준의 따라 명말 아니면

정체도 늦게오거나 빨리오기도 한다...


오로지 그당시 젊은 권력층 신진세력들 행동의 달렸을 문제였다

그들은 성급했으며, 너무 젊었으며,연개소문의 구테타로 인해 지혜를 갖춘 기존세력들을

제거했으며 그속에서 수많은 인재가 죽어나갔을 것이다.

영류태왕은 젊었을때 대당 강경자였으나 태왕이 되면서 정상에 앉아 보니

고구려가 예전만 못하다는 것을 알았다 본다....

싸우는것 보다 치사 하더라도 당나라에 비위를 맞추며,안으로 힘을 길러야 한다 생각했을것이다

'연개소문'은 '왕'의  높은 자리에서 그가 사랑한 '고구려'를 보려하지 않았다 본다

'연개소문'은 오로지 자기위치에서 고구려를 사랑하고 보았으며 그로인해 먼 미래를 그리지 못했다...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것도 얼핏보면 사람마다 다르고 게을렀던 사람도

책임자가 되면, 성실해지고 명민해지거나 아니면 폐급이다...

'정상'에서 아래를 바라보는 것과 '중간'에서 아래를 보는것...'평평한곳'에서 '수평'으로 보는것은

엄연히 다르다고 본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0-05-11 21:54
   
연개소문의 인품이나 인격을 평하기에는
사료가 적고 그 사료조차 편향돼 있다는 생각이 안 드십니까
구름위하늘 20-05-12 12:21
   
정말 우리 삼국 역사에서 아쉬운 점은 양쪽에서 비교할 수 있는 2가지 이상의 자료가 별로 없고
주로 당나라 시각에서 쓰였거나 반대편에 있던 신라 기준의 자료만이 남아있다는 점이죠.

당나라 기록에 연개소문이 풍성이 안좋아서 사람들이 반대했다고 하는 것을 그대로 믿을 수는 없죠.
사료는 아니지만 소설 규염객전이나 경극 설인귀에서 나오는
연개소문은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나쁜 품성으로 나오지 않습니다.
 
 
Total 4,2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69 [한국사]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 (사진 주의) mymiky 06-06 236
4268 [한국사] 히데요시가 쓰던, 곤룡포?????????? (5) 소유자™ 06-05 1440
4267 [한국사] 구한말 식사량 (6) 고구려거련 06-05 1178
4266 [한국사] 한반도의 역사를 외국어로 소개한 짧은 영상입니다 (4) 뮤젤 06-04 591
4265 [한국사] 중국의 통일 3개국의 침입을 막아 방파제 역활 확실… (6) 고구려거련 06-03 809
4264 [한국사] 1853년, 조선에 처음 온 미국인 (조지 클레이턴 포크) … mymiky 06-03 435
4263 [한국사] 본인이 바라는, 바람직한, 중공의 옳은 자리 (5) 감방친구 06-01 595
4262 [한국사] 역대 폭정이나 학정을 일삼던 왕(폭군), 그리고 임진… (2) 고구려거련 06-01 294
4261 [한국사] 부여에서 쓰던 식기,그릇에 관한 질문을 좀 드리려고… (1) 소유자™ 06-01 390
4260 [한국사] 우리나라가 아직도 인정하지않는 잃어버린 또 다른 … (4) someak 05-31 673
4259 [한국사] 신라인은 왜 스스로를 ‘흉노의 후예’라 불렀을까 (1) gasII 05-30 980
4258 [한국사] 근현대사 권위자 최서면 선생 92세로 별세 mymiky 05-27 218
4257 [한국사] 고구려 수도 평양의 위치가 661년부터 헷갈린다는 분… (11) 고구려거련 05-24 1460
4256 [한국사] 다시 모습을드러내는 국내최대의 고인돌.jpg 소유자™ 05-24 688
4255 [한국사] 심미자 할머니와 무궁화회 (2) mymiky 05-23 548
4254 [한국사] 무시무시한 조선시대 궁병 클래스 러키가이 05-23 953
4253 [한국사] 고 심미자 할머니 인터뷰 기사 mymiky 05-23 251
4252 [한국사] 고 심미자 할머니가 2004년 정대협을 고발글 (1) mymiky 05-23 304
4251 [한국사] 유튜브에서 역사 키보드 배틀뜨는 한국인과 중국인 (… (2) 소유자™ 05-21 918
4250 [한국사] 요서 백제와 대륙 백제는 언제 사라졌나? (4) 고구려거련 05-20 1079
4249 [한국사] 고구려~조선시대까지 여성 한복의 변화과정 (2) mymiky 05-19 918
4248 [한국사] 고인돌의나라의 근황....ㅇㅁㅇ...;;;.news (1) 소유자™ 05-19 847
4247 [한국사] [충격]일본인 조상은 한국인! B.C 400년경 한국의 일본 … (3) 조지아나 05-19 1204
4246 [한국사] 한국사 내치를 안정시켰던 왕, 밖으로 진출했던 왕 (1) 고구려거련 05-18 492
4245 [한국사] 5.18에 대해 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몇가지ㅡ mymiky 05-18 425
4244 [한국사] 일본은 조선의 속국이었다.txt (5) 소유자™ 05-17 1285
4243 [한국사] 고대 한반도 국가들은 중국의 속국이었다고 힘주어 … (13) 소유자™ 05-15 162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