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9-20 01:42
[북한] 민생단 사건이란?
 글쓴이 : 돌통
조회 : 192  

1932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민생단 사건은 다수의 조선인 혁명가 개인들에게는 크나큰 비극이었고 중국공산당 입장에서는 혁명역량을 현격히 감소시킨 불행한 사건이었다.
 
 
민생단원 혐의를 씌워 조선인 혁명가들을 희생시키는 일들은 대체로 1935년 하순에 들어가면서 점차 감소하고 소멸된다. 민생단 사건의 종결은 재만 중국공산당의 통일전선 방침과 긴밀히 연결되어 있다. 누가 이런 변화를 주도했는가에 대해서는 몇가지 서로 다른 견해가 있다.
 
 
북한 측에서는 김일성이 주도한 것으로 서술하고 있다. 『조선근대혁명운동사』(1961)에서는 1935년 2월 말 3월 초의 大荒(대황)崴 회의와 1935년 봄의 요녕구 회의를 중시하고 있다. 김일성은 大荒(대황)崴 회의에서 “좌경분자들은 조선인 혁명가들 중 다수가 민생단원이거나 그의 연루자라고 주장”했으나 김일성은 그에 반대하고 그들을 격렬히 비판을 가했다고 한다. 大荒(대황)崴 회의에서 취급된 문제들은 얼마 후 요녕구회의에서 다시 토의를 거듭하게 되었다고 한다.
 
 
좌경분자들의 완고한 반대로 결론을 짓지 못하였으나 김일성의 제의에 의해 국제공산당에 대표를 파견하여 이 문제를 제기하는 것으로 결정되었다고 하였다. 이후 국제공산당은 김일성에 의해 제기된 모든 문제의 정당성을 인정하였다는 것이다.
 
 
중국의 연구에서는 중국인 오평과 위증민의 역할을 중시하였다. 코민테른에서 파견하여 1934년 9월부터 1년간 길동순시원으로 활동한 오평은 주보중(제5군)의 거처에서 동만지역 반민투의 전말을 전해들은 후 곧 만주성위에 편지를 보내어 동만당 내에 엄중한 좌경착오가 일어났음을 지적하였다.
 
 
이 편지를 중시한 만주성위는 위증민을 긴급히 동만에 파견하였다. 위증민은 1935년 2월 말에서 3월 왕청현 대황왜에서 회의를 개최, 토의를 거쳐 “반민생단 투쟁결의”가 통과되었는데 여기서는 “과거에 엄중한 착오는 반드시 바로 잡고 증거를 중시하며 정신적 육체적인 고통을 가하여 자백을 강요하는 것은 금지”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위증민은 이어서 요녕구에서 회의를 개최하여 군사 정치 통일전선문제를 연구 토론했으며 1935년 5월에는 훈춘을 거쳐 입소,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코민테른 제7차 대회에 참가했다는 것이다. (참고)朱秀海(주수해), 『東北抗聯』(동북항련) 解放軍文藝出版社(해방군문예출판사), 2002.
 
 
그가 코민테른의 민족통일전선 방침을 가지고 동북으로 복귀하게 되면 한인에게 활동의 자유 폭을 넘겨주는 등의 통일전선 방침은 확고부동하게 자리를 잡으며 민생단사건은 완전히 종결된다는 것이다.
 
 
한국에서는 김일성이 대황외 회의에서 발언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학자가 있는가 하면, 부정하는 학자도 있다. 한편 대황외 회의에서 발언은 인정하지 않지만 그가 주보중 진영에 있을 때 오평을 만났고 그에게 동만의 상황을 알렸으며 그것이 결과적으로 민생단 사건을 종결시키는데 기여했다는 주장도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45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556
18457 [기타] '낙랑' 이라고 써놓은 유물은 한사군과는 관… 관심병자 15:57 120
18456 [기타]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 홀로 가르치고 있는 한글 교… 관심병자 15:28 127
18455 [중국] 명나라 역사 영토 (5) 예왕지인 00:07 761
18454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3편 ~시리즈 돌통 10-21 101
18453 [한국사] 식민사학에 찌든 강단사학과 맞섰던 최재석교수 스리랑 10-21 226
18452 [북한] 북한이 주장하는 6.25전쟁 "북침설 주장하는" 북,자료… 돌통 10-19 607
18451 [한국사] 이을형 전 숭실대 법대교수) 한심한 역사학자들 (1) 스리랑 10-19 456
18450 [북한] 북한 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2편 돌통 10-19 154
18449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2편 돌통 10-19 110
18448 [북한] 북한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1편 돌통 10-19 156
18447 [기타] 동이족(사고전서) (1) 관심병자 10-19 427
18446 [기타] 지금 동아게에서 어그로 끄는 인간의 블로그 근황.jpg (2) 워해머 10-18 341
18445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 01편 돌통 10-18 91
18444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下(하)편. 돌통 10-18 106
18443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上(상)편.. 돌통 10-18 104
18442 [기타] 어그로에게는 아무런 관심을 안 주는 게 상책입니다 (4) 감방친구 10-18 187
18441 [한국사] 내가 지지하는 한사군 요동반도 설 (11) 윈도우폰 10-18 330
18440 [한국사] 북한 남포에서 6세기경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 mymiky 10-18 390
18439 [세계사] [폴란드볼] 아시아 역사 영상 (7) 예왕지인 10-18 569
18438 [한국사] 명나라에 국호를 조선으로 확정받은 이성계 (30) 예왕지인 10-18 604
18437 [중국] 송나라는 과대평가된 약소국이라 생각됩니다 (33) 미수이 10-17 710
18436 [한국사] 연세대에서 하였던 역사 강연입니다. (1) 스리랑 10-17 291
18435 [북한] 김정일의 출생지와 관련 여러증언들..02편 돌통 10-17 89
18434 [기타] 소로리 볍씨, 기후, 고조선 (1) 관심병자 10-17 302
18433 [한국사] 고조선 후예 '훈 제국' 세워..유럽 민족 대이… (8) 케이비 10-17 562
18432 [한국사] 김일성과 손정도 목사는 지식인 사회의 일반상식입… (1) 감방친구 10-16 288
18431 [북한] 의외로 북한의 몰랐던 일반 상식들 (4) 돌통 10-15 79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