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0-18 05:02
[세계사] [폴란드볼] 아시아 역사 영상
 글쓴이 : 예왕지인
조회 : 1,100  


 아시아 역사 영상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20-10-18 05:20
   
아시아 역사라고 하기엔

인도와 동남아도 전혀 안 나오고 

뜬금없이 중군 군벌들이 잔뜩 나오는게 (누가 관심 있다고;;)

이게 뭔가 싶었더니 ...  동영상 제목부터가  히스토리아 차이나
대놓고 중국 역사 ㅋㅋㅋ

그냥 분류를 세계사 하지말고,  중국으로 바꾸고
(중국 역사)라고 올리는게 맞는거 같네요

동영상 만든이도 중국인 같은데 ㅡ
mymiky 20-10-18 06:12
   
아!  그리고 말이 나온김에

밑에서 (원이 공주들을 고려에 보낸 이유)라는 동영상이 있는데요

거기에 님이 쓰신 댓글이, 

(고려는 그저 그러한 나라인데 , 전략적인 차원에서 우대해 준거라며, 
고려를 몽골화 시키기 위해서) 라는 댓글을 쓰셨더라구요?

(참고로 ㅡ저는,  고려와 몽골이 형제니 어쩌니 하는 요사스러운 말에 알러지가 있고,
한몽연방제 나불대는 사람을 싫어하는 편입니다)

근데  고려를 몽골화 하려고? 라는 문장에서 

이건 아닌데;; 싶더군요

원이 고려를 몽골화를 하려고 시도한적이
제가 알기엔 없는 것으로 압니다

쿠빌라이는 처음부터  고려의 전통과 풍습을 그대로 인정했었고, 
고려를 원나라의 한 지역으로 포함시킨다는 입성책동도  거부했습니다

또한,  양국의 정략 결혼은 원나라측이 아니라
고려측에서 먼저 요구한 것 입니다

고려가 스스로 몽골화 되고 싶어서가 아니라

혹시나 쿠빌라이가 뒤에서 딴소리 할까봐

혹은 쿠빌라이 사후에 즉위한 황제들이 딴소리 할까봐
공주를 볼모로 잡는 목적도 있었거든요

원과 교류가 많아지니
자연스럽게 고려 귀족들 사이에선 몽골어나 몽골풍이 유행했는데

몽골풍 의복이나 변발은 , 당시 귀족들의 특권이라  아무나 할수 없었고
일반 백성들은 상관 없었습니다
     
mymiky 20-10-18 06:22
   
쿠빌라이는 자기말고
동생 아리크부카를 대칸으로 지지했던 친척들ㅡ  (만주지역의 동방왕가) 세력을
견제하기 위해

원나라의 동쪽에 고려라는 우방을 얻는게  중요했으니

전략적인 요소가  맞아 떨어진 것이고 ㅡ 훗날 더 나아가 외손자인

충선왕이 심왕 자리를 받음으로써 굳건해지게 되지요

물론 ㅡ 이 자리를 충선왕이  분할 상속해서 후환을 남긴건  안타깝구요;;
          
mymiky 20-10-18 06:44
   
쿠빌라이 이전에도 몽케 칸때도 양국의 혼인은 있었는데

고려 종실 영녕공에게 몽골 종실 공주를 아내로 준 일이 있습니다

이때는 한창  고려와 원이 전란 중이였기에 

일종의 회유책이였던 것으로 보이는데ㅡ

(사신으로 갔던 영녕공을 보고,  몽케가 고려 세자라고 착각했다함)

정략혼이지만..  영녕공 부부는 나름 사이좋게 잘 살았다 전해짐 ~
섬나라호빗 20-10-18 06:35
   
코로나 이후나 걱정해라 전세계가 벼르고 있으니깐
워해머 20-10-18 08:23
   
섬나라 조몬인 유전자나 찬양하는 이 등신 새끼 전략이 이거예요. 이런 자료 올리면서 사람들 관심받고 댓글로 싸우게 되면 그걸 또 캡처해서 자기가 활동하는 곳에 올리는 그런 소름 끼치는 정신병자입니다.
     
mymiky 20-10-18 08:39
   
음,,,  자고로

자존감이 많이 낮은 사람일수록 그런 경향이 있더군요ㅡ
 
 
Total 19,3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095
19396 [일본] 소위 와패니즘 이란 서양에서의 일본 문화 유행이… (3) 가마굽기 11-27 93
19395 [한국사] 짝퉁 고조선인 위만조선의 영토가 수천리인가? (1) 수구리 11-27 169
19394 [한국사]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내막을 폭로 (4) 스리랑 11-26 498
19393 [중국] 임나는 가야가 아니다 기믹한야기 11-26 238
19392 [세계사] 열도 호빗의 배 마루(丸)와 기도하는 손...합장 나기 11-25 376
19391 [한국사] 와 한서 왕망전에 등장하는 인물 구려후 추는 과연 … (24) 뉴딩턴 11-25 347
19390 [한국사] 고구려 요동성이 한의 양평성으로 하북성 형수시 안… 수구리 11-23 576
19389 [한국사] 사마천은 우리 고대사를 가져다가 중국의 역사로 만… (1) 스리랑 11-22 996
19388 [한국사] 임진왜란 총 정리. 1~18편 (1) 밑져야본전 11-22 520
19387 [한국사] 우리가 알고 있는 위화도는 가짜다 (2) 스리랑 11-20 1359
19386 [한국사] 한국 고대사 위치 바로잡기 요동 스리랑 11-20 499
19385 [한국사] 부국강병의 한쿡은 곧 역사가 바로 선다. 도다리 11-20 344
19384 [한국사] 고려장에 대한 사고 (18) 솔루나 11-17 1116
19383 [한국사] "세상에 버릴 사람은 없다" 세종의 유산 (1) BTSv 11-15 833
19382 [한국사] 신라의 천년수도 서라벌 복원도.jpg (3) BTSv 11-15 1387
19381 [한국사] 단군조선 최초문헌 기록 : 홍사 동이열전(BC 268년, 공… (6) 수구리 11-14 1077
19380 [일본] 에도시대 도시생활에 대해 이 게시판분들이 제일 잘 … (1) 가마굽기 11-14 471
19379 [기타] 한국어 기원은 9000년前 중국 동북부 요하의 농경민 (5) 뉴딩턴 11-13 1261
19378 [기타] 한국사에 불순물 첨가 100% 원액들 (1) Player 11-12 954
19377 [한국사] 역사의 궁극의 끝을 인식 발견해도 Player 11-12 314
19376 [한국사] 야만인과 문명인의 차이 Player 11-12 468
19375 [한국사] 고대 메소포타미아문명과 고조선 (3) 사랑하며 11-12 748
19374 [북한] 북한의 단독정부수립 일등공신은 김책이죠 (2) 삼한 11-12 466
19373 [한국사] “단군조선, 동북아문명의 공동발원지” (2) 사랑하며 11-11 704
19372 [한국사] 중국 ‘동북공정’ 거점 ‘요하문명’의 진실 (6) 사랑하며 11-11 678
19371 [한국사] 한국어 기원은 9000년前 중국 동북부 요하의 농경민 (1) 사랑하며 11-11 608
19370 [한국사] 일본서기를 신봉하는 한국사학계의 현실 (2) 사랑하며 11-09 121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