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0-18 05:02
[세계사] [폴란드볼] 아시아 역사 영상
 글쓴이 : 예왕지인
조회 : 611  


 아시아 역사 영상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20-10-18 05:20
   
아시아 역사라고 하기엔

인도와 동남아도 전혀 안 나오고 

뜬금없이 중군 군벌들이 잔뜩 나오는게 (누가 관심 있다고;;)

이게 뭔가 싶었더니 ...  동영상 제목부터가  히스토리아 차이나
대놓고 중국 역사 ㅋㅋㅋ

그냥 분류를 세계사 하지말고,  중국으로 바꾸고
(중국 역사)라고 올리는게 맞는거 같네요

동영상 만든이도 중국인 같은데 ㅡ
mymiky 20-10-18 06:12
   
아!  그리고 말이 나온김에

밑에서 (원이 공주들을 고려에 보낸 이유)라는 동영상이 있는데요

거기에 님이 쓰신 댓글이, 

(고려는 그저 그러한 나라인데 , 전략적인 차원에서 우대해 준거라며, 
고려를 몽골화 시키기 위해서) 라는 댓글을 쓰셨더라구요?

(참고로 ㅡ저는,  고려와 몽골이 형제니 어쩌니 하는 요사스러운 말에 알러지가 있고,
한몽연방제 나불대는 사람을 싫어하는 편입니다)

근데  고려를 몽골화 하려고? 라는 문장에서 

이건 아닌데;; 싶더군요

원이 고려를 몽골화를 하려고 시도한적이
제가 알기엔 없는 것으로 압니다

쿠빌라이는 처음부터  고려의 전통과 풍습을 그대로 인정했었고, 
고려를 원나라의 한 지역으로 포함시킨다는 입성책동도  거부했습니다

또한,  양국의 정략 결혼은 원나라측이 아니라
고려측에서 먼저 요구한 것 입니다

고려가 스스로 몽골화 되고 싶어서가 아니라

혹시나 쿠빌라이가 뒤에서 딴소리 할까봐

혹은 쿠빌라이 사후에 즉위한 황제들이 딴소리 할까봐
공주를 볼모로 잡는 목적도 있었거든요

원과 교류가 많아지니
자연스럽게 고려 귀족들 사이에선 몽골어나 몽골풍이 유행했는데

몽골풍 의복이나 변발은 , 당시 귀족들의 특권이라  아무나 할수 없었고
일반 백성들은 상관 없었습니다
     
mymiky 20-10-18 06:22
   
쿠빌라이는 자기말고
동생 아리크부카를 대칸으로 지지했던 친척들ㅡ  (만주지역의 동방왕가) 세력을
견제하기 위해

원나라의 동쪽에 고려라는 우방을 얻는게  중요했으니

전략적인 요소가  맞아 떨어진 것이고 ㅡ 훗날 더 나아가 외손자인

충선왕이 심왕 자리를 받음으로써 굳건해지게 되지요

물론 ㅡ 이 자리를 충선왕이  분할 상속해서 후환을 남긴건  안타깝구요;;
          
mymiky 20-10-18 06:44
   
쿠빌라이 이전에도 몽케 칸때도 양국의 혼인은 있었는데

고려 종실 영녕공에게 몽골 종실 공주를 아내로 준 일이 있습니다

이때는 한창  고려와 원이 전란 중이였기에 

일종의 회유책이였던 것으로 보이는데ㅡ

(사신으로 갔던 영녕공을 보고,  몽케가 고려 세자라고 착각했다함)

정략혼이지만..  영녕공 부부는 나름 사이좋게 잘 살았다 전해짐 ~
섬나라호빗 20-10-18 06:35
   
코로나 이후나 걱정해라 전세계가 벼르고 있으니깐
워해머 20-10-18 08:23
   
섬나라 조몬인 유전자나 찬양하는 이 등신 새끼 전략이 이거예요. 이런 자료 올리면서 사람들 관심받고 댓글로 싸우게 되면 그걸 또 캡처해서 자기가 활동하는 곳에 올리는 그런 소름 끼치는 정신병자입니다.
     
mymiky 20-10-18 08:39
   
음,,,  자고로

자존감이 많이 낮은 사람일수록 그런 경향이 있더군요ㅡ
 
 
Total 18,4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672
18462 [한국사] 학자들은 정조의 우상화를 경계해야 한다 mymiky 08:48 193
18461 [한국사] 재독학자가 본 조선후기 ㅡ 정조는 사실 폭군이였다? mymiky 08:33 163
18460 [중국] 중국의 충격적인 625 교육 (3) mymiky 01:43 326
18459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의 등쌀에 쫒겨나다시피한 김용섭교수 (3) 스리랑 10-23 685
18458 [한국사] '한국사의 숨은 신'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 (2) 지골 10-22 541
18457 [기타] '낙랑' 이라고 써놓은 유물은 한사군과는 관… (2) 관심병자 10-22 537
18456 [기타]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 홀로 가르치고 있는 한글 교… 관심병자 10-22 485
18455 [중국] 명나라 역사 영토 (9) 예왕지인 10-22 1162
18454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3편 ~시리즈 돌통 10-21 138
18453 [한국사] 식민사학에 찌든 강단사학과 맞섰던 최재석교수 스리랑 10-21 299
18452 [북한] 북한이 주장하는 6.25전쟁 "북침설 주장하는" 북,자료… 돌통 10-19 661
18451 [한국사] 이을형 전 숭실대 법대교수) 한심한 역사학자들 (1) 스리랑 10-19 518
18450 [북한] 북한 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2편 돌통 10-19 178
18449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2편 돌통 10-19 129
18448 [북한] 북한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1편 돌통 10-19 183
18447 [기타] 동이족(사고전서) (1) 관심병자 10-19 483
18446 [기타] 지금 동아게에서 어그로 끄는 인간의 블로그 근황.jpg (2) 워해머 10-18 390
18445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 01편 돌통 10-18 111
18444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下(하)편. 돌통 10-18 121
18443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上(상)편.. 돌통 10-18 124
18442 [기타] 어그로에게는 아무런 관심을 안 주는 게 상책입니다 (4) 감방친구 10-18 212
18441 [한국사] 내가 지지하는 한사군 요동반도 설 (11) 윈도우폰 10-18 378
18440 [한국사] 북한 남포에서 6세기경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 mymiky 10-18 429
18439 [세계사] [폴란드볼] 아시아 역사 영상 (7) 예왕지인 10-18 612
18438 [한국사] 명나라에 국호를 조선으로 확정받은 이성계 (30) 예왕지인 10-18 678
18437 [중국] 송나라는 과대평가된 약소국이라 생각됩니다 (33) 미수이 10-17 750
18436 [한국사] 연세대에서 하였던 역사 강연입니다. (1) 스리랑 10-17 3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