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0-19 10:52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2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254  

02편

 

 

9월총파업과 10월폭동을 두달 앞둔 1946년 7월 남북 좌익세력의 새로운 판짜기가 시작됐다.북에서는 북조선공산당과 조선신민당이 합당해 북조선노동당(북로당)을,남에서는 조선공산당.조선인민당.남조선신민당등 좌익3당이 합당해 남조선노동당(남로당)을 결성하는 작업이 추진된 것이다.

 

북에서는 공산당이 유일집권당으로 등장해 사회주의화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였고,남에서는 흩어져 있던 좌익세력들을 통합해 구심점을 형성한 후 美(미)군정과 본격투쟁에 나서기 위한 의도가 깔려 있 었다.



그러나 북로당의 결성은 蘇(소련)군정의 후원을 받아 8월 말 순조롭게 완성됐지만,美(미국) 군정의 탄압과 3당간의 이해관계가 얽힌 남로당결성은 예정보다 3개월이나 늦게 이루어졌다.그만큼 좌익 3당합당을 통해 남로당이 결성되기까지는 많은 우여곡절 을 겪어야 했다.

 

3당합당이 지연되자 蘇(소)군정 최고지도부와 북로당은 합당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직접 남쪽 정치상황에 개입할 수밖에 없었다.이번에 발굴한『스티코프비망록』은 이러한 상황을 세세한 부분까지 보여준다.3당합당 과정에 蘇(소)군정이 직접 개입했음이 문서로 처음 밝혀진 것이다.

 

 

남쪽에서 3당합당은 박헌영(朴憲永)이 비밀리에 평양과 모스크바를 방문하고 46년 7월12일 서울로 돌아온 직후 갑작스럽게 여운형(呂運亨)에게 좌익 3당 통합문제를 통보하면서 시작됐다.이 소식을 들은 여운형도 7월말 북쪽의 진의파악을 위해 급거 평양을 방문했다.


8월 3일 인민당은 합당을 만장일치로 결정하고 공산당.신민당에 합당제안문을 발송했다.이에 공산당과 신민당이 즉시 합당교섭을 개시하자는 회답을 보내면서 3당합당이 구체화됐다.그러나 蘇(소)군사령부.북로당의 지시에 따라 순조롭게 출발한 합당작업은 잠재돼 있던 공산당내부의 갈등이 폭발함으로써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반전(反轉)됐다.

8월5일 이정윤(李廷允).강진(姜進)등 反(반)박헌영派(파)간부 6인이 합당을 하기전 당대회를 열고 지도체계를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에 대해 박헌영은 반대파를 제명.무기정권시켰다.이후 당대회 소집을 둘러싼 논란이 확대되면서 공산당은 완전히 두파로갈라졌다.
없는 혼란상태에 직면했다.이를 해결하기 위해 박헌영은 9월4일 합당을 지지하는 세력만으로 3당합당을 추진해 남로당준비위원회를 구성했다.그러나 인민당 당수 여운형과 신민당 당수 백남운(白南雲)등이 반발하자 3당합당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빠져들었다.

당황한 蘇(소)군정의 움직임도 바빠졌다.『스티코프비망록』은 스티코프가 9월10일 북로당위원장 김두봉(金枓奉)을 호출해 남쪽의 3당합당문제 및 지원대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사실을 보여준다.밀사를 파견해 남쪽의 정세를 파악한 사실도 드러 났다.

스티코프는『분파주의자들은 북조선의 압력과 관련하여 잠잠해졌다』고 기록했다.그러나 박헌영 반대파들은 9월총파업 진행중인 28일 당대회준비모임을 갖고 총파업반대와 당대회 소집을 주장했다.다른 당의 대표들도 평양의 소련군사령부를 직접 방문해 박헌영의 독선적 태도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기 시작했다.
 

『비망록』은 남조선신민당 중앙위원 고찬보와 여운형의 평양방문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스티코프는 9월23일부터 30일까지 평양을 방문한 여운형에게 각별히 신경을 썼다.여운형은 새로 만들어진 남로당의당수로 내정돼 있었다.스티코프가 여운형에게 북조선 지도자들과의회담을 허용하고 북조선이 그를 신뢰하고 있다고 말 할 것을 지시한 것은 여운형이 정치력을 발휘해 좌익정당 내부의 분열을 수습해 줄 것을 기대했기 때문이었다.

또 비망록은 신민당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합당에 비판적인 백남운을 물러나게 하고 합당에 적극적인 정노식(鄭魯湜)을 신민당위원장으로,무소속이며 박헌영 지지자였던 허헌(許憲)을 부위원장으로 추대하는 작업이 蘇(소)군정과의 교감속에서 추진 되었음을 보여준다.



10월 7일 이그나치예프 대령은 합당사업이 道(도)수준까지 진척되었다고 보고했다.그러나 10월 16일 백남운.강진등 박헌영의 독주에 반대하는 세력이 남로당과는 별개로 사회노동당을 결성하면서 3당합당은 두 갈래로 추진되는 혼선을 빚게 된다.좌익세력의 단결을 위해 추진된 3당합당이 분열의 위기상황에 직면하게 된 것이다.

 

 

    03편에서~~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5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226
18590 [한국사] 추적!! KBS 역사스페셜 환단고기 (8) 스리랑 09:43 462
18589 [기타] 거북선 앞 무인…이순신 초상 복원 실마리? (3) 관심병자 11-24 1399
18588 [일본] 조선 통신사들은 일본에서 어떤 요리를 먹었을까? (1) mymiky 11-24 985
18587 [기타] 미국인들이 만든 한국 드라마에 관한 미드 관심병자 11-23 996
18586 [기타] 마오쩌둥의 망고.... 망고하나로 전 중국이 발칵 뒤집… 관심병자 11-23 721
18585 [기타] 로또님께 문의드립니다 (4) 감방친구 11-22 310
18584 [한국사] 기후 변화와 고려말 조선초 영토 변화 보리스진 11-22 618
18583 [한국사] 압록(鴨渌)과 압록(鴨綠)의 차이점 (짧은 한자 풀이 … (8) 보리스진 11-22 410
18582 [한국사] 광개토대왕의 고구려, 근초고왕 근구수왕의 백제 전… (22) 고구려거련 11-22 901
18581 [기타] KBS 역사스페셜–무사시노의 개척자, 약광과 1799인의 … (1) 관심병자 11-21 594
18580 [세계사] 아시아 각국의 갑옷 그림 mymiky 11-21 1028
18579 [기타] 남한산성은 함락되지 않았다 (9) 관심병자 11-21 738
18578 [한국사] 궁금한거 있습니다 (3) 지누짱 11-21 201
18577 [한국사] 미국에서 찾은 최초의 태극기 도안 mymiky 11-21 691
18576 [세계사] 태극기는 중국인이 디자인했다?(중국의 세뇌방식) (18) 섬나라호빗 11-20 1056
18575 [기타]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 중국이 16억에 사려했다" (2) 스쿨즈건0 11-20 856
18574 [중국] 시진핑의 어설픈 중화사상과 동북공정의 부메랑 역… (1) artn 11-20 593
18573 [다문화] 고려인들이 만든 극동 러시아 요리들 mymiky 11-19 1119
18572 [중국] 중국산 벡신 안전하니 안심하고 맞으라고 ? 너나 맞… artn 11-19 592
18571 [중국] 중국은 왜 걸신들린 문화 불모국이 되었나 ? (1) artn 11-19 654
18570 [기타] KBS HD역사스페셜 – 고려 충선왕, 티베트로 유배된 까… (1) 관심병자 11-18 762
18569 [중국] 삼겹살은 중국 고유의 전통음식 (8) 즈비즈다 11-17 2536
18568 [한국사] 환단고기 게시글들에 대해서 (16) 감방친구 11-17 917
18567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517
18566 [기타] 현대 만리장성 변천사 (4) 관심병자 11-16 1022
18565 [한국사] [펌글] 한국어는 인도-아리안어에 가깝다 (2017년 게시… (1) 조지아나 11-16 824
18564 [한국사] 조선조에도 자주사관과 사대사관의 대립이 있었다 (1) 케이비 11-16 5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