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3-06-19 13:13
[중국] 대륙의 소드마스터가 부활했다.
 글쓴이 : 휘투라총통
조회 : 9,473  

모든것은 쿵푸로 통한다 - 대륙 -
 
2f20623eaeaed55ee535f33f200b720e5.jpg
아 그곳은 중화무림! 쿵푸의 발원지.. 그곳에서 쿵푸는 생활이요 인생이다.
지금도 무림의 협사들이 길에서 목숨을건 혈투를 벌이는 그곳
 
 
12092171.jpg
언제 어디서나 볼수있는 그들의 무쌍난무
 
 
14494621.jpg
축구선수를 가장한 무림협사의 정의심판
그들과 승부를 겨루는건 죽음을 각오해야 한다.
 
 
4cf03e2929dfa2afbe3a39a683fee7fd.jpg
그들이 지나간 자리엔 붉은 선혈이 낭자할뿐
더이상의 자비란 없다
그것이 바로 무림의 법칙이다.
 
 
그렇지만 이들이 중화무림 세계에서 차지하는 영역은 그다지 크지않은
티어11 등급의 초급무인에 불과하다. 
티어7 이상의 절대영역에 도달한 강호무림의 절대 지존들이 있었으니..
강호무림에서 장강삼협으로 불리었던 대륙의 3대 소드마스터가 있었다. 
 
 
219fa85c89d6d1ba0ba5cfb5eadc3fb02.jpg 
눈앞의 모든것을 다 파괴해버리는 도륙도 마스터 괴력의 소유자
삼협의 맏형!
 
 
07317f700e861a43adf472549caad088.jpg
패기와 간지로 모두를 탄복시킨 정신기공의 최강자
삼협의 둘째!
 
 
 
2803e0a855d46043b7e7f948eb6cab2d1.jpg
전광석화같은 무쌍으로 그 검기의 수를 알수없던 비검술의 소유자
삼협의 막내!
 
 
그리고 개방문파의 문주대사들..
2crazy_man_05.jpg
술이 식기전에 돌아오리다.
천년을 넘어선 예토전생
잠옷환생 관운장!
 
 
3aa8f9a5003b98d094804d5d1181e8a2.jpg
도륙도 따윈 내게 장난감일뿐이지
검협소자!
 
 
cc954ddbcf0925b8c490d8c8f4745f3b.jpg
두려움 따윈 없다.
패기충만 흑포검수!
 
 
22c0143384_4e89e33746bcc.jpg 
개방의 8대장로. 일격필살의 탄지신공
무인 소추추!
 
 
하지만 그들은 숙련된 전문 검협디펜서들인 공안전사들의
일제공격에 의해 그들은 더이상 빛을 보지 못하고 모두 형장의 이슬이 되어 사라졌다.
그들은 그렇게 사라지고 더이상의 검협들은 볼수 없게되었다.
모두에게서 잊혀질때쯤....
 
 
 
피에 굶주린 또하나의 도검이 천하태평의 목마름에 녹슬어가고 있을때
2012년 또 하나의 소드마스터가 검협의 본능을 일깨우고
다시 난세로 얼룩진 강호무림에 당도하였다.
 
2xes_1a4319a06af04989917792f14125dcb0.jpg
수년간 자신의 기를 은폐한채 지내다가 천기가 흐트러진 어느날
자아속에서 기의 대분열작용이 일어나 그에게 검을 다시 잡게 하였
그렇게 저자거리로 나와 자신의 무용을 상대해줄 전사를 기다리는데..
 
 
2xes_80c183747b24e2fc98e094d29b371b4e.jpg
승부가 임박했다. 기다릴것이 없었다
그는 자신의 허벅지를 찔러 잠재된 분노의 폭주를 이끌어 내기 시작했다.
 
 
2xes_508ed78d045fe235cd1ab6376a6293f6.jpg
크큭 흑화한다!
자신의 검이 피를 머금자 드디어 수년간 잠들어있던 소드 마스터의 본능이 되살아났다.
 
 
2rdn_4fbed00c6376a.jpg
소드마스터를 처지하기 위한 대륙의 공안전사들이 연장을 가지고 왔다.
탄구봉에서 업그레이드 된 쌍첨대창과 용곡봉이다.
수년간 검협들과 싸워온 그들은 그렇게 특화된 무기를 장비해 전장에 나섰다.
 
 
2xes_974ebd3b0939ef8425a7a0735aa15e30.jpg
작전에 임하는 대륙의 공안전사들
그가 각성했다지만 다년간 소드마스터들과 싸운 배테랑들과 상대할수 있을까?
게다가 각각의 전사들은 평균 티어9의 디펜서들이고
소드마스터들에게 치명적인 신무기들로 무장했다.
 
 
2xes_03bec95a80bd82beb682c5683080cd91.jpg
그는 단검에서 대륙의 소드마스터들의 메인무장인 도륙도로 재무장하고 전투를 시작했으나
그보다 빠른 공안전사의 쌍첨대창 공격이 작렬했다.
 
 
2xes_3b7f104f88768129343d403c96af7839.jpg
그리고 일제공격을 감행하는 공안전사들
신무기에서 뿜어져 나오는 마력으로 협사는 그렇게 온몸이 마비되어 아무것도 할수가 없었다.
 
 
2xes_b30c6d4d2cb6f62e8ec2c5bd67467059.jpg
다수의 공안전사들을 이겨내지 못한채 결국 그도 패배하고 말았다.
정제되지 않아 자신도 통제가 불가능했던 분노의 기공술은 아직 거리에 나오지 말았어야 했다.
 
 
2xes_a5c02aafb44073e8f197b3a480d01760.jpg
그는 공중부양을 시전했다. 역운지하여 현장을 이탈하려고 했으나
그의 마지막 경기공도 제압당하고 말았다.
 
 
2xes_0b8efe914f94b63a62631d7440dd2b06.jpg
절규하는 검협의 모습.
그가 그렇게 슬퍼하는 이유는 단지 패배해서가 아니었다.
수년만에 발동된 자신의 무용을 제대로 발휘하지도 못한채 제압된
그 아쉬움의 눈물이었다.
 
이제 누가 강호무림을 평정하고 패왕이 되어 무극의 세계로 들어갈것인가
중화무림은 아직 진행형입니다.
 
 
대륙은 오늘도 평화롭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양동재떨이 13-06-19 13:48
   
혐<== 붙이세요 ㅡ.ㅡ;
     
휘투라총통 13-06-19 15:13
   
유게에서도 재밌다는데 그쪽이 뭔데 저한테 그러라고 하는겁니까? 도를 넘으신 것 같습니다.
          
integ 13-06-20 00:44
   
한국인들 보편적 정서상 저건 혐오스러운듯;;
가라시니 13-06-19 16:23
   
자동차도 중앙선 그냥 넘어오는거 보면 정말...답없는 나라야.법이나 있나하는 생각도 들고..
저런 짜장들이 우리나라에 많이 들어와 있다는게 참....
     
seharu77777 13-06-20 19:42
   
걔네들 그래도 생각깊음
중앙선 넘어서 추월하라는 것은 보도쪽으로 추월하다가 시민들 다칠 수 있으니깐 추월할려면 니혼자 죽어라 이뜻임ㅋㅋ
쿠리하늘 13-06-19 23:23
   
무서운 나라 법보다 힘/폭력이 우선순위에 있는 나라임
광개토주의 13-06-20 21:20
   
아이구 문명국가인 한국에서 태어나서 다행이네유
원삔 13-06-21 01:15
   
아래쪽에 경찰이 칼들고 설치는놈 제압하는 도구 보니까 저런 놈들 제압하는 전용도구인거 같음. 저런걸 만들어서 사용할 정도이니 칼들고 설치는게 일상에서 흔히 볼수 있는 일이라는 증거다.
엘라하드 13-06-21 17:37
   
언제부터 무림에 관군이 관여하게되었지
미국 13-06-21 22:11
   
진짜인가?;; ㅋㅋㅋ
 
 
Total 17,5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00 [기타] 영정조시대 조선 군사력 (12) shrekandy 08-22 9498
17299 [중국] 고구려가 수-당과 벌인 90년 전쟁이 자기네 국내전쟁… (13) 만수사랑 02-27 9493
17298 [기타] [KBS]금나라, 신라의 후예였다! 방송내용 1 gagengi 02-13 9483
17297 [일본] 임진왜란의 무자비한 도륙 조선인구 70프로가 학살당… (16) 애국자연대 08-17 9480
17296 [중국] 대륙의 소드마스터가 부활했다. (10) 휘투라총통 06-19 9474
17295 [기타] 간도 (7) 연아는전설 01-23 9449
17294 [일본] 청일전쟁 삽화들 (2) 한시우 05-20 9401
17293 [기타] 귀지와 유전인류학이 말해주는 민족의 단일성 (1편) 도밍구 07-31 9399
17292 중국인을 이해하는 열가지 核心 (6) 포토샵 10-04 9349
17291 [기타] 싱가포르는 왜 한류에 열광하나 doysglmetp 08-14 9344
17290 [일본] 왜국의 선진적 주거양식 ㅋㅋ (17) 굿잡스 07-28 9326
17289 [중국] 우리가 중국의 속국인 적이 있었던가? (41) 세라푸 03-20 9317
17288 [기타] 한심한 대한민국 문화사대주의 (음식편) (22) shrekandy 01-19 9303
17287 [기타] 한국에서 가장 많이 찾는 사이트 1위가 중국 사이트 (2) hongdugea 07-26 9272
17286 [기타] 잉카 제국과 조선 왕조, 그리고 수레의 부재 (10) shrekandy 01-15 9248
17285 [기타] 액박입니다 (2) 한국경제 02-24 9237
17284 [기타] 조선이 발명한 세계 최초의 4컷 만화 (5) shrekandy 02-06 9211
17283 [몽골] 고려는 거란 80만 대군을 어떻게 물리쳤나 (7) 예맥 04-02 9209
17282 [다문화] ‘양파’ 이자스민, 거짓말 또 탄로나 (8) doysglmetp 06-28 9186
17281 [기타] 흔한 중국 사극속 장면 (6) 두부국 04-14 9181
17280 [통일] 2차 고수전쟁 수나라의 300만 대군은 얼척의 과장인가 (17) 굿잡스 05-11 9166
17279 [기타] 사진과 함께 보는 고대 일본 건축 진화 역사 shrekandy 12-10 9165
17278 [중국] . (6) 커피는발암 07-17 9162
17277 [기타] 아즈텍 인신공양 (아포칼립토) (6) 애국자연대 10-02 9161
17276 [중국] 오리온 담철곤 회장 빼돌린 돈으로 "포르셰 카이엔" 1… (27) 봉달이 05-15 9145
17275 [기타] 신라김씨는 어디에서 왔는가?? (30) 독수리 05-04 9141
17274 [일본] 조선인의 아이를 임신하면 돈을 지급받던 일본인들 (7) shrekandy 11-25 91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