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2-05 20:30
* 중공의 만한동화 주장의 허구성.
 글쓴이 :
조회 : 3,635  

*중공의 만한동화 주장의 허구성.


현 중공의 주장에 만한동화를 통해 만주족은 한족에 흡수되었다는 논

리를 아무렇지 않게 폅니다. 사실 내막을 들어다보면 이게 얼마나

웃긴 말인지 특히 고대 왕조에서 더욱 그러한지 분명히 알수 있는 내

용입니다.

이런 논리는 중공이 우리 고조선 고구려에도 동북공정의 일반적 덕

목??마냥  전혀 달라지지 않는 논리이죠-그래도 우리 남북한이 있으

니 이정도 까지는 말못하고 지방정권이니 고구려는 우리와 상관없이

헛소리를 합니다.-역사적 고증이나 사서 기록등은 무시한 그들만의

편리한 대표적 논리입니다.



그럼 우선 볼까요?


<정복왕조 만주족 청은 왜 한만동화가 아니고 만한동화일까요?>

왜 일제 35년 동안 일제가 조선 합병으로 내세운 논리의 큰 테두리가

선내일체가 아니고 내선일체이죠?

당연한 것 아닙니까!

주도자, 칼을 쥐고 흔드는 자가 누군인지 분명히 아는 대목입니다.

그리고 그 칼 자루를 미쳤다고 피정복자에게 내어 줍니까????

결국 그것을 내어 줄때는 그 왕조나 일제가 망한 이후에나 가능했다는

것은 조금만 생각해 보아도 알 문제입니다.

청의 만한동화역시   즉 유교적 국가 통치이념으로 이루어진 한족 명

나라의 유교나 과거제 심지어 한자 역시 만주족의 정치적 통치의 전술

적 개념에 불과했던 것이지 친절한 피지배계급인 한족과의 동화를 위

하거나 한족 중심으로 나아가기 위한 정책이 전혀 아니라는 것입니다.

특히 고대에는 전제 왕권 중심의 사회인데 그기에 무슨 피정복민들에

로얄층이 동화 흡수???

정말 웃기지도 않는 상황이고 중공의 막장 드립이죠.


만주족 청은 초기 자신의 숫자 열세에 빠른 평정을 위해 엄청난 도륙

을 합니다. 난징 대학살보다 두배의 규모에 10여일 동안의 짧은 시기

에 양주성에서 한족 80만을 도륙한

무자비한 강경책은 대표적인 사례로 그 기록은 더 이상 금서 목록도 아닙니다.


그리고 유교의 대표적 통치 수단인 과거제 역시

청조는 지옥과 같은 多단계의 과거준비에 얽매이게 유도함으로써 한

족 지식인들이 체제에 불만을 가질 겨를이 없도록 했습니다.
 
따지고 보면 청대의 과거합격자 110만명 중 관료가 되었던 사람은 2

만7000명에 불과할 정도였고 이것이 말하는 바는 극명하죠. 

피정복 한족들은 아무리 열심히 공부해도 청나라 시절 300여년간

관직에 임명되는 것은 거의 하늘의 별따기 . 만주족에 뒤구멍 빠는 수

준의 교양?까지 겸하지 않고는 자리하나 얻기 힘들었다는 명확한 사

실입니다.

그리고 도리어 전족등 한족들 약화시키는 악습이란 악습은 더욱 권장

잘 유지 시켰죠. 만주족은 비웃으면 한족들 열심히 하라고 했고.

물론 이런걸 미쳤다고 만주족이 따라했겠슴.

그리고 청는 다중수도체제로 다스렸습니다.

이건 이미 고구려 시대 우리가 삼경 체재로

발해시대는 고구려 5부에 영향 받아 5경체재로 다스리듯

한족들 처럼 한곳에 쳐 눌러 앉아

다스리는 통치 형태가 아니였죠.

북경, 만주인-몽골인의 칸의 거처인 만주의 성징(盛京, 지금의 선양),

티베트 불교인 라마교 신도들이 숭배하는 문수보살이 강림한 내몽골

의 청더(承德)까지 총 세 개의 수도를 운용했고 1762년 건륭제가

일 년 중 자금성에서 머문 시간은 1/3에 불과했습니다.

한마디로 북경만 올인하고 만주를 등한시 하거나 하지는 않았다는 것

이죠.

청의 1대 누루하치 이후 2대 홍타이지는 만주족의 아이덴티티 위에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만들기 위해 만주문자를 창제했고 

4대 강희제를 넘어 6대 건륭제는 이에 덧붙여 사신들을 만나기 위해

스스로 몽골어와 티베트어, 위구르어 까지 익힐 정도로 코스모폴리탄

형 군주였습니다. 뭔 한어는 그냥 피지배 짜장들 통치의 한 수단과

교양 과목정도였다는 사실임.

. 특히 청이 러시아와 맺은 네르친스크 조약은 한자로 씌여진 문건을

남기지 않으며. 만주어와 러시아어만으로 기록을 남겼죠.

청의 정복왕조의 주체는 만주족이니 한족이 러시아에 주제없이 끼어

들 사항이 당연히 전혀 아닌게 역사적 상황이었고. 따라서 한자 사료

만 보아서는 청나라 치자의 속내를 읽을 수 없다는 말입니다.

그만큼 만주족은 유교나 한자는 피지배계층 한족을 지배하기 위한 도

구적 수단적 전술적 대상으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말입니다.

또 다른 에피소드. 어느날 건륭제는 너무 많은 한어가 만주어 상주문

에 스며들었다고 불평했고 대학사 나친을 우두머리로 팀을 짜서 낡은

한자 차용어를 대체할 새로운 만주어 단어의 목록을 만들어 이로써 한

어에서 파생된 단어들이 만주어에서 대거 사라졌다. 대신 1,700개가

넘는 새로운 만주어 단어가 생겨 난게 정확한 역사의 진실입니다.


얼마전 광동 아시안 게임에서 북경어만으로 방송하도록 하는 도치에

홍콩이고 피켓을 들고 시위한 기사가 떠죠.

이건 정말 요절포통한 배꼽잡은 이야기입니다.

 중공 공산당이 지들 논리로 만주족이 한족에 동화 어쩌고 하는데

현 북경어는 도리어 고구려 문명을  이은 금나라의 중도 건설과 직접

고구려인인 설계하여 현재도 남아 있는  황제의 정원인 북해공원등
 
이런 고대 수도의 밑바탕과 인구 증가에 힘입어

이후 몽골, 그리고 다시 청에 의해 북경어는 만주어, 몽골어, 우리 북

방계 언어가 도리어 더욱 상당히 녹아 내려있어 한족어와는

이미 다른 언어입니다. 도리어 지들 한족어들이 핍박받는 우스운 상황

이 전개된 것이죠.

역사의 무식함이 이정도인 나라가 중공공산당이고 그들의 정치적 역

사관의 극명한 모순이 이런 시대적 아이러니를 불러 일으키면서 정작

본인들이 더 모른다는 무식한 촌극의 연속이죠.


한마디로 현 중공 공산당은

우리로 치면 일제시대 남아 있던 온갖 낡은 일제어를 가지고 도리

어 우리 한글어 탄압하는 우스운 상황극을 만들었다는 것이죠.

한심도 이런 한심이 없고 중공의 뻘짓 역사관과 허구성은 역사의 진실

앞에더욱 초라하고 무식함이 드러납니다.


청의 황제가 자신의 역사관 정립을 위해 직접 황제 칙명에

의해 만주원류고까지 친철히 남겨 놓았습니다.

한족의 유교적 통치방법이나 한자는 그냥 만주족이 피지배 한족들을

다스리기 위한 통치 수단이며 전술적 부분이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고 그것은 청 말기 한족 지식인들이 더욱 알고

멸만흥한을 내세우며 탄생한게 현 중공이였슴.

이제 와서 막장드립을 치니 지들 피박한 몽골 만주어가 상당수인

북경어로 도리어 한족들 광동어를 쓰지 말라는 무식한

상무식드립을 치고 있으니.

정작 누가 누구에게 동화되고 영향을 받았다는

말인가? 현 중공 공산당 역사논리나 행동들 보면 정말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는 ㅎㅎ

무식하니 용감??? 뻔뻔할 수 밖에.


『최후의 황제들-청 황실의 사회사』이블린 S. 로스키 저, 참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11-02-05 20:53
   
역사를 정치적 도구와 어용화 하는 중공 공산당의 막장 역사 드립은

너무도 우스운 한편의 촌극이고 끊없는 실소를 남발하죠.

중국의 역사란 무엇입니까??? 그것은 철저한 피지배 당한 정복 왕조 역사의 점철이에요.

그리고 그 중심에는 우리 고조선고구려 문명권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현 중공의 역사만큼이나 전 중공의 부상은 나름 주의하고 주목할 필요가 있지만

전혀 개인적으로 두려워 하지 않습니다. 특히 현대같은 이런 국제화된 사회에서는 더욱.

현 중공 공산당은 자신들 기득권을 만들어 이미 부정부패로 썩어 나가고 있어요.

15억 인민이 함께 먹어야 할 부가 지들 몇놈에게 옮겨 가니 마치 지들이 황제이고 부의 중심에

있는 착각이 들지만 중공 역사에서 이런 상황이 어떤 결과들을 가져왔는지는 자명합니다.

현재의 중공은 성장하는게 그것에 도취되어 썩어 나가고 있는 것이 정확합니다.



지금의 중동 3개국의 민주화 운동을 보세요.

중공의 국적 불명의 역사관 드립과 자신들의 권력에 안주한 썩은 내 나는 부정부패와 극빈부차

결국 중공 공산당의 전성기는 지금입니다. 아니 지들이 독식하며 혼자 잘 쳐먹고 사는 시기가

지금이라는 말이 정확하겠죠. 그리고 아무도 그 향락속에서 기어 나오려고 하지 않는게 현 공산당입니다.

그러나 언제나 고금의 역사는 준엄하고 도도했습니다.
1 11-02-06 02:38
   
청나라가 만한병용제를 중공에서는 만한동화라 가르칩니까?이건 역사를 왜곡한건데  님이 얘기하셨듯이 청나라 만주족이 중국을 정복하면서 한족에 대해 만한병용제,변발,문자의 옥을 해서 중국을 통제하고 문화를 통제 한겁니다.금나라도 마찬가지요.맹안모극제등을 하면서 금나라왕은 절대 중국의 문화를 못하게 경계했고 거란의 문자의 영향을 받아서 금나라 언어까지 만들었습니다.언어도 직접 왕이 지시한게 있고 왕이 만든것도 있습니다.엄격히 통제를 했습니다.중공이 이렇게 역사 왜곡을 하면서 하는게 몽골의 역사도 그렇게 하죠.예를 들면 징기스칸의 옷에 한족의 옷을 입히듯이 중공 영웅이라고 영화까지 만들었습니다.원나라도 그럼 중공의 역사가 되는데 말이 안되죠.쑨원의 책을 보면 이런 만주족 오랑캐와 싸우는 쑨원을 볼수 있고 반청 사상을 가지고 한족의 중국인의 나라를 만들자고 해서 지금의 중공이 존재하는거죠.쑨원이 청나라에 독립운동을 해서 지금 뿌리를 이룬겁니다.중공도 마찬가지고요.이건 지들 역사에 기록된겁니다.이얘기를 중공 사이트에 쓰면 글 분명 지워질 겁니다.티벳의 달라이라마도 독립을 원하는게 아니라 자치권만 달라는 겁니다.이건 제발 자기들의 문화만 인정해달라는 건데 역사적으로 보면 저렇게 할수가 없죠.세계 전쟁때 이걸 교묘히 이용하면서 소수민족의 역사와 영토를 빼앗고 한족화를 했죠.그래서 지금도 달라이 라마가 있는곳으로 탈출을 합니다.근데 이전에 중공의 부대에 발견되면 바로 총상까지 당합니다.위구르 지역도 결국 이렇게 되서 독립운동을 한거죠.자신들의 역사를 보면 끊임없이 북방민족,정복왕조에 정복을 됬고 근대화때는 제국주의에 식민지를 겪으면서 반제국주의 운동을 펼쳤는데도 불구하고 역사를 저렇게 왜곡하고 훔치죠.결국 이들 역사 논리를 보면 나중에 다른 나라가 정복을 하면 그나라의 역사가 되는 겁니다.지들이 저렇게 했기 때문에 함정에 빠지는 겁니다.모택동이 문화대혁명때 모든 오랑캐 문화를 파괴하고 종교인까지 죽이고 심지어 천안문 사태로 중공인도 죽였죠.
한여민 11-12-22 16:46
   
예 광동어 한족어 맞습니다. 북경어도 한족어에요. 그러나 북경어는 만몽어 영향을 광동어는 베트남 태국어등등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뭐 탄압요? 약간은 있지만, 실제로는 홍콩, 마카오 광동지방의 경제파워가 얼마나 되는지 모르시면 가만히 게세요. 사교수단으로 광동지방에서는 광동어 아주 유용합니다. 또 자기들 언어 지킬려는 의식이 아주 강하죠.. 실제로 광동인들은 한족이기보다는 영남월족에 가깝습니다. 전 오히려 현재 한국의 모습이 답답합니다. 여성부에 줏대없는 지도층등등 뭐 이야기 그만하고 싶습니다. ..(남을 비판할려면 자기가 먼저 실력이 있어야 합니다.) 현재 만주족 모습을 보세요..
한영민 11-12-22 16:52
   
아 그리고 광동어요 광동어 쓰지 말라고 해도 우리 광동어 사용자들은 열심히 쓸 것입니다. 님 걱정 마시고요. 북경어가 한족어가 아니라는 말은 너무 나간 말이구요.. 물론, 만몽의 영향을 받았지요.. 광동어는 북경어와 함께 중국의 2대 한어방언입니다. 뭐 청나라때 만주족들 날랐다고 칩시다. 지금 현재 만주족들 자기 민족의식(물론 청나라 시절등등을 자랑스러워 하고 일부는 민족의식이 있지만..)이나 자기들 언어 잘 지키고 있습니까? 오히려 사어가 되다시피했지요.. 몽골족하고는 아주 다른 모습이지요.. 아 그리고 광동어 광동성에서는 중앙정부의 간섭이 약간은 솔직히 있습니다. 그러나 광동인들 자기들 끼리는 광동어를 잘 쓰고요, 홍콩, 마카오는 아예 광동어가공용어입니다. 그리고 저를 포함한 많은 외국인들 광동어 배웁니다. 시간나면 광동어 더하기라는 다음 카페에 좀 와보세요. 저랑 광동어 베틀도 함 붙어봅시다.

比過去而家更重要ze1.
 
 
Total 17,4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4 [기타] 독도 우기기 하는 일본놈들 (2) ss 04-03 3654
953 [일본] 일본에 탈탈털어 내주고도 뺨맞는 한국 (11) 반일 04-03 4326
952 중국의 우주산업... (10) 대퇴부장관 04-03 3671
951 [기타] 독도문제로 또 다시 위기넘기는 우익놈들.. (2) fg 04-03 3739
950 [중국] 아래 "ㅉㅉ"... 쩐다에 썼던글 아직 남아 있던데... (1) 지나가다... 04-03 3470
949 흑 밑에 제글.. (2) Assa 04-02 2865
948 일본의 독도 발언.. Assa 04-02 1963
947 [기타] 우리나라는 왜이래요...ㅠ..ㅠ (12) skeinlove 04-02 3626
946 [기타] 일본 중국 북한 부디 망해라 (4) 용트림 04-02 4285
945 통일후 되찾아야 할 영토는 독도/대마도/그리고 간도… (11) 미친너엄 04-01 5061
944 [일본] 일본이 21세기에 또원자폭탄 맞았군요 (5) shantou 04-01 4501
943 [일본] 독도쇼 (8) 도도쇠 04-01 4083
942 ZARA<=== 님은 화교입니까 조선족입니까??? (13) 대한제국 04-01 4061
941 남한의 민노총은 유럽식 공산주의 사회주의 진보주… (12) 대한제국 04-01 3730
940 [일본]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을 막을수 있는 방법은 (8) 폴킴 04-01 4189
939 [기타] 연봉2억이상인 사람이 (6) ^^ 04-01 3872
938 [기타] 잘생긴 관리자님이 양해바람 (1) ^^ 04-01 3261
937 북조선이 도발을 할려면 (5) 아마테라스 04-01 3765
936 중국 조선족을 한국으로 불러들이는 이유 (9) 귀화 04-01 4235
935 독도는우리땅 말하는것 이젠지겹습니다 (5) 박사 04-01 3704
934 헛짓거리 그만둬라 일본아 이쯤되면 착하게좀살아라 (3) 민폐일본 03-31 4019
933 [일본] 일본 독도 전문가도 ‘다케시마 고유영토론은 잘못… (6) w 03-31 4643
932 [일본] 독도 문제는 다른나라와 연합해서 대처 할 수는 없으… (7) 사과나무 03-31 4197
931 칼든사람하고 싸울때 노하우 가르쳐 드리겠습니다 (8) 바이오해저… 03-31 7438
930 [일본] 이제야 일본의 비밀을 알았다. (10) 공천 03-31 5357
929 [일본] 일본 독도발언에 대한 한네티즌 글 (2) 비만토끼 03-30 5134
928 [일본] 대한민국의 외교적 태도와 통일의 방향 애국애족 03-30 4010
 <  611  612  613  614  615  616  617  618  619  6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