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4-02-13 08:09
[기타] [KBS]금나라, 신라의 후예였다! 방송내용 1
 글쓴이 : gagengi
조회 : 9,480  

KBS 역사스페셜 [특별기획] 만주대탐사 2부작-2부 금나라를 세운 아골타, 신라의 후예였다! 

 

----- KBS 역사스페셜에서 방송된 것인데, 전문을 기록한 대본자료가 인터넷에도 공개된 것이 없어 방송을 다시 보면서 일일이 타이핑 했습니다. 줄거리만 해도 되겠지만 느낌을 살리기 위해 모든 대사를 기록했습니다. 내레이션은 그대로 적었고 진행자의 대화체는 읽기의 집중력을 위해 평어체로 바꾸어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부분적으로 한자를 보충했습니다.^^ -----


1908년 중국 북경(베이징) 자금성에서 청나라 선통황제가 즉위한다.
그는 중국을 지배한 마지막 황제였다.
중국 혁명 후 1959년 그는 친일 전범자로 법정에 선다.

 

 

[중국 푸순 전범 재판소, 영화 '마지막 황제'의 한 장면] 
"아이신줘러 푸이, 전범자 아이신줘러(愛新覺羅 애신각라, 김) 푸이(溥儀 부의) , 나이 53세, 만주족 북경 출신...."

 

아이신줘러 즉 애신각라, 이것은 청황실의 성씨이다. 성이 꽤 길다. 
헌데 이 아이신줘러라는 성씨에는 한반도와 만주 그리고 중국, 동북아를 꿰뚫는 역사의 비밀이 담겨져 있다. 
 
아골타와 누루하치, 이 이름들을 기억하는가? 
아골타는 여진족으로 1115년 금(金)나라를 세운 금태조 이고, 누루하치는 또한 여진족으로 후금(後金) 즉 청나라를  세운 청태조이다.

그동안 북방 오랑캐 정도로만 여겨져 왔던 여진족 혹은 만주족으로 불리는 사람들을 통해서 우리 역사 속의 비밀을 풀어내고자 한다.

 

카이펑(開封 개봉)은 중국 역사상 가장 문화가 발달했던 송나라의 수도였다. 
1100년대 카이펑은 인구 50만의 국제도시였다. 로마나 유럽의  도시들이 인구 4~5만인 시대임을 감안하면 국제도시 카이펑의 위상을 짐작할 수 있다. 
청명상하도, 당대 최고의 화가 장택단이 화려한 카이펑 시가를 그려 중국 송황제 휘종에게 바친 중국의 보물이다. 넘치는 물산과 활기찬 수도 카이펑의 모습이 생생히 담겨있다. 광적으로 예술을 사랑했던 휘종황제의  후원 아래 문인 예술가들은 절정의 중국 문화를 표현했다.

 

그러나 카이펑엔 치욕적인 중국 한족의 역사가 서려있다. 
1100년대 중국 송나라는 북방민족 거란이 세운 요나라와 대립하고 있었다. 
당시 만주는 거란이 세운 요나라에 의해 통치되고 있었고 만주에 살던 여진족도 거란의 지배를 받았다.

 


그들 중 거란족의 직접 지배를 받던 여진족을 숙여진이라 하고, 송화강 동쪽에 거주하며 거란의 간접 통치를 받던 여진족을 생여진이라 했다. 

현 중국 흑룡강성(헤이롱장성) 합이빈(하얼빈) 인근 송화강 유역에서  유목과 농경을 하던 완안 여진족도 거란의 간접지배를 받던 생여진 중 하나였다. 일찍부터 북방에선 여진족이 1만명 뭉치면 대적하지 말란 말이 있었다. 그래서 거란족은 철저히 여진족을 뭉치지 못하게 경계했다. 그러나 완안 여진족은 거란의 통제속에서도 서서히 힘을 결집하고 있었다.

1114년 1만의 여진족이 요나라 10만 대군을 하얼삔 인근 출하점(出河店)에서 대파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하룻밤 사이 만주의 질서는 뒤집혀졌다. 출하점 전투의 주역은 바로 완안 여진의 지도자 아골타였다. 1115년 아골타는 곧바로 금나라를 건국하고 황제가 된다.

1125년 요나라를 멸망시킨 금나라 아골타는 중국 한족의 북방 저지선인 만리장성을 넘어 바람처럼 남진한다. 금나라 군대는 순식간에 황하를 건너 한족의 나라인 중국 송의 수도 카이펑(개봉)으로 밀려들었다. 놀란 송황제 휘종은 화친을 제의하지만 끝내 수도 카이펑은 1127년 금군에 점령당한다. 중국 역사상 최초로 한족의 심장인 중원을 이민족에 내주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진 것이다.

 

 

정강지변, 희종과 흠종 부자는 여진족에 포로가 되는 참담한 신세가 됐다. 이것이 중국 한족 역사에서 가장 치욕적인 사건인 정강의 변(靖康之變)이다.

 

[인터뷰: 중국 요녕성 대연(다렌) 대학 왕우량 교수] 
"1127년의 정강지변은 중국역사상 매우 중요한 사건입니다. 북방민족, 즉 중국 동북지방의 여진족, 작은 민족이 요국을 멸망시킨 후 다시 중국역사상 강대한 왕조인 송 왕조를 멸망시킨 사건입니다. 이때부터 북방민족은 중원의 통치자가 되고 북방민족이 북경을 기초로 정치통치 중심이 되는 기반을 닦습니다."

 

 

중국 한족의 심장부를 점령한 여진 추장 아골타, 아골타는 금을 건국한 후 황실의 성을 완안씨로 정한다. 금태조 아골타(1068-1123)의 정식 이름은 완안 아골타(完顔 阿骨打)다. 
송을 정벌할 때 금나라 군부의 핵심인물은 아골타의 네째 아들 완안 올출이었다. 황제가 이민족에게 잡혀간 충격때문에 정강의 변은 중국에서 영화나 드라마의 단골 소재가 되었다. 이민족인 완완 울출도 주요 인물로 등장한다.

 


[중국 드라마 '팔천리로의  운월(雲月)' 중에서 한 장면] 
중국 남송의 악비(岳飛)가 금나라 완안올출(完顔 兀朮) 장군에게 다음과 같이 부른다.
".... 김올출(金兀朮)...."

 

완안 아골타의 아들 완안 올출을 김올출이라 부르고 있다. 완안 올출을 왜 김올출이라 부를까. 금나라 왕자의 성이 완안이 아니고 왜 김씨일까.


중국 서부 깊숙한 곳 감숙성의 경안현엔 뜻밖에도 완안 성씨의 여진족들이 동족촌을 이루며 살고 있다. 그런데 이들은 자신들의 직계 조상이 금태조 아골타의 네째 아들인 완안올출 즉  김올출이라 했다. 
왜 금 황족의 후손들이 만주와 정반대의 땅인 이곳에서 살고 있을까.  아직도 가족 공동체를 유지하며 척박한 환경 때문에 밭 농사를 지으며 생활하고 있다. 현대식 집을 짓기는 했지만 감숙지방의 전통적인 주거 형태인 토굴생활도 병행하고 있었다.  오지에 정체를 숨긴 채 5천 여명의 완안씨들은 씨족공동체를 이뤄 8백 여년 동안 이어오고 있었다. 
이들은 1140년대에 김올출 즉 완안 올출의 아들이 금황실 내부 정쟁에 휘말려 살해되자 이 곳으로 탈출했다고 한다. 역대 금황실의 황제와 형제들을 그린 선인영도 소중히 간직하고 있었다.

 

[인터뷰: 완안 올출의 후손인 완안 청베이(44세)]
"김올출은 금 희종이 즉위하도록 돕고 해령왕을 배척했습니다. 희종이 황제가 되었지만 해령왕이 희종을 살해합니다. 해령왕은 희종을 죽인 후 김올출의 후손을 죽이려합니다. 김올출의 아들 완안헝은 해열왕에 의해서 죽임을 당했습니다."


후손들도 완안올출을 너무도 자연스럽게 김올출이라 부른다. 명절이면 전 부족이 모여 제사를 지내는 완안씨 사당엔 역대 황제와 자신들의 선조인 완안 올출이 비가 있다. 완안 올출의 비에도 역시 김올출이라는 이름이 뚜렷이 새겨져 있다. 왜 자신들의 선조의 성을 완안씨라 하지 않고 김씨라 부를까.

 

 

[인터뷰: 완안 올출의 후손인 완안 청베이(44세)]
학술계에서는 아직 확정을 짓지 못하고 있습니다만 김올출의 성은 금국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듯합니다. 성은 김이고 이름이 올출입니다.

 

후손들도 오래전부터 그냥 김올출이라 불러왔을 뿐 정확한 이유는 몰랐다. 만주에서 감숙까지의 거리만큼이나 기나긴 역사의 비밀이 쇠 금(金) 자에 담겨있다.


김올출, 중국 송나라를 남쪽으로 밀어낸 금나라의 왕자가 김씨 성이라고 하니 상당히 흥미롭다, 잘 아는 것처럼 김씨 성은 우리나라에서야 가장 흔한 성씨이지만 중국에선 대단히 드문 성씨이다. 
중국과 북방 대륙에서는 워낙 많은 왕조들이 흥하고 망해서 상당히 헷갈릴 수 있다. 잠시 중국과 만주의 역사를 정리해 보자.

668년 고구려(高句麗 즉 고려(高麗))가 신라와 당의 협공을 받다 당나라에 의해 멸망한다. 그러나 불과 30여년 후인 698년 고구려의 후예인 대조영이 당나라군을 몰아내고 고구려의 땅에 발해(渤海)를 건국한다. 그러다 926년 거란족이 발해를 멸망시키는데, 거란족이 요즘 드라마 천추태후에서 볼 수 있는 요(遼)나라를 세운 사람들이다. 이 때 여진족은 요동에서 살고 있었는데, 아골타라는 영웅이 등장하면서 1115년 금(金)나라를 세우고 요나라를 멸망시킨다. 금나라는 곧바로 한족의 나라인 송(宋)을 침략해 중원대륙을 초토화시키는데, 한족의 본거지인 중원대륙은 이때부터 북방 이민족들에 의해 농락당하게 된다. 그런데 이 금나라를 세운 여진족 아골타의 선조들이 상당히 흥미로운 사람들이다.

 

 

강화도 마니산, 이곳엔 오래전부터 우리민족의 뿌리와 정기를 숭상하는 사람이 모여들곤 했다. 마니산에 있는 개천각(커발한 개천각)은 민족운동가였던 이유립(1907 ~ 1986) 선생이 설립해 스물 네 분의 우리나라 위인을 모시고 있다. 환웅천제, 치우천황, 단군왕검, 고주몽, 대조영...등을 모시고 봄 가을 두 번 제사를 지낸다. 
그런데 뜻밖에도 이곳엔 금태조 아골타(대성무원황제)가 모셔져 있다. 여진족인 아골타가 왜 우리나라의 위인들과 나란히 모셔져 있을까?


구한말 역사학자이자 민족주의자였던 박은식(1859~1925) 선생은 금태조 아골타를 꿈에서 만났다는 '몽배금태조().란 글을 남겼다. 그런데 그는 이글에서 '대금국 태조 황제는 우리 평주 사람(大金國太祖皇帝는 我平州人)…'이라 적었다. 역사학자가 왜 이런 주장을 했을까.

 

현 중국 흑룡강성(헤이롱장성) 합이빈(하얼빈) 근교의 아청시는 금나라 수도인 상경회령부가 있던 곳이다. 제국의 흔적은 어디에도 찾을 수 없다. 여진족 아골타는 우리와 어떤 연관이 있을까. 아청시에는 여진족의 후예인 만주족 집단 거주지가 있다. 그런데 여진족의 전통가옥이 눈에 익다. 짚을 섞어 쌓은 흙벽과 가로지른 석가래는 우리나라 옛 시골집의 구조를 닮았다. 한 켠엔 볏집으로 이은 행랑채와 재래식 화장실이 있고 텃밭도 있다. 중국 한족들의 가옥과는 뚜렷이 구분되는 구조다. 집  내부는 우리와 같이 온돌을 이용해 난방을 하고 있다. 이들은 여가 시간이면 모여서 전통방식의 겨루기를 즐긴다. 그것은 씨름이었다. 경기방식에 차이는 있지만 우리 씨름과 대단히 흡사하다. 이 또한 한족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놀이다. 옛날 우리 농촌에서 흔히 볼 수 있던 풍경이다. 말도 문자도 잃어 버리고 이젠 만족이라 불리는 여진족의 후예들, 이들의 조상인 금태조 아골타와 우리와 무슨 관계가 있을까?

 

북경(베이징)의 수도(首都) 도서관은 중국 최대의 도서관이다. 특히 이곳 고문헌 자료실엔 각종 고서들이 보관되어 있다. 그런데  사서중에 금황실의 가계를 기록한 《송막기문》이란 책을 볼 수 있었다. 여진족 금나라에 쫒기던 송은 양자강 건너 항저우로 피신한다. 그리고 포로로 잡혀간 황제의 귀환을 위해 1129년 금에 홍호를 파견했다. 송막기문은 남송의 홍호가 10년 동안 금나라에 머물며 기록한 당대의 생생한 증언이다. 그런데 송의 사신 홍호는 송막기문에 놀라운 기록을 남겼다.


《송막기문(松漠紀聞)》
'여진  추장은 신라 사람(女眞酋長乃 新羅人)이다'. 
女眞酋長乃新羅人 號完..///氏完..///猶漢言王也 
여진 추장은 신라인에서 비롯된다. 
호는 완안씨로 (여진에서의) 완안이란 한자말에서는 왕과 같다.


뿐만이 아니다. 금나라 정사인 《금사》에는 자신들의 황실 뿌리에 대해 상세히 기록해 놓았다. 형 아고내는 고려에 남고 둘째인 금의 시조와 동생 보활리는 여진으로 왔다는 것이다. 이 금시조의 8대손이 태조 아골타다. 고려에서 온 금나라 시조의 이름은 함보(函普)였다(金之始祖諱函普初從高麗來). 

 

《금사(金史)》본기 - 
金之始祖諱函普(금나라 시조는 함보라 불리웠는데) 
初從高麗來(처음에 고려에서 왔다.)
年已六十餘矣 (이미 60여세 정도였고) 
兄阿古乃好佛 (김함보의 형은 아고내인데 그는 불교를 좋아했다.) 
留高麗不肯從(동생의 뒤를 따라 만주로 오지 않고 고려에 머무르면서) 
曰(말하기를)
後世子孫必有能相聚者(후세 자손들이 반드시 서로 만나서 모여 살때가 있을 것이니)

吾不能去也(나는 따라가지 않을 것이다.) 
獨與弟保活裡俱(홀로 김함보는 아우인 김보활리와 함께 만주로 왔다.) 


신라와 고려인이라는 두 사서 모두 금의 선조가 한반도에서 넘어온 것으로 기록했다. 아골타는 1068년생이다. 8대조 한보로 거슬러 가면 대략 900년대 초반이 된다.

 

[인터뷰: 중국 요녕성 대연(다렌) 대학 왕우량 교수] 
함보는 고려에서 왔다고 말하거나 고려 전의 신라에서 왔다고 말해도 무관할 것 같습니다. 왕건이 이미 고려을 세웠고 신라는 멸망한 시기로 조선반도는 동란의 시기였습니다. 여기서 왜 함보가 이동하게 되었는지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기록으로 봐서 한 사람만 왔을 리 없습니다. 분명히 가족 또는 씨족이나 부락을 데리고 왔을 겁니다. 이것은 민족의 이동이었습니다.


신라말 고려초의 격동하는 정세 속에 한 무리의 세력이 한반도에서 만주로 이동한 것이다. 그뿐 아니다. 중국 수도 도서관 고문헌실에선 금나라에 관한 흥미로운 내용들을 속속 확인할 수 있었다.


《흠정만주원류고》는 1600년대 초반 여진족이 세운 또 하나의 나라 청나라의 공식 역사서다. 이 책엔 금의 국호에 대한 설명이 있다. '금은 신라왕 김씨에서 유래 했고 국호도 이를 딴 것이며 그 외의 주장은 근거 없다'고 단호하게 정리했다.


《흠정만주원류고(欽定滿洲源流考)》- 청나라 국편 공식 역사서. 
'사서를 보니 신라왕실인 김씨가 수십세를 이어왔고 
금이 신라로부터 온 것은 의심할 바 없다. 
금나라 국호 또한 김씨 성을 취한 것이다.' 
本自新羅來姓完顔氏 新羅王金姓 相傳數十世則金之自新羅來 無疑建國之名 
....
因滿族自新羅、渤海之時便有文字
만주족은 신라로부터 왔고 발해 때에 쉬운 문자가 있었으며
....
라고 기록하고 있다.

 

[인터뷰: 한국 명지대 사학과 김위현 교수] 
지금의 새로운 주장이 아니고 이미 900여년 전에 정사에 나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것은 한반도에서 넘어갔다는 데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주장한 것이 아니라 그 사람들이 주장한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와서 이다 아니다 이런 논란은 있을 수 없는 것입니다.


북만주에서 바람처럼 일어나 중국 대륙을 제패했던 여진의 영웅 아골타, 그의 선조는 고려초에 한반도에서 넘어간 사람이었다. 천 년 넘는 역사의  저편에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거짓말 같은 이야기지만 엄연히 중국 정사에 기록되어 있으니 의심할 여지가 없다. 이 내용은 앞서 본 송막기문, 금사, 흠정만류원류고 뿐만 아니라 금지, 선화유사, 삼조북맹회록 등에도 줄줄이 기록되어 있다.
이민족으론 처음으로 중국 대륙을 장악하고 한족 황제를 포로로 잡았던 여진족,  그들의 선조는 한반도로부터 왔고 그들의 성씨는 김씨였다. 어떠한가? 갈수록 흥미진진해 지는데, 금태조 아골타의 선조의 의문의 사나이 김함보, 그는 과연 누구일까?

 

신라의 왕릉은 모두 신라 수도였던 경주에 있다. 유일하게 신라 마지막 왕이었던 경순왕(김부 金傅)의 무덤만이 경기도 연천에 있다. 왜 신라 왕릉이 경기도에 있을까?  후삼국 말기 고려의 압박에 경순왕은 신라 천 년 사직을 고려에 넘기기로 한다.  그러나 마의태자(麻衣太子, 김일(金鎰))는 천 년 사직을 고려에 넘기는 것에 대해 결사반대했다.

 

《삼국사기》 신라본기 경순왕 9년 -
'왕자는 울면서 하직하고 떠나 곧바로 개골산에 들어가

바위에 의지하여 집을 삼고 삼베옷을 입고 풀을 먹으며 살다가 일생을 마쳤다.'
라는 대목이 있다.

 

그렇게 신라 천 년 사직은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강원도 인제군 상남면엔 특이한 지명이 있다. 다물. 다물은 빼앗긴 나라의 광복을 뜻한다. 이곳 강원도에 무슨 나라가 있었다는 것일까? 그런데 금강산에서 쓸쓸하게 죽었다는 마의태자의 행적에 의문을 품게하는 유적들이 이곳 인제에 있다. 마의태자유적지비. 왜 마의태자 유적비가 여기에 있을까? 
강원도 인제군 상남면 김부리에는 수백년 된 대왕각이란 사당이 있다. 매년 김부리 사람들은 이곳에서 제사를 지내고 있는데 대왕각엔 마의태자의 위패가 모셔져 있다. 인제 인근에 남아있는 마의태자 관련 유적은 나라가 망한 후에도 신라인들이 고려에 저항했음을 보여준다.


[인터뷰: 한국학 중앙연구원 박성수 교수] 
천년이나 되는 신라가 아무 저항 없이 망했다고 하는 것은 상식에도 맞지 않는 것입니다. 신라의 화랑들이 그대로 있을 리가 없습니다. 그래서 마의태자가 반대했듯이 많은 사람들이 반대해 가지고 신라의 저항 운동이 곳곳에서 일어나는데 그 대표적인 것이 강원도 인제 유적들이 있죠.


http://cafe.naver.com/coreang/4


----------------------------

고려-금 남북조시대 지도:

Map_Jin_Goryeo.jpg

금나라 청나라는 한국사입니다.  김구임시정부때 금청사를 한국사로  가르쳤습니다. 원래 한국사였던 금청사를  원래대로 한국사로 복원해야합니다. 

김구임시정부 발간 한국최초 국사교과서 목차(http://www.yes24.com/24/goods/1978304):
제1장 려요시대 
제2장 고려와 금나라 때 
제3장 고려시대 
...
제4편 근세(近世) 
제1장 조선시대 
제2장 조선과 청나라 시대 

"신라 김함보후손이 중국을 정복해":
여진-고려는 공통의 언어/문화를 가진 민족공동체:
조선-청나라는 중국을 정복한 한민족의 남북조시대: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26450
김구임시정부때 금청사를 한국사로 가르쳐:
오랜식민지배 끝에 중국인  외모가 한국인과 비슷하게 바뀌어: 
금청사 한국사복원에 대한 식민빠들의 주장과 반박 1:
이도학교수, "여진족 역사, 한국사에 넣어야":
김위현교수, "금나라는 우리 역사로 편입해야":
서길수교수,"금청사 한민족사에 포함시킬 수 있다":
세계최초 화약무기는 고대 한민족의 발명품:
고려-금 남북조시대 지도:
아시아의 남미 천년식민지 중국:
KBS역사스페셜 금나라 신라의 후예 동영상보기:
조선-청 남북조시대 최초 국사교과서 목차:
중국인들의 기원은 미얀마: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5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94 [기타] 영정조시대 조선 군사력 (12) shrekandy 08-22 9490
17293 [중국] 고구려가 수-당과 벌인 90년 전쟁이 자기네 국내전쟁… (13) 만수사랑 02-27 9489
17292 [기타] [KBS]금나라, 신라의 후예였다! 방송내용 1 gagengi 02-13 9481
17291 [중국] 대륙의 소드마스터가 부활했다. (10) 휘투라총통 06-19 9472
17290 [일본] 임진왜란의 무자비한 도륙 조선인구 70프로가 학살당… (16) 애국자연대 08-17 9472
17289 [기타] 간도 (7) 연아는전설 01-23 9444
17288 [일본] 청일전쟁 삽화들 (2) 한시우 05-20 9399
17287 [기타] 귀지와 유전인류학이 말해주는 민족의 단일성 (1편) 도밍구 07-31 9395
17286 [기타] 싱가포르는 왜 한류에 열광하나 doysglmetp 08-14 9342
17285 중국인을 이해하는 열가지 核心 (6) 포토샵 10-04 9340
17284 [일본] 왜국의 선진적 주거양식 ㅋㅋ (17) 굿잡스 07-28 9322
17283 [중국] 우리가 중국의 속국인 적이 있었던가? (41) 세라푸 03-20 9315
17282 [기타] 한심한 대한민국 문화사대주의 (음식편) (22) shrekandy 01-19 9299
17281 [기타] 한국에서 가장 많이 찾는 사이트 1위가 중국 사이트 (2) hongdugea 07-26 9271
17280 [기타] 잉카 제국과 조선 왕조, 그리고 수레의 부재 (10) shrekandy 01-15 9243
17279 [기타] 액박입니다 (2) 한국경제 02-24 9235
17278 [기타] 조선이 발명한 세계 최초의 4컷 만화 (5) shrekandy 02-06 9208
17277 [몽골] 고려는 거란 80만 대군을 어떻게 물리쳤나 (7) 예맥 04-02 9206
17276 [다문화] ‘양파’ 이자스민, 거짓말 또 탄로나 (8) doysglmetp 06-28 9185
17275 [기타] 흔한 중국 사극속 장면 (6) 두부국 04-14 9179
17274 [기타] 사진과 함께 보는 고대 일본 건축 진화 역사 shrekandy 12-10 9163
17273 [통일] 2차 고수전쟁 수나라의 300만 대군은 얼척의 과장인가 (17) 굿잡스 05-11 9162
17272 [중국] . (6) 커피는발암 07-17 9160
17271 [기타] 아즈텍 인신공양 (아포칼립토) (6) 애국자연대 10-02 9158
17270 [중국] 오리온 담철곤 회장 빼돌린 돈으로 "포르셰 카이엔" 1… (27) 봉달이 05-15 9141
17269 [기타] 신라김씨는 어디에서 왔는가?? (30) 독수리 05-04 9136
17268 [일본] 조선인의 아이를 임신하면 돈을 지급받던 일본인들 (7) shrekandy 11-25 912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