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4-07-31 03:16
[기타] 귀지와 유전인류학이 말해주는 민족의 단일성 (1편)
 글쓴이 : 도밍구
조회 : 9,395  

- 두 종류의 귀지가 있다.

Trait-Earwax-fig1.gif


귀에서 생기는 귀지는 축축하고 색이 진한 귀지와 마른 귀지 두 종류가 있습니다
.

이런 귀지이형성(earwarx dimorphism) Matsunaga (1962)와 1970 Kishi 의해 그 연구가 시작 되었습니다.

마른귀지와 물귀지를 발현시키는 유전자는 ABCC11이라는 유전자 입니다.

이 유전자는 귀지의 이형성 뿐만 아니라 겨드랑이 냄새와 여성의 유방암과도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 영향력이 매우 큰 유전자중 하나입니다.

습한 귀지가 우성이어서 부모 중 어느 쪽이라도 물귀지 형질을 가지고 있으면 그 후손도 물귀지 형질을 갖게됩니다.


- 똑같이 복사되지 못하다

Z7P6c4iwpQAQWE8NB7ud_g_video2_1.png
위 그림의 마지막 부분은 AATCGT로 복사되지 못하고 AATGGT로 복사되는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유전자안에는 복사과정에서 똑같이 복제되지 못한 변형된 부분이 담겨 있는데 이를 SNPs (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s, 발음은 "snips") 합니다.
SNPs는 아래의 그림과 같은 형질의 차이를 일으킵니다.
NE24nDCeDy9rjVcQdqw1hQ_video2_2.png

유전자 ABC11안에는 지금까지 10개가 넘는 SNPs 발견되어 왔는데  가운데 538G > A라는 것이 마른 귀지와 습한 귀지를 결정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538G>A라는SNPs 특징 하나는 이것이 대립형질 중에서도 겨드랑이 냄세, 귀지의 이형성, 유방암, 폐암과 관련하여 인종별 차이를 매우 뚜렷하게 드러낸다는 것으로서 유전인류학에서의 역할이 최근에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또한 복제과정에서의 변형인 SNPs 가 많은 유전자 일 수록 나중에 등장한  최신의 유전형 임을 나타냅니다

과연 우리나라 사람들의 538G>A 유전자빈도(Allele Freauency)는 몇 % 로 예상 하십니까?

이것을 보여주는 데이터와 지도를 여러분에게 소개하는 것이 글을 작성하고자 하는 이유입니다.

 

- 동아시아인은 대부분이 마른귀지다.

우리나라와 중국, 몽골, 일본을 포함한 동아시아인의 대부분은 마른귀지(538A/A) 형질을 보여주며 유럽과 아프리카인을 포함한 밖의 인류의 대부분은 습하고 끈적끈적한 물귀지(538G/A, 538G/G) 형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 중국, 몽골, 일본의 마른귀지와 물귀지 비율은 어떻게 될까요?

그 비율을 통해 민족간의 유사성을 살펴보고 나아가서 민족의 단일성을 알아 볼 수 있을까요?



 - 글이 잘려 2편으로 이어집니다.

 - 이거 왜 잘리는지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5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95 [중국] 고구려가 수-당과 벌인 90년 전쟁이 자기네 국내전쟁… (13) 만수사랑 02-27 9491
17294 [기타] 영정조시대 조선 군사력 (12) shrekandy 08-22 9490
17293 [기타] [KBS]금나라, 신라의 후예였다! 방송내용 1 gagengi 02-13 9481
17292 [일본] 임진왜란의 무자비한 도륙 조선인구 70프로가 학살당… (16) 애국자연대 08-17 9474
17291 [중국] 대륙의 소드마스터가 부활했다. (10) 휘투라총통 06-19 9472
17290 [기타] 간도 (7) 연아는전설 01-23 9445
17289 [일본] 청일전쟁 삽화들 (2) 한시우 05-20 9400
17288 [기타] 귀지와 유전인류학이 말해주는 민족의 단일성 (1편) 도밍구 07-31 9396
17287 중국인을 이해하는 열가지 核心 (6) 포토샵 10-04 9343
17286 [기타] 싱가포르는 왜 한류에 열광하나 doysglmetp 08-14 9343
17285 [일본] 왜국의 선진적 주거양식 ㅋㅋ (17) 굿잡스 07-28 9322
17284 [중국] 우리가 중국의 속국인 적이 있었던가? (41) 세라푸 03-20 9316
17283 [기타] 한심한 대한민국 문화사대주의 (음식편) (22) shrekandy 01-19 9300
17282 [기타] 한국에서 가장 많이 찾는 사이트 1위가 중국 사이트 (2) hongdugea 07-26 9271
17281 [기타] 잉카 제국과 조선 왕조, 그리고 수레의 부재 (10) shrekandy 01-15 9244
17280 [기타] 액박입니다 (2) 한국경제 02-24 9236
17279 [기타] 조선이 발명한 세계 최초의 4컷 만화 (5) shrekandy 02-06 9209
17278 [몽골] 고려는 거란 80만 대군을 어떻게 물리쳤나 (7) 예맥 04-02 9207
17277 [다문화] ‘양파’ 이자스민, 거짓말 또 탄로나 (8) doysglmetp 06-28 9185
17276 [기타] 흔한 중국 사극속 장면 (6) 두부국 04-14 9179
17275 [통일] 2차 고수전쟁 수나라의 300만 대군은 얼척의 과장인가 (17) 굿잡스 05-11 9164
17274 [기타] 사진과 함께 보는 고대 일본 건축 진화 역사 shrekandy 12-10 9163
17273 [중국] . (6) 커피는발암 07-17 9160
17272 [기타] 아즈텍 인신공양 (아포칼립토) (6) 애국자연대 10-02 9158
17271 [중국] 오리온 담철곤 회장 빼돌린 돈으로 "포르셰 카이엔" 1… (27) 봉달이 05-15 9142
17270 [기타] 신라김씨는 어디에서 왔는가?? (30) 독수리 05-04 9138
17269 [일본] 조선인의 아이를 임신하면 돈을 지급받던 일본인들 (7) shrekandy 11-25 912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