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3-02 17:09
<흑수말갈은 고구려 백성>
 글쓴이 : 환빠드립사…
조회 : 3,670  

<흑수말갈은 고구려 백성>


광개토태왕 이후, 고구려는 250여년간 흑수말갈을 포함하여 동부 만주의 말갈족 전체를 지배하게 되었다.

그 결과, 말갈 병사들이 고구려가 멸망 하는 순간까지 고구려를 위해 싸웠던 기록들이 여러 정사(正史)에 나타난다.

 

삼국사기에는 말갈 병사들이 고구려를 위해 전쟁에 동원된 기록이 여섯 번 나타난다.

장수왕(長壽王, 413-491)이 만명의 말갈 병사들을 몸소 거느리고 468년에 신라의 주(州) 하나를 공격 해 빼앗았고; 문자명왕(文咨明王)이 507년에 고노(高老)장군과 말갈 병사들을 보내 백제를 공격했고; 영양왕(嬰陽王)이 598년에 직접 만명의 말갈 병사를 이끌고 요서를 공격했고; 보장왕(寶藏王)은 645년에 안시성의 포위를 풀기 위하여 고구려군과 함께 말갈 병사 15만명을 파견했다.

고구려군은 말갈군, 백제군과 함께 655년에 신라를 공격하였으며, 보장왕은 661년에 어느 장군에게 말갈 병사를 인솔하고 신라의 성을 공격하도록 했다고 기록이 되어있다.

 

금사(金史)에는 15만명의 흑수말갈 병사들이 645년의 안시성 전투에서 고구려를 위해 당태종의 군대와 싸웠다고 적혀있고, 구당서(舊唐書) 역시 15만의 말갈군이 안시성을 구하러 왔다고 분명하게 말하면서, 당태종이 사로잡은 말갈 병사 3,300명을 생매장했다는 기록을 하고 있다.

 

요동지역은 마침내 668년에 당나라의 지배아래 들어가 안동도호부(安東都護府)가 관할하게 되었다.

당 조정은 요동의 옛 고구려인들을 달래기 위해, 마지막 왕인 보장왕을 (677년에) 조선왕에 봉하였다.

그러나 보장왕이 말갈족과 함께 반란을 도모했기 때문에 귀양을 보냈다.

699년에는 보장왕의 아들 동무가 요동태수로 임명되었다.

그 후, 동무의 직계 후손들이 태수직위를 세습하면서 역사가들이 요동을 소고구려(小高句麗)라 부르게 되었다.

대조영이 말갈등 고구려 군사 수만명을 데리고

탈출하는 과정에서 천문령에서 당나라 대군을 격파하고

고구려 유민들은 말갈족과 함께 만주 땅에 발해(689-926)를 세웠다.

발해의 시조는 옛 고구려 장수인 대조영(大祚榮, 689-719)이다.

그는 고구려가 망하자 포로로 잡혀 영주(營州, 오늘날 朝陽)에 정착하게 되었으나, 거란족의 폭동이 발생하자 따르는 무리들을 이끌고 동쪽으로 가 진(震)을 건국하고, 713년에는 국호를 발해로 바꾸었다.

 

만주원류고(滿洲源流考)는 발해가 요동반도 남쪽 끝에 있는 비사성(卑沙城)을 점령해 남해부를 설치했다고 기록을 하고 있다.

요사(遼史)는 발해가 요동 지역의 신성(新城), 개모성(蓋牟城), 백암성(白巖城), 요동성, 안시성(安市城) 등뿐만이 아니라, 요서 지역에도 여러 곳에 주(州)를 설치한 것을 기록하고 있다.

발해왕은 796년에 야마토 왕국에 보낸 국서에서, 자기들이 이제 옛 고구려 영토를 모두 회복하였으며, 발해왕의 권위가 요하의 서쪽에까지 떨치고 있다고 말했다.

발해는 송화강, 우수리강 유역으로부터 동해안에 이르는 만주 전역을 점령하게 되었다.

신당서(新唐書) 열전(列傳)은, 발해의 중경(中京)은 현덕부(顯德府)이며, 현주(顯州), 철주(鐵州), 탕주(湯州)를 포함한 6개의 주(州)를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거의 500여년간 지속된 고구려-말갈족의 연합국가는 직접적 상호작용과 언어적 동화 과정을 통해, 양측 언어에 어휘적-구문적 영향을 주지 않을 수 없었다.

부여-고구려-신라어에서 유래하는 한국어와 숙신-말갈-여진어에서 유래하는 만주어는 모두 모음회전과 조직적인 모음전이 현상이 나타나, 모음 역할의 성격이 재구성되었고, 모음조화에 새로운 형태가 나타나게 되었다.

 발해(689-926)의 출현은 예맥 퉁구스와 말갈-여진 퉁구스가 다시 한번 연합을 해 만주전역을 지배한 왕국을 200년 이상 유지했음을 의미한다.

발해는, 고구려와는 달리 말갈-여진족이 주도적 역할을 했었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결국 발해왕국의 말갈-여진족이라는 존재도 대부분 한때에는 고구려의 구성원이었었다. - 실제 고구려 이후 만주는 여전히 고구려 백성의 상당수가 살고 있었음

이러한 의미에서 Henthorn (1971: 54)이 “발해는 고구려가 용접을 해 놓은 기초 위에 세워진 나라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흑수 말갈의 세력도 말갈족 중에서 강성해서  고조선 한민족이라는  만주 한반도의 울타리에서 이후 그 지역의 독자적 힘을 키우고 있다 다시 고구려의 팽창으로 다시 복속 하나되고 이후 발해라는 국호에 의해 일시 자신의 지역으로 팽창되는 발해에 대한 저항이 있었지만 결국 발해의 영역에 한 주민으로 연계되었다고 볼수 있으며 문화적 전반에서도 큰틀에서 차이점을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이후 금나라 태동 이전의 920년 발해 멸망후 거란에  발해군을 지

휘했던 노상은 요군과 싸우다가 도망간 뒤 투항하여 동란국의 우대상이 되고,사도 대소현은 동란국의 좌차상이 된 것을 비롯하여 주요 발해 귀족에 의해 발해의 행정을 그대로 따르면서 이름만 동란국으로 바뀌게 된다.

이후 발해에 산재한 각 발해 세력들의 저항과 부흥의 여러 국가들이 일어나면서 거의 200여년 가까이 진행 되는데 서경압록부(西京鴨濫府)에서 일어난 대씨(大氏)의 후발해국(後渤海國, 926∼?)에서10여 년 만에 열씨(列氏)의 정권으로 바뀌면서 정안국(定安國)으로 1029년 발해 왕족 후손인(대조영의 7세손) 대연림(大延琳)이 흥요국(興遼國)에서 다시 1116년 고구려 왕족 후손 고영창(高永昌)이 대원국(大元國)에서 이후 마침내 금나라라는 만주의 발해의 여러 세력을 규합하면 인적 물적, 행정적 자원을 흡수하고 요나라로 쳐들어가 멸망시키게 된다.

 

 

발해는 거란 이후 동북지방의 주도세력이 된 여진과도 특수

관계를 맺고 있었다. 흑수말갈이 합류한
여진의 금나라는

당시 동북지구에서 최고 문명을 자랑하던 발해를 대거 포섭

해 끌어들였다. 금나라
의 역대 황제 가운데 발해족을 생모

로 둔 황제는 해릉왕, 세종, 위소왕 등 3명에 이
른다.

금사에서 신라나 고려의 친여성을 이야기하고 있는 부분이

단순히 사서 몇글자에서 나온 그냥
의 말이 아니라는 뜻이며

문화적 측면에서도 금나라는 대고조선 연장성의 고구려, 고

구려의 연장성의 발
해, 발해의 연장성에 있는 문화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한러  고고학 발굴 내용들 참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한러 고고… 11-03-02 17:14
   
아래 보니 화교 난립으로 환빠 어쩌고 쳐 소리 하면서 그냥

정치적 구호나 찌라시 쳐럼 외치고

주장이라는게 뭔 국호 어쩌고 신속 어쩌고 헛소리하는데

그런건 삼국시대 고구려 백제 신라에도 다 있었고 신라에서 고려로 바뀔때도 다 나온 반발들이야

무식한

역사를 그런 식으로 친여성을 말하고 관계를 설명하디?



짜장들이 동북공정 캐소리 쳐해도

이미 한국과 러시아가 연해주일대와 흑수말갈 본거지인

아무르강 일대의 고고학적 조사를 다 마쳐서 멍청아.

그곳 사서적으로 그곳 일대에 고구려 발해 유적, 유물, 무덤 양식

행정치소 등 짜장 노예 한족 역사와는 전혀~~~~

상관 없는 우리식 문화들이 나오고 있단다.
11-03-02 17:27
   
짜장 족속들은

이건 뭔

환빠 드립만 타면 다 되는 거야 참.

엄연한 사서 기록이나 고고학적인 문화적 친여성등 여러 부분을 감안하고 종합적으로 생각해야지

이건 뭔.

짜장식 논리면 한족들 도륙하고 캐관광 시키면 그건 자기 역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웃긴 짜장들이네.
f 11-03-04 13:15
   
말갈족은  고구려백성일  뿐  아니라 고조선의 백성이다.  한민족을  구성하는 많은 부족중 하나가 말갈족이었고,  이들이 신라왕실귀족과 융합된게  여진족이다.  그리고 여진족이 발해족과 결합해서 금나라가됐다.
ㅇㅅㅇ 11-03-04 20:45
   
안시성으로 구원 온 15만의 구원군 모두가 말갈군이 아닙니다.

대다수가 고구려 정예병력이고

나머지가 말갈군이죠..

상식적으로 봐도 구원군 15만이 모두 말갈군이라면

그의 상국인 고구려는 적어도 그의 몇배인 군사력을 갖고 있는 나라여야 합니다.

근데 고구려는 인구구조로 보아

30만~40만 정도가 최대치죠..

보통은 25만 내외로 추정..

물론 당시 말갈세력 다 합친 인구로도

10만이상은 커녕 5만이상도

말갈군으로 구성하기 어려웠음..

글고 고당전쟁 직전

연개,소문이 전국적으로 징발령을 내려

총병력 25만 정도의 군대를 조성했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그 병력들은 각각 조직적으로 천리장성에 배치되었고

나머진 후방기지(봉황성,국내성) 등에 배치되었죠..

실제로 당군이 요동성 공략시

고구려 국내성에서 보병,기병 4만을 편성하여

급히 구원을 갔다는 기록도 있구요.

아마 저 15만은

봉황성에서 주둔하고 있던 병력과

이미 함락된 요동성,건안성,비사성,신성,개모성 등지의

병사들이 다시 재편성되어

말갈군과 함께 구원군으로 출정한 듯 보입니다.
 
 
Total 17,3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9 . (4) 운영자시팔… 03-13 2277
808 [기타] 일본 정부 왜 그러나?===구조대파견 건 (13) shantou 03-13 3600
807 [기타] 남녀문제에 있어 힘든 쪽을 추궁하기보다는 가오리 03-12 2960
806 [중국] 중국은 별로 신경 안써도 될것 같네요...^^ (3) ㄷㄷ 03-12 3488
805 [중국] 중국은 설사 미국을 제치고 초강대국이 되더라도 얼… (4) 용트림 03-12 3369
804 [기타] 일본재앙에 기뻐 날 뛰는 자들..충격적인 실체. (10) ㅇㅇ 03-12 3729
803 [기타] 일본의 재앙에 관한한.. 반일과 혐한의 다수는 중화… (3) ㅇ.,ㅇ 03-12 3130
802 [일본] 1995 당시의 일본의 민도 (10) 567 03-12 3936
801 [중국] 상하이 스캔들 한·중 외교갈등 비화 조짐 (2) 용트림 03-12 3114
800 태안에서 지진발생 (2) ^^ 03-12 2571
799 [일본] 일본에 지진이 났다는걸 이제야 알았내요 아이고 03-12 2807
798 한 중국인의 냉철한 자국민 평가 (5) 중국인이 … 03-12 3422
797 [기타] 개인적인 판단이지만 (10) ^^ 03-11 3050
796 [기타] 중국.일본이든 동남아든...한국에도 직격된다. (3) xf 03-11 3200
795 [기타] 이번 큰달 사건으로 ^^ 03-11 2745
794 3월 11일 오후 5시부로 긴급 공지 사항입니다. (6) 객님 03-11 5392
793 [기타] 여기 동아게로 알고 있는데 제가 손가락이 비뚤어져… (4) Rayner 03-11 3015
792 북한정권 무너지면 (2) 북한정권 … 03-11 2741
791 [중국] 中 모델 예술 누드사진 해외서 인기폭발…"누드 아이… (2) 용트림 03-11 6373
790 [기타] 한국 여성들 제발 일본 유럽미국 야동물에 출연 마시… (12) 용트림 03-11 5719
789 [중국] 상하이 스캔들 여자한명때문에 한국 중국 사이 갈등 (2) 용트림 03-11 3196
788 왜 좌빨이라하는가? (3) 장마담 03-11 2716
787 당나라당 놈들에게 물어본다. 장마담 03-10 2439
786 대만성 꼴 통 들 (3) ㅈ326 03-10 3504
785 [기타] 좌익에게 권력을 주면 안되는 이유 (8) chicheon 03-10 3344
784 우파에게 물어볼게 있는데.. (6) Assa 03-10 3122
783 개미님 보십시요 (1) 우리는한민… 03-10 2603
 <  611  612  613  614  615  616  617  618  619  6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