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3-02 18:22
발해 멸망후 발해인은 고려로 다 이동??
 글쓴이 : 환빠드립사…
조회 : 3,653  

발해 멸망후 발해인은 고려로 다 이동??

결론 부터 말하며

<<당시 발해 유민 300만명중 190만명은 동단국에서 거란

의 직접 통치를 받았고 나머지 110만명은 사방으로 흩어졌

다. 이중 10만여명은 고려로 넘어갔고 60만명은 여진으로

도피했으며 1만명은 왜국으로 망명하기도 했다. >



<발해의 정체> 이태백도 "발해는 외국"
[연합뉴스 2006-09-18 08:48]

 

발해가 새로 창제한 문자

동북공정 근거사료도 "대조영은 고구려 별종"

(홍콩=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홍콩의 발해사 학자인 김광석(金光錫.62) 홍콩 능인(能仁)서원 한국학과 교수는 중국의 발해사 편입 시도는 중화 패권주의에 다름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교수는 지난 91년 홍콩에서 `발해족의 형성과 그 사회형태 연구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으면서 해외 학계에서 처음 발해사 연구로 인정받은 한국학자다.

김 교수는 18일 그간 한국에 공개되지 않았던 이 논문을 토대로 그간의 남.북한, 중국, 일본, 러시아 등의 발해 사료 및 연구결과를 집대성해 발해사가 중국사가 아니라는 근거를 조목조목 짚었다.

◇말갈은 고대 한민족 = 말갈족은 북방 이민족이 아닌 우리 한민족의 일원으로 고구려 유민들과 함께 발해를 건국한 주도세력이었다.

발해가 건국되던 6세기말 7세기초 시기에 지린(吉林)성 등 동북지방에 7개 말갈족 부족이 있었다. 한민족의 원류인 북방 예맥계가 3개 부족, 고아시아 숙신계가 4개 부족이었고 숙신계 흑수말갈을 제외한 6개 부족이 발해에 흡수됐다.

김 교수는 "`말갈(靺鞨)이라는 부족명은 중국이 이민족을 경시해 붙여준 명칭"이라며 "우리에겐 백제와 신라를 침략한, 문화수준도 낮고 야만적인 이미지를 풍기고 있지만 사실은 고대 한민족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말갈족 가운데 가장 남쪽에 있었던 예맥계 속말말갈이 발해 건국의 주체가 됐는데 속말수(粟末水.지금의 제2쑹화강)에서 유래된 속말말갈은 부여 계통으로 고구려와 혈연, 지역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우수한 철기문화를 자랑했다. 삼국시대에도 고구려는 오히려 말갈부족과 연합해 신라와 백제를 공격하는 일이 잦았다.

고구려 멸망후엔 고구려 유민들이 속말말갈 사회로 쏟아져 들어오면서 발전의 계기를 맞았다. 속말말갈 외에 동옥저, 남옥저의 후예인 백산(白山) 말갈도 역시 예맥계로 발해 건국에 참여했다.

헤이룽장(黑龍江) 일대에 근거지를 둔 흑수말갈은 발해에 복속되지 않은채 발해와 군신관계를 유지하다 여진족에게 흡수돼 후에 여진족의 나라 금, 청나라의 주도세력이 됐다.

◇대조영도 고구려계 = 발해를 건국한 대조영은 속말말갈 부족장 걸걸중상(乞乞仲象)의 아들로 당시 고구려 영토에서 살던 고구려 유장이었다.

중국이 발해사에 대한 동북공정의 근거사료로 쓰는 구당서(舊唐書)에도 "대조영은 본래 고구려 별종(大祚榮者, 本高麗別種)"으로, 신당서(新唐書)엔 "고구려에 붙어있던 속말말갈 사람으로 성은 대씨이다(粟末靺鞨附高麗者, 姓大氏)"로 기술돼 있다.

고구려 멸망후 영주(營州.지금의 랴오닝 차오양(朝陽) 일대)에 강제 이주된 고구려 유민과 속말말갈은 거란족과 함께 도독의 잔혹한 통치에 반기를 들고 일어났다. 당의 여제 무즉천은 이들 반당(反唐) 세력을 이간질시키기 위해 걸사비우를 허국공(許國公)에, 걸걸중상을 진국공(震國公)에 봉했다. 속말말갈은 이전부터 자신을 진국으로 칭해왔다.

책봉을 거부하고 당군과 맞서 싸우던 말갈 추장 걸사비우(乞四比羽)가 전사하고 걸걸중상도 사망하자 걸걸중상의 태자 대조영은 탁월한 지도력을 발휘, 당군의 추격을 물리치고 고구려, 말갈 세력을 규합해가며 실력을 키웠다.

697년 대조영은 동모산(東牟山)에 성을 쌓고 스스로 진국왕(震國王)이 됐으며 713년엔 발해로 개칭했다.


발해 나라명에 `國 사용은 자주독립 공동체 뜻
독자적 신문자 사용.고구려 풍속 그대로 이어


◇발해 지배층 예맥계가 주류 = 발해 건국 초기의 인구는 78만명에 불과했으나 고구려 유민을 지속적으로 흡수하고 거란족 190만명과 여진족 60만명을 직접 통치하게 됨에 따라 전성기 시절 인구는 300만명으로 늘어났다.

발해사회 지배계급의 주체는 예맥계 속말말갈 대 씨 왕족과 고구려 귀족관료 출신인 고 씨, 말갈 각 부족 추장, 일부 한족 지주들이었다. 중국 학자가 쓴 발해국지장편(渤海國誌長編)엔 발해 지배계급은 모두 317명이었는데 대 씨 90명, 고 씨 56명, 장 씨 30명, 왕 씨 22명, 리 씨 18명 등으로 속말말갈과 고구려가 주축이었다고 전하고 있다.

드물게 눈에 띄는 박 씨와 최 씨도 신라계나 고구려계일 가능성이 있다.

◇이태백도 "발해는 외국" = 당나라 사람들은 당시 발해를 어떻게 인식했을까.

발해는 당시 나라명에 `국(國)을 사용했다. 이는 자주독립 공동체였다는 의미이다. 당시 발해문자에 능통해 발해 외교문서의 번역을 맡기도 했던 시선(詩仙) 이백(李白)도 발해를 고려(고구려의 의미)나 백제로 부르며 외국으로 취급했다는 기록이 이백의 시문집 옥록총담(玉록<鹿+土>叢談)에 기록돼 있다.

이백의 혁만서(하<口+赫>蠻書)에선 또 당나라 사람들이 발해를 습관적으로 고려, 백제로 칭했다는 말이 나온다.

특히 발해가 독자적인 신문자를 사용했다는 점은 어느 나라에도 예속되지 않은 자주성을 갖춘 국가였다는 점을 보여준다.

발해가 한자를 사용하긴 했지만 한글의 원형이라는 알려진 가림다(加臨多)와 유사한 글자를 별도로 만들어 사용했을 정도로 문자 사용에선 중원왕조와는 이질적이었다. 단군 고조선 시대의 석각도 발해문자 창제에 참고가 됐을 것이라고 김 교수는 주장했다.

이와 함께 지배계급인 예맥계 고구려와 속말말갈은 북방 몽골어계통 언어를 사용, 의사소통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김 교수는 또 고구려의 영향을 받은 발해의 토장(土葬) 매장방식이나 제사, 전설, 가무 등을 비춰볼 때 고구려의 풍속을 그대로 이어받은 자주국이었다고 논박했다.

독자적 연호 사용..당도 결국 `國으로 인정

◇당나라와 전쟁도 불사 = 고왕 대조영에 이어 2대 무왕 대무운(大武芸)은 인근 부족을 정벌, 인안(仁安)을 독자연호로 채택하고 정권을 공고히 한 다음 당 현종이 아직까지 복속치 않았던 흑수말갈 지역에 흑수도독부를 두자 즉각 토벌에 나섰다.

발해가 출격에 나서자 당은 신라로 하여금 발해를 공격토록 했고 이로인해 신라와는 줄곧 긴장관계에 놓이게 됐다. 대무운은 당으로 망명 투항한 형 대문운(大門芸)을 살해하려 낙양에 자객을 보내는 등 당과는 갈등 관계에 있었다. .

대흠무(大欽茂)가 3대 문왕으로 등극하면서 발해는 당시의 최강국 당과의 화평외교에 힘쓰면서 내치 개혁에 주력했다. 762년 당은 발해를 나라(國)로 인정하기에 이르렀다.

김 교수는 "발해는 계속 독자적 연호를 사용했고 34차례에 걸쳐 일본에 외교사절을 파견했으며 또 당나라와 자주 전쟁을 벌인 점은 독립 주권국가라는 사실을 말해주기에 족하다"고 말했다.

책봉, 조공, 수작(受爵)은 당시 강대국에 대한 외교방식의 하나였고 당나라식 행정제도 도입은 중원의 선진문화를 흡수한 것일 뿐 이를 당나라에 예속된 일개 지방정권으로 해석하는 것은 억지라는 것이다.

◇`동거란이 발해 계승 = 10세기초 발해는 귀족 권력투쟁과 국정 불안으로 사회모순이 커지면서 925년 거란의 야율 아보기(耶律 阿保機)의 침략을 초래한다.

1년만에 홀한성(忽汗城)이 함락되고 애왕(哀王)이 투항함으로써 발해는 229년만에 역사에 종언을 고했다. 고구려계인 고영창(高永昌) 등에 의한 발해 부흥운동이 세차례 있었으나 모두 실패하고 말았다. 아보기는 그러나 곧바로 발해국 영토에 동단국(東丹國)을 세우고 태자를 인황왕(仁皇王)으로 앉히며 발해국 계승을 선언했다.

당시 발해 유민 300만명중 190만명은 동단국에서 거란의 직접 통치를 받았고 나머지 110만명은 사방으로 흩어졌다. 이중 10만여명은 고려로 넘어갔고 60만명은 여진으로 도피했으며 1만명은 일본으로 망명하기도 했다.

왕족 2명, 귀족 25명을 포함 발해 유민이 대거 고려로 들어오자 고려는 이들을 후대했다. 고려 태조 왕건은 "발해는 본래 우리의 친척 국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동단국은 이후 동거란으로 국명을 바꾸면서도 발해의 행정체제와 규모를 그대로 유지했다"며 사실상 동단국은 발해국의 연속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발해는 거란 이후 동북지방의 주도세력이 된 여진과도 특수관계를 맺고 있었다. 흑수말갈이 합류한 여진의 금나라는 당시 동북지구에서 최고 문명을 자랑하던 발해를 대거 포섭해 끌어들였다. 금나라의 역대 황제 가운데 발해족을 생모로 둔 황제는 해릉왕, 세종, 위소왕 등 3명에 이른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1 11-03-02 18:26
   
지금

발해에 발견되는 고구려 5부를 이은 발해의 5경의 대도시는 엄청난 규모이다.

수백만명의 사람이 그 도시를 텅텅 비우고 전 도시가 공동화 되었다는 식은

어느 돌대가리 머리에서 나오는 것인가????


하물며 발해 멸망후에도 엄연히 수년에서 수십년씩 같은 고구려인들의 나라들이 세워지고

활동했든데

이것이 단순히 금나라의 역사에서 신라인의 혈통이나 한사람만의 문제인가???

엄연히 수많은 고구려인들이 만주에 활동하고 금나라 안에 편입되어 행정을 맡고

고구려인 황후가 금나라에서 신라인 통치자와 정치 연합을 통해 발해 문명을 고스란히 이어받았는데

이게 단순히 혈통의 문제인가???

그리고 왠 환빠 드립질이남.

아무곳에서나 환빠 드립질 쳐하지 말기 바란다.
e 11-03-04 13:28
   
ㅇㅅㅇ 11-03-04 20:38
   
발해멸망에는 사실 많은 의문이 있음...

그 중 백두산 폭발로 인한 것도

상당히 설득력이 있다고 봄..
 
 
Total 17,3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9 . (4) 운영자시팔… 03-13 2277
808 [기타] 일본 정부 왜 그러나?===구조대파견 건 (13) shantou 03-13 3600
807 [기타] 남녀문제에 있어 힘든 쪽을 추궁하기보다는 가오리 03-12 2960
806 [중국] 중국은 별로 신경 안써도 될것 같네요...^^ (3) ㄷㄷ 03-12 3487
805 [중국] 중국은 설사 미국을 제치고 초강대국이 되더라도 얼… (4) 용트림 03-12 3368
804 [기타] 일본재앙에 기뻐 날 뛰는 자들..충격적인 실체. (10) ㅇㅇ 03-12 3729
803 [기타] 일본의 재앙에 관한한.. 반일과 혐한의 다수는 중화… (3) ㅇ.,ㅇ 03-12 3130
802 [일본] 1995 당시의 일본의 민도 (10) 567 03-12 3936
801 [중국] 상하이 스캔들 한·중 외교갈등 비화 조짐 (2) 용트림 03-12 3114
800 태안에서 지진발생 (2) ^^ 03-12 2570
799 [일본] 일본에 지진이 났다는걸 이제야 알았내요 아이고 03-12 2807
798 한 중국인의 냉철한 자국민 평가 (5) 중국인이 … 03-12 3422
797 [기타] 개인적인 판단이지만 (10) ^^ 03-11 3049
796 [기타] 중국.일본이든 동남아든...한국에도 직격된다. (3) xf 03-11 3200
795 [기타] 이번 큰달 사건으로 ^^ 03-11 2745
794 3월 11일 오후 5시부로 긴급 공지 사항입니다. (6) 객님 03-11 5391
793 [기타] 여기 동아게로 알고 있는데 제가 손가락이 비뚤어져… (4) Rayner 03-11 3014
792 북한정권 무너지면 (2) 북한정권 … 03-11 2741
791 [중국] 中 모델 예술 누드사진 해외서 인기폭발…"누드 아이… (2) 용트림 03-11 6373
790 [기타] 한국 여성들 제발 일본 유럽미국 야동물에 출연 마시… (12) 용트림 03-11 5718
789 [중국] 상하이 스캔들 여자한명때문에 한국 중국 사이 갈등 (2) 용트림 03-11 3196
788 왜 좌빨이라하는가? (3) 장마담 03-11 2716
787 당나라당 놈들에게 물어본다. 장마담 03-10 2439
786 대만성 꼴 통 들 (3) ㅈ326 03-10 3503
785 [기타] 좌익에게 권력을 주면 안되는 이유 (8) chicheon 03-10 3344
784 우파에게 물어볼게 있는데.. (6) Assa 03-10 3121
783 개미님 보십시요 (1) 우리는한민… 03-10 2603
 <  611  612  613  614  615  616  617  618  619  6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