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8-01-11 23:17
[잡담] 바질리스크 1화
 글쓴이 : 토미에
조회 : 2,384  


분기나 년 단위로 보자면 정말 가뭄의 단비 같은 수작이 나오는데,

사실 바질리스크가 그 수작 중에 한개가 될 수 있을까 하는 물음을 과거에 던져본다면 동시대에 

정말 뛰어난 애니들이 워낙 많아서 되려 바질리스크는 약간은 잔혹하고 어두운 매니아성 작품이라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그런데 현재에 이르러 새로 시작한 1화를 보니, 요새의 애니들이 얼마나 종잇장 같은지 어느정도 알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실 과거보다 작화도 많이 부드러워졌고, 잔인한 씬들도 많이 자제가 된 듯한 느낌이 들긴 하지만,

분명한 기대감은 충분하네요.

도감에 나오던 오보에란 이름을 보니 순간 뭔가 그리운 듯한 느낌도....

빠지지 않는 엔카 삘 오프닝도 ㅋㅋㅋ



여담으로 타카기양을 보니....

예전에 요츠바랑의 작가가 했던 말이 떠오릅니다.

----

예를 들면 요츠바가 옆집에 놀러가는 씬.
요츠바가 문을 열고 달려가서 「안녕하세여~」라고 말한다.
컷을 몇 개인가 팍팍 써서 몇 초에 끝난 듯한 씬입니다.
그게 좋다면 가능하겠죠.

하지만 「요츠바랑!」이라면 요츠바가 읏쌰읏쌰하면서 계단을 내려와서, 타박타박 마루를 지나고, 철푸덕 현관에 앉아 대충 신발을 신고, 어기여차는 느낌으로 무거운 현관을 연 뒤, 기운차게 집을 나선다. 
이런 식으로, 보통의 애니메이션에선 짤려나갈 법한 묘사까지 하지 않으면 애니메이션으로 만들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런 식의 일상을 묘사하는 부분은 애니메이션에서도 가장 난감해 하는 분야입니다.

「요츠바랑!」은 만화를 그대로 애니메이션으로 만든다고 「요츠바랑!」이 되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요츠바랑!」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드는 건 힘듭니다.


타카기양은 저런 깊은 고찰이 많이 부족한 애니라고 느껴지더군요.

그냥 장면을 길게 늘여 놓은 것이 전부라, 쓸데 없는 대화사이의 공백과 비추어지는 등장인물의

지루함에 가까운 클로즈 업.

코믹스 자체는 저도 너무 좋아하지만, 타카기라는 등장 인물이 동화화 되어 움직인다는 매력

말고는 찾을 수가 없는 애니라고 느껴집니다. 

물론 개인의 생각이니 얼마든지 다른 생각이 있다고도 생각하고요.

정말 뜬금 없이 나와서 사람 맘 후벼 파놓고 가는 여운이 긴 애니들이 더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unnylee 18-01-12 00:16
 
바질리스크가 그나마.
어느정도  이야기에  집중할수잇는 이유가.
그동안,.소설, 라디오 드라마, 만화로 여러번 리바이벌 되어
이야기 구조,인물설정이 잘되어..  다른식의 해석이 가능해서인듯...
물론 처음 소설판때부터.. 인기는 증명된 이야기라 .. 광고, 작화 지원비도 많이 붙죠.
반니 18-01-12 09:57
 
1기만큼 기대했는데 한참 못 한거 같네요 ㅋ

비장함이 없어보이는.. 캐릭들도 예전 같지 않아보이고요

1화만 봤을뿐이니 앞으로 나아지겠죠
 
 
Total 3,37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7) 가생이 04-08 106895
3376 [기타] 방탄소년단이 좋아하는 애니 (4) 레스토랑스 10-15 2100
3375 [일본애니] 초사이어인갓 블루 베지트 VS 악의 사이어인 칸바 피빛엔젤 10-15 1222
3374 [잡담] 퓨전 판타지 소설 추천좀요.... (11) 하기기 10-14 877
3373 [기타] 전하지 못한 진심 + 4월은 너의 거짓말 Hiryu 10-14 1135
3372 [잡담] 드래곤볼에서 미스터사탄이 그래도 일반인에겐 … (8) 선괴 10-14 1317
3371 [기타] 일본 만화가들 작업실 (10) 레스토랑스 10-13 4140
3370 [잡담] 디즈니 애니는 틀면 잠이 잘오네요 (1) 한국아자 10-13 722
3369 [후기] 리즈와 파랑새 간략후기(스포) (2) 후아이앰 10-12 484
3368 [일본애니] (실시간) 슈퍼 드래곤볼 히어로즈 ~ (2) 별찌 10-10 1717
3367 [잡담] 한국에 있는 애니메이션 카페. (3) 피빛엔젤 10-09 1701
3366 [일본애니] 드래곤볼 슈퍼 브로리 - 팬 필름 ~ (2) 별찌 10-09 1324
3365 [잡담] 건담 실사화 되어 영화로 나오네요 (24) 마왕등극 10-08 3521
3364 [잡담] 애니메이션 등급표 (36) 피빛엔젤 10-07 2682
3363 [잡담] 이번 분기는 2개의 기대작이 있네요. (9) 마왕등극 10-07 1141
3362 [후기] 요네자와 호노부의 '진실의 10미터 앞' 리… (2) 후아이앰 10-06 1263
3361 [기타] 나루토가 왕따 당했던 진짜 이유 알아냄.jpg (10) 레스토랑스 10-06 2463
3360 [일본애니] 기대하는 2018년 4분기 애니 중 한 작품이 방영했… (6) 샌디프리즈 10-06 935
3359 [기타] 근래 들어읽은 최고의 소설. (6) 혼자가좋아 10-05 1671
3358 [잡담] 드래곤볼 레전즈 어제 다운받아 해보는데요. 선괴 10-05 1072
3357 [일본애니] 3분기 애니 최고의 개그 명장면 (5) 활인검심 10-03 2033
3356 [일본애니] 페르소나5 애니메이션 중도포기. (7) 혼자가좋아 10-03 1277
3355 [일본애니] 천공의성 라퓨타 관련 이노래는 뭔가요? (4) 샌디프리즈 10-03 1287
3354 [기타] 쿠파 ts 만화 (4) 레스토랑스 10-01 1876
3353 [잡담] 이세계물로 본 덕후들의 환상 (7) 톨비 09-30 2790
3352 [잡담] 꼭두각시 서커스 애니로 나오내요 (5) 하기기 09-30 1037
3351 [잡담] 판타지도 사람들이 추천해주는거 읽어야 정상인… (9) 하기기 09-30 1063
3350 [잡담] 일본 애니 프로토타입에 대한 환상 (12) 톨비 09-29 184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