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8-10-06 17:53
[후기] 요네자와 호노부의 '진실의 10미터 앞' 리뷰
 글쓴이 : 후아이앰
조회 : 1,796  

1.png

2018년 8월 29일에 정발되었다.


 '안녕 요정', '왕과 서커스' 로 이어지는 베루프 시리즈의 3편인 '진실의 10미터 앞' 은 1편, 2편과는 다르게 단편집으로 구성돼있다.

 첫번째 단펀인 '진실의 10미터 앞' 은 주인공인 '다치아라이 마치' 의 신문기자 시절을 써냈고 그 외에는 전작인 왕과 서커스로부터 5년후를 배경으로 하고있다.

 왕과 서커스에서 심도있게 다룬 '저널리즘' 에 대하여 이번 작품도 이어서 저널리즘을 주된 주제로 써냈다.

 요네자와 호노부 특유의 씁쓸한 작풍이 짙게 깔려있고, 탄탄한 기본기와 구성으로 한편,한편 숨을 참게 만드는 책이다. 그리고 주인공 다치아라이이가 생각하는, 왕과 서커스에서는 답하지 못했던 다치아라이 본인이 가지고있는 저널리즘에 대해서도 피력하는, 기자로서 성장한 모습도 보여준다.


1. 진실의 10미터 앞


 이 단편집의 첫번째 단편이고, 다치아라이의 신문기자 시절이 배경이다.

 잘나가던 신흥 벤처기업의 사장인 이치다는 경영 악화로 인해 도산 하게되고, 홍보담당이자 마스코트였던 이치다의 여동생 하야사카 마리는 행방불명된다. 다치아라이는 두 사람의 신변취재를 위하여 여동생인 유미에게 취재를 요청하는데 유미는 다치아라이가 도착하기 전 날 언니인 마리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녹음파일을 다치아라이에게 들려준다. 그것을 토대로 다차이라이는 마리를 수색하게 된다.


 그리고 마주한 진실의 10미터 앞......



2. 정의로운 사나이


 저녁 무렵의 러시아워, 전철 투신사고가 발생한다. 열차운행은 전면중단 되고 그 곳에서 어떤 남자는 이런 바쁜 시간에 투신한 사람을 가정교육을 잘못받은 사람, 됨됨이가 못된 사람, 민폐를 아무렇지도 않게 끼치는 사람 등, 마음속으로 매우 비난한다. 그러던 중 한 여자가 선로에 접근하지 말라는 경고방송을 무시하고 사고현장에 접근 하는데, 남자는 그런 몰상식한 여자의 모습도 매우 못마땅한 모양이다.


 여담으로 베루프 시리즈 1편의 주인공이였던 모리야가 잠깐 등장하는데 다치아라이와 한번 잘 됐다가 갈라섰다는 묘사가 나온다. 결국 다차이라이를 헤아리지 못한 모양이다. 사실 고등학생때 친했던 여학생이랑 끝까지 잘 되는건 정말 드문 경우이긴 하다...



3. 고이가사네 정사.

 

 미에 현에서 고등학생 남녀가 동반으로 사망 한 사건이 일어난다. 그 사건을 맡게된 기자 쓰루 마사타케는 그 지역에서 활동중인 코디네이터를 소개 받게 된다.  코디네이터는 다치아라이, 두 사람은 죽은 고등학생의 담당 교사들을 취재하게 된다. 그리고 다치아라이가 입수한 유서 한켠에 "살려줘" 라는 글자의 진실에 다가선다.


 이 단편의 주제는 인간의 양면성과 악의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그리고 본격적인 추리소설의 형식을 갖고있는 단편이기도 하다.

주어진 단서와 복선을 곰곰히 생각하며 따라가다 보면 누가 범인인지 슬슬 보이는데 결국 비극이다.


 동반 사망한 두 고등학생의 동기에는 아무런 낭만도, 감동도 없다. 



4. 이름을 새기는 죽음


 중학생인 히노하라 쿄스케는 이웃집 노인의 죽음을 목격하게 되고 고독사한 노인의 첫번째 목격자로서 기자들에게 시달리게 된다. 그렇게 열기가 식어갈 즈음 한 여기자의 취재를 받아들인다.


 다치아라이의 다정한 일면을 볼수있는 단편인데, 그간 베루프 시리즈를 읽어왔던 독자라면 원래 다치아라이는 차가운 외면과는 다르게 굉장히 다정하고 섬세한 감성의 소유자란 것을 알고 있을것이다. 그러나 선을 긋는 냉정함도 보이는데 그 또한 사람의 선의를 이용하려는, 타성에 젖은 어른의 악의를 모르는 어린 쿄스케를 위하여 단단히 마음먹은걸로 보인다.



5. 나이프를 잃은 추억속에


 마리야 요바노비치의 오빠인 슬로보단 요바노비치는 15년전 죽은 동생이 굉장히 좋아했던 한 사람, 다치아라이 마치를 만나러 비지니스차 일본에 머물게 된다. 그곳에서 만난 다치아라이는 한 소년이 3살짜리 조카를 칼로 찔러 살해한 사건을 취재하고 있었다. 다치아라이의 직업이 기자란것을 알게되고 15년전 겪었던 보스니아 내전에서 겪었던 기자들의 모습을 회상하게 된다. 슬로보단은 미리 결론을 가지고 취재하는 기자들에게 환멸하고 있었으며 다치아라이에게 당신의 저널리즘이란 무엇인가를 묻는다. 전작인 '왕과 서커스' 에서는 답하지 못했던 질문에 다치아라이는 명확하게 답할수 있을정도로 성장해 있었다. 하지만 다치아라이의 해답을 듣고 슬로보단은 실망하지만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살인사건의 진상에 다가가는 다치아이의 모습을 보고 여동생의 평가가 틀리지 않았음을 깨닫게 된다.


 개인적으로 이 에피소드가 이 단편집의 본편이 아니었을까 싶다. 작가가 생각하는 저널리즘에 대한 해답도 들을수 있었고 전편에서 보였던 다치아라이의 다정한면도 볼수있었다. 

 3번째 에피소드인 고이가사네 정사에 이어서 이번 단편도 본격적인 추리단편이기는 하지만 결국 메인 테마는 '저널리즘' 이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다치아라이가 부끄러워 하는 모습도 보여주는데 씁쓸함으로 점철된 이 에피소드를 상쾌하게 마무리하는 이 에피소드의 백미라 할수있다.



6. 줄타기 성공 사례


 8월 16일 태풍 12호가 스루가만을 강타했다. 그리고 다음날인 17일에는 유래없을 만큼의 호우가 나가노현 남쪽 절반을 덮쳤다. 호우에 의해 산사태가 일어났고 산 아래쪽에 있던 민가 3채가 토사에 파 묻혔다. 생존이 확인된 '도나미 부부' 를 구출하기 위해 구조대원들이 힘내고 이렇게 더운날이 있을까 하는날이 지속된다. 그리고 며칠 후 도나미 부부는 무사히 구조되었고 구출 과정은 노인을 등에업고 와이어를 이용하는 방법이였다. 그리고 구출된 부부는 아들이 사온 콘플레이크를 먹고 버텼다고 이야기했다.


 사실 저 '줄타기 성공 사례' 라는 것은 기자라는 직업 자체에 대한 일종의 표어라고도 할수있다.

 늦기전에 사실을 파악하고, 사람들이 알고 싶어하는 진실을 무고한 사람에게 피해가 가지않게 가공하여 기사를 쓸수 있게된 다치아라이의 마음을 대변한 제목이기도 하다.


----------------------------------------------------------------------------------------------------------------------------------------------------

 이번 단편은 개인적으로 작가의 다른 단편집인 '야경' 보다 더 재밌었다.

 물론 못지 않게 씁쓸한 이야기로 구성 돼 있지만 그럼에도 다치아라이라는 다정하고 강한 인물이 있다는것 만으로도 안심하고 볼수있게 만들어준다.

강력 추천!!!!!!


 여담인데 작가의 이상형이 다치아라이가 아닐까 하는 의문도 든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배리 18-10-06 19:50
   
요네자와 호노부 글이 의외로 어두운게 많더라구요. 보틀넥, 리커시블, 덧없는 양들의 축연 등등...
     
후아이앰 18-10-06 20:49
   
데뷔작인 고전부시리즈나 소시민 시리즈는 다른 장편에 비해서 엄청 순한맛인것 같습니다 ㅋㅋ
 
 
Total 3,6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7) 가생이 04-08 113650
3658 [잡담] The Day 제2화 꿈지기37 09:53 102
3657 [기타] 중국판 센과치히로, 토토로 포스터 (11) 경계의저편 06-22 7093
3656 [미국애니] 워해머 팬 1명이 만든 영상의 위엄 (10) 니에루 06-22 3802
3655 [잡담] 쥬라기 월드하면 생각나는게.. (2) 하이1004 06-21 1595
3654 [잡담] 원펀맨2기 액션이 없네. (10) 하기기 06-17 3136
3653 [일본애니] 원피스 OST 피아노 연주&오케스트라 (2) 카라스 06-10 1525
3652 [기타] 영화 알라딘 한국어 더빙 사운드 트랙 (9) BTSv 06-09 4659
3651 [국산애니] 추억의 국산애니 냥냥뇽뇽 06-09 2955
3650 [잡담] 부적절 게시물 잠금 (성관련) (24) 톨비 06-06 8113
3649 [국산애니] 1995 협객 붉은매 보신분 ? (26) 긔긔 06-05 3694
3648 [미국애니] 쥬라기월드 (넷플릭스 애니화) 또르롱 06-05 2470
3647 [일본애니] 원피스 스탬피드 또르롱 06-05 1000
3646 [기타] 이 게임이 애니화 됐으면 좋겠습니다. 게임ost , … (1) 샌디프리즈 06-04 2155
3645 [일본애니] 디지몬 ost 연주해봤습니당. soundcake 06-03 333
3644 [신작소개] 한때는 신이었던 짐승들에게 (1) 또르롱 06-03 2075
3643 [신작소개] 빈란드사가 신규 PV 또르롱 06-02 1734
3642 [일본애니] 어릴적 뇌리에 박혀 잊혀지지 않는 명장면 (6) 아날로그 06-01 1952
3641 [일본애니] 달빛천사 ost 연주해봣어용 (2) soundcake 05-30 935
3640 [잡담] 개인적으로 구릿빛 피부캐 베리굿... (13) 밤부 05-30 1785
3639 [일본애니] 나츠메 우인장 "세상과 연을 맺다" (2) 해늘 05-28 2074
3638 [일본애니] 창조주에게 까불면 안되는 이유 (10) 아날로그 05-24 6336
3637 [잡담] 원피스는우익아닙니다 (21) 카라스 05-23 3809
3636 [잡담] 저도 TV에서 예전에 하던 애니메이션 하나 질문해… (6) FK리스 05-23 1417
3635 [일본애니] 충사(蟲師, Mushishi) (3) 태우자 05-20 2310
3634 [잡담] 애니 추천 좀... (7) 마왕등극 05-18 1834
3633 [잡담] 풀 메탈 패닉 숨은 명장면 (5) 마왕등극 05-17 4254
3632 [잡담] 넷플릭스에서 하는 릭앤모티 재밌더군요 (3) 나미 05-16 36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