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9-01-28 15:25
[일본애니] 개인적으로 1인제작 애니중 최고는 별의 목소리임....
 글쓴이 : 스컬리더
조회 : 1,372  

https://youtu.be/r_KouAOqwsQ

신카이 마코토 감독을 지금에 있게한 작품인데....

이게 혼자 기획해서 거의 혼자 만든 작품임.....

음악과 성우부분을 제외하고 나머지 부분들을 혼자서 7개월동안 혼자 제작했고...

이게 히트하면서 유명해짐.....

포맷은 시공간이 떨어져 있어도 서로 사랑하는 연인들의 마음은 언제든지 이어진다라는 내용인데...

스토리는 화성에서 발견된 외계문명을 탐사하던 탐사팀이 외계인들에게 공격당하고 나서 몇년후...외계기술을 이용한 탐사대가 조직됨...

그 탐사대를 보호하기 위해서 인간형 기동병기가 만들어지는데 이걸 조종하기 위해서는 특별한 자질이 필요로하고 조종사에 여주인공이 선발됨..

처음 화성에서 훈련할때는 지구와 화성간의 시차가 크지 않아서 연락하는데 문제가 없었지만 탐사대가 외우주로 나갈 수록 지구와 소통하는 시간이 점점 길어짐....

그리고 나중에는 어마어마하게 멀어진 지구와의 거리로 인해서 메세지가 지구까지 도달하는 시간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멀어짐.....머....구형 휴대폰으로 중계기 없이 보내는 전파가 과연 지구에 도달할수 있을지라는 의문도 들지만....

점점 멀어질수록 서로간의 연락이 힘들어지고....지구에 있는 남자 주인공이 받는 문자 메세지도 몇달에 한번에서 몇년에 한번으로 늘어남...

그리고 몇년동안 메세지가 오지 않자 남주가 우주군에 들어가서 탐사대를 구하러 가는 구조대에 들어가 여주인공을 구하러 감

좀 오래된 작화때문에 좀 그렇지만 지금 봐도 스토리라인이나 영상미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 특유의 것들이 이때부터 뚜렷해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왕등극 19-01-28 20:04
 
이거 처음 봤을 때... 뭐 이런게 다 있어! 라며 어이 없어 했었습니다. 기승전결도 미흡하고... 분량도 미흡하고... 그렇다고 예고편도 아니고... 괜히 궁금증만 유발하고...

그러다 나중에 이걸 거의 혼자 만들었고, 그나마 아는 성우분들에게 사정해서 더빙했다는 카더라 통신을 접했죠.

그리고 놀랐습니다.

이걸 혼자 만들었다고? 정말?
 
 
Total 3,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7) 가생이 04-08 111859
3610 [잡담] 솔직히 애니산업 관련해서 나만의 확고한 생각이… (5) 없덩 07:16 409
3609 [잡담] 혼종 애니 추천합니다. (4) 하기기 04-24 571
3608 [일본애니] 공의 경계.... 그 어려움의 시작 (1) 태우자 04-24 296
3607 [잡담] 요새 애게가 왜이러지 ~ (5) 또르롱 04-23 901
3606 [국산애니] 국내 감독들의 잘못된 관념 (33) 냉각수 04-23 1017
3605 [잡담] albero e incontro (나무 그리고 만남) (1) 태우자 04-22 362
3604 [잡담] 오네가이 티쳐 트윈즈 오랜간만에 보니 재미있네… (4) 한국아자 04-21 1096
3603 [애니리뷰] 한국 애니메이션의 후퇴. (18) 냉각수 04-21 2001
3602 [일본애니] 5월 극장개봉 예정 기동전사 건담 내러티브 23분 … (4) 샌디프리즈 04-21 1128
3601 [일본애니] 잔잔한 내일로 부터... (6) 태우자 04-20 559
3600 [일본애니] 오버로드 쩌는 영어 더빙 ㅋ (9) 푹찍 04-20 1314
3599 [잡담] 일본애니 까는게 너무 불편하시다? (6) 혼자가좋아 04-20 937
3598 [일본애니] 공중파에서 도배했던 일본 애니. (9) 냉각수 04-20 1963
3597 [잡담] 원펀맨 망했네 (5) 하기기 04-20 1471
3596 [잡담] 최근에... 마왕등극 04-20 213
3595 [잡담] 참 이율배반적인 게시판인듯 (33) 레드빈 04-20 811
3594 [일본애니] 꿈과 희망이였던 일본 에니. (11) 냉각수 04-19 1640
3593 [일본애니] 아르슬란 전기(امير ارسلان نامدار) (3) 태우자 04-19 1167
3592 [잡담] 일본애니의 흑역사 (9) 졸탄 04-18 2507
3591 [신작소개] Carole & Tuseday~ 이번 분기 최대 기대작! (1) 물의아이 04-18 519
3590 [일본애니] 한국 에니의 흑역사 알고 성찰합시다. (16) 냉각수 04-18 2137
3589 [일본애니] 클라나드(Clannad) (2) 태우자 04-18 575
3588 [일본애니] 페이트/아포크리파 (11) 태우자 04-17 770
3587 [일본애니] 일본인들의 셈세함 연출 압도적. (36) 냉각수 04-16 4775
3586 [일본애니] 4월은 너의 거짓말(四月は君の嘘) (9) 태우자 04-16 1120
3585 [잡담] 애니는 아니지만 킹덤 실사화 (18) 축구게시판 04-15 1811
3584 [일본애니]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11) 태우자 04-15 8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