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9-02-02 23:52
[잡담] 웹툰 좀 추천해주세요~
 글쓴이 : 닭살
조회 : 1,403  

월- 신의탑

수- 고수

토-호랑이형님

일-약한영웅 , 도망자


이렇게 5편을 미리보기 결재해서 보다가 작가님사정으로(휴재 및 건강문제)  신의탑과 고수가 휴재되어


붕뜬 느낌입니다 ㅠㅠ  아무거나 막보는 스타일은 아니고 나름 선택해서 보다가 한번 꽂히면 기다리지


못하고 미리보기 결재하며 보는 스타일인데 중간에 보던걸 중단하게 되면 나중에 잘 안보게 되더라구요.


그러다보니 이것저것 몇편 건드려 보긴 했지만 보다가 중단한것들도 여러편 있기는 합니다만


 말씀드렸다시피 마구잡이로 보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많은 작품들을 보거나 하진않았고 제가보던때 또는


극 초반에는 미처 재미를 못느꼈지만 시간이 흐르며 점점 재미있게 되었던 작품들도 있을것 같아서


숨은 명작들을 놓치고 있으리라는 판단아래 여기에 고언과 조언을 듣고자 웹툰 추천을 부탁드립니다.


댓글에 올라오는 작품들 위주로 연휴에 함 도전해 볼까해서요~ 완결작품(숨은명작)도 좋습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명절 연휴 잘들 보내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청소년 19-02-03 00:49
 
연재 중 - 덴마, 히어로 메이커, 나이트런, 열렙전사, 마법스크롤 상인 지오, 트레이스(다음 웹툰)
완결 - 마술사

추천드립니다. 판타지 밖에 없는 건 제 취향이 그래서 그렇습니다, 하하
더이란다 19-02-03 01:04
 
칼부림
아무로레이 19-02-03 08:49
 
호러와 로맨스, 좀비딸 강추
august 19-02-03 09:41
 
빙탕후루 화요일  주호민
Joker 19-02-03 13:32
 
목요일 기기괴괴
택배왔숑 19-02-03 16:19
 
카카오페이지>
트리니티 원더, 롱리브더킹, 김 비서가 왜 그럴까, 학사재생, 이미테이션, 버림 받은 황비, 사내 맞선 추천드려요
운드르 19-02-03 23:32
 
흠... 전 가담항설 추천드립니다. 대사가 깊이 있고 멋있어요.
쿤타 19-02-04 19:17
 
네이버 웹툰 기준입니다
화요일에는 에이머 보세요 배틀물인데 개그씬도 재미있고 볼만하실겁니다.
목요일에는 쿠베라를 보세요 등장인물 이름외우기가 좀 힘들지만 무수한 떡밥과 회수가 장난이 아닙니다
괜히 갓베라라고 하는게 아님...미리보기를 할수없는 작품들이 특징이네요 잦은 지각..ㅎㅎㅎ
퉁퉁탱탱 19-02-04 19:22
 
네이버 기준
덴마- 내용이 정말 괜찮아요. 양영순 특유의 그림체에 호불호가 있는 분도 계시지만 내용은 진짜 스페이스 오페라 급입니다.
기기괴괴 - 호러물인데 소재나 풀어내는 내용이 참신해서 좋습니다. 한번씩 병맛을 보여주는데 그것도 꽤나 웃겨요.
삼국지 톡- 이건 시작한지 얼마 안되긴 했습니다만 추천합니다. 무핑작가 조선실톡 쉬고 하고 있는데 조선 실톡 보단 작가가 그리고 싶은 캐릭터를 그리고 있다는 느낌? 이야기 푸는건 비슷하면서도 (퓨전) 공부를 많이하고 그리는 작가여서 내용이 좋습니다.
다음에서는 기억나는게 수퍼우먼 인데 이게 그림체가 기가 막혀요. 한국 작가님인데도 마블이나 DC 보는 느낌이에요.
소울스타 19-02-04 21:00
 
헬퍼 강추요
성윤좌 19-02-21 17:00
 
뷰티풀 군바리 추천이요. 유일하게 결제해서 보는 웹툰입니다.
Elisif 19-03-22 20:20
 
위에 분들이 좋은작품 많이 적어주셨네요
쿠베라, 가담항설, 히어로메이커, 에이머,마법스크롤 상인지오, 갓오브하이스쿨, 나이트런
완결은 마술사..ㅎ
김강걍공 19-04-13 13:26
 
*커피우유신화 - 마사토끼 작가의 개그물+능력자배틀물. 그냥 볼만해용

*빵점동맹 - 마사토끼 작품. 학교 최고 우등생 여주에게 모든 시험에서 빵점만 맞아온 남주가 수능 컨닝을 하자는 이야기.

*매치스틱 트웬티 - 개인적으로 마사토끼 만화중에 탑이라고 생각하는 작품. 서스펜스 지림.. 이런게 스릴러지.. 세계 제일의 테러리스트가 시청에서 인질극을 벌이는데, 기절했다가 뒤늦게 난입한 '세계 제일의 이야기꾼'이 뽑기로 살 사람을 정하는 와중에 살기 위해 '세상에서 가장 재밌는 이야기'를 푼다는 스토리.

* 타인은 지옥이다 - 일때문에 고시원에 들어갔는데, 고시원 사람들이 이상한 만화. 스으으으으릴러~ 서스펜스 쫄깃쫄깃. 우주교도소 바다붐 작가님꺼. 그것도 잼씀.

* 신과 함께 - 주호민 작가님 만화. 저승편,이승편,신화편으로 나눠짐. 한국신화를 세계관 삼은 만화.

* 천적 - 꼬마비 작가님이랑 재수 작가님인가..? 가 함께한 만화. 일상 속에서 붙는 시비 상황을 동물들이 경기 해설하듯이 중계하는 만화.

* 살인자ㅇ난감 - 꼬마비 작가님꺼. 죽어마땅한 사람만을 죽이고 증거를 남기지 않을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청년 '이탕' , 감이 좋은 형사 '난감', 살인마 '송촌'이 얽히는 이야기.

* S라인 - 꼬마비작가님꺼. 어느날 사람들 머리 위로 성관계를 맺은 사람끼리 이어진 붉은 선이 나타나고, 그런 일이 발생한 후의 세상을 그리는 만화.

* 데우스 액스 마키나 - 꼬마비 작가님이 현재 네이버에서 연재중이신거. 신이 실제로 존재하는 세상.

*덴마 - 챕터3 와서 퇴물됐긴 했지만 전성기때의 스토리들만으로도 정주행 할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 여러번 정주행해야 이해되는 만화임. 개인적으론 챕터2 시작하는 부분(콴의 냉장고였나?)에서 뒤로 돌아와서 다시 처음부터 정주행 하길 추천.
 
 
Total 3,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7) 가생이 04-08 111859
3610 [잡담] 솔직히 애니산업 관련해서 나만의 확고한 생각이… (5) 없덩 07:16 401
3609 [잡담] 혼종 애니 추천합니다. (4) 하기기 04-24 568
3608 [일본애니] 공의 경계.... 그 어려움의 시작 (1) 태우자 04-24 295
3607 [잡담] 요새 애게가 왜이러지 ~ (5) 또르롱 04-23 899
3606 [국산애니] 국내 감독들의 잘못된 관념 (33) 냉각수 04-23 1015
3605 [잡담] albero e incontro (나무 그리고 만남) (1) 태우자 04-22 362
3604 [잡담] 오네가이 티쳐 트윈즈 오랜간만에 보니 재미있네… (4) 한국아자 04-21 1096
3603 [애니리뷰] 한국 애니메이션의 후퇴. (18) 냉각수 04-21 2001
3602 [일본애니] 5월 극장개봉 예정 기동전사 건담 내러티브 23분 … (4) 샌디프리즈 04-21 1128
3601 [일본애니] 잔잔한 내일로 부터... (6) 태우자 04-20 559
3600 [일본애니] 오버로드 쩌는 영어 더빙 ㅋ (9) 푹찍 04-20 1314
3599 [잡담] 일본애니 까는게 너무 불편하시다? (6) 혼자가좋아 04-20 937
3598 [일본애니] 공중파에서 도배했던 일본 애니. (9) 냉각수 04-20 1963
3597 [잡담] 원펀맨 망했네 (5) 하기기 04-20 1471
3596 [잡담] 최근에... 마왕등극 04-20 213
3595 [잡담] 참 이율배반적인 게시판인듯 (33) 레드빈 04-20 811
3594 [일본애니] 꿈과 희망이였던 일본 에니. (11) 냉각수 04-19 1640
3593 [일본애니] 아르슬란 전기(امير ارسلان نامدار) (3) 태우자 04-19 1167
3592 [잡담] 일본애니의 흑역사 (9) 졸탄 04-18 2507
3591 [신작소개] Carole & Tuseday~ 이번 분기 최대 기대작! (1) 물의아이 04-18 519
3590 [일본애니] 한국 에니의 흑역사 알고 성찰합시다. (16) 냉각수 04-18 2137
3589 [일본애니] 클라나드(Clannad) (2) 태우자 04-18 575
3588 [일본애니] 페이트/아포크리파 (11) 태우자 04-17 770
3587 [일본애니] 일본인들의 셈세함 연출 압도적. (36) 냉각수 04-16 4775
3586 [일본애니] 4월은 너의 거짓말(四月は君の嘘) (9) 태우자 04-16 1120
3585 [잡담] 애니는 아니지만 킹덤 실사화 (18) 축구게시판 04-15 1811
3584 [일본애니]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11) 태우자 04-15 8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