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9-02-05 21:00
[애니리뷰] 블러드C를 다시보고있습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1,290  

19금 이미지나 영상, 글은 절대 등록을 금합니다.


알고계신분들도 많이 계시겠지만, 이게 19금에 상당히 고어한 애니죠.

그게 폭발한 건 12화 클라이막스때고요.


예전에 우연한 기회로 블러드C를 봤을땐 별다른 생각없이 넘겼었지만 작 중 초반부터 시종일관 마을자체가 수상하다고 계속 말하고있더라고요.

마을에 하나뿐인 편의점, 하나뿐인 빵집, 하나뿐인 카페 등...

주인공 사야가 지내는 마을은 여타 다른 마을과는 차별화되는 부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또한 '옛것' 이라고 불리는 것들과 싸우고 난 뒤 그 뒤처리가 깔끔하다못해 소문하나 나지 않는다는 점이나 밤에 돌아다니는 사람이 1도 없었던 것 등.

 충분히 수상하다는 점을 애니를 시청하는 시청자들에게 어필하고 있었죠.

작품내내 피가 자주 등장하게 되는데 카페에서 내주는 디저트가 기모브라는 색깔도 분홍색에 네모난 빵 비스무리한 거라는 점이나 촉감이 입술과 비슷하다고 하는 말에 결국 카페 사장의 정체가 무엇인지 단초를 제공해주고 있고 이 인물은 사야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주다못해 어떻게보면 스토커비슷한 집착까지 보여줍니다.

결국 이 모든 건 트루먼쇼와같이 주인공사야만 빼고 마을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 심지어 시청자들까지 눈치채게되는 일에 대해 사야만은 끝날때까지 전혀 알지못하죠.


뭐, 어떻게보면 뻔한 스토리전개지만,

그걸 매꾸는 게 바로 액션씬이라고 봅니다. 아주 좋다고는 말하지 못하지만 그렇다고 떨어진다고도 하기힘들죠. 저는 괜찮았습니다.

거기에 더해 노골적으로 보여지는 잔힌한 장면들은 고어한 걸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취향저격이라고 할 만 하죠.

내장이나 뇌가 흩뿌려지는 것 정도는 아무렇지도 않게 보여주니까요.

토끼를 닮은 괴물들이 등장해서 사람을 대량으로 잡아다 마치 믹서기에 갈 듯 갈아버릴 땐 저도 참.. 뭐라 할말을 잃었을정도였습니다.

제가 이걸 티비로도 본 적이 있는데 티비에서 나올땐 이런 장면들 대부분 검은색으로 도배해버리더군요. 아무리그래도 너무 잔인한장면들이 많다보니...


결국 이 모든 것은 이후에 나온 극장판 하나를 위한 12편짜리의 예고편에 불과했던 듯 싶지만요.


이야...

확실히 극장판 퀄리티가 좋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좋은카드 19-02-05 21:52
 
믹서기... 퀄리티가 떨어져서 잔인하다기 보다 멍 하던데요. 그냥 피만 많이 튀죠. 애니는 피 흐르는게 너무 과장되서 몰입이 떨어진네요.
     
선괴 19-02-05 21:59
 
뭐, 그렇긴하죠.
하지만 그런 발상을 하고 그걸 애니로 만들어서 보여준다는 거 자체의 느낌이....
성윤좌 19-02-20 12:08
 
나름 재밌게 보긴 했습니다. 특히 극장판.
하지만 역시 블러드 시리즈는 블러드 플러스가 갑인듯
 
 
Total 3,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7) 가생이 04-08 111860
3610 [잡담] 솔직히 애니산업 관련해서 나만의 확고한 생각이… (5) 없덩 07:16 413
3609 [잡담] 혼종 애니 추천합니다. (4) 하기기 04-24 576
3608 [일본애니] 공의 경계.... 그 어려움의 시작 (1) 태우자 04-24 299
3607 [잡담] 요새 애게가 왜이러지 ~ (5) 또르롱 04-23 902
3606 [국산애니] 국내 감독들의 잘못된 관념 (33) 냉각수 04-23 1017
3605 [잡담] albero e incontro (나무 그리고 만남) (1) 태우자 04-22 362
3604 [잡담] 오네가이 티쳐 트윈즈 오랜간만에 보니 재미있네… (4) 한국아자 04-21 1096
3603 [애니리뷰] 한국 애니메이션의 후퇴. (18) 냉각수 04-21 2001
3602 [일본애니] 5월 극장개봉 예정 기동전사 건담 내러티브 23분 … (4) 샌디프리즈 04-21 1128
3601 [일본애니] 잔잔한 내일로 부터... (6) 태우자 04-20 559
3600 [일본애니] 오버로드 쩌는 영어 더빙 ㅋ (9) 푹찍 04-20 1314
3599 [잡담] 일본애니 까는게 너무 불편하시다? (6) 혼자가좋아 04-20 937
3598 [일본애니] 공중파에서 도배했던 일본 애니. (9) 냉각수 04-20 1963
3597 [잡담] 원펀맨 망했네 (5) 하기기 04-20 1471
3596 [잡담] 최근에... 마왕등극 04-20 213
3595 [잡담] 참 이율배반적인 게시판인듯 (33) 레드빈 04-20 811
3594 [일본애니] 꿈과 희망이였던 일본 에니. (11) 냉각수 04-19 1641
3593 [일본애니] 아르슬란 전기(امير ارسلان نامدار) (3) 태우자 04-19 1167
3592 [잡담] 일본애니의 흑역사 (9) 졸탄 04-18 2507
3591 [신작소개] Carole & Tuseday~ 이번 분기 최대 기대작! (1) 물의아이 04-18 519
3590 [일본애니] 한국 에니의 흑역사 알고 성찰합시다. (16) 냉각수 04-18 2137
3589 [일본애니] 클라나드(Clannad) (2) 태우자 04-18 575
3588 [일본애니] 페이트/아포크리파 (11) 태우자 04-17 770
3587 [일본애니] 일본인들의 셈세함 연출 압도적. (36) 냉각수 04-16 4775
3586 [일본애니] 4월은 너의 거짓말(四月は君の嘘) (9) 태우자 04-16 1120
3585 [잡담] 애니는 아니지만 킹덤 실사화 (18) 축구게시판 04-15 1811
3584 [일본애니]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11) 태우자 04-15 8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