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9-04-19 15:44
[일본애니] 꿈과 희망이였던 일본 에니.
 글쓴이 : 냉각수
조회 : 2,057  

2015071059078354.jpg

puffer-201.jpg



나이가 꽤 드신분들은 추억에 젖어들겁니다 학창시절 MBC 에서 방영해줬던 은하철도999

만화에선 철이와 메텔이 주인공이죠,철없는 주인공 철이가 한 인간으로서 성숙해가는 과정을

만화로 담은것입니다

엄마잃은 슬픔, 고통과 죽음,나약함이 느껴지않는 기계인간의 몸을 얻고자 신비의 여인 메텔과

같이 영행을 해가면셔 온갖 경험과 역경을 해처 나갑니다


여행 과정에서 철이는 메텔의 도움으로 위험과 함정에 빠저 나옵니다

그럼으로서 다른 인물과 사건에 휘말리면서, 인간으로서 차츰 성숙해갑니다

삶이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을 던지며, 철이 혼자만 스스로 독백으로 통해 물어가

답을 찿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메텔'은 '철'이란 주인공의 변화해 가는과정의 사실상 서브케릭 이였던 것이죠.

'안녕 나의 어린시절이여~~'하면서 TV에서 끝을 맺습니다

철이는 어른이 됨으로서 여행은 끝난것이죠

TV 판은 그렇게 끝납니다


'은하철도 999'는 한국 만화가 심어 주지못하는 심오한 철학의 세계를 보여주었으며

지금 기성세대들은 은하철도 999를 추억의 만화 전설로 생각하며

은하철도를 통해 꿈과 희망을 꿈꿔왔던 모습을 상기 시킬겁니다.

솔직히 일본 만화에 영향을 받지않은 기성세대는 없을것입니다

그러나 '혐일'을 한다고해서 일본의 에니에서 받았던 수많은 '감'성과 '꿈'을 돼물일수는

없을것입니다

일본의 에니를 평가절하 한다고해서 기억은 사라지지않습니다

다만 정치는 정치방에, 경제는 경제방에, 혐일은 '국제방'에라는 수식어를 달고싶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과차 19-04-19 17:30
 
이글의 핵심
1.한국 만화가 심어주지 못하는 심오한 철학의 세계를 보여주었다
2.기성세대들에게 은하철도999는 전설이다
3.일본 만화에 영향을 받지않은 기성세대는 없다
4.혐일을 해도 감성과 꿈은 되물을수없다
5.도피성 한줄첨가
거를게 없네요 캬아 저희 부모님이나 제가 아는 분들은 감성과 꿈도 없으시고 기성세대도 아니신가 봄니다?
X소리를 구구절절 적어봣자 어그로란 본질은 달라지지않음
탈곡마귀 19-04-19 17:47
 
그런대 지금은 그렇게 못 만들잖아요?. 그쵸?
요즘 나왔다면 성격과 외모별로 빨간 메텔, 파란 메텔, 노란 메텔 등등
수많은 메텔이 만들어졌을 것이며
그녀들끼리 기차여행 중 철이의 옆에 앉으려고 유치한 상황극을 펼치겠죠?
아~ 차장 아저씨도 글레머의 쭉방 누님이 된다는 건 기본 옵션 이구요.
무영각 19-04-19 18:47
 
망상이 심하네..  아직도 정신이 성장하지 못했나
호연 19-04-19 19:32
 
흠.. 그러니까 '내 추억을 모욕하지 마라' 는 말씀을 하고 싶으신 거군요.

쓰신 글 목록을 보니 일본 애니메이션에 굉장한 사랑과 열정을 가진 분이로군요. 한국 애니메이션을 공격할 정도로.

그런데 작품에 대한 비판과 혐일이 무슨 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예를 드신 마츠모토 레이지는 반정부 성향도 있지만 동시에 일본군인에 대한 미화도 하는 작가입니다.
서울김태희 19-04-19 20:28
 
저도 은하철도 999 좋아합니다.
성윤좌 19-04-19 20:51
 
모든 일엔 정도가 있는 겁니다.
좋은게 있으면 칭찬하고, 나쁜게 있으면 쓴소리를 해야 정상인이죠.
무조건 적인 찬양은 옳지 않습니다. 줏대 없고 자존심 없어 보이거든요 ㅋㅋ
모든 일의 기준이 일본 애니라니, 불쌍하십니다.
0큰삼촌0 19-04-19 21:01
 
뭔가 일말의 철학이라도 있을줄 알았는데...
그냥 뒷방 어그로..ㅎㅎ
사바나 19-04-19 22:03
 
에효 ㅋㅋㅋㅋ

이정도면 토착애구 인정ㅋ
카밀 19-04-20 05:35
 
다음부터 에니-> 애니로 좀 고쳐서 글 써주세요. 부탁드림. 님의 어그로는 별로 신경 안쓰이는데 이부분은 디게 거슬리네요..
혼자가좋아 19-04-20 13:02
 
근대 그건 옛날이잖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지금은 어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킹크림슨 19-04-24 08:43
 
정말 이상한 인간이네.. 지금 애니 게시판에 혐일 한 글 올린 사람이 없는데 왜 이러는지..

그리고 당신의 꿈과 희망이 왜 기성세대의 꿈과 희망으로 일반회 되는지 정말 궁금하네요.
 
 
Total 1,31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18 [일본애니] 충사(蟲師, Mushishi) (3) 태우자 05-20 1334
1317 [일본애니] 부적절 게시물 잠금 경고(비상식 성적인 글 포함) (12) 떨어지는 05-11 2165
1316 [일본애니] 공작왕 작가 오기노 마코토 사망 (13) 배리 05-10 5230
1315 [일본애니] 전에 케로로중사가 군국주의애니라고 까던분들… (16) 탄드 05-06 1932
1314 [일본애니] 아래 추천하신 유녀전기....8화까지 감상후 소감 (8) 그란마 05-04 1806
1313 [일본애니] 애니 질문드립니다. (1) Gneisenau 05-04 463
1312 [일본애니] 애니 제목을 알고 싶습니다. (5) 그냥먹자 05-03 753
1311 [일본애니] 싸이코패스(Psycho-pass).. (4) 태우자 04-28 2047
1310 [일본애니] 애니 제목 알고 싶어요 (2) 으리으리 04-28 1241
1309 [일본애니] 공의 경계.... 그 어려움의 시작 (3) 태우자 04-24 1321
1308 [일본애니] 5월 극장개봉 예정 기동전사 건담 내러티브 23분 … (4) 샌디프리즈 04-21 1666
1307 [일본애니] 잔잔한 내일로 부터... (8) 태우자 04-20 936
1306 [일본애니] 오버로드 쩌는 영어 더빙 ㅋ (9) 푹찍 04-20 1826
1305 [일본애니] 공중파에서 도배했던 일본 애니. (10) 냉각수 04-20 2761
1304 [일본애니] 꿈과 희망이였던 일본 에니. (11) 냉각수 04-19 2058
1303 [일본애니] 아르슬란 전기(امير ارسلان نامدار) (4) 태우자 04-19 1604
1302 [일본애니] 한국 에니의 흑역사 알고 성찰합시다. (18) 냉각수 04-18 2504
1301 [일본애니] 클라나드(Clannad) (3) 태우자 04-18 844
1300 [일본애니] 페이트/아포크리파 (12) 태우자 04-17 995
1299 [일본애니] 일본인들의 셈세함 연출 압도적. (37) 냉각수 04-16 5171
1298 [일본애니] 4월은 너의 거짓말(四月は君の嘘) (10) 태우자 04-16 1354
1297 [일본애니]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11) 태우자 04-15 1083
1296 [일본애니] 재와 환상의 그림갈 (18) 태우자 04-13 2021
1295 [일본애니] 바이올렛 에버가든... 교토애니메이션의 끝장 그… (7) 태우자 04-10 1968
1294 [일본애니] 왜 애니를 끝까지 보지못하는걸까요..저만그런가… (4) 도핑 04-10 840
1293 [일본애니] 볼룸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7) 태우자 04-10 817
1292 [일본애니] 슬램덩크 산왕전 3d편집영상 (4) 백전백패 04-09 2458
 1  2  3  4  5  6  7  8  9  10  >